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novill
5,000+ Views

[출근길 한입뉴스] #청주 최악 폭우 #개헌찬성 75.4% #롯데, ‘서미경 식당’ 폐점 #763회 로또 각 21억 4천만원 #최저임금 7530원…17년만에 최대폭 인상 #감사원, ‘수리온 부실’ 방사청장 수사요청

◆충청 폭우, 이재민 수백명 발생 16일 중부지역 폭우로 피해 속출.
청주 302㎜ 등 기록적인 폭우로 집·도로·점포·농경지가 침수되고, 하천 범람위기와 산사태·정전·철도 일시 운행중단이 잇따라. 특히 청주는 시간당 91㎜의 집중호우가 쏟아져 22년 만의 홍수를 기록. 국민안전처에 의하면, 현재 6명이 사망 또는 실종되고 이재민 수백 명 발생.

◆내년 시간당 최저임금 7530원…”17년만에 최대폭”
최저임금위원회는 1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11차 전원회의를 열어 내년도 최저임금을 7530원으로 확정. 월급 기준(209시간 기준) 157만3천770원. 올해 최저임금 6470원보다 1060원(16.4%) 올라. 인상폭으로는 2000년 9월∼2001년 8월 이후 17년만에 최대. 정부는 중소기업 충격 최소화를 위해 4조원을 지원할 방침.

◆763회 로또 1등 8명…각 21억 4천만원
나눔로또의 제763회 로또복권 1등 당첨번호는 '3, 8, 16, 32, 34, 43'. 2등 보너스 번호는 '10'. 당첨번호 6개를 모두 맞힌 1등 당첨자는 8명으로 21억3813만원씩 받게 돼. 당첨번호 5개와 보너스 번호가 일치한 2등은 45명으로 6335만원씩 수령. 당첨번호 5개를 맞힌 3등은 2019명으로 141만원씩 받게 돼. 당첨번호 4개를 맞힌 4등(5만 원)은 9만4176명, 당첨번호 3개를 맞힌 5등(5000 원)은 156만2106명.

◆개헌 찬성 75.4%…대통령 권한 분산 80% 육박
정세균 국회의장실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12∼13일 전국 성인 남녀 1000 명을 상대로 개헌 관련 국민인식을 조사한 결과 ‘개헌 찬성’이 75.4%. 개헌반대는 14.5%, 모름 또는 무응답 10.1%. 찬성 이유는 ‘변화된 현실 반영’(41.9%)이 가장 많고, 직접 민주주의 확대(27.9%), 대통령 권한 분산(19.1%)등의 순. 특히 79.8%'가 대통령 권한 분산 및 견제장치 강화'를 찬성.

◆홍준표, 靑회동 불참 재확인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청와대의 여야 5당 대표 회동 제안에 대해 불참 입장을 재확인. 그는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저들(청와대)이 본부중대, 1·2·3중대를 데리고 국민 상대로 아무리 정치쇼를 벌여도 우리는 우리 갈 길을 간다"고 밝혀. 한편 홍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 시절 한미 FTA 비준을 반대했다며 이를 두고 회동에서 얼굴을 붉힐 수밖에 없으니 차라리 당대표가 아닌 원내대표들과 회동하라고 역제안.

◆가짜 '햇살저축은행' 대출 보이스피싱 주의보
금융감독원은 16일 햇살론 등 서민지원 대출을 악용한 보이스피싱에 대해 소비자경보를 발령. '햇살저축은행'이라는 가짜 대출기관을 사칭해 가짜 홈페이지까지 만든 다음 대출해주겠다며 각종 수수료를 챙기기 때문. 사기범들은 소비자들에게 기존 고금리 대출금을 저금리의 햇살론으로 대환대출을 해주겠다며 공증료를 요구하거나, 신용등급을 높여준다며 전산처리비용 등 각종 수수료를 가로챈다고.

◆감사원, 한국형 헬기 수리온 부실 확인
감사원은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을 감사한 결과, 심각한 결함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군 관계자 징계 처분을 요구. 수리온은 2006년부터 1조2950억원을 투입해 개발. 감사원은 특히 장명진 방위사업청장 등 관계자 3명에 대해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수사요청.

