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ooon
50,000+ Views

엄마가 밥먹으래서 나왔는데 식탁상황

25 Comments
Suggested
Recent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제목 개웃기네
자연스럽게 와서 밥만이라도 푸고 앉아있으면 좀 좋아?상전이여 아주ㅡㅅㅡ
다른집도 다 같네ㅋㅋ
나온자식:밥은....? 엄마:다됬어 밥푸고 반찬꺼내고 국프기만하면되 나온자식:바📴🆒♐♏♎ㅂ!!!
아들: 엄마 밥은? 엄마: 퍼 아들: 응? 엄마: 프라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찐 이벤트) //구라같은 실화썰 경연대회//
(((구라아님 주의))) 여어~~~ 빙글러들 ㅎㅇ 빙글의 인싸가 되고싶은 모야. 오지게 인사박습니다. ^^7 충성 오늘은 만우절이잖아? 나는 뭐 이름 붙은 날 중에서 만우절을 제일 좋아해 우리 민족이 무슨 민족이야 (배달의 민족 아니다.) 바로 해학의 민족 아니겠어? ㅇㅇ 그래서 만우절만 되면 다들 난리 부르쓰를 추는게 난 넘 좋더라고 ^^ㅎ 암튼 빙글러들의 드립도 보고 싶은데 빙글은 구라 이벤트 같은거 안 하나? 싶은 마음에 ★★가진건 돈과 시간뿐인 내가 이벤트를 진행해보고자 함★★ ㅈㄴ 멋져보이지 그치? 재수없으라고 한 말 맞아 ㅇㅇ 암튼 요즘 ㅈ같은 사건 사고도 많고.... 아니 솔직히 코로나 자체가 개구라같은 일 아니냐 ㅠㅠ 개빡치네 이 시대에 전염병으로 전세계에서 엄청난 숫자의 사람들이 계속 죽어나가고 마스크는 필수니.... 언제까지 이러고 살아야되는걸까 ㅅㅂ 인류에 도움이라고는 되지도 않는 중국놈들은 말같지도 않은 쌉소리나 하고.... 아 말이 좀 딴길로 갔네; 그래서 내가 준비한 이벤트가 뭐냐면 개구라 같지만 실화인 썰 경연대회 자기가 알고있는 얘기 중에서 구라같지만 찐트루인 썰 / 차라리 구라였음 싶은 썰 두가지 썰 중 하나를 골라서 풀면됨ㅇㅇ 예를 들면 2년간 사귄 남친이 사실 여자였다, 벌써 2021년이 1/4가 지나갔다, 알고보니 우리 부모님이 재벌이였다, 3n년간 애인을 사겨본 적이 없다 등등.... 존나 재밌거나 신박한 이야기를 댓글로 달아주면 ~끝~ 그리고 기왕 돈 쓰는 거 모든 참여자들에게 '아아 기프티콘' 선택받은 4인에게는 '베라 쿼터 기프티콘' 플렉스 조진다. 아 물론 무성의 댓글은 바로 ㅃ2 어느정도 볼만한 댓글을 달아주면 기프티콘 ㄱㄱ 5인 선발 기준은 1. 진짜 존나 놀라운 댓 > '와 이런 일이 진짜 있다고..? ' 걍 썰 자체가 거의 판 레전드 급인 댓글 인터넷에서 본 얘기, 사돈의 팔촌이 해준 얘기, 친구의 친구가 겪은 얘기 등등 다 좋아 출처는 중요하지 않음 걍 재미만 있음 되지 뭐 안그럼?ㅎ 2. 진짜 존나 신박한 댓 > 구라 용납함ㅇㅇ 대신 앞에 <구라>라고 적어줘 와 이새끼는 뭔 생각을 하고 살길래 이런 썰을 지어내냐? 싶은 댓글 3. 그냥 내가 맘에 드는 댓 > 별거 아닌데 그냥 내 맘에 들면 주겠음 이게 바로 권력의 단맛 아니겠어? 4. 극공감 댓 > 와 ㅅㅂ 맞아... 진짜 차라리 구라였으면 좋았을 텐데.... 이런 맘이 들게하는 댓 이건 다른 빙글러들이 좋아요 눌러준 숫자도 참고할 예정 기간은 4/1 오늘 단 하루. 만우절이 끝나기 1초 전까지 댓글 받고 샷따 내릴예정 뭐 한... 8명 정도만 참여해도 나는 이벤트 성공이라고 생각하는데 설마 10명 넘어가지는 않겠지? 암튼 ㅈㄴ 재밌는 댓글로 내 통장 거덜낼 빙글러들 드루와 ㅇㅇ 기대할게 ㅃㅇ
