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NADA
10,000+ Views

술 한잔의 여운, 삿포로#4

맥주 한잔의 고달픔
라멘집에서의 맥주 한 잔의 여운이 아쉬워 호텔에 들어가서도 곧바로 이자카야를 찾아 다시 나왔다. 추천 받았던 곳은 이미 영업이 끝나 있었다. 허망함과 동시에 맥주의 고달픔이 더 심해졌다.
그렇게 어슬렁 거리다 들어간 골목 구석의 이름모를 이자카야.. 처음에 들어 갔을 때 아무도 없는 내부에 조금 실망을 한 것도 사실이다. 보통의 맛집이라면 사람들이 많은 것이 일반적이지 않겠는가? 하지만 오히려 아무 사람들이 없는 것이 메뉴를 선택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 부부가 운영하는 것으로 보이는 가게에 일본어는 하나도 모르고 메뉴도 모르는 우리의 모습이 길 잃은 어린양이라 생각했는지 메뉴 하나하나에 대해 친절하게 설명해주셨다.
훗카이도 지역음식
주문한 메뉴는 2가지, 둘 다 훗카이도 지역의 음식이라고 했다. 냄비에 담아져 나온 것은 무척이나 간단해 보였다. 간장과 된장소스로 보이는 것에 숙주와 연어가 올라가 있는 것이 전부였다. 간단하게 연어찜과 같이 보였지만 숙주와 연어, 두가지 모두 좋아하는 나로서는 현재 간단한 맥주 안주로는 딱 알맞는 메뉴였다. 맛은 된장소스의 고소함에 아삭한 숙주가 씹히고 나면 짭짤한 소스의 두 번째 맛과 함께 부드러운 연어가 느껴지는 순서였다.

거기에 훈제향나는 사슴꼬치 한입과 맥주 한모금, 마지막에 달짝지근한 오뎅볶음 한 젓가락 하고 나니 오후에 비행기와 버스를 타고 이리저리 돌아다녔던 피로가 조금은 노곤함으로 바뀌고 마음은 편안해졌다.

여행오기 전 해외여행은 자주 갈 수가 없으니 최대한 많이 보고 돌아다니라는 말을 듣고 왔지만 이 편안함을 너무나 좋아하기에 당분간 내 여행은 여유와 휴식이 주제일 것 같다.
정처없이 떠도는 발걸음, 소세이가와 산책
원래는 조금 더 북쪽으로 올라가는게 정확한 소세이가와 거리였지만 근처에다가 이 물줄기도 연결되어 있다고 하니... 사람 많은 것보단 이런 조용한 곳이 운치 있겠다 싶었다.

소세이가와는 인공적으로 만든 천으로 남북으로 거의 일렬로 쭉 뻗어 오오도리 공원으로 이어져있고 삿포로 tv타워까지 연결되어 있다고 하는데 딱히 목적지 없이 산책하고 있었던 터라 사진 잘 나오겠다 하는 곳에 멈춰서 사진찍고 바라보기에 바빴다.

