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y7
500+ Views

삶의 지혜가 묻어 나는글


★삶의 지혜가 묻어 나는 글★  사람들은 그때...라고 지나버린 후회스런 말을 자주 한다 그때 참았더라면, 그때 잘했더라면, 그때 알았더라면, 그때 조심했더라면, 훗날에 지금이 바로 그때가 될텐데 지금은 아무렇게나 보내면서, 어리석게도 오늘도 자꾸 그때만을 찾고 있다. 게으른 사람에겐 돈이 따르지 않고, 변명하는 사람에겐 발전이 따르지 않는다. 거짓말하는 사람에겐 희망이 따르지 않고, 간사한 사람에겐 친구가 따르지 않는다. 자기만 생각하는 사람에겐 사랑이 따르지 않고, 비교하는 사람에겐 만족이 따르지 않는 법이다. 빈 깡통은 흔들어도 소리가 나지않고, 속이 가득차도 소리가 나지 않는다. 소리가 나는 깡통은 속에 무엇이 조금 들어 있을 때다. 사람도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이나, 많이 아는 사람은 아무 말을 하지 않지만, 무엇을 조금 아는 사람이 항상 시끄럽게 말을 많이 한다. 세상을 아름답게 살려면 꽃처럼 살면되고, 세상을 편안하게 살려면 바람처럼 살아라. 꽃이란 자신을 자랑하지도 남을 미워하지도 않으며, 바람은 어떤 그물에도 걸리지 않고 험한 산도 아무 생각없이 쉽게 오른다. 고민이란 놈은 가만히 보면 파리를 닮았다. 게으른 사람 콧등에는 올라 앉아도, 부지런한 사람 옆에는 얼씬도 못한다. 파리채를 들고 한놈을 때려 잡으니, 게으른 사람 콧등에는 또 다른 놈이 날아오네. 고집이란 놈은 제 멋대로 하려고 하는 버릇없는 놈이고 힘이 무척 센놈이다. 그놈을 내가 데리고 사는 것이 아니고 저 놈이 날 붙들고 놓아주지 않는다. 무지개는 잡을 수 없기에 더 신비롭고, 꽃은 피었다 시들기에 더 아름다운 것이다. 젊음은 붙들 수 없기에 더 소중하고, 우정은 깨지기 쉬운 것이기에 더 귀한 것이다. 내 손에 손톱 자라는 것은 보면서, 내마음에 욕심 자라는 것은 보지 못하고, 내 머리에 머리카락 엉킨 것은 보면서, 내 머리속 생각 비뚤어진 것은 보지 못한다. 모든 걸 베푸고만 사는 나무같은 친구하나 있었으면 좋겠다. 아니, 내가 먼저 누군가의 나무가 되었으면 좋겠다. 잘 자라지 않는 나무는 뿌리가 약하기 때문이다. 잘 날지 못하는 새는 날개가 약하기 때문이다. 행동이 거친 사람은 마음이 비뚤어졌기 때문이고, 불평이 많은 사람은 마음이 좁기 때문이다. 하나에 하나를 더하면 둘이 된다는 건 누구나 다 알아도, 좋는 생각에 좋은 생각을 더하면 복이 된다는 걸 몇 사람이나 알까? 둘에서 하나를 빼면 하나가 된다는 건 누구나 다 알아도, 사랑에서 희생을 빼면 이기(利己)가 된다는 걸 몇 사람이 알까? 세월이 더하기를 할수록 삶은 자꾸 빼기를 하고, 욕심이 더하기를 할 수록 행복은 자꾸 빼기를 한다. 똑똑한 사람은 더하기만 잘하는 것이 아니라 빼기도 잘하는 사람이고, 훌륭한 사람은 벌기만 잘하는 사람이 아니고 나누어 주기도 잘하는 사람이다. - 좋은글 중에서 - ★ #좋은글 좋은글귀 어플 https://goo.gl/vyj2t2 ★ #성경말씀 아침묵상 어플 https://goo.gl/4wsQxe ★ #고르디쥬얼리 http://storefarm.naver.com/egordi #좋은글 #좋은글귀 #짧고좋은글귀 #좋은생각 #인생 #명언 #명언모음 #인생명언 #짧은글 #짧고좋은명언 #삶의지혜 #사랑글귀 #짧고좋은글 #좋은글귀모음 #좋은글모음 #삶의글
행복지기님의 스토리를 확인해보세요. https://story.kakao.com/ch/happyjiki/H5FWMbeSyeA

Comment
Suggested
Recent
글 너무 좋아서 카카오스토리로 퍼가요~~^^ 좋은글 감사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장애와 편견
우리나라 선조들은 장애를 질병 중의 하나로 여겨 단지 불편한 병이 있는 사람이라 여겨졌다고 합니다. ​ 그 때문에 조선 시대만 해도 장애에 대한 편견과 차별이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도 훨씬 덜 했다고 합니다. ​ 장애인과 그 부양자에게는 각종 부역과 잡역을 면제했고 장애인에 대한 범죄는 가중 처벌되었습니다. ​ 나라의 길흉화복을 점치는 점복사, 불경을 외워 읽어주는 독경사, 물건을 만드는 공방의 공인, 악기를 다루는 악공 등으로 장애를 가진 그들이 스스로 살아갈 수 있도록 교육도 진행했습니다. ​ 그래서 비록 장애를 갖고 있지만 자신의 능력을 발휘해서 뛰어난 공적을 이룬 사람들이 많습니다. ​ 실제로 오늘날의 장관이나 국무총리에 해당하는 높은 벼슬까지 오르기도 했습니다. ​ 대표적으로 세종대왕의 정치사에서 황희와 더불어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인 허조는 조선 건국 후 국가의 기틀을 마련하는 큰 공을 세우며 세종의 큰 신임을 받았는데 그는 어려서부터 체격이 왜소하고 어깨와 등이 구부러진 척추 장애인이었습니다. ​ 중종 때 우의정을 지낸 권균은 간질 장애를, 광해군 때 좌의정을 지낸 심희수는 지체 장애를, 그리고 영조 때 대제학, 형조판서에 오른 이덕수는 청각장애를 앓고 그들의 능력을 발휘하는데 걸림돌이 되지 않았습니다. 조선 시대 장애인에 관한 법령과 모습을 보면 지금 보다 더 장애인에 대한 차별과 편견이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 『세종실록』에 전하는 박연의 상소에는 이런 구절이 있습니다. ‘시각장애인 악사는 앞을 볼 수 없어도 소리를 살필 수 있기 때문에 세상에 버릴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 ​ # 오늘의 명언 장애는 불편하다. 하지만 불행한 것은 아니다. – 헬렌 켈러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장애#편견#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