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icakes
2 years ago1,000+ Views

Someone Made An 8-Bit Version of Miyazaki and I'm Obsessed

I don't know how this ended up on my Facebook feed last night, but I am so glad it did.


They cover the entire movie of Spirited Away in less than 5 minutes and I AM IN LOVE.

This guy does a ton of other movies too like Titanic Lala Land, and Princess Mononoke!!!

Here's a link to the playlist of all the movies!


7 comments
Suggested
Recent
Cool! ❤❤
i love the music :)
cool
These are amazing!
this is so cool!!
Amazing!😮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ew Death Note Live Action Film Poster, Release Date
The new Death Note live-action film has finally released a poster showing key visuals for the film as well as the title and release date. This new film will focus on events that have occurred 10 years after the plot of the original manga and anime, with characters who have inherited the legacy of L and Light. From ANN: In the new film's story, a highly advanced information society is beset by global cyber-terrorism in 2016. New charismatic figures, who "inherited the DNA" of Light (previously played Tatsuya Fujiwara) and the detective L (Ken'ichi Matsuyama), emerge. The successors of the two geniuses will wage a war over six Death Notes on Earth. A crucial plot element will be the "Six-Note Rule": Only six Death Notes are allowed to exist at a time in the human world. Of course, the Shinigami (Gods of Death) themselves are limited to the number of Death Notes. Therefore, up to six Shinigami may exist in the human world. This rule existed in the original manga, but previous adaptations in the franchise have not used this rule thus far. I always get weird when it comes to live-action adaptations of popular anime and manga. I feel like there are just some things that don't transition well from the small animated screen to the large living one. I also don't know much about Japanese actors and actresses, so I can't really attest to the strength of the casting here. Really, all I can do is hope that it doesn't suck.
How To End Disney Movies In 30 Seconds
Classic Disney movies all roughly fell into a similar formula. The main character fell in love, wanted the other character to fall in love with them too, had a huge secret, and well, the big reveal climax got all sorts of complicated. It's something that's worked for filmmakers and often satisfied the typical 90-minute film length. However, an artist has reimagined just how easy it would have been to end the main character's plight in 30 seconds or less. Movie: 'The Lion King' (1994) Plight: Scar kills Simba's dad; Simba goes on a soul-searching journey. Suggested Solution: Simba could have spared himself the journey and just tell everyone that Scar was the one who did it. While this makes for a pretty hilarious comic, Simba didn't actually know that Scar was the one who did it until he was much older and Scar confessed. So this one probably wouldn't have worked. Movie: 'Aladdin' (1992) Plight: The Genie says that Aladdin has three wishes, but he cannot wish for love, the resurrection of someone who died, or additional wishes. Suggested Solution: Aladdin wishes for lust, retroactive immortality, and 100 more genies. I... have never noticed how glaringly obvious the decision to wish for more genies was until now. Aladdin, why didn't you wish for more genies? Are you insane?! Movie: 'Cinderella' (1950) Plight: Prince Charming forgets who Cinderella is and hunts her down by trying to place her glass slipper on the feet of all the single ladies. Suggested Solution: Prince Charming asks her for her name and actually remembers what she looks like. How much of a doofus could you be, Prince Charming?! I mean, you spend a whirlwind romantic evening with a mysterious lady, and you don't even ask her what her name is? Movie: 'Snow White and the Seven Dwarfs' (1937) Plight: The Evil Queen feeds a poisoned apple to Snow White, and she falls into a deep