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lyadopter
5,000+ Views

아이. 엠. 그루트 – 베이비 그루트 스피커 리뷰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2>를 보고 난 뒤 기억에 남은 것은 오직 ‘베이비 그루트’뿐이었다. 꼼지락 꼼지락 몸을 흔들며 리듬을 타는 베이비 그루트의 귀여운 모습은 1편 그루트의 임팩트를 훨씬 능가했다. 그건 마치 <니모를 찾아서>에 나왔던 ‘도리’, <스타워즈 : 깨어난 포스>에 등장했던 ‘BB-8’, <주토피아>에 나왔던 나무늘보 ‘플래시 슬로스모어’와도 같은 느낌이었다.
이런 마음을 어떻게 그렇게 귀신 같이 알아챘는지. 또 하나의 갖고 싶은 물건이 등장했다. 그것도 마블(MARVEL)의 공식 인증 라이선스 제품으로. 베이비 그루트 스피커(GROOT series Bluetooth Speaker)다.

‘아이 엠 그루트.’ (나는 스피커다.)

앙증맞은 이 크기. 스피커 위에 앉아있는 모습을 보라. 당장이라도 뛰어 내려와 흔들흔들 리듬을 탈 것만 같다. 아쉽게도 베이비 그루트는 스피커에서 떨어지거나 혹은 관절을 움직일 수 없다. 그래도 귀여우니까 괜찮다. 상상력으로 마음껏 움직이면 된다.

‘아이~ 엠~ 그루트?’ (나 정말 귀엽지?)

꿈틀댈 것만 같은 잔 근육. 천진난만한 미소. 초롱초롱한 눈망울. 아, 오또케 이리도 깊고 선한 눈을 가진고야? 웅?
나무의 결도 꽤 디테일하다. 영화에서처럼 완벽한 나무 질감의 디테일을 재현했다면 오히려 징그러웠을 것 같다. 다행이다. 적당한 선에서 잘 만들었다.
전원을 켜고 M 버튼을 눌러 블루투스 페어링 모드로 들어가면 귀여운 목소리로 ‘아이 엠 그루트.’ 라고 말한다. 어머 귀여워. 당연한 말이지만 이 목소리도 마블 공식 라이선스 된 거다. 성우는 1편에서 성인 그루트를 연기했던 빈 디젤. <분노의 질주>에서 우람한 몸집으로 그렇게도 화려한 액션을 선보이더니 어떻게 이런 귀여운 목소리까지 낸 건지 모르겠다. 대머리 근육질 액션 배우의 반전 매력 덕분인지 더 재밌다.

‘아이 엠 그루트!’ (작아도 음질은 들을 만해!)

스피커의 출력은 3W에 불과하지만 작은 방은 물론 거실에서 틀어 놓기에도 충분하다. 소리가 위로 향해서 어디에 놓아도 음악이 고르게 잘 들린다. 보컬 중심으로 시원한 사운드에 이를 받치는 단단한 저음이 느껴진다.
신나는 음악을 크게 틀면 정수리에 있는 새싹이 살짝살짝 춤을 춘다. 바람이 불어도 살랑살랑, 왠지 노호혼이 생각나기도 한다.

‘아이 엠 그루우우트……’ (이 불빛 좀 봐, 은은하지……)

음악이 나오고 있을 때는 녹색 LED가 은은하게 깜박인다. 소리 나오고, 움직이고, 불빛까지 반짝이는 귀여운 이 녀석. 이쯤에서, 해도 너무 한다고 생각했다. 베이비 그루트, 대체 너의 기여움의 끝은 어디인고얌?

‘아이! 엠! 그루트!’ (나는! 최강! 귀요미다!)

갖고 싶지 않을 이유가 없다. 노래를 자주 듣지 않아도, 그냥 책상이나 침대 머리맡에 놓고 쳐다보고 있으면 마음이 뿌듯해진다. 아이 귀여워. 가격도 귀엽다. 6만 원대.
장점 – 아담한 크기가 너무 귀엽다. – 눈망울이 너무 귀엽다. – 전원을 켜면 ‘아이 엠 그루트’라고 말하는 게 너무 귀엽다. – 살랑살랑 움직이는 새싹이 너무 귀엽다. – 바닥에서 은은하게 빛나는 녹색 LED가 너무 귀엽다. – 소리가 의외로 쨍하다.

단점 – 베이비 그루트는 스피커에서 떨어지지 않는다. – 움직이지도 않는다. – 버튼으로는 음악 트랙을 이동할 수 없다. – 스피커로는 전화를 받을 수 없다.


