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ctivated1445387920DWSJKorea
5 years ago10,000+ Views
스파이크 리 감독은 자신이 연출한 영화 ‘올드보이’를 설명할 때 ‘복수’라는 단어를 쓴다. 그는 차라리 ‘카르마’가 더 적확한 단어일 수도 있겠지만 “복수라고 표현해야 사람들이 한 번에 더 잘 이해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오는 27일 개봉하는 이 영화에서 배우 조시 브롤린은 ‘비호감’ AE(광고회사 영업직)이자 빵점짜리 아빠인 조 두세(Joe Doucett) 역을 연기한다. 그는 어느 날 만취상태로 창녀와 하룻밤을 보낸다. 다음날 눈을 떠보니 싸구려 모텔 방이었다. 사실 그 방은 기묘한 ‘감방’이었다. **기사전문보기** http://goo.gl/oq06iH
0 comments
Suggested
Recent
4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