◆롯데百, 내년초까지 '서미경 식당' 문닫는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씨의 롯데백화점 내 식당 4곳이 모두 문닫게 돼. 유통업계에 의하면 잠실점 비빔밥집 유경은 오는 9월 퇴점하며, 소공동 본점 내 유원정·마가레트, 잠실점의 유원정은 내년 1월 말 퇴점한다고. 그간 이들 식당은 '재벌가 일감 몰아주기'의 대표적 사례로 지적받아.

주태산 | joots@econovill.com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살려고 발버둥거리는 소를 '재미'로 죽인다
최근, 27세의 투우사 곤살로 카발레로 씨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투우 쇼 도중 소뿔에 받혀 크게 다쳤습니다. 카발레로 씨는 칼을 황소의 목뒤로 깊게 그었지만, 황소는 많은 양의 피를 흘리면서도 쓰러지지 않고 카발레로 씨를 들이받은 후 하늘로 날려버렸습니다.  그러나 흥분이 가라앉지 않은 황소는 바닥에 떨어진 카발레로 씨를 재차 다시 들이받았으며, 이 과정에서 그의 대퇴정맥이 절단 됐습니다. 사고 순간 그를 촬영한 사진에는 선혈이 낭자하게 튀는 장면까지 찍혀있어서 부상의 정도가 심각함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그는 들것에 실려 가는 와중에도 직접 상처를 눌러 출혈을 막아야야 했으며, 치료실에서 2시간이 넘는 수술을 받은 후에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모두가 투우사만을 걱정하며 쾌유를 빌 때, PETA는 '매년 7,000마리의 황소가 스페인 투우장에서 죽임을 당하고 있다'라며 비윤리적인 스페인의 전통을 강력하게 비난했습니다. '장난으로 소를 죽이는 쇼'가 사라져야 한다고 주장한 PETA는 이 '잔혹한 전통'을 막으려면 스페인을 방문하는 관광객들과 시민들이 투우 경기를 보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관계자들은 소들을 보다 공격적인 상태로 만들기 위해, 발로 차고 칼로 몸을 찌르며 극심한 스트레스를 줍니다. 자신을 공격하는 인간들에게 적개심을 갖게 한 뒤 경기장에 풀어놓는 거죠. 투우사는 '자신을 지키기 위해' 달려드는 소를 가지고 놀다가 죽입니다." "이건 사라져야 할 일방적인 살육에 불과합니다. 제발 여러분들이 아 살육을 멈춰주세요!" P.S 20년 전, 제가 중학생이던 시절, 뭣 모르고 투우를 직접 본적이 있는데요. 정말 잔입합니다. 더 충격적이었던 건 잔인하다고 눈물을 흘리던 여성이 어느새 환호하면서 즐기던 모습이었어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직업만족도 최상급인 보더콜리들 (ft. 화재로 타버린 산 되살리기)
썸머, 올리비아, 다스는 특별한 직업을 가진 댕댕이들임 산불로 타버린 칠레의 산을 되살리는 임무를 맡았음 칠레역사상 가장 최악의 산불이었다고 함 산불이 진압이 안돼서 외국에서도 소방관들과 장비를 빌려줘서 겨우겨우 진압하는데 한달 걸림 ㄷㄷ... 불타버린 집이 셀수도 없고 사망자만 11명.. 다 타버려서 새한마리 볼 수 없는 산에 사람이 일일이 나무를 심어서 되살리려면 얼마나 오랜 시간이 걸릴지 감도 못잡음 그래서 이렇게 댕댕이들 가방에 씨앗을 잔뜩 싣고 아오쒸 귀여워 ㅜ 이케 깨발랄한 보더콜리 댕댕이들이 뛰어다니면서 사방팔방 씨앗을 뿌리면, 꽃과 풀이 자라고 벌레가 생기고 벌레가 있으면 새나 동물들도 올거임. 개이득 보더콜리는 태생이 활발하고 뛰어다니는걸 엄청 좋아하는 견종임 (그래서 이 일을 무척 좋아하는 것처럼 보였다고 함) 관계자들이 실컷 뛰어다니며 씨앗을 뿌리고 돌아오면 맛있는 간식으로 보상을 주었다고 함 보더콜리가 워낙 영특하고 빨라서 이 일에 아주 완벽한 적임자라고 평가했다고 함ㅋㅋ 세달 정도가 지나자 댕댕이들이 뛰어다닌 숲에서 잔디들이 자라나기 시작했다고 함 귀여워디짐 ㅜㅜㅜㅜㅜ 애들 표정 해맑은것봐 ㄹㅇ 직업만족도 최상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