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east
10,000+ Views

손현주X이준기 ‘크리미널 마인드’ 티저 공개…美친 강렬함

‘크리미널 마인드’ 두 번째 티저 영상이 베일을 벗었다.

지난 8일 tvN 첫 수목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홍승현 극본, 양윤호 이정효 연출) 측은 두 번째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1차 예고편보다 더욱 업그레이드 된 ‘크리미널 마인드’만의 강렬한 비주얼을 만나볼 수 있다. 처참한 사건현장과 이를 수사하는 국가범죄정보국 범죄행동분석팀 NCI(이하 NCI)의 모습이 숨 가쁘게 펼쳐지며 극도의 긴장감을 선사, 극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테러, 사이코패스, 연쇄살인 ‘크리미널마인드’에서 다뤄질 묵직한 주제들이 나열되며 범죄 심리 수사극을 표방한 드라마의 장르적 분위기를 미리 체감할 수 있어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여기에 김현준(이준기)의 “이건 우리 일이고 우린 이걸 이겨 내야해”라는 대사는 NCI 팀원들이 가진 고뇌와 사명감을 느끼게 한다. 이에 NCI 팀원들이 사건을 통해 어떤 마음가짐으로 임하며 이를 통해 어떻게 그들이 성장하고 발전해나가는지 궁금증을 피어오르게 만들고 있는 상황.

‘크리미널 마인드’는 압도적인 비주얼의 영상미는 물론 각 캐릭터마다 부여한 고유의 서사를 통해 짙은 휴머니티까지 담아낸 가운데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자극을 선사할 새로운 범죄 심리 수사극으로 등극할 전망이다.

한편 ‘크리미널 마인드’는 미드 ‘크리미널 마인드’의 한국판이자 범죄자의 입장에서 그들의 심리를 꿰뚫는 프로파일링 기법으로 연쇄살인사건을 해결해나가는 범죄 심리 수사극이다. tvN에서 세계 최초로 리메이크에 나서 방영 전부터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오는 26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

[TV리포트 박귀임 기자]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리얼' 김수현, 빛나는 #1인多역 #연기천재
김수현이 영화 ‘리얼'(감독 이사랑)을 통해 1인 다역으로 돌아와 ‘믿고 보는 배우’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아시아 최대 규모의 카지노를 둘러싼 두 남자의 거대한 비밀과 음모를 그린 액션 느와르 ‘리얼’로 돌아온 김수현이 데뷔 이래 보여준 적 없는 강렬한 1인 다역 연기로 스크린을 장악했다. 김수현은 “시나리오를 처음 읽자마자 잠을 이루지 못했을 정도로 강렬했다. 어떻게 소화해야 할지 많은 고민이 있었지만 강렬함에 이끌려 도전해보게 되었다”라며 그가 느낀 감정을 고스란히 스크린 속에 담아냈음을 밝혔었다. 김수현이 극중 맡은 역할은 모두 얼굴과 이름이 똑같은 장태영이라는 인물이다. 김수현은 해리성 정신장애를 겪고 있는 장태영 캐릭터를 통해 ‘시에스타’ 카지노 조직의 보스와 수년간 마약의 유통경로를 취재해왔던 프리랜서 르포 작가, ‘시에스타’ 카지노에 거액의 투자를 약속하며 나타난 의문의 투자자까지 3명의 장태영을 완벽히 소화했다. 그는 말투, 행동 하나하나까지 다르게 표현하며 1인 다역을 연기했는데, 카지노 조직의 보스 장태영으로는 거침없는 말투로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드러내고자 했다면 르포 작가 장태영을 연기할 땐 매사에 침착한 행동으로 차분한 모습을 그려냈으며 의문의 투자자 장태영의 차별점을 위해선 여성스럽고 부드러운 목소리와 섬세한 손동작으로 디테일을 살렸다. 김수현은 “캐릭터의 차이점들을 표현하기 위해서 가장 신경 썼던 부분은 인물들이 가진 태도였다. 태도가 다름에서 오는 제스처라든지 눈빛을 통해 각각의 캐릭터가 전부 다르게 보일 수 있도록 표현했다”라며 1인 다역 연기를 위해 기울인 노력을 전했다. [텐아시아 조현주 기자] 기사 원문: http://entertain.naver.com/read?oid=312&aid=0000268345
한예슬 "30대에 여유 생겨…20대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
배우 한예슬이 화려한 파티 걸로 변신했다. 한예슬은 6일 발간하는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에서 관능적인 뱀 모티브 주얼리, 워치와 어울리는 치명적인 매력을 보여줬다. 한껏 치장한 채 파티의 밤을 기다리는 여인의 모습을 화보에 담았다. 골드와 다이아몬드를 비롯해 다채로운 컬러 스톤이 어우러진 화려한 주얼리와 워치를 한예슬만의 세련된 스타일로 완벽 소화했다. 서면으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한예슬은 최근 단발머리로 헤어스타일을 바꾼 이유를 밝혔다. "여름이니까 시원하게 기분 전환하고 싶었다. 너무 오랫동안 긴 머리를 유지한 것 같기도 하고 원래 새로운 걸 시도하기 좋아한다"며 "스타일도 그날 그날 기분에 따라 바꾸는 편이다. 누군가 내 드레스룸을 본다면, 취향이 전혀 다른 여러 사람의 옷을 합쳐 놓은 것 같다고 느낄 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한예슬은 오는 9월 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로 브라운관에 복귀할 예정이다. '20세기 소년소녀'는 35세 각기 다른 미혼 여성 3명의 싱글 라이프를 다루는 로맨틱 코미디. 한예슬 본인의 30대 싱글 라이프는 어떤지 묻자 "30대에 접어들면서 여유가 생겼다. 그리고 정말 가치 있는 것과 무의미한 것, 진실된 것과 거짓된 것, 멋스러운 것과 그것을 가장하는 것, 무거움과 가벼움을 조금은 구분할 수 있는 지혜가 생긴 것 같다. 20대의 젊음과 체력은 조금 탐나지만(웃음) 그 시간을 거쳐온 덕분에 지금의 내가 있는 거니까. 지금이 좋다"고 밝혔다. 한예슬의 화보는 6일 발간하는 '하이컷' 201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기사 원문: http://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116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