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topbang100
10,000+ Views

아이스 버킷 튜브 - 보물상자 편

찾았다 내보물 상자
여기에 맥주만 듬뿍 넣어 먹어야지
어때여? 짱이져?


캠핑을 갈떄 들고가면 캡 인기쟁이

oktopbang100
6 Likes
5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예쁘네요 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펍 여행 일지]: 21. 뉴욕 - AS IS(맨해튼에서 다양한 맥주를 서빙하는 펍 )
안녕하세요~~ 오늘은 오랜만에 뉴욕에 위치한 또 다른 펍을 소개할까 하는데요. 아무래도 로컬 브루어리들이 중심부에 위치하지 않아서 시간적 여유가 없는 경우가 많은데요. 그럴 경우에는 저도 시간 절약을 위해서 자주가는 펍이 있는데요(물론 지금은 못 갑니다 ㅠㅠ) 이번 방문은 2020년 3월 21일날 방문 했습니다 오늘 소개할 펍은 AS IS 입니다. AS IS 는 맨해튼에 위치한 펍인데요. 미국에서도 흔치 않는 맥주를 서빙하기도 해서, 맥주 좋아하시는 분들도 많이 방문 하는 곳입니다. 또한, 여기는 오후 이른 시간 부터 오픈해서, 낮술 하기도 상당히 좋은 장소 입니다. 보시면 펍이 생각보다 크지 않은데요. 그렇기에, 좌석도 별로 없어서 금방 자리가 차고 맙니다. 이렇게 맥주 뿐만 다른 주종도 판매하고 있는데요. 맥주 안 좋아하시는 분들은 다른 주종을 주문하면 될거 같습니다. 또한, 여기도 작은 사이즈로 맥주를 주문할 수 있는데요. 저처럼, 혼술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더 없이 보기 좋은 메뉴판 인거 같네요 ㅎㅎ 처음으로 마신 맥주는 Tired Hands Brewing의 Oblivex입니다. 이 맥주 귀리와 Amarillo 그리고 Citra 홉을 사용 해서 만든 더블 IPA입니다. 마셔보면, 홉의 싱그러운 시트러스 위주의 과일 향이 느껴지면서, 부드러운 질감이 느껴집니다. 맥주의 쓴 맛은 낮고, 알코올 부즈도 적어서 높은 음용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두번째 맥주는 Tired Hands Brewing 과 Omnipollo가 합작해서 만든 Milkshake IPA (Strawberry Margarita) 입니다. 이 맥주는 일명 밀크쉐이크 IPA라는 스타일 맥주 인데요. 잠깐 유행했던 장르지만, 스타일 특성 상 한계가 명확해서 인지도가 하양곡선을 띄고 있는데요. 그렇지만, 이렇게 신선한 밀크쉐이크 IPA 마실 기회가 흔치 않기 때문에, 꼭 텝으로 마셔보길 추천합니다. 마셔보면, 크리미한 질감이 잘 나타나있습니다. 또한, 적당한 딸기, 시트러스, 라임 향이 잘 어우러져 있고, 뒤에 산미가 맛을 잘 잡아줍니다. 세번째 맥주는 트릴리움의 Wild Sinster Kid w/ Black Currents입니다. 이 맥주는 블랙 커런트 와 함께 발효시켜서 만든 다크 스트롱 에일 을 버번 배럴에서 숙성을 거친 와일드 에일 입니다. 마셔보면, 먼저, 적당한 산미 와 말린 건 자두 향이 느껴집니다. 블랙 커런트 특징은 약하며, 맥주의 쓴맛도 낮게 느껴집니다. 특히, 복합적인 과일 향이 나는 것이 인상적이며, 약간의 자두, 라즈베리, 레드 와인의 향이 섞여 있는 듯한 느낌이 너무 좋았으며, 드라이한 피니쉬로 마무리 됩니다. 네번째 맥주는 KCBC의 ZOMBIE APOCALYPSE입니다. 이 맥주는 딸기, 바나나, 복숭아, 블랙베리, 바닐라, 그리고 유당을 넣어 만든 사워 에일 입니다. 마셔보면, 풍성하고 다채로운 과일 향이 느껴지면서, 향긋한 바닐라 향 그리고 부드러운 질감이 인상적 이었습니다. 무엇보다 다양한 과일 향들이 조화롭게 느껴지고, 이질적이지 않았습니다. 또한, 알코올 부즈도 높게 느껴지지 않아서, 음용성도 좋았습니다. 다음으로 마신 맥주는 Hidden Spring의 Jedi Mind Trick입니다. 