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oc
5,000+ Views

n년동안 몰랐던, 나에게 딱 맞는 얼굴형

나 굿닥이가 모처럼의 여유를 즐기고 있을때였닥. 굿닥 영업팀의 잘나가는 곤이 시무룩한 얼굴을 하고 있는 것.
굿닥이 : 무슨일이냐굿. 차인거냐?
곤 : !@#$(험한말)
곤 : 굿닥아, 요즘 세상이 너무 흉흉하지 않니? 전쟁으로 사람이 다치고 ㅠㅠ 사회복지를 전공한 나는 매우 슬프구나.
굿닥이 : 사회복지를 전공한 것과 무슨 연관인지...?
곤 : 휴먼을 위한 무언가가 필요해! 그렇지 않니 굿닥아.
굿닥이 : 휴먼을 위한 일? 뭐가 있냐굿!
곤 : 그게 너가 할 일이야. 휴먼을 위한 일을 찾아봐.(찡끗)
휴먼을 위해 나 굿닥이가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 (고민) 앗...휴먼성형외과? 저기라면 휴먼을 위한 게 무엇인지 알거얏!
굿닥이 : 여기가 휴먼을 위한 곳인가요!?(다급)
간호사 : 네? 안면윤곽술하는 곳이니까... 사람을 위한 곳이긴 하죠.
굿닥이 : 그렇담 저에게도 알려주세여!
간호사 : 원장님과 상담을 해보심이...
오늘 안면윤곽술을 알려주실 휴먼성형외과 서인수 원장님이닥.
굿닥이 : 원장님, 안녕하세요? 원장님이 바로 휴먼을 위한 일이 무엇인지 알려주실 분인가욧?
원장님 : 아 굿닥이 안녕하세요. 저는 안면윤곽술로 사람을 도와주고 있습니다.
굿닥이 : 원장님, 환자에게 딱! 맞는 얼굴형을 어떻게 아세요?
원장님 : 음... 직접 보여줄게요.ㅋㅋ 저기 촬영스텝분 여기 와보세요.
난 휴먼을 위해 할 수 있는 일들 중 하나를 배웠닥. 안면윤곽술, 나에게 딱 맞는 얼굴형을 알기 위해서 먼저 꼼꼼한 상담을 해야 한다굿! 이 사실을 곤대리에게 알려야겠어.
안면윤곽술 서인수 원장님 만나러 가기 >> https://goo.gl/nrD19X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매력적인 고양이들 모음ㅋㅋㅋㅋㅋㅋㅋㅋ
01. 이상한 거울 집사님. 집사님? 제 말 들려요? 거울이 이상해요. 도와주세요. 집사님. 02. 퀘스트를 주겠당 고양이한테 말을 걸면 퀘스트를 줄 것 같아요. 음. 이번에도 미션은 참치캔을 까는 것인가요? 03. 적색경보 적색경보! 적색경보! 비상! 집사아아! 둔한 집사가 반응이 없어요. 어휴 답답해! 04. 친절한 이웃 방금 이웃에게 전화가 왔어요. 자기네 집 현관문 사이에서 고양이가 몇 시간째 놀고 있다고요. 이제 슬슬 데려가래요. 05. 숨긴 츄르는 어딨냥 목숨보다 소중한 건 없어요. 어서 츄르의 위치를 말하세요. 설마 츄르가 더 소중한 거예요? 06. 정신 차려라 집사 눈을 뜨니 고양이가 노려보고 있어요. 그렇군요. 아침밥을 줄 시간이 지났군요. 미안해요. 07. 싫어! 수의사가 너무 싫어요. 도대체 이 끔찍한 곳엔 왜 자꾸 데려오는 거예요ᅮᅮ 08. 악마 소환술 고양이가 지옥에서 악마를 소환하고 있어요! 그만둬! 09. 운전 연습 중 비켜비켜. 빵빵. 비켜. 껴들지 마. 으아아! 저 고양이는 운전 시키면 안 되겠어요. 10. 내 밥그릇이 비어있네요? 음. 집사님은 말로 해서 잘 못 알아듣나 봐요? 저번처럼 컴퓨터 플러그 뽑아야 정신 차리겠어요? (스윽) 11. 인질범 멈춰요! 원하는 대로 츄르 3봉지 개봉해서 5분 내로 장롱 위로 배달할게요! 12. 디즈니랜드 크오... 감동이구나 집사야... 13. 낯선 사람의 스킨십 얘 뭔데 날 만지지. 의도가 뭐지. 왜 이렇게 무례하지. 언제 봤다고 이러지. 라고 생각하지 않을까요? 14. 훌륭한 고양이 엄마가 그랬어요. 성실하게 낮잠 자서 훌륭한 고양이가 되라고. 크오. 그럼 있다 봐요. 15. 숨바꼭질 고양이가 어딨는지 정말 못 찾겠어요! 하지만 전 중간 서랍에 있는 눈코입 달린 고양이 모양 수건이 마음에 드는군요. 16. 찐빵 같은 엉덩이를 앙 아프다! 도움! 귀엽다고 깨물고, 통통하다고 깨물고, 그러면 안 돼요. 17. 생존기술을 배워야 할 때 베어그릴스 아저씨가 그랬어요. 상어는 코가 약점이라고. 코에 냥냥펀치를 날리세요! 18. 겨울잠 제가 뚱뚱한 이유는 앞으로 긴긴 겨울을 보내기 위해 에너지를 비축해두기 위해서예요. 겨울잠은 하루 3번, 식사는 깨어있을 때마다 먹는 게 최고죠. 참고로 여름엔 여름 잠도 있어요. P.S 더보기로 트래픽을 유도하다할까 하다가 그냥 솔직하게 살기로 했어요. 흑. 신뢰가 더 중요하니까... 재밌게 보신 분들만 꼬리스토리 홈페이지로 놀러와주세요. 감사합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4마리를 돌보던 임보자 '750마리'의 아빠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