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llenitsme
10,000+ Views

모바일로 시작해서 모바일로 끝내라

[페이스북운영자의 혼자말 2탄] 올 봄까지는 페이스북에 app.을 만들어 동영상도 돌리고 친구 태깅도 하고 화려한 기술을 구사해보자는 의욕이 많았었습니다. 그러다 올 6월~8월 간 진행했던 이벤트의 참여율을 살펴보니 모바일:웹이 6:4 에서 7:3으로 주차별로 달라지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페이스북에서 낸 공식 자료에서도 국내 모바일 페이스북 접속자가 국내 이용자 (약 1100만명)의 90%를 차지한다고 발표했죠. (미국내 평균이 70%대였던 걸로 기억하는데 한국이야말로 놀라온 스마트폰 강국이란 생각이 드네요.) 페북 접속이 많으니 '모바일'을 잡으라는 말은 다시 말씀드리면 오픈이벤트, 광고,영상 모든 걸 모바일 환경에 맞추라는 뜻입니다. 이벤트> 모바일 전용앱을 만들어도 좋고 모바일로만 참여해도 되는 쉬운 동선도 좋습니다. 모바일 접속이 잦은 잠재적인 팬을 우리 페이지 안에 engage시키는 동선을 강조드립니다. 페북이 PV를 늘리는 좋은 마케팅 채널이라는 점 역시 잘 인지하고 있지만 팬 증대를 위해선 모바일 내에서 액션할 수 있게 동선을 단순화해주세요. 광고> 모바일 단독 광고들이 많이 출시되었습니다. 모바일에서만 보이게 하면 인터렉션이 떨어질까봐 걱정 많으실텐데요, 초기 페이스북의 리치블록 광고상품의 웹 전용보다 모바일 전용 가격이 더 비쌌던 이유는 모바일이 더 효과가 좋다는 걸 알아챈 담당자의 '이유있는' 광고비 책정이었습니다. 광고의 타겟연령이나 기기 정보 등도 체크하셔야겠지만 모바일 온리 광고를 잘 활용해보시길... 별도로 영상 이야기도 해보렵니다. 페북에서 동영상 광고를 선보이네 마네 말이 많죠. 몇번 동영상에 CPC 광고를 걸어봤던 봄엔 그런 트렌드가 없었는데 요샌 비공식 페이지들 (여동/남동/웃하공 등등)에서 워낙 동영상을 저작권 개념없이 쓰고있기에 이젠 하나의 인터렉션 높은 컨텐츠 유형으로 자리잡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기업페이지 운영자니 저작권에 걸리지않는 자체제작 영상을 만들어 포스팅을 종종하는데요, 이동하며 모바일로 접속하는 사람들을 위해 썸네일로 후킹해야할 필요도 생기고, 영상 분량도 압축해서 보여줄 필요도 생기고, 유튜브보냈다가 다시 돌아오게 하기보다는 페이스북에서 바로 재생 시킬 필요도 생겼습니다. (유튜브와 페북의 기업 채널 연동은 옛날 얘기 같습니다.) 암튼 오늘도 주절주절...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3 Comments
Suggested
Recent
그렇다면 이제는 페이스북에 직접적으로 올리는 동영상은 직접 만들어야되겠네요,,,,
직접 올리는 것이 6배 더 노출된다고 합니다 페북에서 직접 올린 영상은 자동플레이 되게끔 시험중이기도 하고 동영상 광고상품도 직접 포스팅해야 적용될 예정이라 다이렉트업로딩을 추천합니다 무엇보다 그걸보는 유저입장에서 이동이 귀찮을뿐더러 다시 페북와서 좋아요 누르기엔 귀찮게 느껴지므로 유저의 동선을 먼저 고려해줘야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페이스북에 영상 올릴때 유투브 링크와 직접 업로드 방식중에 직접 업로드 방식이 낫다고 보시나요? 부가적 수익을 위해 유튜브를 링크하는것이 더 낫다고 생각했는데 어떤게 더 효과적일까여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정말 위스키 재태크하면 큰 돈 버나요?
