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a0315
10,000+ Views

쓰리샷 "만.또.아.리"

셋이모여서 뭐하니??작당하니???ㅎ

만또아: 신경꺼~

작당모의는 금새 파하고~ 또동이는 자리가 탐이납니다~ 아옹이는 무시합니다~
우리 순딩이 또동이는 그저 착한늠이라,, 싸움을 걸지는 않아요~~그저 눕고싶다~~~~ 저기 가고싶다~~를 눈빛으로 말할뿐이죠 ㅎ
결국,, 아옹이가 밥을 먹으러간사이 ㅎ 누워봅니다~

또동: 아~~진짜 짱좋아~~여기지,!!!

하지만,, 얼마 버티지못한 또동이예요~ https://vimeo.com/225246343
저런 오빠동생들을 보는 아리,,, 참 이상한곳에 이상한애들만 있다는듯이 쳐다보네요~^^ 아직,, 아리는 만듀,또동,아옹이와 맞춰가는중이예요
매일 간식창고 앞에서 시위하는늠 아옹~

아옹: 누나야~~나 한개만 좀 줘라~~~

우리 불쌍도령 또동이는 지몸을 담기엔 턱없이 부족한 종이팩의 몸을 구겨넣어 담아봤어요~
그모습이 또 마땅찮은 만듀여왕님이 행차하셨네요~

만듀: 오빠 지금 거기에서 뭐하냐?! 또동: 나쫌냅둬~~~왜 나한테만그뤠??

또동: 나도 쫌 살자고오~~ 왜 나한테만~|!!!! 두눈을 질

끈감고 댐비는 또동이,,, 왜이리 웃길까요!???ㅋ

만듀: 아~뭐야!!혼자왜이래?

만듀: 온니~이정도면 헐리웃액션으로 경고먹여야하는거 아냐??

만듀: 이런애들은 피하는게 상책이지~ 또동오빠 정상은 아니얌~에휴~~ 아옹: 참~~~별나다~엥간히 하시옹~

또동: 오~~방금 먹혔어~~살았눼~~ 참 힘든 싸움이였어~ 피튀겼지~

우리 아리못냄이는 노는걸 좋아하는데,, 애들이랑 친해지면 ㅎ 참 좋을듯해요
요뇨나~~
집사한테맘 놀아댈래지말고 ~~ 같은 종족끼리 좀 친분을 쌓아보자!!ㅎㅎ
한성깔하는 아리는 집사인 저를 아주아주 막대하고 있어요 ㅎㅎ
하지만 이쁜 아리공쥬~ 내 너를 아주 귀히여겨,, 진정한 공쥬를 만들어주겠노라!
지난주부터 비가 많이 온 관계로 길냥이들 밥을 제대로 챙겨주지도 못했었어요~
엊그제 밤부터 제대로된 물과 사료를 챙겨줬더니,, 어미냥이가 아침인사 해주네요~^^

장마에는 참 걱정이 많아질것같아요~

길냥이들의 제대로된 식당을 너무너무 만들어주고 싶네요! 일단은 잘 먹고 잘 견뎌주길 바랍니다!!

