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dangi
5,000+ Views

웹툰으로 보는 중단기 남미숙의 생활중국어회화 '직업 물어보기' 편!

안녕하세요. 중단기입니다. : )
무더웠던 6월의 더위가 잠시 주춤하고,
장마와 함께 7월이 찾아왔습니다.

앞으로 계속 천둥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지속 된다고 하니, 외출할 때
잊지 마시고 우산 꼭 챙기세요!

이번 시간에 배울 생활중국어회화는
바로 '직업 물어보기' 표현인데요.
중국에서는 직업을 물어볼 때
크게 두 가지의 표현이 쓰인다고 합니다!

다음 웹툰을 보면서,
같이 확인해볼까요?

중국에서 직업을 묻는 표현은 크게
'무슨 일을 하시니?做什么工作?'
'어디에서 일하나요? 在哪儿工作?' 두 개에요!

무슨 일을 하냐고 물을 때 대답은 간단하게
'나는 OO 입니다. 我是OO' 이라고 하고,
어디에서 일하냐고 물었을 때는
'在OO工作'로 장소명칭만 넣어서
말씀해주시면 된답니다. :D

이제 웹툰에 등장한 단어들과 함께,
문장을 보면서 생활중국어회화 연습해볼까요?


你爸爸做什么工作?
nǐ bàba zuò shénme gōngzuò ?
-> 아버지는 무슨 일을 하시나요?

在哪儿工作 ?
tā zài nǎr gōngzuò ?
-> 그녀는 어디에서 일하나요?

你哥哥公司工作吗 ?
nǐ gēge zài gōngsī gōngzuò ma ?
-> 너희 오빠는 회사에서 일하시니?

각 문장에 쓰인 표현들이
비슷하면서도 조금씩 다르죠?
어느 부분이 다른지 유념하면서
입으로 생활중국어회화 따라 해보세요!

이렇게 오늘은 중국어로
직업을 묻는 표현을 배워보았습니다.
두 가지 표현 모두 자주 쓰는 표현이니
잘 익혀두시고, 상황에 따라
자유자재로 쓸 수 있을 만큼
입 밖으로 따라 하면서
연습해보시길 바래요. :D

그럼 다음 시간에도 더 재미있는 내용으로 찾아 뵐게요!
짜이찌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알아두면 피가 되고 살이 되는 메일 꿀팁 총모음
이 메일 작성법 스무살 때 알고 n년째 응용해먹는데 진짜 좋음 교수님 / 조교 / 인턴 지원할때 / 업무볼 때 등등... 기본을 저렇게 적고 상황에 따라 적당히 변형해서 쓰면 됨 동기들이나 선배들도 메일 보고 잘쓴다고 예시용으로 캡쳐해서 보내주면 안되냐는 소리도 들어봤고 (물론 고학번되면 다들 저정도는 쓰긴 함) 저렇게 작성해서 보내고 메일 적은 거 보니 일 잘할 거 같다고 (지원한 건 떨어지고ㅠ)사무보조 알바 추천받아서 들어간 적도 있음 이 캡쳐도 추가로 같이 봐주면 좋을 거 같아서 같이 첨부함 가급적이면 바로 예시메일 하나 적어서 메모장에 저장하거나 내게 보내기 해두길 추천함 막상 필요할때 스크랩함에서 찾으려면 정신없음 메모장이나 메일에 적어두면 나중에 그거 열고 바로 복붙하고 수정하면 됨 ● 추가로 참고하면 좋을 글들 새내기들 교수님께 메일 보내기 전 필독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1338841886 ※ 교수님께 보내는 메일도 업무 메일과 유사하나 같이 알아두면 좋을 듯 싶음 회사 다니면서 눈치로 배운 메일 쓰는 법.JPG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1932801606 ※ 본문 내용은 두번째 짤과 같으나 댓글에 있는 작성 방법이 유용 회사에서 절대 알려주지 않는, 이메일 잘 쓰는 법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1648902627 출처 더쿠
빵 두 봉지
오랜 시간 힘들게 모은 돈으로 빵 가게를 개업한 한 남자가 있었습니다. 아직은 서툴지만, 노릇노릇 구워져 진열장에 놓여 있는 빵만 보고 있어도 좋았고, 손님이 많은 날은 입가에 미소가 떠날 줄 몰랐습니다. ​ 그런 그에게는 너무도 사랑스러운 딸이 있었습니다. 하루는 아이가 학교 가기 전 빵을 챙겨가도 되냐고 물었고 그는 매일 아침 가장 맛있게 만들어진 빵 두 봉지를 가방에 챙겨 넣어주었습니다. ​ 그러던 어느 날, 그날도 마찬가지로 아이를 등교시킨 뒤 빵을 진열대로 하나둘 옮겨놓다가 금방 딸이 놓고 간 준비물을 발견하곤 뒤를 쫓았습니다. ​ 그런데 멀리서 보인 딸의 모습에 마음이 뭉클해져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아이가 편의점 주변에서 폐지를 수거하는 할머니에게 빵 두 봉지를 드리고 가는 것이었습니다. ​ 빵을 받은 할머니는 딸아이를 향해서 익숙한 듯 감사함을 표현했습니다. ​ “이쁜 학생 덕분에 이 할머니가 매일 이렇게 맛있는 빵을 먹게 되어서 정말 고마워요~” ​ 사실은 아이는 그동안 매일 아침 아빠에게 간식으로 받은 빵 두 봉지를 폐지를 수거하는 할머니에게 드렸던 것입니다. ​ 그는 그다음 날부터 딸아이가 가져갈 두 봉지의 빵과 함께 할머니께 드릴 빵도 따로 만들어 두었습니다. 누군가를 돕는 것은 남을 위하는 마음에서 시작됩니다. 타인을 생각하는 마음의 씨앗 하나가 떨어지면 배려심이 자라고 행동이 나오며, 습관이 모여 따뜻한 세상을 만듭니다. ​ 도움이 필요한 주변 이웃을 살펴보고 따뜻한 손길을 내밀어 보세요. 선행은 작은 관심에서 시작됩니다. ​ ​ # 오늘의 명언 착한 일은 작다 해서 아니하지 말고, 악한 일은 작다 해도 하지 말라. – 명심보감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이웃#타인#관심#배려심#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