여기서, Jedi는 영화 스타워즈에서 나오는 제다이를 말하는 데요. 제다이의 초능력을 뜻하는 맥주 이름인 거 같습니다. 이 맥주는 페션 푸릇, 용과, 바닐라, 그리고 유당을 넣어 만든 베를리너 바이세 입니다. 마셔보면, 다양한 열대 과일 향이 느껴지면서, 약간의 산미도 같이 올라옵니다. 부드러운 질감을 가지고 있으며, 적절한 탄산감, 그리고 낮은 쓴 맛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맥주 역시 부재료의 조화가 좋으며 맛의 밸런스를 잘 잡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마지막으로 마신 맥주는 Voodoo 브루어리의 THE K13입니다. 이 맥주는 13도의 발리 와인을 Pappy Van Winkle 버번 배럴에서 15개월 동안 숙성기간을 거친 발리 와인입니다. 마셔보면, 짙은 견과류 향이 올라오고, 약간의 바닐라 와 캬라멜 향도 느껴집니다. 올코올 부즈는 높으며, 달콤한 향이 지배적 입니다. 무거운 바디감 그리고 묵직한 지감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발리 와인의 스타일 특성 상 이런 묵직하고, 강한 향과 맛이 특유에 특징인데요. 발리 와인 을 좋아하는 저한테는 정말 잘 만든 발리 와인 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무엇보다, 강렬하면서, 부드러운 질감과 맛이 너무나 인상적이었습니다. 이렇게 마시다 보니 어느새 많은 사람들이 바에 자리하고 있었는데요. 아직 해도 안 졌는데 벌써 잘리가 꽉 찼네요. ㄷㄷ 정리하자면, 맥해튼 중심에 위치한 펍 이지만, 다양한 맥주를 맛볼 수 있어서, 좋았고, 무엇보다 작은 사이즈로도 주문할 수 도 있어서, 혼자 와도 다양한 맥주를 마실 수 있다는 게 너무나 좋았습니다. 또한 맨해튼 미디 타운에 위치한 것도 장점이라면 장점이라고 봐도 될거 같네요. 하지만, 피크 타임에 올 경우 자리를 찾기가 여렵고, 저녁에 오면 대부분 서서 마실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현지 맥주를 팔지만, 가격이 비교적 높은 편이어서, 참고하시면 좋을 거 같습니다. 이것으로, AS IS에 대한 소개를 마치고, 다음에는 또 다른 맥주 이야기와 함께 찾아 뵙겠습니다. 펍 자료 정보 출처: http://www.asisnyc.com/
Extra. 추억이 흐르는 섬. 제주도
여전히 코로나때문에 난리군요 ㅜㅜ 다들 몸 건강히 이 상황을 잘 벗어나길 기원합니다. 그럼 오늘도 시작해볼까요! Extra. 추억이 흐르는 섬. 제주도 남아메리카에서 돌아오고 난 뒤 2달이 지났다. 45일간의 여행 덕분인가 집에만 늘어져있다보니 벌써 개학이 눈앞이다. 이번은 학교에서 수업을 듣는 마지막 학기다보니 다같이 졸업여행을 가기로 한다. 학교가 진주이다보니 대부분 경남권에 사는 친구들이다. 그래서 우리는 김해공항에서 모이기로 한다. 김해공항을 가기 위해 사상버스터미널에 도착했다. 사상버스터미널에서는 김해공항까지 바로 연결되는 부산김해경전철이 있다. 심지어 출발지라 사람도 별로 없다. 전철을 탄 뒤로부터는 딱히 식사를 할 곳이 없는만큼 사상역 근처 버거킹에서 아침식사를 하기로 한다. 든든하게 아침을 먹고 난 뒤 전철에 몸을 싣는다. 이른 시간이라 공항은 조용하다. 우리끼리 이야기를 하다보니 하나 둘 동기들이 모이기 시작한다. 그렇게 얼마의 시간이 지났을까. 이미 활주로에서 달리고 있는 나를 발견한다. 제주도에서의 첫끼는 돔베고기이다. 갓 삶은 흑돼지를 삶아 수육으로 만든 요리이다. 그 후 보통은 나무 도마에 올려 나왔다 하여 돔베고기라고 한다. 돔베는 도마의 제주도 방언이다. 역시 언제 먹어도 담백한게 마음에 드는 음식이다. 이제 첫 관광지인 용두암으로 향한다. 바다를 바라만보고있는 용 한 마리의 염원이 느껴진다. 다같이 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만든다. 