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timistic117
50,000+ Views

연예인의 말을 흘려듣지 마라

연옌들이 티비에서 농담식으로 하는 말이 나중에 보면 참트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지들끼리는 다 아는거니까.. 같은 업계끼리 상부상조일테고.
ㅅㅂ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광희가 젤 웃기네ㅋㅋㅋㅋㅋㅋㅋ
서울에서 술장사하던 사촌오빠도 이런얘기 많이 알더라구요
그래요??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아나보네요 대한민국에서 내가 젤 늦게 아는거 같아서 고립된 느낌 ㅠㅠ
@shm7041 장사도 그렇지만 동네 미용실이나 부동산같은 곳은 사람이 많이 드나드는 곳이어서 소식이 빠른가봐요. 아니면 포털사이트 들어가서 조금만 찾아봐도 금방 알수있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코로나19] 전국 PC방 영업 중단, 업주들은 "문 열게 해달라"
전국의 PC방이 문을 닫았다. 코로나19의 확산세로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전국으로 확대하면서 이루어진 조치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본부)는 23일 0시 부로 수도권에 발령됐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전국으로 확대했다. 본부가 지난 15일 PC방을 고위험시설로 지정하면서, 전국의 PC방이 영업을 할 수 없게 된 것이다. 본부가 거리두기 격하, PC방 중위험시설 분류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는 이상 PC방은 정상 영업이 어렵게 됐다. 코로나19의 신규 확진자는 수일 째 수백 명 대를 기록하며 지속적인 확산세를 기록하고 있다. 수도권에만 해당 조치가 시행되던 때 수강 신청을 하거나 게임을 즐기기 위해 지방의 PC방으로 '원정'을 떠난 사례가 있었으나, 이마저도 앞으론 어렵게 됐다. PC방 업계는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온 PC방을 구체적 기준없이 하루 아침에 문 닫게 한 것은 부당하다"는 입장. 업계를 대변하는 한국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은 "PC방을 중위험시설로 분류, 방역지침을 지킨 상태에서 영업을 재개할 수 있도록 해달라"라는 내용의 릴레이 피켓 시위, 청와대 국민청원 등을 진행 중이다. 24일 18시 현재, 청원에는 19,000명이 참가했다. 한편, 넥슨 자회사로 '게토'를 운영 중인 엔미디어플랫폼은 PC방 무인선불기 관리비를 면제한 바 있다. 이밖에 각 게임사의 여름 맞이 PC방 이벤트는 다수가 취소됐거나 축소 진행 중이다. 
배우들이 말하는 살인마 연기 후유증.jpg
이규성 / 동백꽃 필 무렵 " 마음속 윤리의식과 항상 싸웠다. 살인마 흥식이의 마음을 전부 이해하려는 순간    얼른 빠져나오려 했고 매일밤 악몽을 꾸었다. " 이중옥 / 타인은 지옥이다 " 성범죄자라는 상상을 계속하고 연기해야 하니 쉬는 날도 제대로 쉬지 못하는 느낌이었다. "  " 살인 장면에서 어떻게 해야하나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하지? 안좋은 생각을 매번 하게 되었다. " 노민우 / 검법남녀 " 사이코패스, 살인마가 나오는 작품을 하루에 세, 네편씩 꾸준히 봤다. " " 하도 시청하다 보니 나중에는 정말 잔인한 장면을 봐도 무감각해질 정도였다. " 김재욱 / 보이스 " 사람을 고문하고 살해하는 장면을 촬영한 후에는 호흡과 맥박이 점점 빨라지고    온몸이 떨리는 후유증을 겪었다. "  " 극에 너무 몰입했는지 스스로조차 내가 등장하는 장면을 보기 싫을 정도로 살이 빠졌었다. " 김성규 / 악인전 " 극의 몰입을 위해 일부러 7kg의 체중을 감량하고 최대한 음침하고 피폐한 모습을 만들었다. " " 손톱을 버릇처럼 물어뜯는 습관을 들였다가 절반이나 파먹고 피가 철철 난적도 있었다. "  윤계상 / 범죄도시 " 이거 가짜칼인데 내가 너무 깊숙하게 찔렀나? 라고 생각했다.      살인하는 장면의 잔상이 집에 가서도 순간순간 기억에 남는다. 기분이 매우 찜찜하였다. " 박성웅 / 살인의뢰 " 경찰 두명을 죽이는 장면을 찍었고 그날 잠을 못잤다. 숙소에서 혼자 있는데   도저히 잠이 안와서 멍한상태로 거의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다. "  최민식 / 악마를 보았다 " 나는 동네 주민들과 친한데 엘리베이터에서 자주 만나는 아저씨가 있다.   어느날 그분이 친근감의 표시로 내게 반말하자 겉으로는 웃으며 받아줬지만 속으로는   아니 근데 이새끼가 왜 나한테 반말을 하지...?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순간 나에게 이름모를 섬뜩함을 느꼈다. "  " 배우답지 않게 큰 감정의 동요를 느꼈고 다시는 살인마 연기를 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