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lfootballfan
10,000+ Views

그리스도 루마니아를 꺾고 월드컵에 진출합니다.

1차전에서 루마니아에 승리를 거둔 그리스는 2차전에서는 무승부를 거두며 월드컵에 진출합니다. 지난 남아공 월드컵에 이은 2회연속 진출이네요. 루마니아 역시 실로 오랜만에 월드컵에 진출할 기회였지만 아쉽게 되었네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FL 역사상 가장 막기 힘들었던 러닝백의 움직임
배리 샌더스 (Barry Sanders) 172.72cm (5'8" 맨발신장) 92.5kg (204lbs) 디트로이트 라이언스 (1989 - 1998) - 1988 하인즈만 트로피(NCAA 최우수 선수) - 1989 NFL 최고 공격신인 - 1989~1998 프로볼(올스타) X10회(커리어 전체) - 1991, 1997 NFL MVP 2회 - NFL 공식 홈페이지 선정 '역사상 가장 막기 힘든 러닝백 1위' - 2004 NFL 명예의 전당 헌액 172.72cm의 덩크 타고난 하체를 바탕으로 폭발적인 방향전환과 순발력을 보여주었던 선수로, 낮고 안정적인 신체 밸런스와 순발력, 엄청난 내구력을 자랑하던 선수. 40야드 4.37초, 서전트 점프 101cm (40") 러닝백 역대 레전드들 중 가장 적은, 단 10년을 뛰었지만 대기록을 남겼다. 그가 3년만 더 필드에 있었다면 NFL의 기록은 달라졌을 것이다. 전성기에 미련없이 은퇴한 '박수칠때 떠난' 대표적인 스타. 디트로이트 라이언스는 사실상 그의 원맨팀이라 봐도 과언이 아니었다. 진중한 무게감, 매너있는 행동으로도 큰 인기를 끌었다. 데뷔-은퇴 10년동안 모두 프로볼(올스타)에 선정될 정도로 출중한 기량을 자랑했다. 러닝 스킬, 밸런스, 시야, 상황판단, 순발력, 신체 내구도, 자기관리, 멘탈에서 역대급으로 꼽히는 '신이 내린 다리' 배리 샌더스 ㅊㅊ 펨코 모야 사람 맞냐고 ㅎㄷㄷ 아이실드에서 나온 눈앞에서 갑자기 사라진다는 표현이 진짜였네 저걸 어떻게 막냐 ㄷㄷㄷㄷㄷ 옷에 기름칠했나 탈압박 뒤지게 잘하네..
온 국민이 1명의 축구선수에 열광하던 시절 ㄷㄷㄷ
지금은 그라운드를 떠났지만, 박지성은 한국 축구가 낳은 역대 최고의 스포츠 스타 중 한 명이죠. 불과 몇 년 전만해도 온 국민이 박지성이라는 이름에 열광을 했었습니다. 그래서 이번 시간엔 박지성의 전설적인 플레이들을 살펴보려 합니다. 전설의 시작. 2002년 월드컵을 앞두고 열린 프랑스와의 평가전에서 터트린 골입니다.'벼락 같은 골'이라는 표현이 정말 잘 어울렸던 멋진 골이었죠 ㄷㄷ 이때만 해도 박지성은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하는 21살의 무명 선수에 불과했습니다. 하지만 이 골 이후 박지성의 커리어는 180도 달라집니다. 다른 각도에서 봐도 너무 멋집니다. 대포알 같은 슛이 정확하게 골문 구석을 향해 날라갑니다 ㄷㄷ 아마 한국 축구 월드컵 역사에 길이 남을 골이 아닌가 싶습니다. 20대 초반의 어린 선수가, 너무나 중요했던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저렇게 침착하게 골을 넣을 줄 누가 알았겠습니까. 박지성 본인도 인생에서 결코 잊을 수 없는 골일 겁니다. 월드컵 이후 일본을 거쳐 PSV 아인트호벤으로 이적한 박지성. 처음엔 유럽축구 무대에 적응하지 못하고 고전했지만, 결국 아인트호벤 팬들의 사랑을 받는 선수가 됩니다. 챔피언스리그에서 터트린 이 골은 박지성 커리어 뿐만 아니라 PSV 아인트호벤 구단 역사에도 남을 만한 멋진 골이었죠. 결국 퍼거슨 감독의 눈에 띄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적한 박지성. 풍부한 활동량과 과감한 플레이로 맨유 팬들에게도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엄청난 스피드와 활동량으로 그라운드를 뛰어다니던 박지성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하네요. 공을 빼앗긴 후에도 끝까지 쫓아가서 백태클로 다시 공격권을 가져오는 박지성. ㄷㄷ 이런 선수 하나만 있어도 엄청 든든하죠! 이번에도 태클로 공을 가로채고 직접 역습을 시도하는 박지성 ㄷㄷㄷ 뭐랄까요 정말 날랜 황소 같습니다 크으! 