한적한 시골길을 조금 걸어가다보면 용연계곡이 나온다. 먼 옛날 용의 놀이터답게 깊은 낭떠러지 아래로 푸르른 물이 흘러간다. 까마득한 낭떠러지를 구름다리 하나에 의지해 건너간다. 언제 내려갔는지 동기들이 저 아래에서 나를 부른다. 나도 덩달아 손을 흔든다. 느지막히 제주도에 오다보니 이미 시간이 애매하다. 그냥 숙소로 향해 우리끼리 수영장에서 놀기로 한다. 더위가 한풀 꺾인 9월의 어느날 답게 해질녘의 수영장은 시원하다못해 싸늘하다. 우리의 열정을 식히기에 딱인 온도이다. 다같이 물로 뛰어들어 밤이 되도록 시간을 보낸다. 이른 아침. 흐릿한 하늘이 걱정이다. 살짝 빗방울이 떨어진 것 같은건 기분탓일까. 점심으로 먹을 도시락과 생수, 간식을 챙겨 버스를 탄다. 저 멀리 우뚝 솟아있는 한라산까지 갈 예정이다. 여행사에서 불러준 승합차를 타고 성판악 탐방안내소까지 이동한다. 한라산의 가을등반은 얼마만일까. 편안한 복장으로 등반을 시작한다. 성판악 코스는 진달래 대피소까지는 큰 어려움 없이 완만히 올라간다. 울창한 숲속으로 새들의 지저귀는 소리가 메아리쳐 날아온다. 참으로 상쾌하다. 이마에 흐르는 땀방울을 훔치는 바람이 응원을 하는듯하다. 습도가 높기는 하지만 숲속이라 그런가 그리 덥지는 않다. 한참을 올라갔을까. 탁 트인 관목지대가 눈앞에 펼쳐진다. 진달래 대피소에는 벌써 많은 사람들이 모여 식사를 하고 있다. 보통 이곳에서 한번 쉬면서 배를 채우고 본격적으로 등반을 시작한다. 역시 라면을 놓칠 수 없는 것이 한국인인가보다. 대피소의 매점안에 수북히 쌓인 라면이 보인다. 우리도 자연스럽게 지갑을 연다. 라면과 도시락을 먹고 있으니 저 멀리 익숙한 얼굴이 보인다! APPS에서 만난 친구이다. 같은 날 같은 곳에 간다했던 다른 학교 약대생이다. 정말 반갑다. 같이 사진한장을 남긴다. 잠시의 휴식이 꿀만같다. 하지만 시작을 했으니 끝을 봐야하지 않겠는가. 백록담이 있는 정상까지는 꽤나 높은 경사를 보인다. 계단을 따라 올라가다보면 관목들도 더 이상 보이지 않는 초원이 펼쳐진다. 어느새 구름도 발 아래로 떠나간다. 정말 많이 올라오긴 했구나. 서늘함이 뒷목을 쓸고간다. 얼마만에 만나는 백록담일까. 볼때마다 마음이 탁 트이는 풍경이다. 잠시 한라산의 풍경을 즐기며 땀을 식힌다. 한 마리의 사슴이 저 멀리 뛰어간다. 백록담에는 흰 사슴대신 검은 까마귀만 가득하다. 나름 사랑스러운 동물이다. 이제 다시 내려가는 길. 관음사 코스로 내려가기로 한다. 과거 관음사 코스를 따라 내려갔을 때 그 풍경에 매료된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단점은 경사가 가팔라 상당히 힘들다는 점이다. 도저히 올라갈 용기는 안나 올라가는건 성판악 코스를 선택했었다. 눈 앞에는 끝없이 새로운 풍경이 펼쳐진다. 백록담 분화구의 옆을 따라 내려가다보니 수많은 기암괴석과 고목들이 그 멋을 더한다. 신발을 잘못 신은 탓인지 발톱이 긴 탓인지 발가락이 아파온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비까지 내리기 시작한다. 다행히 숲이 울창한데다 친구가 같이 있어 버틸만하다. 저 앞에 숲의 끝자락이 보인다. 힘들지만 황홀했던 한라산에서의 하루가 끝이난다. 예약했던 고등어조림을 먹고 숙소에 돌아가 눕고싶은 마음이 가득하다.
[오늘의 맥주]: 52. Pastrytality - Mortalis Brewing Co. & Other Half Brewing Co. (크림치즈를 넣은 임페리얼 스타우트)