"처음 본 길냥이에게 차를 뺏겼습니다"
생전 처음 본 고양이에게 차를 뺏겨버린 남성의 사연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사진 속에는 다운 씨 차에 무임 승차한 길냥이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열린 문 사이로 다가와 차 안을 이리저리 살펴보던 길냥이. 차가 마음에 들었는지 차비도 내지 않고 올라타는 모습입니다. 시승이라도 하듯 차 안 이곳저곳을 둘러보며 그렇게 한참을 차 안에서 떠나지 않았는데요. 차를 태워준 다운 씨에게 감사 인사라도 하듯 몸을 비비고 애교를 부리는 모습이 사랑스럽기만 합니다. "회사 일로 자동차 유튜브 촬영하느라 강원도 산골짜기를 방문했다"는 다운 씨. "카메라를 설치하러 문을 열어둔 채 차에서 내렸는데, 다시 타려고 보니 처음 보는 고양이가 쳐다보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눈치를 보면서 오더니 차에 탔다"며 "한참 놀아줬더니, 막 몸을 비비고 발라당 눕기도 하면서 계속 저를 쫓아왔다"고 덧붙였습니다. 다운 씨는 말로만 듣던 '간택'을 당한 것 같아 녀석을 그대로 데려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다고. 그러나 고양이 키우는 지인에게 물어보니, 아직 어려 주변에 어미냥이가 있을 거라고 해 데려오지 않았답니다. 다운 씨는 "이후 녀석이 눈에 밟혀 왕복 6시간 거리를 3~4번이나 찾으러 갔었다"며 "결국 못 찾아서 너무 아쉽다"고 아쉬움을 토로했습니다. 이어 "주변에 야생동물들이 너무 많은데, 부디 다치고 말고 어디서든 잘 지냈으면 좋겠다"는 따뜻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
19살 소녀, 그녀가 궁금하다.jpg (한줄요약 있음)
아침에 일어나서 알림을 보는데 ㅎㄷㄷ 이게 모야 아주우 예쁘게 생긴 서양 여성분의 댓글로 알림이 도배가 돼있는거예여 아침엔 캡처 못 해서 방금 캡처함 I'm Girl 19 years... 나는 소녀다 19살... ?_? 눌러서 들어가 보니까 이런 댓글이네영 나는 열아홉살 먹은 소녀다(대문자)... (이하생략) 흐규? 모얌 게다가 아이디가 Anonym인걸로 봐서는 삭제된 아이디인건데 이건 무슨 일이지 근데 보니까 내꺼만 그런게 아니라 보이는 카드마다 죄다 남겨뒀더라구여 뭐지???????? 사람이 아닌가?????????? 신고 정신이 투철한 여러분의 힘으로 가려버린 댓글 아침엔 정신이 없어서 잊고 있다가 번뜩 생각나서 빙글에 제보해야지 하고 앱을 켰는데 마침 오는 톡 알림에 프레지던트 톡방을 들어가 보니까 이미 다른 분이 하신 제보에 빙코가 답변을 남겼네영 (( @VingleKorean 화이팅... )) 13만개라니 ㅎㄷㄷ 어쩐지 저 아까 짤줍도 발행했는데 댓글이 하나 달려있길래 뭔가 했더니 저건거예여 뭐여 귀신이여? 생각했는데 제가 짤 생길 때마다 카드에 짤 넣어놓고 임시저장 해두는데 임시저장해놓은 카드에까지 매크로가 댓글을 달았다는 거예여 소오름 양놈들은 스팸도 무섭네 ㅎㄷㄷ 한줄(?) 