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wgm12
1,000+ Views

주홍서나물

주변에 자주보이는 통통하게 잘 자라는 꺾어보면 수분이 엄청 많은 풀의 이름을 몰라 늘 궁금했었는데 찾아보니 아프리카 원산의 1년생 초본으로 우리나라에 1950년대에 일본에서 도입된 귀화식물로 화단이나 길가, 빈터에 잘 자란다네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부드러운 잎과 순을 데쳐 무치거나 된장국도 끓여 먹는다지만 난 주변의 물기를 다 흡수하여 작물에 피해를 주는 잡초로 생각하여 뽑아버린다.
Comment
Suggested
Recent
엣날시골에서 새순나오면 따다서삶아서쓴기좀빼고무처먹고그랬는데오랜만에보니까 좋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귀룽나무 꽃보러 갔다가.
어제 차창으로 마유로를 따라 청평댐 가는 길 북한강 남쪽의 산에 군데군데 심겨진 하이얀 귀룽나무꽃이 그믐날 칠흑같이 깜깜한 밤에 하얀 벚꽃을 보는 듯 했다. 그래서 오늘 올림픽공원과 양재천 중 올.공으로 가보기로 했다. 석촌호수 영산홍을 먼저보고 방이시장을 거쳐 평화의 문을 지나 몽촌호 왼쪽 등나무 꽃을 보러갔다. 보라색의 엄청난 크기의 등나무 꽃을 처음 봐서 깜짝 놀랐고 몽촌호 앞 쥐똥나무 울타리를 비집고 올라온 으름덩굴을 들춰보고 수꽃들이 가득있어 또 놀랐다. 건너편으로 가는 길에 단풍나무에 감로가 많이 묻어있었고 귀룽나무는 꽃이 다 떨어져 바닥에 뒹굴고 있었다. 잠시 벤치에 앉았다가 칠지도 계단을 올라 토성안 두번째 귀룽나무를 찾아나섰다. 토성 왼쪽길을 따라 가는데 겹벚꽃 한그루에 사람들이 몰려들어 사진찍기에 나도 한장 찍고 두번째 귀룽나무를 찾아 갔더니 역시나 꽃은 다 떨어지고 이파리에 감로가 많이 묻어있었다. 큰 나무 밑 작은 나무엔 진딧물이 가득 붙어있었다. 밤새 감로 프로젝트에 참나무만 생각했는데 앞서본 단풍나무에 귀룽나무까지 덤으로 살아있는 정보를 얻었다. 성내천 파크리오 뚝방길로 한강까지 가는데 귀룽나무 한그루도 더 보고 보라색 제갈채도 보고, 한강둔치에서는 흰말채꽃도 보았다. 5단지 서1문 직전 울타리에서 몽촌호와는 달리 커다란 으름 암꽃을 많이 보았다.
캠핑 면식수햏
역시나 이번 캠핑에서도 아침은 면식수햏 홈플러스 창립 24주년 한정 기획상품 삼양라면 오리지널... 저 혼자 먹었습니다 ㅎ 이번에도 혼자 집에 남은 중3도 라면에 밥 말아먹는다고 인증샷을 보내왔네요. 오라면 끓였다네요. 전날 낮부터 달렸더니 9시 47분에 취침했습니다 ㅋ. 담날 와입이 밥하기 귀찮다고 사발면 먹자네요. 저는 게이머즈컵 힐러 고기짬뽕을 선택했습니다. 첨에 이 아이보고 무슨 이벤트용으로 나온건가 아님 PC방용 컵라면인건가 하고 생각했네요. 요즘 사발면을 먹을땐 아랫부분도 한번 훑어보게 되더라구요 ㅎ. 수고했어 오늘도🤍 불의 정령 소환 뭐냐 ㅋㅋㅋ 요런거 좋아... 집에서 먹었음 전자렌지에 돌려 먹었을텐데... 음, 불맛이 나네요. 저한텐 살짝 맵네요 ㅎ. 매점에서 사온 햇반 말아 먹었습니다... 와입은 부대찌개라면 선택... 아자아자 힘내자! 와입은 조리법을 대충 보고는 전자렌지에 돌리려고 찬물을 부어버려서 한참 웃었네요. 찬물을 붓고 전자렌지에 2분 돌리면 되는줄 알았다고 ㅡ..ㅡ 그래서 찬물을 부은 아이를 살리기위해 전자렌지에 5분을 돌렸어요. 살짝 맛봤는데 다행히도 먹을만 하더라구요 ㅎ 집에 와보니 이런게... 친구들이랑 새벽에 집에서 프리미어리그 구경하며 면식수햏 했다는데 중3들이 먹은 사발면이 사리곰탕면, 오모리 김치찌개라면 ㅡ..ㅡ 오늘 아침에도 우동으로 면식수햏 했다네요.
한사람만을 위한 급식
아, 진짜 이젠 더 헷갈려서 아들이 2주동안 비대면 수업을 했는지 1주동안 했는지 도통 기억이... 쨌든 점심을 먹거나 수업을 마치고 학원갈때 늦점이나 점저를 먹을때 간단한 볶음밥을 해줬는데 그나마 라면은 아니자나로 위안을 삼고싶네요. 항상 미리 중3의 의견을 듣는답니다. 그리곤 최대한 그 의견에 맞춰준답니다 ㅡ..ㅡ 마트가면 아들 생각에 새로운 볶음밥을 데려오곤 한답니다. 이번주는 학교에 가서 그나마 수고를 살짝 덜었습니다... 그동안 중3이 먹었던 볶음밥들 한번 올려봅니다. 그리고 이건 제가 먹은게 아니라서 저는 맛을 모르는데 아들한테 물어보면 중3의 대답은 한결같습니다. 맛.있.어. 진짜 맛있다는건지 인사성 멘트인지... 중3은 보통 2인분을 먹는데 갯수가 맞지 않거나 하면 제가 알아서 콜라보 들어갑니다. 중국집 통새우 볶음밥쯤 되시겠네요 ㅎ 원래 한제품인듯 자연스럽네요 ㅎ 중볶에는 짜장소스도 있어요. 그럴듯 하쥬? 낙볶이 워낙에 매워 통볶이랑 콜라보 들어갑니다. 그러고보니 통볶은 거의 콜라보로 먹은것 같네요. 역시 섞어도 매워 보이는군요. 요렇게 계란을 올려줬습니다. 그래도 좀 맵다네요. 낚볶은 담부턴 안데려와야겠네요. 간만에 단독으로 스볶... 왠지 술안주같은 된장 벌집껍데기 볶음밥 ㅋ. 살짝 매운기가 있데요. 치즈를 곁들인 베볶입니다. 이것말고도 종류가 더 많은데 사진이 없네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