오늘은 오랜만에 위스키 이야기를 해볼텐데요. 위스키 바나 위스키 샵에 있다보면 종종 잘 보관한 10만원짜리 위스키를 5년뒤에 100만원으로 판매했다는 얘기를 들을 수가 있는데요. 이 말 듣고 집에가서 술장 확인하는 분들 100% 술덕후...ㅎㅎ 이 때문에 위스키 덕후들 사이에서는 종종 '위스키 재태크'라고 말할 정도로 한번 쯤은 '술로 돈버는 상상'을 하기도 합니다. 저는 '정말로 위스키 재태크로 돈을 벌 수 있을까?'라는 질문이 항상 있었는데요. ???: 오...술을 잘 보관하면 내가 지금까지 마셨던 술 값을 청산하는 거 아니야? (친구): 근데, 그게 진짜 가능함? 일단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대한민국에서 모든 주류 제품으로 재태크할 수가 없습니다.(일단 리셀자체가 불법입니다...ㅡㅅㅡ) 주류 면허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따르면 세무서장의 면허를 받은 사람만 주류를 판매할 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외국 뉴스를 보다 보면 위스키를 리셀해서 큰 돈을 받았다는 기사를 볼 수가 있는데요. 왜냐하면 리셀을 허용하는 나라 역시 존재하기 때문입니다.(대부분은 이런 법률 자체가 존재하지 않더라고요.) ???: 내 술장에 있는 것만 팔아도 이게 얼만데 !! 안됩니다...불법입니다... https://www.asiae.co.kr/article/2020090714001630862 매년 레어 위스키 시장 데이터를 발표하고 있는 'Rare Whisky 101'에 따르면 2021년 상반기 레어 위스키 가격은 대체적으로 큰 폭으로 상승했는데요. 2021년 상반기 영국 리셀 시장에서 약 85,000 병 싱글 몰트 위스키가 거래되었는데, 총가치는 3,600만 파운드를 넘어섰습니다. 해당 수치에서 알 수 있듯이, 위스키 리셀 시장은 분명 존재하며 외국 뿐만 아니라, 이는 와인, 맥주 등 다양한 주종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2021년 거래량은 전년대비 19.88% 증가한 172,500병이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Rare Whisky 101 공동 창립자인 앤디 심슨(Andy Simpson)은 코로나19와 영국 브렉시트가 세계 위스키 시장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 언급했습니다. 인터뷰에 참여한 앤디 심슨은 위스키 리셀 시장이 커진다는 것은 글로벌 위스키 주목도가 올라간다는 뜻이기에 긍정적이지만, 반대로 '위스키가 위스키를 잡어먹는' 현상에는 부정적 견해를 밝혔는데요. "리셀시장이 존재한다는 것은 원래 구경도 못할 술을 접할 수가 있고, 주목받지 못한 양조장이 재평가 받는 현상은 분명 환영받을 만한 부분이다. 하지만, 위스키는 술로 남아줘야 하며, 위스키가 위스키를 잡아먹으면 결국 주식과 다르지 않는 존재로 변할 것이다." -Andy Simpson 위스키에 대한 가치는 단순히 투자 가치에서 기인하는 것이 아닌, 각각의 위스키가 가지고 있는 스토리와 디스털리가 전하고자 하는 메세지에서 온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이런 리셀 시장을 통해서 수많은 디스털리들이 재평가받고 주목을 받는다면 분명 긍정적 영향도 존재합니다. 다시 주제로 돌아오면, 위스키 재테크는 어디까지나 한국에서는 불법이며, 이는 한국이 외국과는 다른 문화 배경과 사회 규범 차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먼 미래에는 가능할지 모르겠지만, 마냥 쟁겨두기 보다는 맛 좋은 위스키를 슬기롭게 즐기는 것이 진정한 '인생 승자'이지 아닐까요? :)  오늘 술장에 고이 모셔놨던 술로 한잔하시는 건 어떤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