오늘의 맥주는 Mortalis Brewing 과 Other Half Brewing 이 합작한 맥주인 Pastrytality 입니다. 이 맥주는 페이스츄리 스타우트이고, 카카오 닙스, 마카다미아, 구운 코코넛, 바닐라, 케이크 반죽, 크림 치즈를 넣어서 만들어서, 케이크의 느낌을 구현했다고 합니다. 맥주정보; 이름: Pastrytality ABV: 15.5% IBU: N/A 외관: 먼저, 검은색에 가까운 어둡고 짙은 갈색을 띄면서, 갈색 거품이 소복히 쌓입니다. 향: 달콤한 초콜릿, 약간의 달콤한 견과류 향이 올라오고, 옅은 바닐라 그리고 크림치즈의 달콤하고 짭짤한 향이 느껴집니다. 맛: 마셔보면, 달콤한 초콜릿과 견과류 향이 지배적이면서, 맥주의 쓴맛은 낮습니다. 또한, 은은한 바닐라 향과 크림치즈의 뉘앙스가 느껴지지만, 초콜릿 향과 합쳐지면서, 흡사 코코아 파우더 같은 향과 맛이 느껴집니다. 그럼에도, 달콤한 초콜릿과 견과류 향이 뒷맛까지 쭉 이어집니다. 마우스필: 무직한 풀 바디감을 가지고 있으며, 꾸덕하고 찐득한 질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탄산감도 낮아서, 음용성을 저해시킬 만큼에 단맛을 가지고 있습니다. 총평: “케이크”라는 컨셉을 재밌게 풀어나간 맥주라고 생각되는데요. 보통 페이스츄리 스타우트를 마실 때 흔히 빵의 크러스트 부분을 생각하게 되는데, 이 맥주에서는 치즈크림에 적셔진 빵시트를 구현할려고 한거 같습니다. 다만, 아쉬웠던 것은 초콜릿 과 견과류 향이 다른 향을 압도하면서, 다른 향들의 특징이 묻힌 감이 없지 않아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런 독특한 컨셉을 어느 정도 구현했다는 거 자체로 높은 점수를 주고 싶은 맥주입니다. Today’s beer is Pastrytality, from the collaboration between Other Half Brewing Co. and Mortalis Brewing Co. It is brewed with cacao nibs, macadamia nuts, toasted coconut, vanilla, cake batter, and cream cheese frosting. BEER INFO; NAME: Pastrytality ABV: 15.5% IBU: N/A Appearance: It has a dark and thick brown color with the long retention of the brown beer head. Aroma: There are strong sweet chocolate and nuts aromas, and light vanilla comes after with a nuance of cream cheese. Flavor: It has the strong sweetness from the chocolate and the nuts. The beer bitterness is low, and the vanilla and the cream cheese characters combine with the previous flavors. It tastes like a piece of cocoa powder. On the other hand, the chocolate and the nuts flavors appear in the whole palate. Mouthfeel: It has a thick full-body with low carbonate. It could be too sweet to be drinkable for someone. Comments: It has a funny concept with the “bread sheet with cream cheese”. There are some different points with other pastry stouts. However, due to the chocolate and the nut characters are too strong, the other flavors are not strong enough. But, It is still good enough to enjoy. 맥주 자료정보 출처: https://otherhalfbrewing.com/beer/pastrytality/
[오늘의 맥주]. 51: Dream Wave Fluctuation - Equilibrium Brewery & Other Half Brewing Co.(콜라보 맥주의 좋은 예)
