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ungh79
5,000+ Views

깜상 베리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안녕하세요
깜상 베리 오랜만에 인사드리려요
우선 최근 모습부터 보여드리는게 예의겠죠?
집사가 사진을 잘 못찍는건 안비밀..ㅋ

이렇게 바깥세상 구경도 하면서 집사의 보살핌아래 무럭무럭 컷습니다
오랜만에 병원에 갔더니 다이어트를 하라네요..
최근 집사가 노오력해서 사냥을 열심히 다니더니
요런 녀석들을 잡아 맛나게 먹었습니다
이러고 싸울때도 있지만
이렇게 더 많은 시간을 다정하게 지냅니다
집사의 게으름 게이지가 떨어지는날 다시 인사드릴게요
마지막으로
깜상이 못생긴 사진 하나 투척하고 가요..ㅋ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삔것들 오늘도 딱 붙어있네요 😍
몬냄이 깜상 짤...웃겨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귀여움이 1+1'..형 강아지가 집사 엿보자 따라 하는 꼬꼬마 냥이
강아지 '태풍이'와 고양이 '태양이'는 사이좋은 멍냥이 형제다. 성격이 잘 맞아 함께 노는 것은 물론 꼭 붙어 있으려고 했습니다. 특히 태양이는 형을 너무 좋아해서 졸졸 쫓아다니며 행동을 따라 하기까지 했습니다. 최근 집사 시로 씨는 방으로 들어가 혼자서 무언가를 하고 있었습니다. 방문이 거의 닫혀 있는 상황이었는데 뭔가가 자신을 쳐다보고 있는 싸한 느낌이 들었고, 이에 시로 씨는 문쪽을 바라봤습니다. 문틈으로 삐죽 나와 있는 태풍이의 코. 방에 들어오고 싶어 눈치를 보고 있을 태풍이를 위해 시로 씨는 문을 열어주려 했습니다. 문 앞에서 눈치를 보며 기다리고 있었던 건 태풍이뿐만이 아니었다. 태풍이 옆에는 태양이도 함께 있었습니다. 두 멍냥이의 귀여움에 웃음이 터진 시로 씨가 "너네 뭐해? 들어오려고?"라고 말하자, 태풍이는 아닌 척 시치미를 떼면서 눈을 피하고 태양이는 눈을 동그랗게 뜨며 집사를 빤히 쳐다봤습니다. 태풍이는 들어가고 싶어 하는 마음을 들키고 싶지 않았고, 태양이는 형아를 따라 하고 있었을 뿐인데 질문을 하자 어리둥절했던 모양입니다. 시로 씨는 "평소 제가 방 안에 들어가면 항상 둘 다 쪼르르 따라 들어오려 해요"라며 "이날은 제가 방문을 거의 닫아놓았는데 태풍이가 머리로 문을 열고 눈치를 보면서 슬금슬금 들어오려고 했어요"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태풍이가 그러고 있으니 동생인 태양이가 따라서 옆에서 빼꼼하고 있는 걸 보고 너무 귀여워 촬영했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