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a0315
5,000+ Views

털들아~Bye!! "만.또.아.리 네"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아리양~ 아리:부셔버릴거야~

뭉침털들이 너무너무 심하여,,, 도무지 자가미용은 힘들겠다 판단하여.... 처음으로 미용을 맡기게됐어요~~

직감적으로 안좋은일이 생길거 같은 촉이왔는지,, 저런표정으로 있네요 ㅎㅎ

아리: 나 건들지마라~ 진짜 죽는다!!!!! 아옹: ..................

아옹: 아니~~집사누나야!!! 아리누나 왜저래!?

아옹: 아니~무슨 쳐다만봐도 저래!?

아옹: 성격 진짜 이상해~

아옹: 생각할수록 열받네 진짜!!!!

아옹이는 늘~~뒤를 노립니다!!!!


아리가 등돌리고 있을때 게슴치레하게 눈을뜨고 아리를 흘겨봅니다~ 아리누나를 여냥이로 대하지않는 비매너 아옹!!

그런 비매너 아옹이에게

미숫가루 폭탄을 맞았던,, 또동이가 칼을 갈았나봐요~ 복수를 시작했습니다~~

또동: 이시캬~ 미숫가루를 나한테 부어? 가만안둬~ 아옹:이 횽아가 갑자기 왜이래!!?


또동이가 많이 컸네요 ㅎㅎㅎ 겁쟁인줄알았는데....

하지만, 얼마지나지 않아 만듀아옹 패거리에게 당한 또동이예요~~ 아옹: 만듀야!!! 이횽아가 나 때렸어!!!!! 만듀: 이집에서 폭력휘두르는건

만듀님만 된다고 했어!!안했어!!!!?

또동: 누나야~ 나 밥좀줘~힘을길러야겠어 만또아리네는 자율급식을 하기에

늘~ 사료가 그득그득 있지만,, 어제 밤12시부터 오늘아침10시까지 밥을 줄 수가 없었어요~
아리가 미용을 해야하기에,, 털뭉침이 심해서 무마취는 불가하다고 병원 선생님께서 판단하여, 마취미용을 하게됐거든요~

금식하라는 말에 우린 가족이니 함께~~금식을 ㅋㅋ

참 서글픈 우리 아리표정~ 아리: 미치도록 열받는다!!


미안해 아리야~ 하지만 어쩔수 없는 선택이였어~

털뭉침이 심해서 피부를 보지 못했는데 털뭉침이 심해 피부가 진물렀더라구요~

오늘부터 털과 피부는 집사가 책임지께~

앞으로 마취미용은 없을거야!! 자가미용은 있을듯!! (개인적으로 마취가 싫어서 ..무섭기도 하구요~)

세상만사 고민없는 한놈!!!!!!

또동: 음냐음냐~ 밥도 먹었겠다~~ 아옹이에게 얻어맞기도 했지만, 나름 복수를 해서인지 꿀잠잡니다~~^^

이렇게 만또아리네는 오늘도 순탄하게 시간이 흐르네요~ 늘~오늘만같길!!!!!!!!!