오늘의 맥주는 이퀼리브리엄 과 아더하프의 콜라보 맥주인 Dream Wave Fluctuation입니다. 이 맥주는 갤럭시 와 시트라 홉을 사용하였고, 귀리와 유당을 추가적으로 넣은 더블 아이피에이 입니다. 두 양조장 모두 IPA를 잘 만드는 만큼, 두 양조장의 콜라보 맥주도 역시 기대가 되네요. 맥주정보: Dream Wave Fluctuation ABV: 8.1% IBU: N/A 외관: 먼저 탁하고 연한 주황색을 띄면서, 밀도가 높고, 유지력이 강한 거품이 형성됩니다. 향: 싱그러운 열대 과일 향과 시트러스 향이 올라오면서, 달콤한 귀리와 맥아의 향이 느껴집니다. 맛: 향에서 느껴졌던, 다채로운 열대 과일 향과 시트러스 향이 잘 살아있고, 적당한 알코올 부즈도 갖추고 있습니다. 맥주의 쓴 맛은 낮으며, 뒤에, 맥아 그리고 귀리의 달콤함 그리고 호피한 느낌도 느껴집니다. 마지막으로, 다양한 과일 향이 뒷맛까지 전해줍니다. 마우스 필: 미디엄 풀 바디감을 가지고 있으며, 크리미 하고 쥬시한 질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적절한 알코올 부즈도 있어서, 어느 정도 펀치감을 느끼게 해줍니다. 총평: 두 양조장의 특징을 잘 배분해 낸 콜라보 맥주라고 생각됩니다. 비록, 콜라보 맥주는 서로의 장점을 가질 수도 있지만, 동시에, 단점만 가질 수 있는 위험성도 존재 하는데요. 이 맥주는 아더하프와 이퀄리브리엄의 장점을 잘 구현해낸 거 같습니다. 맛과 향에서 빵빵 터지는 과일, 귀리, 그리고 홉피한 특징들이 상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Today’s beer is Dream Wave Fluctuation, from the collaboration between Equilibrium Brewery and Other Half Brewing Co. It is brewed by taking EQs fluctuation grain bill and adding oats and lactose in-line with the aggressive dry hops of Galaxy and Citra. BEER INFO; NAME: Dream Wave Fluctuation ABV: 8.1% IBU: N/A Appearance: It has a hazy light orange color, with the thick layer of the beer head. Aroma: It has lovely tropical fruits and citrus aromas. Plus, it has the sweetness from oat cream and malts. Flavor: There are significant features of tropical fruits and citrus flavor. The beer bitterness is low, and it has moderate alcohol booze. To add, the sweet oat cream comes out slightly, then the character of the fruit appears in the aftertaste. Mouthfeel: It has a medium-full body, with a creamy and smooth texture. Due to the booze and the various flavors, it has a great balance of the palate. Comments: It is a great collaboration from two great breweries. It has both of the colors of the collaboration, it gets to a higher level. It is an impressive beer with various aromas and flavors. 맥주 정보 자료 출처: https://untappd.com/b/equilibrium-brewery-dream-wave-fluctuation/31229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