에디터 코멘트
"위… 아… 그루트!"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혼자만의 시간을 위한 남자들의 필수템 3
외롭다고 평소에 노래를 부르고 다니지만, 그런 남자 사람들에게 정작 필요한 것은 혼자만의 시간. 그 시간을 효율적으로 보내기 위해 필요한 아이템들을 꼽아봤다. 부디 좋은 시간 보내고 현자 되시길. “공부하니?” 갑작스런 엄마의 습격에도 끄떡없다 <에스뷰 정보보안필름> 미리 준비해 놓으면 걱정이 없다 유비무환(有備無患) 기본적으로 나만의 시간을 가지려면 집에 아무도 없어야 한다. 일명 ‘노마크 찬스!’ 그러나 축구에서도 그렇듯 ‘노마크 찬스’는 자주 찾아오지 않는다. 나의 사생활을 제대로 누리려면 가족들이 집에 있다 해도 빈틈을 노려 슈팅을 시도해야 한다. 동생을 따돌리고, 방문을 닫아 좋은 각도를 선점하고, 준비했던 작전대로 비밀폴더를 연다. 슈팅을 때리려는 순간 들려오는 소리. “아들, 공부하니?” 적절한 타이밍에 노크도 없이 들어오는 노련한 태클! ‘슈팅은 늦었다. 공을, 아니 모니터를 지켜야 한다.’ 이런 긴박한 순간에 필요한 것이 에스뷰 정보보안필름이다. 특허 받은 기술 ‘마이크로루버’ 덕분에 모니터 정면에서 30도 이상 벗어난 측면에서는 화면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 몇 초를 버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경험자라면 알 것이다. 옛 성현들의 말씀 ‘유비무환(有備無患: 준비를 미리 해두면 근심이 없다)’을 잊지 말자. 영상이 나인지 내가 영상인지 <슈피겐 블루투스 이어폰> 물아일체(物我一體) 영상물과 내가 하나가 된다 ‘힘들 때 우는 건 삼류, 참는 건 이류, 웃는 자가 진정한 일류다’라는 말이 있다. 이 말을 조금만 바꿔 보자. ‘국적으로 평가하는 건 삼류, 퀄리티 따지는 건 이류, 리얼리티로 평가하는 자가 진정한 일류다.’ 삼류들에게는 국적별로 분류된 작품 리스트가, 이류들에게는 해상도가 중요할 것이다. 일류에게 중요한 것은 ‘소리’다. 고음과 중저음의 밸런스는 클래식을 들을 때만 중요한 것이 아니다. 작은 소리 하나까지 잡아낼 수 있어야, 마치 현장에 있는 듯 한 생동감을 얻을 수 있다. 하지만 고품질 스피커로 쿵쾅댈 수는 없는 노릇. 옆집에서 항의 차 찾아오면 그것도 나름대로 곤란해진다. 그래서 이어폰이 필요하다. 뛰어난 음질을 자랑하는 슈피겐 블루투스 이어폰은 줄이 꼬일 염려도 없어 중요한 순간에 흐름을 방해하지도 않는다. 다 쓰고 나서는 자석으로 헤드를 붙여 놓으면 끝! 깔끔한 뒤처리는 어디에서나 환영받는 미덕이다. 직박구리는 멸종됐다, 잠금 USB 하나면 충분 <홍채인식 USB Lockit> 천지개벽(天地開闢) 하늘과 땅이 새로이 열림 혼자만의 시간을 보낸 후, 현자가 되었다는 착각에 빠져 ‘Shift+Delete’를 누르는 사람이 한 둘이 아니다. 익숙함에 속아 소중한 것을 잃는 중생들이여. 직박구리 폴더에 숨겨 놓는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되지도 않는다. 파일은 어차피 하드 안에 있고, 여동생은 컴퓨터도 자주 안 하면서 그 폴더만 기똥차게 찾아낸다.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서, 신기술이 또 한 번 우리를 구원하기 위해 찾아왔다. 홍채인식 USB Lockit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내 눈동자 없이는 그 누구도 USB를 열어볼 수 없기 때문에 분실한다고 해도 누가 내 치부를 훔쳐보진 않을까 전전긍긍하지 않아도 된다. 크기도 작아 휴대성이 뛰어나기 때문에 담배 곽 안에 숨겨 놓으면 USB가 존재한다는 사실마저 감출 수 있다.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한 그대여, 무소유는 아무나 하는 것이 아니다. 들킬 걱정 말고 마음껏 소유하라. 대학내일 기명균 에디터 kikiki@univ.me [대학내일] 20대 라이프 가이드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