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drlsla
10,000+ Views

2017년 마지막 복날, 당신은 어떤 고기를 먹습니까?

동물보호단체, 서초동 법조타운에서 ‘고통 없는 복날 캠페인’ 행사 진행
이번 복날에는 어떤 고기를 먹을 생각인가요? (사진=박양기 기자)

복날에는 삼계탕, 보신탕, 장어, 낙지 등 몸에 좋은 고기를 재료로 더운 여름 허한 기운을 채워주는 것이 우리의 풍습이었다. 하지만 시대가 흘러가면서 동물보호 관련 단체들은 복날마다 고통스럽게 죽어가는 동물들의 입장에 대해 얘기하기 시작했고 관련해 캠페인이나 행사를 진행하는 모습을 우리는 이제 심심치 않게 마주할 수 있다.

동물자유연대와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는 2017년 마지막 복날인 8월 11일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 서초동 법조타운 식당가에서 복숭아와 채식버거를 나눠주는 행사를 진행했다. 이는 고통 없는 복날을 목표로 시행된 행사로 지나친 육류소비보다는 좀 더 건강한 삶을 추구하자는 목소리를 내는 시간이었다.
현대사회 속에서 지나친 육류소비가 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가운데, 제철 과일이나 건강한 복달임으로 더위를 이겨내자는 취지를 갖고 복날에 고기나 보신탕 등을 먹는 것은 육류를 먹기 힘들던 과거의 풍습이라는 것이 이들의 입장이다.

행사 장소가 서초동 법원단지인 이유는 전국적으로 가장 유명한 보신탕집 두 곳 정도가 근처에 위치해 있기 때문이라고 이들은 전했다. 동물보호단체의 입장에 의하면 보신탕 한 그릇이 식탁에 오르기까지 동물보호법, 폐기물관리법, 식품위생법, 축산물 위생관리법 등 여러 법률을 위반하고 있다고 한다.

복날에 개고기를 먹는 것이 옳은 일인지는 지속적으로 논란이 됐던 사회 속 문제 중 하나다. 특히 반려동물 천만 시대에 개를 키우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급속도로 보신탕을 보는 안 좋은 시선이 늘어가는 추세다.
복날에 고기를 먹는 풍습을 우리의 문화로 여기고 꾸준히 지켜나가는 입장과 시대의 새로운 흐름은 동물과 공존하며 내 몸의 건강을 지키는 삶이기에 고기섭취 문화는 변해야 한다는 입장 사이의 큰 골이 과연 좁혀질 수 있을까?

