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sesaying
10,000+ Views

행운을 불러오는 열 가지 열쇠

-◆ 행운을 불러오는 열 가지 열쇠 ◆-
1. 첫 번째 열쇠
운은 스쳐지나가는 것일 뿐 결코 머물지 않는다.
행운은 스스로 만들어 내는 것이므로
영원히 가질 수 있다.
2. 두 번째 열쇠
행운을 얻고자 하는 사람은 많지만
정작 찾아나서는 사람은 많지 않다.
3. 세 번째 열쇠
만일 지금 행운을 얻지 못했다면
주변 여건이 다른 때와 똑같기 때문일 것이다.
행운이 찾아오도록 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환경을 만들어 보는 것이 좋다.
4. 네 번째 열쇠
행운이 찾아오도록 만드는 것은
자기의 이익만 쫓으라는 의미는 아니다.
5. 다섯 번째 열쇠
만일 오늘 일을 ‘내일’로 미룬다면
행운은 결코 찾아오지 않을 것이다.
새로운 미래를 원한다면 그 시작이 분명 있어야 한다.
그 첫발을 오늘 당장 내딛자!
6. 여섯 번째 열쇠
언뜻 볼 때에는 모든 것이 다 갗추어진 듯해도
때로는 행운이 찾아오지 않을 수도 있다.
겉으로 볼 때 불필요해 보이지만
없어서는 안 될 요소가 분명히 있다.
주변의 작은 것들 속에서 그것을 찾아보라.
7. 일곱 번째 열쇠
그저 요행만을 기대하는 사람에게는
여건을 마련하는 일이 바보짓처럼 보일 수도 있다.
그러나 행운을 만들어내려는 사람은
요행 같은 것에 관심을 갖지 않는다.
8. 여덟 번째 열쇠
그 누구도 운을 사고팔 수는 없다
운은 돈으로도, 그 무엇으로도 살 수 없는 것이다.
운을 팔겠다고 나서는 사람들을 경계하라.
9. 아홉 번째 열쇠
모든 것을 준비해놓았다면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려라.
포기하지 마라.
행운은 반드시 찾아올 것이다.
10. 열 번째 열쇠
행운을 만들어낸다는 것은
기회를 만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이다.
기회는 요행도 우연의 일치도 아니다.
기회는 언제나 내 곁에 있다.
따라서
행운을 만들어 내는 일은
곧 행운이 찾아올 수 있도록
준비를 해놓는 것을 의미한다.
-좋은 글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그리스 신화속 처세술왕.jpg
아드메토스 그리스 신화에서 테살리아 페라이의 왕이었는데, 이 아저씨의 처세술이 정말 기가막혔다. 아드메토스가 왕으로 있을 무렵, 아폴론이 잘못을 저질러 인간세상에 귀양을 오게 된다.  귀양이기 때문에 아드메토스 왕의 노예로 일하는 벌을 받게 되는데, 여기서 아드메토스의 처세술이 빛을 발한다. 제우스의 명령을 거절 할 순 없으니까 일은 시킨다. 근데 당연하지만 귀양이 영원한 것도 아니고, 아폴론이 귀양 다 끝나고 돌아가면 보복당할 여지가 있으니 일은 형식적으로만 시키고 진짜 깍듯하게 대접했다. 이런 아드메토스의 행동은 아폴론 마음에 쏙 들었다. 형식적으로 일을 시키니 제우스에게 꼬투리 잡힐 일도 없고, 건방지게 안 굴고 예의 차리니 밉지도 않고. 얼마나 대접을 잘 했는지 아폴론은 아드메토스가 맘에 들어서 아드메토스의 모든 소들이 쌍둥이를 낳는 축복까지 내렸다. 그러던 와중, 아드메토스는 이올코스의 공주 알케스티스에게 반하게 된다. 