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2 years ago1,000+ Views

디뮤지엄, 플라스틱 판타스틱 : 상상 사용법 전시 정보

오는 9월 14일부터 2018년 3월 4일까지
디뮤지엄(D MUSEUM)이 세계적 디자이너들의 예술적 상상력과 플라스틱의 무한한 가능성이 만나 탄생한 디자인을 소개하는 전시 ‘플라스틱 판타스틱(PLASTIC FANTASTIC): 상상 사용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20세기 기적의 소재로 불리는 플라스틱이 일상으로 들어와 우리의 라이프 스타일을 다채롭게 변화시킨 여정을 보여준다.

산업용 플라스틱에 우아함과 기능을 더해 가정으로 들여온 선구자 안나 카스텔리 페리에리(Anna Castelli Ferrieri), 20세기 산업 디자인의 아이콘 필립 스탁(Philippe Starck), 세계 디자인 시장을 움직이는 미다스의 손 파트리시아 우르퀴올라(Patricia Urquiola), 시적 언어로 예술과 경계를 넘나드는 감성 디자인의 귀재 도쿠진 요시오카(Tokujin Yoshioka) 등 지난 반세기 동안 세계적인 40여 명의 크리에이터들이 탄생시킨 가구, 조명, 그래픽, 사진 등 2700여 점의 작품을 총망라한다.

‘빚어서 만든다’라는 플라스틱의 어원처럼, 이번 전시는 늘 유연하고 새롭게 변모하는 플라스틱의 특성과 예술적 감성이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유기적으로 진화해 온 과정을 다각도로 보여줄 예정. 기간은 오는 9월 14일부터 2018년 3월 4일까지니 참고바란다.

