ggBebe7
a year ago1,000+ Views
간밤에 내린 비로 촉촉한 거리를 느끼며 나서 너를 생각하면서 버스를 기다리는데 어느새 소나기 처럼 쏟아지는 비에 당황했어 준비 없는 우산 때문에 너는 내게 한 여름 소나기 같이 왔어 아무 준비 없이 우산도 없이 너를 흠뻑 맞았는데 아직도 내마음은 마르지 않아 곁에 없어도 마르지 않아 시간이 지나도 마르지 않아
이 비가 계속 오면 네게 전화 해야지 내 님아 내 사랑아 비가 오는데 마중 나와 줄수 있어 네가 우산 들고 마중나와 주면 으스러지게 꼭 안아 줄거야
0 comments
Suggested
Recent
4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