알케스티스의 아버지 펠리아스는 좀 이상한 놈이었다. 딸에게 구혼할 남자는 멧돼지와 사자가 이끄는 전차를 탄 놈이어야만 한다고 박박 우겼거든. 아드메토스가 매우 맘에 들었던 아폴론은 그를 도와주고 싶었다. 우선 사자는 레아(제우스의 어머니)의 수레에서 빌려왔다. 손자의 부탁이라 예뻐보였나보다. 여기까지는 문제가 없었다. 그 다음은 멧돼지를 데려오는 거였다. 어떻게 데려왔냐고? 아레스를 멧돼지로 변신시켰다. 아레스의 상징이 멧돼지라서 그런건지 모르겠는데 진짜로 아레스를 멧돼지로 변신시켰다. 그렇게 해서 아드메토스는 사자와 멧돼지가 이끄는 전차를 타고 알케스티스에게 구혼했고, 결혼에 성공하게 된다. 근데 이렇게 되면 누가 빡치겠냐 당연히 아레스가 빡친다. 인간주제에 신이 변신한 멧돼지를 타고 다녀? 빡친 아레스는 아폴론에겐 뭐라고 못하니까 아드메토스에게 일한 품삯으로 목숨을 요구한다. 자기가 벌인 일 때문에 아드메토스가 죽을 상황에 놓이자 아폴론도 나름 수습하려고 노력했다. 운명의 여신들과 교섭해서 아드메토스 대신 다른 사람이 죽어준다고 한다면 아드메토스의 목숨 대신, 그 사람 목숨을 가져가기로 약속하는 것에 성공했다. 그러나 누가 함부로 남을 위해서 죽고 싶을까? 아드메토스의 늙은 부모조차 거절했고, 그거에 빡친 아드메토스가 패드립성 발언을 날리기도 할 정도였다. 그렇게 다른 사람들이 다 대신 못 죽어준다고 하는 와중에, 유일하게 아드메토스 대신 죽어준다고 하는 사람이 나왔다. 아드메토스 왕의 아내인 알케스티스였다. 알케스티스가 대신 죽자 아드메토스는 처음엔 살았다는 생각에 좋아했지만, 점점 후회가 밀려왔다. 하지만 이 아저씨는 정말 운이 좋았다. 마침 이 아저씨의 친한 친구 한명이 페라이에 머물게 된 것이다. 그 친구가 누구냐고? 바로 헤라클레스였다. 친구인 헤라클레스가 찾아오자, 아드메토스 왕은 슬픈 일이 없는 척 "친도 척도 아닌 가내의 여자가 하나 죽었다."라고 말하며 융숭하게 대접했다. 헤라클레스는 친도 척도 아니니 뭔 여종하나 죽었나보다 하며 부어라 마셔라 논다. 그런 헤라클레스를 보던 아드메토스왕의 하인이 빡쳐서 한마디 했다. 헤라클레스에게 뭐라고 하다니 참 깡도 좋지. 하인에게 일침을 듣고  그제서야 상황파악한 헤라클레스는 "아니 ㅅㅂ 내가 친구 아내가 죽었는데 술마시고 논거야?" 하며 밖으로 뛰쳐나갔다. 다음날, 헤라클레스가 돌아와서 아드메토스 왕을 불렀다. 그리고는 베일 쓴 여자를 보여주며 "아내 죽었다면서? 재혼하지 않을래?"라고 하는 것이다. 보통 사람이면 쌍욕이 나왔겠지만 처세술이 좋은 사람 답게 아드메토스 왕은 헤라클레스를 웃으며 타일렀다고 한다. 아드메토스가 거절하자 헤라클레스가 여자의 베일을 벗겼다. 알케스티스네? 알케스티스여! 전날 뛰쳐나간 헤라클레스는 그대로 알케스티스의 무덤까지 가서 죽음의 신 타나토스를 줘-팸하고 알케스티스를 데려온 것이었다. 이렇게 하루만에 다시 아내를 보게 된 아드메토스가 제일 먼저 한 일이 뭐였을까? 아드메토스는 바로 아무것도 한 일이 없는 제우스에게 감사의 제사를 올렸다. 제우스는 이게 웬떡이냐 하고 제물을 받았고 제우스가 ok 내려버린 사안이 되어버려서 아레스와 타나토스는 이 상황에 대해 아무 불만도 표하지 못하게 되었다. 그리고 아드메토스 왕은 죽을 때까지 아무 문제 없이 잘 살았다고 한다. (출처) 여윽시 술 중의 술은 처세술이고 왕중의 왕은 처세술왕ㅋ