디뮤지엄
서울특별시 용산구 독서당로 29 길 5-6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서양화가 박수복 작가 해외에서 재조명되다.
사단법인 #SNS기자연합회 에서 2018 #아시아대표 인물에 #서양화가 #박수복 #작가가 선정되었다. 그는 국내 및 해외에서 130여회의 #전시회 를 개최와 다수 수상 경력을 갖고 있으며 많은 고난의 시간들을 이겨내고 유럽과 아시아에서도 끊임 없는 도전을 통해 보는 많은 이들에게 뜨거운 감동을 전하고 있다. 그가 말하는 삶의 철학과 화폭에 담기는 그 에너지는 그야말로 왜 그가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과 주목을 받고 있는지 알 수 있다. 그의 소망은 “지구촌에 새로운 생명이 태어나듯 내게 주어진 붓의 힘으로 이어져, 그 존귀한 생명들이 전 세계의 평화와 사랑으로 하나되길 간절히 소망한다.” 고 밝혔다. 그는 한번 그린 작품은 30점 이상 그리지 않는다. #박수복작가 는 예술가로서 생명이 다하는 그날까지 창작열을 불태우고 싶어한다. 위대한 선배들이 그러하듯 예술가는 끊임없이 창작을 해야한다는 삶의 철학을 실천하는 것이다. 항상 새로운 것을 갈망하고 깨달음의 표현에 다가서려 하는 그 성품이 그의 작품 속에 살아 숨쉬고 있다. #박수복작가 는 “눈에 보이는 것을 그리는 건 시간과 기법만 갖추면 되지만, 보이지 않는 것을 그리는 건 시대 변화를 깨달아 화폭에 표현할 줄 알아야 하며, 진정한 예술가는 뜨거운 열정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그의 붓놀림은 자유롭고 대담하다. 때론 무겁고 거칠다가도, 부드럽고 느긋하며, 색의 확산은 예리하거나 완만하다. 다양한 터치에는 아무나 흉내 낼 수 없는 그만의 세계가 담겨있다. 놓치고 흘려버리는 것들과, 삶을 살면서 깨달아야 하는 많은 부분들을 고민하며 화폭에 표현하는 #박수복화백 은 “우리가 인생의 깨달음에 대한 열정이 목마르다”며 “항상 변화를 언제나 추구하는 예술가이고 싶다”고 말한다. 그는 자기성찰을 통해 세상을 말하고, 화폭을 통해 인간이 생각해야 할 많은 부분을 질문하고 있다. #박수복화백 은 영감을 통한 순간적이고 빠른 스케치로 음악과 함께 감상하는 예술적 #퍼포먼스 가 강하다. 그래서 그의 이름을 퍼해밍 #액션퍼포먼스 라 했다. 빠른 시간안에 작품을 완성시키고, 순간적 깨달음을 화폭에 옮기는 그의 능력은 전 세계의 언론들과 갤러리의 이목을 끌고 있다. #박수복화백 은 곧 #이베이 25개국 아티스트로 디지털전시 및 아트상품으로 그의 실력을 또 전세계에 재입증한다. 미술계에도 새로운 시선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이베이 는 몇 년전부터 유명작가들의 #작품 을 전세계 #디지털전시 와 #경매 를 통해 전 세계에 문화성장과 산업과의 융합을 시도해가고 있다. 국내작가로는 #배동신화백 의 작품이 150만달러에 낙찰이 되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박수복작가 는 누구도 시도하지 않았던 혁신적 기법을 시도하며 국내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채우고, 쌓고, 긁어내던 기존의 #서양화법 에 #동양화법 을 접목하여 동서양의 미학을 하나의 캔버스에 담아내는 그는 저명한 예술가로서 유럽에서도 명성을 떨치고 있다. 그의 작품은 일필로 그려내기 때문에 수정이 불가능하다. ‘이러한 화법이 서양화에 적합한가’ 라는 의문이 들지만 박수복 화백이 작업하는 모습을 보면 인정하지 않을 수가 없다. #박수복작가 는 이 시대가 잊고 놓치고 사는 많은 문제들을 작품을 통해 새롭게 인식시키고, #퍼해밍액션퍼포먼스 의 많은 흔적으로 앞으로 미술과 산업 전 세계의 시대흐름의 선구자로서 기억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한민국100주년 3.1절을 맞아 #대한민국, 일본, 미국 국회 3개국 초대전을 통해 선열들의 나라사랑과 그 뜻을 기리며, 평화를 기원하는 #초대전 을 진행중이다. #대한민국 #국회초대전 은 4월18일~4월19일 #국회의원회관 2층에서 열린다. 더뉴미디어 / thenewmedia.kr
엄마야, 가을이 다 여기 있었네! - 뮤지엄 산
기분 좋게 서늘한 날들에 방심하던 사이 시린 바람이 갑작스레 옷깃을 파고들었던 지난 주말, 원주에 있는 뮤지엄 산(museum SAN)을 방문했더랬어요. 원래 안도다다오를 좋아하기도 하고, 일행 중 한명이 이전에 다녀왔다가 반해 버린 바람에 꼭 같이 가고 싶다고 하여 주말 아침부터 출발하여 다 같이 신나게 다녀왔더랬죠. 하늘만 보고 가을을 느꼈던 서울에서의 날들이 무색하리 만치 온갖 가을이 다 모여 있던 뮤지엄 산의 풍경에 칼바람에도 꿋꿋이 바깥을 지켰더랬어요. 운명처럼 이렇게, 프레임 속에 낙엽이 뛰어들기도 했고요. 히. 긴 말 말고, 칼바람을 맞으면서도 '아- 가을이다-' 느껴졌던, 정말 온갖 가을이 다 모여있던 뮤지엄 산의 풍경... 한번 같이 보실래요? 주차장 마저 너무 예뻤지만 주차장 풍경을 미처 찍지 못 해 너무 아쉽네요 ㅜ.ㅜ 정말이지 빨강, 노랑, 초록, 주황, 모든 가을의 빛깔이 공존하는 느낌이었달까. 사실 뮤지엄산이 일반인들(?)에게 그리 유명한 곳은 아니었어요. 우선 대중교통을 이용해서는 갈 수 없는 곳인지라 근처 골프장을 찾는 어르신들이나 찾는 곳이었는데, 인스타그램에서 이 물과 함께 하는 카페의 뷰가 유명해 진 이후로 북적대게 된거죠. 제 사진에는 사람이 거의 보이지 않지만 실은 정말 엄청 많았단 말이죠, 사람들이. 사실 뮤지엄 티켓도 그렇게 저렴한 가격이 아님에도 주차장이 가득 차서 주차장에 차를 대지도 못했더랬어요. 뮤지엄에 이렇게 사람 많은거 처음 봤네... 하지만 이렇게 아름다운 건축물이 모든 가을 속에 폭 파묻혀 있으니 정말 갈만한 곳 아니겠습니까. 건축 뿐만 아니라 물소리, 바람소리, 우수수 나뭇잎이 바람에 부대끼는 소리, 걸음 걸음 떨어지던 낙엽들, 뮤지엄 정원에서 들려오던 노랫소리 모든 것이 아름답던 곳. 반사되는 물빛마저 너무 아름답지 않나요 ㅠㅠ 그저 두기만 해도 아름다운 곳이니 당연히 어디다 카메라를 들이대도 포토 스팟이죠. 사진에 사람이 들어가면 전혀 다른 느낌을 받게 되잖아요, 그래서 이렇게 인생샷들이 탄생하기도 한답니다 *_* 트랜치 코트 입고 바들바들 떨었지만 넘나 맘에 드는 사진을 건졌고요... 억새도 여기저기 심어져 있어서 가을가을한 샷들을 마구마구 얻을 수 있답니다 후후 전시도 다 너무 맘에 들었고요. 정말 맘에 들었던 터렐의 전시는 사진을 찍을 수 없어서 없지만... 종이 전시들은 촬영이 가능해서 몇장 보여 드릴게요. 그리고... 너무 아름다웠던 해질녘까지 *_* 그리고 원주시내로 나와서 겁나 맛있는 고기를 먹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_* 아름다운 하루였어... 지금, 가을의 끝물에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가 아닌가 해요. 평일에 시간이 되신다면 더할 나위 없이 찾기 좋은 곳이겠지만 주말이어도, 사람이 많다 해도 정말 가볼 만한 곳이에요. 시간이 된다면 한번 방문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가을을 배웅하러!
2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