2 Comments
Suggested
Recent
개고기 반대론엔 논리적 근거가 너무 빈약하기 짝이 없어서요. 특히나 개고기를 식품으로 인정하지 않으려는 자신들의 움직임 때문에 개들이 잔혹하게 도살당하는것을 법적 제제 할 수 없는것인데 계속 그 부분을 언급하는 부분도 웃기구요.
개 안억다. 재들 때문에 다시 먹게 됨 안먹던 친구들도 한번 먹더니 담주 또 가잖네 ㅎ 요번엔 재들이 알려준강남 법조타운 맛집으로 고고 아무튼 고맙다. 나와서 꼭 복숭아로 입가심할께 무엇을 바꾼다는 것은 시간과 노력이 동반되지 않으면 이루어져도 아름다운것이 될수없지. 그렇게 생각을 해야 인간이다. 너희가 가는 가는 길은 더 큰 저항을 부딧치게 될것이다. 순리를 찾아라.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거대 아기의 습격! 아빠? 배에 힘 꽉 주세요!
메리베스 씨는 듬직한 체격을 지닌 반려견 허버트와 5년째 함께 하고 있습니다. 하버트는 성인 남성도 평범하게 보이는 거대한 덩치에 무표정한 표정을 지니고 있지만 속마음은 낭랑 5살 아기 강아지입니다. 메리베스 씨는 하버트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아기예요. 아기. 거대한 아기요." 허버트는 가족만 보면 반가운 마음에 강아지처럼 꼬리를 흔들고 방방 뛰며 포옹을 합니다. 허버트가 안기기 위해 달려오면 충격을 대비해 자세를 낮추고 한 발을 뒤로 빼야 합니다. "하버트는 아직 자기가 2kg의 작은 강아지라고 생각하는 것 같아요. 그때부터 예쁨을 듬뿍 받고 자랐으니까요." 그러던 어느 날, 메리베스 씨의 남편이 흔들의자에 앉아 휴식을 취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육중한 덩치를 가진 허버트와 눈이 마주쳤고, 허버트는 꼬리를 흔들며 달려왔습니다. "아...허버트ㅌ읕!" 허버트의 힘과 무게를 견디지 못한 흔들의자는 그대로 뒤로 넘어가버렸습니다. 그런데 더욱 재밌는 장면은 그 뒤에 발생했습니다! 허버트는 의자가 완전히 뒤로 넘어간 후에도 전혀 당황하지 않고 그대로 아빠의 품에 얼굴을 파묻었습니다. 어쨌거나 아빠 품에 안기려던 허버트의 처음 계획은 그대로니까 말이죠! 메리베스 씨는 웃으며 말을 이어나갔습니다. "이후 허버트는 남편의 가슴 위에 넙대대한 얼굴을 기대고 눈을 감았어요. 녀석은 덩치만 큰 아기예요. 우리 가족에게는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아기요." P.S 으엇! 짤만 봐도 명치가 무거워져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이야기!
진대감 ; 공덕동
전지적참견시점에서 이영자맛집으로 유명한 진대감-! 원래도 차돌삼합 맛집으로 유명한 집이였지만 방송타고 더..... 유명해졌..... 이 날도 날이 쌀쌀해졌는데 무려... 40분넘게 기다렸어요.... 타이밍도 그지같이 잡아가지고 진짜 넘나 힘들었...TAT 근처에 어디 들어갈 때도 없어서 쌩으로 밖에서 기다렸어요 진짜 진대감 공덕점은 주차해도 1시간 무료밖에 안되니 무조건 뚜벅이로 가야해요 진대감 공덕점 따뜻함이 물씬나는 내부를 가졌어요 전참시 뿐만 아니라 식신로드에도 나왔고, 나의아저씨 촬영도 했다고 하네요 연예인도 참 많이 찾아왔네요 그래서 본점이 아닌대도 불구하고 그 많은 사람들이 많나봐요 아무래도 한우 차돌이기때문에 가격대가 비싸요 한우 1++ 차돌박이, 생 키조개관자, 돌산 갓김치 해서 삼합인데 기대가 크네요 원산지 표기도 메뉴별로 다 되어있는 것 같아요 명이나물, 백김치, 곤드레나물, 갓김치, 부추무침, 깻잎짱아찌 등 차돌삼합과 어울리는 반찬들이 쫙 깔렸어요 반찬만 봐도 침이 고여요 옆자리에서 나는 향과 치익거리는 소리만 들어도 미칠 지경이였어요 오늘은 왜인지 특별한 술이 필요했어요 그래서 보해복분자를 주문했어요 좋은 음식와 좋은 술, 좋은 친구까지 완벽한 삼합이네요 좋은 술을 마시니 시원한게 땡겨서 묵사발 시켰는데 이 집 묵사발 맛집이네- 진짜 뻔히 아는 맛인데 넘나 맛있어요 드디어 차돌삼합이 나왔어요, 영롱하네요 개인적으로 살고기파라 기름붙은 거 잘 안먹는데 동그랗게 썰린 차돌은 넘나 먹음직스러워요 차돌과 비슷한 두께로 얇게 썰린 관자도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졌어요 처음에는 직원분이 구워주시면서 먹는 법을 알려주시는데 집게 질 하나 하나 눈을 뗄 수가 없더라구요 갓김치뿐만 아니라 모든 반찬과 곁들여 먹어도 넘나 맛있었어요 둘이서 진짜 많이 먹었네요 지갑 빵꾸나는 날로 생각하고 와서 먹어서 그런지 더 많이 먹어서 좋더라구요 고기를 그렇게 먹었는데도 볶음밥을 뺄 수 없어서 밥을 시켰더니 된장국과 순두부찌개를 가져다 주셨어요 볶음밥 먹는 사람들만 즐길 수 있는 특권이에요 삼합도 삼합이였는데 진짜 볶음밥 맛있어요 진짜 울뻔했네요 아 이래서 다 진대감 진대감 하는구나 가격만 조금 쌌으면 진짜 자주 갔을껀데 그러니깐 돈 많이 벌어야겠어요^.T 진대감 ; 공덕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