sleep. Suggested Solution: Snow White bribes the Queen's court attendants with the dwarfs' diamonds and gets the Evil Queen locked up. Am I the only one who doesn't understand this one? How did Snow White figure out what the Evil Queen was up to? Is this post-apple or pre-apple? A girl's got questions. Movie: 'Mulan' (1998) Plight: Mulan fights for the Chinese military on behalf of her father - disguised as a dude. Suggested Solution: Mulan confesses to being a woman, wows her casual misogynist comrades with her epic pet dragon. This could probably work, but wasn't Mushu kind of a wimpy dragon? I've only seen 'Mulan' once, but I'm pretty sure those same dudes were making fun of him for being hella weak. Movie: 'The Little Mermaid' (1989) Plight: Ariel (a little mermaid) sacrifices her voice in exchange for legs in order to meet the hunky sailor she saved from drowning, struggles pretty hard in finding ways to communicate. Suggested Solution: Ariel finds a pen and paper and lets him know what's up. THIS IS THE MOST OBVIOUS SOLUTION OF ALL TIME. Remember when Ariel signs Ursula's contract? I mean, CLEARLY Ariel knows how to write. I'm shaking my head. Anyway, what do you guys think? Do you think you can come up with any others?
영화 속 신스틸러 스니커 열전 TOP 7
Editor Comment 스니커 마니아라면 영화를 관람해도 자연스레 주인공의 신발에 눈길이 가기 마련이다. 다양한 역할에 따라 어떤 모델을 착용하고, 스타일링 했는지 눈에 들어오는 것이 일상. 영화 속 명품 조연을 맡았던 <포레스트 검프>의 나이키 ‘코르테즈’부터 상영 내내 은근슬쩍 눈길을 사로잡던 모델까지 <아이즈매거진>이 수많은 작품 속 신스틸러 스니커들을 모아봤다. 과연 자신이 실제 소장하고 있는 제품도 포함됐을지 지금 바로 아래에서 확인해보자.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x 제레미 스캇 ‘윙 2.0’ 정갈한 슈트 패션으로 큰 화제를 모았던 <킹스맨>에 스니커 이야기가 뜬금없다고 생각했다면 영화를 다시 한 번 보길 추천한다. 시즌 1 당시 주인공 ‘에그시’가 젠틀맨으로 변하기 전 착용한 스타일을 기억하는가. 스냅백과 저지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 x 제레미 스캇(Jeremy Scott) 협업 컬렉션 ‘윙 2.0’을 착용한 그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반항적인 면모로 처한 상황과 캐릭터를 여과 없이 드러냈다. 날개가 부착된 유니크한 비주얼과 킹스맨 요원으로 달라지기 전 본래의 모습이었기에 더욱 기억에 남는 스니커. https://youtu.be/BA4RMqEKy5Y <뺑반> 나이키 ‘에어 모나크 4’ 지난해 개봉한 <뺑반> 속 순경 역을 맡은 ‘류준열’은 색이 다 바랜 레더 재킷과 회색 트레이닝팬츠 그리고 나이키(Nike)의 ‘에어 모나크 4’를 착용하고 마치 단벌 신사인 듯 영화 내내 동일하게 등장한다. 본래 흰 어퍼에 네이비가 믹스돼 깔끔하면서 빈티지한 매력이 깃든 제품이지만, 작품에서는 때가 탄 모습에 언뜻 그레이 컬러인지 의심이 갈 정도. 패션에 전혀 관심이 없는 캐릭터처럼 오래된 신발장에서 몇 십년 전 스니커를 꺼내 신은 듯 어글리한 디자인에 깊은 인상을 남긴 모델이다.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에어 조던 1 ‘시카고’ 스파이더맨 시리즈 중 스니커 마니아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운동화가 있다. 애니메이션 버전의 새로운 주인공 ‘마일리 모랄레스’가 극중 착용한 에어 조던(Air Jordan) 1 ‘시카고’. 마치 신발을 모티브로 한 영화인 듯 내리 등장한 제품은 에어 조던의 상징인 레드, 화이트 컬러의 조합과 캐릭터의 이미지가 부합해 더욱 높은 시너지가 발휘됐다. 개봉을 기념해 스파이더맨 슈트를 연상케 하는 패턴, 컬러로 변형한 ‘오리진 스토리’가 발매돼 선풍적인 인기를 모으기도.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아디다스 ‘아디제로 프라임 부스트’ <어벤져스>의 두 번째 시리즈에 등장하는 ‘퀵 실버’가 착용한 아디다스 ‘아디제로 프라임 부스트’. 히어로의 특성인 빠른 스피드를 고스란히 담아낸 스니커는 괜히 이 제품을 신으면 나도 모르게 저절로 초능력이 생길 것 같은 느낌을 자아낸다.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빨리 달리는 모습에 모든 능력은 운동화에 달린 듯 신발의 존재감을 배가시켜 내구성과 기능성 등 홍보 효과를 톡톡히 누린 제품. <아이로봇> 컨버스 ‘척테일러 레더’ 극중 주연을 맡았던 ‘윌 스미스’의 스타일을 완성시켜주는 컨버스 ‘척테일러 레더’. 그는 영화 초반부 어렵게 구했다는 말과 함께 박스를 열고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스니커를 확인한다. 참고로 작중 배경은 먼 미래로 주인공의 할머니는 촌스러운 신발이라고 핀잔하던 신발이었지만, 작품 성행 후 ‘컨버스 아이로봇’으로 불리며 많은 이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진리의 블랙/화이트 조합과 클래식한 디자인으로 여전히 변치 않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 <포레스트 검프> 나이키 ‘코르테즈’ 달리기밖에 모르는 사나이 ‘포레스트 검프’가 그의 절대적인 존재이자 첫사랑 ‘제니’에게 선물 받은 나이키(Nike) ‘코르테즈’. 새하얀 어퍼에 빨간 스우시, 파란 컬러 믹스가 돋보이는 제품은 그녀가 떠난 뒤 미 대륙을 횡단하고 다 닳아 해진 모습이 영화가 끝난 뒤에도 잔상이 선명히 남아있다. 영화 속 순수한 마음처럼 나이키 클래식의 역사라 해도 과언이 아닌 스니커는 2017년도 코르테즈 45주년 기념 재발매되며 지금까지도 꾸준히 사랑받는 스테디 아이템이다.  <독타운의 제왕들> 반스 ‘어센틱’ <독타운의 제왕들>은 로스앤젤레스에서 활동하는 스케이트 보더들의 거칠고 자유분방한 라이프스타일이 그대로 구현된 영화로 스케이트보드의 상징과도 같은 반스(Vans) ‘어센틱’ 네이비가 줄곧 등장한다. 젊은 청춘들의 열정과 스트릿 컬처를 대변하는 반스와 제격인 작품은 극이 끝나고 나면 스케이트보드와 스니커를 함께 구매하고 싶은 충동이 생길 정도다. 더불어 지난해 영화에 영감받은 디자이너 우영미와 함께한 최초의 로컬 협업 컬렉션이 출시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링크에서
115
7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