여행의 첫 날이 마무리 된 것은 아니지만 이대로 숙소로 들어가서 잔다고 해도 기분 좋게 잘 수 있을 것 같다. 작년 러시아 여행과는 여유와 휴식으론 비슷하지만 직장인으로 일 가운데 쉬러 간 것과 이젠 백수로서 일을 마무리하고 휴식 온 여행이라 그런지 아직은 잡생각이 많아 온전히 기분내고 즐기지는 못하고 있었다. 이럴 때 맥주 한 잔 건치고 난 뒤의 산책이 그나마 실타래처럼 엉킨 마음을 한가닥히 풀어주고 있었다.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 진짜 겨울에 또 가야겠어요..
@monotraveler 제가 눈을 좋아해서 그런지 눈에 묻혀있는게 정말 좋았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늘의 맥주]: 118. Speedway Stout - Ale Smith Brewing Co.(월드 클래스 커피 임페리얼 스타우트)
오늘의 맥주는 에일 스미스 양조장의 Speedway Stout 입니다. 이 맥주는 에일 스미스 양조장의 대표 임페리얼 스타우트이며, 20년전에 출시되었지만 여전히 많은 사랑과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커피가 들어간 임페리얼 스타우트입니다. 맥주정보; 이름: Speedway Stout ABV: 12% IBU: N/A 구매액: 8,500원 구매처: 그래프트브로스 서래마을지점 외관: 짙은 검정색을 띠면서 유지력이 높은 갈색 맥주 헤드가 형성됩니다. 향: 향을 맡아보면 직관적인 커피 로스티드 향, 다크 초콜릿이 느껴지면서, 볶은 맥아의 스모키 향도 느껴지고, 아주 은은한 홉의 풀내음도 느껴집니다. 맛: 마셔보면, 커피와 다크 초콜릿이 잘 느껴지면서, 볶은 맥아의 훈제 향과 은은한 풀 내음이 느껴집니다. 맥주의 쓴맛은 적절하며, 뒤에서 약간 낮은 알코올이 느껴지면서, 짧은 여운을 가지고 마무리됩니다. 마우스필: 미디엄 풀 바디감을 가지고 있으며, 부드러운 질감, 낮은 탄산감을 가지고 있으며, 부담스럽지 않은 알코올 부즈가 느껴져, 맛과 향의 밸런스가 잘 느껴집니다. 총평: 미국 대표 커피 임페리얼 스타우트라는 명칭이 전혀 아깝지 않는 맥주라고 생각됩니다. 직관적인 커피, 다크 초콜릿이 느껴지면서, 홉, 맥아 그리고 알코올 부즈까지 맥주 균형감을 잘 갖추고 있어서, 맥주 완성도 아주 높게 느껴진다고 생각합니다. Today’s beer is Speedway Stout, from Ale Smith Brewing Company. It is an Imperial Stout brewed with pounds of coffee for a little extra kick. BEER INFO; NAME: Speedway Stout ABV: 12% IBU: 70 Appearance: It has a deep black color with the long retention of the brown head. Aroma: I can feel a significant feature of roasted coffee beans flavor and a dark chocolate flavor. A smoky and roasted malt comes just behind the coffee, and a slight hoppy character and alcohol booze make the end of the scent. Flavor: It has a clear roasted coffee beans flavor and some dark chocolate and dark malts come out smoothly, the beer bitterness is moderate, and the alcohol doesn’t come out too much. Mouthfeel: It has a medium-full body, with a smooth texture. Comments: It is a well-made Imperial Stout with coffee. Honestly, it makes a wonderful balance among the various ingredients. It always makes me feel happy to enjoy today with this beer.
통영 라인 도이치 브루어리
아이들 배꼽시계 알람이 울리나봅니다. https://vin.gl/p/3597415?isrc=copylink 서피랑에서 내려와 가까운 해안도로쪽으로 나가보니 가끔 집에서 먹었던 유동골뱅이 공장도 나오고 더 지나가보니 바닷가 동네와 살짝 어울리는듯 그렇지않은듯 언밸런스한 공장 건물같은 브루어리를 만났습니다. 브루어리라고 써여져 있지 않았음 공장인줄 알았을겁니다 ㅎ 이 주택의 소유주는 엘리라는 강아지랍니다. 사람이 다가가면 꼬리를 흔들며 잽싸게 달려옵니다. 사진찍을땐 주차장에서 산책중이었어요. 이쪽에서 보니 건물이 또 다르게 보이네요 ㅎ 와, 외부에서 보는거랑 내부에서 보는거랑 천지차이네요. 인테리어가 이쁜데요... 아주 깔끔했어요. 자 이제 뭘 먹을지 공부해 봅시다... 와입은 IPA를 주문합니다. 이집 IPA가 맛있다고 들었답니다. 저는 샘플러 6잔 세트를 주문합니다. 3잔 세트도 있던데 오늘 아니면 또 언제 와서 맛보겠습니까 ㅎ. 윗쪽 우측부터 바이젠, 헬레스, 필스너 그리고 아래쪽 우측부터 레드비어, 포터 그리고 IPA랍니다.음, 바이스부터 제 느낌을 이야기 하자면 바이스는 언제나 그렇듯 완전 부드럽구요. 헬레스는 좀 쌉싸름하네요. 필스너는 프루티하면서 약간 쌉쌀한 것이 기존에 마셔봤던 필스너랑은 살짝 다른 느낌? ㅋ 레드비어는 와입이 소맥느낌, 폭탄주 느낌 난데요. 저도 6잔중 레드비어가 젤 제 취향에 안맞는듯 했어요. 포터는 아, 쌉쌀이 아니고 씁쓸한 느낌이... 그리고 마지막 ipa 아, 구수합니다. 맛있어요. 이상 제 입맛이었습니다 ㅋ 기본 안주들... 감자는 많이 바싹합니다. 아들은 치즈버거 순삭... 주차장에서 만난 목련... 곧 봉오리를 팍 터트리겠죠. 누군가 손 대기전에 미리 말이죠 ㅎ. 건물 뒤에 초등학교 운동장만한 주차장이 있어요. 엘리가 막 뛰어다니고 있네요...