모두 즐거운 하루되세요~^^ 2017-07-13

36 Comments
Suggested
Recent
또동이 왤케 웃겨..ㅋㅋㅋㅋㅋ 두눈을 질끈!!ㅋㅋㅋㅋ이리치이고 저리치이고 저 집에 또동이 몸 뉘일곳이 저 좁디좁은 비닐 봉투 안이라니..ㅋㅋㅋㅋ 역시~ 절대 권력자 만듀~~~ ㅋㅋㅋㅋ
절대적이죠 ㅎㅎ 집사에겐 순하디순한냥이인 만듀가 오빠들과 아리언니한테 하는거보면 무서워요 ㅎㅎ 또동이는 이리치이고 저리치이지만 ㅎㅎ 새벽엔 괜히 아옹이랑 만듀에게 다가가서 머리를 쥐어박더라구요 ㅎㅎㅎ
@eba0315 ㅋㅋㅋㅋ 만듀는... 아무도 넘볼수 없는듯요ㅋㅋㅋㅋ 또동이는 새벽에 다들 잠들었을때 내가 오빠고 형이다 요것들아!! 하고는 쥐어박고 모르는척 하고 자는척 하는건가??ㅋㅋㅋㅋ
또동이는 새벽형냥이라 ㅎㅎ 새벽에 활동적으로 어깨의 뽕넣고 겁없이 다녀요 ㅎㅎ 그러다가 큰코다친경우가 허다하지만요
또동이 눈감고 앞발로만 허우적 허우적 ㅋㅋㅋㅋㅋ
ㅎㅎㅎ또동이 특기예요 ㅎㅎㅎ허우적 거리며 혼자 오버스럽게 미침듯이 울어대다가 갑자기 훅하고 도망가버리고 집안을 뱅글뱅글 돌아다녀요 ㅎㅎㅎ
우리 또동군은 동네북인가요!!! ㅋㅋㅋ 편히 쉴곳이 없네요..ㅎㅎ 다들 너무 이쁘고 행복해보여요.. 참.. 집사님 길냥이들까지 돌보시고 맘이 참으로 따뜻하신 분이셔요..😸😸😸
동네 길냥이들이 좀있는데 ~ 제가 냥이를 키우고 있다보니.. 저 애들은 얼마나 힘들까싶은맘에 챙기기 시작했어요~ 그냥 사료와물 그정도만 챙겨주고있어요 ㅎㅎ 집에 네마리나 건사하다보니 ㅎ 경제적인 부분이 ㅎㅎㅎ 최소한의것만 도움주고 있어요 ㅎ
치고받고 싸워도 다들 즐거워 보인다냥.ㅋㅋㅋㅋ
다들 솜방맹이와 겁보들이라 ㅎㅎ 큰 싸움없이 큰사고없이 성묘합사가 가능한거같아요~~^^ 제시키들이라서 그럴지도 모르지만 ㅎ 참착해요 다들~
또동이오늘동네북이군요ㅋㅋ또동이가제일만만한가봅니다ㅋ
ㅎㅎ평화를 좋아하는 아이라 ㅎㅎ 봐주는거라 믿고있어요 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시각 장애인에게 '안내견을 풀어주라'고 요구한 동물단체
지난 11월 12일 화요일, 스코틀랜드에 사는 조나단 씨는 반려견과 함께 에든버러에서 퍼스로 가는 오후 4시 30분 열차에 탑승했습니다. 조나단 씨는 열차에 탑승하자마자 부끄럽지만 큰 소리로 빈자리가 있느냐고 외쳤습니다. "혹시 빈자리 있으면 안내 부탁해도 될까요?" 그는 시각장애인입니다. 그의 외침에도 불구하고 열차 안에선 어떠한 대답도 들리지 않았습니다. 그는 재차 빈자리가 있느냐고 허공에 대고 외쳤지만 아무도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한 사람도 대답하지 않았어요. 전 그냥 대답이라도 듣고 싶었을 뿐인데 어느 누구도 대답하지 않았죠. 많이 슬펐습니다." 그는 자신의 슬픈 경험담을 트위터에 올렸고, 유저들은 휴머니즘과 양보 정신이 사라졌다며 당시 열차 안에 있던 승객들을 맹비난했습니다. 조나단 씨는 철도회사뿐만 아니라, 일상 곳곳에도 장애인들에 대한 안 좋은 선입견이 스며들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대표적인 단체가 바로 동물단체입니다. 지난 4월엔 조나단 씨가 카페에 앉아있을 때 한 남성이 다가와 자신을 동물단체 회원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소개를 마친 그는 다짜고짜 서비스견을 자유로운 들판 위로 풀어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저는 그 남성에게 제 반려견이 저와 함께 어떤 삶을 보내는지 설명하며 충분히 행복하다고 말해주었어요. 제 말을 전부 납득하진 않았지만 어느 정도 오해가 풀렸다며 자리를 떠났어요." 조나단 씨는 무례한 사람들보다는 친절하고 매너 있는 사람들이 훨씬 많다는 것을 안다며 자신의 트위터를 찾은 사람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나쁜 사람보다 좋은 사람들이 훨씬 많아요. 제가 겪은 일은 아주 드문 일이에요. 하지만 겪지 않아도 될 일을 겪을 땐 자존감이 무너지고 슬픔이 밀려오곤 하죠. 그래도 좋은 사람들이 더 많다는 것에 항상 감사하고 있습니다." P.S 양보하며 살아요 우리...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http://ggoristory.com/bbs/board.php?bo_table=news&wr_id=172&page=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