2017-07-20

26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리 처음 사진들은 " 나 병원에 맡기기만 해봐라 콱!" 딱이표정이네요ㅋㅋㅋ
감정기복이 굉장히 심한아리예요~~ 만져달라고 제몸에 머리를 부비부비하며 대화하려고 울어대다가 ㅎㅎ 귀엽다고 만져주면 할퀴고 물어버리네요 ㅋ 알다가도 모를 아리예요 ㅋㅋㅋㅋ
뚜둥이한테 그런 용기가 있었다뉘~~~~ 😍😍😍😍😍 아리도 무사히 미용 마치고 피부와 털이 좋이지면 좀 덜 예민해질 라나요? 기대해 봅니다😄😄😄
또동이가 자기 힘을 파악했나봐요 ㅎㅎㅎ 만듀를 제외하고 좀 우습게 보더라구요 실세는 만듀지만 만듀의 오른팔이 되기를 원하는 또동이예요 ㅎ
@eba0315 개성 넘치는 아가들이라 항상 귀욥고 사랑시러여~~~😘😘😘😘
제 카톡이랑 배경홈,잠금은 오래전부터 동이가 차지하게 되었어요ㅎ사람들이 다들 고양이 키우냐고 물을때마다 아니 내가 동이 왕팬이야 라고 하면서 사진첩에 저장되있는 동이사진들을 보여주면서 자랑하기시작합니다ㅋㅋㅋ 말하는거보면 꼭 제가 키우는거같다네요ㅋㅋㅋㅋㅋ
ㅎㅎ 동이를 이리 이뻐해주시다니,,, 저도 동이와 함께한지 9개월째인데,,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매력이 넘쳐흘러요 ㅋ 고양이가 이렇게 착해도 되나 싶을정도로 착하고 집사를 너무 좋아해줘요~ 강아지처럼 이름부르면 달려오구요 ㅋ 동이야~ 이제 자자~~라고 하면 옆에와서 팔베개하고 자요 ㅋ 만듀아옹아리는 절대 이런행동을 안하기에 신기할따름이예요 ㅋ
또동~! 드디어 힘을 키워가는거야~? ㅋㅋㅋ 아옹이 표정ㅋㅋㅋㅋ 아리야 이제 셀프미용의 세계에 온걸 환영해ㅋㅋㅋ 앞으로 미용이 아니라 털깍임을 당할꺼야~~
딩동댕!!! 앞으로 단순 깍임을 당하겠죠 ㅎㅎ 알고보면 지금이 행복해야할텐데 ㅋㅋ
아고 아리피부가 빨리 좋아지길 바래요!! 오늘 잠시나마 또동이 장군버전을 봐서 굿이에요ㅎㅎ 아옹이는 항상 지켜보고 있구나~~ 무셔 ㅠ 만듀는 역시 치안담당 만또아리 보안관답군요!!! 빵야~~ 빵야~~ ^^
또동이가 요즘 강해졌어요 ㅎㅎ 자기보다 힘센냥이가 없다 생각했나봐요 ㅋㅋ 덩치로 밀고나가도 만듀 아옹 아리는 또동이의 절반밖에 안되니까요 ㅋ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귀여움이 1+1'..형 강아지가 집사 엿보자 따라 하는 꼬꼬마 냥이
강아지 '태풍이'와 고양이 '태양이'는 사이좋은 멍냥이 형제다. 성격이 잘 맞아 함께 노는 것은 물론 꼭 붙어 있으려고 했습니다. 특히 태양이는 형을 너무 좋아해서 졸졸 쫓아다니며 행동을 따라 하기까지 했습니다. 최근 집사 시로 씨는 방으로 들어가 혼자서 무언가를 하고 있었습니다. 방문이 거의 닫혀 있는 상황이었는데 뭔가가 자신을 쳐다보고 있는 싸한 느낌이 들었고, 이에 시로 씨는 문쪽을 바라봤습니다. 문틈으로 삐죽 나와 있는 태풍이의 코. 방에 들어오고 싶어 눈치를 보고 있을 태풍이를 위해 시로 씨는 문을 열어주려 했습니다. 문 앞에서 눈치를 보며 기다리고 있었던 건 태풍이뿐만이 아니었다. 태풍이 옆에는 태양이도 함께 있었습니다. 두 멍냥이의 귀여움에 웃음이 터진 시로 씨가 "너네 뭐해? 들어오려고?"라고 말하자, 태풍이는 아닌 척 시치미를 떼면서 눈을 피하고 태양이는 눈을 동그랗게 뜨며 집사를 빤히 쳐다봤습니다. 태풍이는 들어가고 싶어 하는 마음을 들키고 싶지 않았고, 태양이는 형아를 따라 하고 있었을 뿐인데 질문을 하자 어리둥절했던 모양입니다. 시로 씨는 "평소 제가 방 안에 들어가면 항상 둘 다 쪼르르 따라 들어오려 해요"라며 "이날은 제가 방문을 거의 닫아놓았는데 태풍이가 머리로 문을 열고 눈치를 보면서 슬금슬금 들어오려고 했어요"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태풍이가 그러고 있으니 동생인 태양이가 따라서 옆에서 빼꼼하고 있는 걸 보고 너무 귀여워 촬영했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
'저걸 확' 여동생을 미워한 언니 고양의 일기
ㅣ 고양이는 뚠뚠 넷플릭스를 보며 하루를 보내고 있을 때였어요. 엄마가 할 말이 있다며 저를 부르더군요. ㅣ 네 뭐라구요? 무슨 일이에요 엄마. 빨리 말해줘요. 영화 보러 가야한다구요. "너에게 여동생이 생길거란다." 네...? ㅣ 여동생의 첫인상 녀석은 제가 어딜 가든 따라다녔어요. 낮잠을 자거나 화장실에 갈 때도 따라왔죠. ㅣ 난 시간이 필요한데 여동생은 아주 무례했어요. 저는 친해질 시간이 필요한데 말이죠. 뭐야. 면상 저리 안 치워? ㅣ 엄마의 사랑 녀석은 엄마의 사랑까지 훔치기 시작했어요. 아. 밉다. 너무 밉다. ㅣ 이걸 확 제가 넷플릭스를 즐겨보는 침대까지 빼앗더군요. 이건 못 참지. 아무래도 녀석과 대화를 나눠봐야겠어요. ㅣ 대화가 필요해 그날 솔직한 제 마음을 전달했어요. '죽고싶니.' '저리 안 꺼져.' '니네 별로 돌아가.' 그런데 녀석이 갑자기 화를 내며 젤리를 휘두르지 뭐에요? 이게! 감히 언니한테!!! ㅣ 깨달음 1년쯤 되었을까. 이게 무슨 짓인가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이제는 그만 싸우고 싶은데... 아무래도 화해의 손길을 내미는 건 언니의 몫이겠죠? 그후로부터 많은 것들이 바뀌었어요.  우린 서로에게 마음을 열고 친구가 되기로 했죠. 그때 심한 말 한 거 미안해. 넌 최고의 고양이야. (나 다음으로) ㅣ 사랑하고 사랑받자 그러자 여동생이 갑자기 저에게 키스를 퍼붓기 시작했어요. 옷. 옷옷. 혹시 동생을 싫어하는 언니가 있다면 이렇게 말해주고 싶어요. 동생은 최고의 선물이라고. 사진 The Dodo, @Louis Melo & Inessa 틱톡/louisandmelo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