경기도 서해안 바다 드라이브 코스 5곳
<<서해안 가볼만한곳 경기도 화성,안산,시흥 드라이브 코스>> #서해안가볼만한곳 #경기도가볼만한곳 #서해안드라이브코스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모처럼 여행기를 소개합니다. 3월 시작부터 봄비가 주룩주룩 내립니다. 이제는 봄이라고 해도 되겠지요? 긴 겨울의 동면을 깨고 새롭게 출발하는 봄. 희망차게 보내시기바랍니다. 오늘 소개할 곳은 일전에 다녀온 서울근교 바다여행으로 경기도 화성부터 안산 시흥을 지나온 드라이브코스입니다. 경기도 화성의 바닷길로만 달려와 마지막 시흥 물왕저수지에서 저녁을 먹고 지하철로 귀가한 코스입니다. 1. 경기도 화성 궁평항 2. 경기도 화성 제부도 3. 경기도 화성 전곡항 4. 경기도 안산 대부도 탄도항 5. 경기도 시흥 물왕저수지 맛집 토담골 봄이여 오라/호미숙 조용히 오지 않고 떠들썩하게 굿판 벌이듯 오는 봄이여 갈대숲을 비집던 바람이 숨바꼭질에 수런대는 늪 제철 찾아 떠나는 철새들처럼 겨울은 떠나고 곧 축제가 열리리니 어여쁜 화관 쓰고 오라 얇은 겨울 막 얼음장 밑으로 똘똘 흐르듯 왈츠로 오는 봄이여 털북숭이 버들강아지 분칠하면 나무에 물이 오르고 얼었던 땅에 녹색물 번지고 울긋불긋 꽃 잔치에 사뿐사뿐 오라 군대 행진곡처럼 장엄하고 씩씩하게 오는 봄이여 햇살을 씹어뱉던 겨울, 벙긋대며 옹알이는 갓난아이 앳된 엄마 눈과 마주치자 까르르 뒤로 넘어지고 빨랫줄 기저귀 살풀이장단에 너풀너풀 대듯 신명 나게 오라 이파리보다 먼저 꽃망울 뽐내며 오는 봄이여 부푼 가슴 설레는 여인에게 봄바람 가득 불어 넣어 어느 사내 눈 맞아 도망친다 해도 탓할 이 없으리니 팝콘 터지듯 팡팡 꽃 폭죽 속으로 흐드러지게 오라 #경기도가볼만한곳 #제부도 #전곡항 #탄도항 #궁평항 #서해안가볼만한곳 #서해안여행 #서해안여행코스 #경기도여행 #경기도여행코스 #누에섬 #물왕저수지맛집 #토담골 #서해가볼만한곳 #경기도여행
[오늘의 맥주]: 117. Stone Tangerine Express Hazy IPA - Stone Brewing(스톤의 또 다른 해석)
오늘의 맥주는 소톤 양조장의 Stone Tangerine Express Hazy IPA입니다. 이 맥주는 귤이 첨가된 헤이즈 아이피에이입니다. 보통 과일이 들어간 IPA는 홉에서 느끼는 과일 캐릭터와 실제 과일을 넣어서 구현해 내는 과일 캐릭터의 균형을 잡는 것은 상당히 높은 양조 스킬을 요구하지만, 이번 스톤 맥주는 과연 그러한 포인트를 잘 살렸을지 기대해봅니다. 맥주정보; 이름: Stone Tangerine Express Hazy IPA ABV: 6.7% IBU: 75 구매가: 2,500원(행사가) 구매처: 와인앤모어-서래마을 지점 외관: 탁하고 짙은 황금색을 띠면서, 유지력이 낮은 해드가 형성됩니다. 향: 처음에 직관적인 귤 과육 향이 느껴지고, 오랜지 껍질 위주의 시트러스 향 그리고 풀내음이 느껴집니다. 맛: 마셔보면, 귤의 과육 그리고 껍질 향이 느껴지고, 오랜지 껍질의 시트러스 향이 느껴집니다. 맥주의 쓴 맛은 높은 편이며, 뒷맛에 나오는 과일 그리고 맥아 단맛을 잘 잡아주면서 마무리 됩니다. 마우스필: 미디엄 바디감을 가지고 있으며, 부드러운 질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총평: 비록 웨스트 코스트 아이피에이를 잘 만드는 스톤 양조장은 기존 트렌디한 헤이즈 아이피에이를 자기만의 해석으로 만들어냈습니다. 비록 맥주의 쥬시함은 떨어지지만, 맛과 향의 균형에 중점을 두었고, 과일 부재료와의 벨런스도 잘 맞추었다고 생각됩니다. Today’s beer is Stone Tangerine Express Hazy IPA from Stone Brewing. It is a hazy IPA brewed with tangerine puree. NAME: Stone Tangerine Express Hazy IPA ABV: 6.7% IBU: 75 Appearance: It has a hazy dark gold color, with the short retention of the beer head. Aroma: I can feel some citrus scent oriented from tangerine and orange peels. To add, the grassy character and the malty aroma come after in the end. Flavor: The distinctive tangerine and orange peels citrus flavors come out directly at the beginning of the palate and the grassy hop character appears in the middle of the palate. The beer bitterness is moderate-high, and it is enough to support the malt and the fruit flavors. Lastly, it makes the appropriate end of the tasting Mouthfeel: It has a medium body, with a soft texture and medium-high carbonation. Comments: Stone Brewing always makes high-quality beer with its sophisticated brewing skill. However, some trend beer styles are not their area, just like Hazy IPA. This beer appears different perspectives of Stone Brewing, and it makes another wonderful flavor and aroma. 맥주 자료 출처: https://untp.beer/v7eO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