요약 : 그러니까 아침에 이미 계정 날리고 댓글 삭제도 했는데 남긴 댓글이 13만개라 그 삭제가 아직도 처리되고 있고, 13만개 노티가 한 번에 갈 수가 없어서 아침에 발송된 노티가 지금까지도 차례차례 날아오고 있다는 말입니다요 어때염 정리 잘했져???????? 길긴 하지만 한문장 맞음 ㅋㅋㅋㅋㅋㅋㅋ 그니까 저 열아홉살 소녀의 댓글은 이미 죽어가고 있는 시한부라는 뜻 이니까 조롱 한 번 날려 주시구 저 싸이트 들어가보지는 마시구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 감히 신성한 내 카드에 어디 저런 댓글을 암튼 저처럼 궁금해 하는 분들 계실까봐 공유해 봅니당 친절친절 짤둥쓰 그럼 이만 총총
'요술램프와 100가지 소원' 픽시와 브루투스
한 무명작가가 자신의 인스타그램(@pet_foolery)에 일회성으로 동물 만화 한 편을 업로드했습니다. 처음엔 그저 서로 어울리지 않는 두 동물이 친구가 되면 재밌겠다는 정도로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이 만화는 무명작가를 단숨에 팔로워 250만의 스타 작가로 만들어 주었습니다. 그리고 1편으로 끝내려고 했던 만화는 어느덧 연재 3년차에 접어들었습니다. 250만명을 홀린 만화, 은퇴한 군견 브루투스와 아기 고양이 픽시의 이야기입니다. ㅣ 숨바꼭질 브루투스: 하나, 둘, 셋 픽시: 프훗. 진흙탕에 뒹군 후 낙엽을 온몸에 붙이는 픽시. 브루투스: 서른아홉, 마흔. 자 이제 찾는다. 픽시: 후후. 브루투스는 날 절대 못 찾을걸. 누가 봐도 나는 완벽한 나뭇잎 덩어리라고. 브루투스: 찾았다. 픽시: 뭣이??? 브루투스: 나뭇잎은 보통 자신이 나뭇잎 닮았다고 큰소리로 떠들지 않거든. 픽시: 오 이런. 브루투스: 게다가 픽시 네 엉덩이가 그대로 노출돼 있어 픽시: 젠장!!! ㅣ 요술램프와 100가지 소원 픽시: 호잇. 나와라 마법의 요정아. 픽시: 엄마야 맙소사! 브루투스: 나는 위대한 지니. 3가지 소원을 들어주마. 픽시: 에이. 난 소원이 100가진데. 브루투스: 안돼. 3가지만 빌 수 있다고. 픽시: 소원을 100가지로 늘려달라고 빌 건데. 브루투스: 하아... 그렇게 해. 픽시: 첫 번째 소원. 나를 공룡으로 만들어라! 픽시: 크아아아아아아아아! 브루투스: 픽시. 이 놀이가 끝날 때까지 나는 계속 이 양동이 안에 앉아 있어야 하는건가. 픽시: 양동이? 요술램프 말하는 거야? 브루투스: 응. 픽시: 당연하지. 지니는 요술램프에 평생 속박된 존재라구. 픽시: 걱정 마. 99가지 소원을 빌고 나면 100번째 소원으로 널 풀어주지. 브루투스: 소원을 어서 말하라. ㅣ 번데기 브루투스: 픽시. 너 혹시 꼈니. 픽시: 아닌데. 안 꼈눈데. 픽시: 난 지금 번데기라구. 곧 아름다운 나비가 될 거라구! 브루투스: 저기... 이불을 둘러싼다고 번데기가 아닌 건 알고 있지. 픽시: 그래? 그래도 시도해볼 가치는 있잖아? 픽시: 좋아. 이제 나비가 될 때가 된 것 같군. (꿈틀꿈틀) 픽시: 나 낀 거 같어. 브루투스: 내 말이. 인스타그램/pet_foolery 홈페이지/patreon.com/petfoolery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