박지성은 뛰어난 득점원이기도 했습니다. 항상 중요한 순간에 골을 터트리며 맨유 팬들을 열광하게 했죠! 울버햄튼전에서 92분에 터트린 이 극장골은 아직도 전설로 남아 있습니다 ㅎㅎ 박지성은 맨유의 라이벌이었던 아스널, 리버풀, 첼시 상대로도 멋진 골을 터트리곤 했습니다. 리버풀전에서 터트린 이 헤딩골도 정말 일품이었죠. ㄷㄷㄷ 첼시와의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는 디디에 드록바에게 실점한 뒤에 곧바로 박지성이 직접 골을 터트리며 올드 트래포드를 들썩거리게 만들었습니다. 너무나 극적이고 멋있는 골이었습니다 ㅜㅜ 가까이서 본 첼시전 골. 박지성은 세레모니도 너무 멋있는 선수였습니다 ㅎㅎ 이 골은 아마 한일전 역사상 최고의 골로 남을 것 같습니다. 혼자 중앙에서부터 박스까지 돌진에서 골을 넣어버렸죠. 박지성이라는 선수가 한국인이라는 게 너무나 자랑스러웠던 순간 ㄷㄷㄷ 이날 소위 말하는 '국뽕'을 치사량 이상으로 맞으신 분이 엄청 많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ㅋㅋㅋㅋ 우리를 더 취하게 만들었던 것은 골을 넣은 이후의 세레모니였죠. 경기장을 가득 메운 일본 관중들을 스윽 바라보는 '산책 세레모니'! 전혀 자극적인 동작으로 이렇게 세레모니를 멋지게 할 수 있다니 ㅜㅜ 역시 갓지성입니다 지금은 은퇴했지만, 개인적으로는 요즘도 박지성 영상을 종종 찾아보곤 한답니다. 정말 행복했고 그리운 시절입니다! https://www.facebook.com/sportsgurukorea/
[친절한 랭킹씨] 바닷가 여행지 추천 1위에 남해·거제, 공원 추천 1위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지난 2년간 해외여행 대신 국내여행을 떠나는 사람이 많았습니다. 코로나 시국 이전에는 주목을 끌지 못했던 관광지에도 여행객들이 모여들었고, 많은 이들이 국내 여행의 매력을 재발견했는데요. 올여름도 여전히 해외여행을 떠나기가 쉽지 않아 보이는 상황. 다가오는 여름휴가도 국내로 떠나려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렇다면 어디로 떠나면 좋을까요? 한국인들이 직접 추천하는 국내 바다·공원 여행 지역을 살펴봤습니다. 3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우리나라. 그만큼 아름다운 바다와 해변이 많은데요. 현지인·여행자가 가장 추천하는 바다 여행 지역 1위는 독일마을로 유명한 경남 남해군과 해양관광도시인 거제시가 공동으로 차지했습니다. 3위에는 우리나라에서 3번째로 큰 섬인 전남 진도군과, 밤바다가 아름다운 여수시, 서해안이 아름다운 충남 태안군이 랭크됐지요. 동해에서는 강원 동해시가 공동 6위, 강원 고성군이 공동 10위로 톱 11 안에 들었습니다. 우리나라에는 바다뿐 아니라 아름다운 공원도 많이 있는데요. 그렇다면 현지인·여행자가 추천하는 공원 여행지에는 어디가 있을까요? 1위는 송도 센트럴파크가 있는 인천 연수구였습니다. 센트럴파크는 송도국제도시를 대표하는 공원으로, 주변으로는 높은 건물들이 많아 밤에 야경이 화려합니다. 그다음으로는 일산호수공원이 있는 경기 고양시, 순천만국가정원이 있는 전남 순천시, 울산대공원이 있는 울산 남구가 공동으로 2위에 올랐습니다. 서울에서도 톱 11에 든 지역이 두 곳 있었는데요. 올림픽공원이 있는 서울 송파구가 7위, 서울숲이 있는 성동구가 공동 8위에 랭크됐습니다. ---------- 이상으로 우리나라의 바다·공원 추천지역을 살펴봤습니다. 여권을 가지고 떠날 필요 없고, 짧은 일정으로 비교적 저렴하게 휴가를 즐길 수 있는 국내 여행에 많은 사람들이 열광하고 있는데요. 갈만한 명소도 다양했습니다. 특히, 뛰어난 자연을 보유한 지자체 공원뿐 아니라 신도시 조성 과정에서 신설된 공원과 재개발 목적으로 조성된 공원도 눈에 띄었습니다. 바다에서도 해양스포츠, 낚시 등 해외 못지않은 다양한 활동을 경험할 수 있는데요. 여름휴가 시즌이 다가오고 있는 요즘. 아직 계획을 세우지 않았다면 현지인·여행자가 추천하는 이 지역들은 어떤가요? ---------- 글·구성 : 박희원 기자 parkheewonpar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