341
등록한 피티샵에서의 운동 첫날이었다. 몸이 건강해지는 것 같고, 하루를 알차게 보내는 것 같고, 뭐 이런 생각들도 당연히 들었지만, 무엇보다 새로운 것을 배우는 기분이 꽤 좋았다. 피트니스 센터를 전혀 경험해보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그것은 말그대로 아주 가벼운 개인 운동에 불과했었고, 체계적으로 개인 트레이닝을 받아보는 것은 처음이라, 무척 신이 났다. 한 시간이 어떻게 간 줄도 모르게 지나갔다. 코로나 사태로 샤워실을 이용하지 못하는 것은 좀 고역에 가까웠지만, 정부의 다음 조치를 기대해보는 수밖에.   3개월 가량의 시간 동안 식단 관리부터 성실한 출석도 쉽지는 않겠지만, 이 시간들을 계기로 이후의 관리를 잘 설계해 나갈 수 있을지가 더 걱정이다. 날이 풀리면 등산을 좀 해볼까 한다. 어떻게든 몸을 끊임없이 움직이는 습관을 들여야겠다. 방탕하게도 살아봤고, 젊음만을 믿고 잔뜩 몸을 망가뜨리면서도 살아봤다. 이제는 반대 지점에서 내 몸이 어떤 식으로 반응을 하는지, 그로 인해 내 정신은 몸과 어떤 조화를 이룰지 지켜봐야겠다. 퇴근 후 운동을 마치고 와서 씻고 보니 오후 10시가 넘어있었다. 사실 오늘은 어제 인상 깊게 본 영화에 대해 몇 가지 생각들을 적어보려 했는데, 아무래도 다음으로 미뤄야겠다. 이제 주 4일은 이렇게 하루가 저무는 무렵에나 글을 쓸 수 있을 것 같은데, 조율을 잘 해봐야겠다. 운동을 시작해서 즐겁지만, 이게 운동 일지는 아니니까.
매일 입는 패딩 새 옷 되는 하루 5분 관리법
1. 얼룩 지우기 패딩을 입다 보면 목과 소매에 때가 타기 쉽다. 특히 여성들이라면 목부분에 화장품이 묻어나는 경우도 많다. "어차피 내일 또 묻을 텐데"라는 생각으로 방치하면 묵은 때가 되어 쉽게 제거되지 않을 수 있다. 때문에 그때그때 얼룩을 닦아주는 것이 좋다. 집에 있는 클렌징 티슈를 이용하거나 화장솜에 클렌징 워터를 살짝 묻혀 얼룩 부분을 두드려 닦아주자. 2. 냄새 제거 음식점에서 밴 냄새나, 흡연 후 밴 담배 냄새를 제대로 빼지 않으면 다음날 패딩을 입을 때 찝찝한 기분을 느끼게 된다. 보통 섬유탈취제를 뿌려 제거하지만 가끔은 이를 통해 빠지지 않는 냄새들도 있다. 섬유탈취제 냄새가 섞여 오히려 더 역한 냄새가 나기도 한다. 샤워 후 욕실에 수증기가 꽉 찼을 때 옷을 걸어두었다가 빼면 이 같은 냄새를 제거할 수 있다. 욕실에서 빼낸 옷은 마른 수건으로 닦아준 후에 헤어 드라이기나 미니 선풍기 등을 통해 완전히 말려준다. 또는 패딩 위에 신문지를 깔고 헤어 드라이기로 열을 가하는 방법도 있다. 패딩에 밴 냄새가 자연스럽게 신문지로 흡수된다. 3. 후드 퍼 살리기 야외 활동 중 비나 눈을 맞은 경우 패딩 모자에 붙은 퍼가 뭉치고 오염된다. 오랫동안 의자에 앉아있었다면 퍼가 눌려 모양이 변형되기도 한다. 퍼가 젖은 경우 마른 수건으로 지그시 누르거나 톡톡 두드려 물기와 습기를 제거한다. 퍼에 이물질이 묻거나 뭉쳤다면 헤어 린스를 분무기에 한 펌프 넣어 물과 잘 섞이도록 흔든 뒤 가볍게 뿌려준다. 헤어드라이기와 함께 도끼 빗처럼 간격이 큰 빗으로 살살 빗질을 해주면 퍼가 다시 풍성하게 살아난다. 출처 귀찮지만 유용한 방법이 많네요 ㅎㅎ 꾸르팁 클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