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leessang
10,000+ Views

★슬픈이별 발라드★

1. 지영선 -가슴앓이
2. 다비치 - 잔소리
3. 먼데이키즈-녹슨 가슴
4. 코요테 - 애원
5. 엠씨더맥스 -이별이라는 이름
6. 정재욱 - 어리석은 이별
7. 페이지 - 난 늘 혼자였죠
8. 한경일 - 슬픈 초대장
9. 김건모- 아름다운 이별
10.디셈버 - 안녕
11.임창정-잊혀지는 이별
12.린 - 날 위한 이별
13.에이트 -심장이 없어
14.성시경 - 눈물 편지
15.더원 - 사랑아
4 Comments
Suggested
Recent
고맙습니다~
좋네요.잘듣고 갑니다~
네~^^
노야가 부른 소금인형도 추가 해 주세요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모델 뺨 때리는 페스티벌 요정들
안녕, 빙글러들~? 하루에 두 번은 좀 부담스럽지^^? ㅎㅎ미안,, 그래두 니들 나 막 싫어하구 그러면 넘 서운해ㅠ 울어보릴꼬야ㅠ 출처 - giphy (https://giphy.com/) 5월은 모오다아~? 😆😆😆😆😆😆😆😆😆😆 "페스티벌의 계절"인 거 다 알구 있지? 모두 소리 벗구 팬티 질뤄어~~~~!~!~!~!~!~>< 산산한 바람이 부는 5월의 어느 날, "서울 재즈 페스티벌"이 열렸던 거 알랑가 몰라ㅎㅎㅎ 특히, 이번 SZF는 로린 힐 언냐가 와서 더욱!! 화제가 되었었다궁~ㅎ^-^ 출처 - giphy (https://giphy.com/) 하이? ㅋ 나 로린 힐. 오늘은 서울 재즈 페스티벌에서 만난 페스티벌룩!! 짱짱한 라인업과 함께 따뜻한 날씨 속에서 진행된 페스티벌이라 그런지 사랑스럽고 사랑스럽고 사랑스러운...ㅎ 언냐들이 많았어>< (아! 요정이 여자 요정들만 있는 게 아닌 건 알쥐~?) 그럼 같이 한번 확인스~해볼과~ㅎ 어때 어때? 당장 예쁘게 차려입고 페스티벌을 즐기고 싶지 않아????????? 우웅,,,왜냐묜,,,사실,,,나는 여기 못ㅠ,,,갔고둔,,, 흐엉어어엉어엉어어어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흐어엉어어어엉 다들 "서울 재즈 페스티벌 룩" 확인하구 나 대신 예쁘고 멋지게 페스티벌 즐기기 바랄게^.^ - 더 많은 페스티벌 룩은 요기서스 확인스↓ ▶ [FESTIVAL] 2018 페스티벌 룩 with 브라바도 (@서울 재즈 페스티벌) - https://bit.ly/2H8dIdF
[단독 인터뷰] 해병대 간 ‘악동뮤지션’ 이찬혁, "손 흔드는 유치원생 보고 극기훈련 버텨" 고백
▲ (포항/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악동뮤지션 이찬혁이 7주간의 해병대 기초군사훈련 수료식 직후 어머니와 포옹하고 있다 ⓒ뉴스투데이 기자와 만난 이찬혁 “소심했던 내가 이제 목에서 피맛 나도록 큰 소리 질러” 담당 교관 “연예인 의식 없던 모범적인 훈련병” 칭찬에, 이찬혁은 “과찬의 말씀” 군악대 아닌 해병대 1사단 사단 ‘일반 보병’으로 근무, 빡세기로 소문난 부대? 지난 9월 해병대로 자원 입대한 남매듀오 '악동뮤지션'의 이찬혁(21)이 7주간의 해병교육단 기초군사훈련을 마치고 '무적해병'으로 새롭게 거듭났다. 이찬혁은 2일 경상북도 포항시에 위치한 '해병교육단'에서 열린 수료식을 마치고  해병대 1사단 보병으로 자대를 배치 받았다. 이날 수료식에는 동생인 이수현과 부모님이 참석해 수료를 마친 이찬혁을 맞이했다. 이찬혁의 어머니는 늠름해진 아들과 뜨겁게 포옹하며 눈물을 글썽거렸다. 이 자리에서 기자와 만난 이찬혁은 훈련을 마친 소감에 대해 “정말 군인이 된 거 같습니다. 예전부터 해병이 되고싶었다”며 짧은 인삿말을 남겼다. 담당 교관도 수료식 후 영외면회를 나가는 이찬혁을 배웅하며 헤어짐을 아쉬워했다. 담당 교관은 "훈련 교관으로 근무하면서 연예인 병사를 처음 받아봤는데 연예인이란 의식 없이, 나서지도 않고 묵묵히 열심히 잘했고 아주 모범적이었다"며 이 씨의 훈련 생활을 칭찬했다. 이에 이찬혁은 "과찬의 말씀이십니다"고 답했다. ▲ 이찬혁의 훈련교관이 영회 면회를 나가기 전 옷매무새를 만지고 있다. ⓒ뉴스투데이 앞서 가진 수료식에서 이찬혁은 해병대에 자원입대한 이유와 훈련 과정에서의 소회를 영상으로도 전했다. 영상에서 이찬혁은 “저를 이전보다 성숙하고 어른스럽게 만들기 위해 해병대에 자원입대 했다”면서 “입소 할 때는 동기라는 이름이 친구보다 어색하고 관등성명조차 자신이 없었지만 지금은 목에서 피맛이 날 정도로 크게 소리 지를 수 있는 용기를 갖게 됐다”고 말했다. ▲ 이찬혁이 수료식 도중 공개된 영상에서 훈련을 마친 소감을 전하고 있다 ⓒ뉴스투데이 훈련 과정에서의 힘들었던 순간도 회상했다. 이찬혁은 “극기주 행군 때 너무 힘들어 포기하고 싶은 순간이 있었는데, 그 때 행군대열을 지나치는 유치원버스 창문으로 저희를 향해 신나서 손을 흔드는 어린 아이들을 보게됐다. 아이들 눈에 비친 나는 정말 나라를 지키고 있는 군인의 모습이라는 것을 느끼고 군인으로서의 무게를 알게됐다”고 말했다. 이어 “동기들 모두 실무로 흩어지겠지만 우리가 하나되어 이겨낸 순간들을 잊지 못할 것이다. 사랑하는 1226기 고생많았고, 소대장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어엿한 참해병이 되어 어떤 상황 속에서도 승리하는 1226기가 되겠다"며 훈련을 함께한 동기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자대 배치를 받은 이찬혁은 경상북도 포항시에 위치한 제1해병사단인 해룡 부대에서 군악대가 아닌 보병으로 군 복무를 시작한다. 이 부대는 강도 높은 훈련을 받는 곳으로 알려졌다.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오늘과 내일의 일자리 전문미디어
이하이를 감동시킨 학생들의 떼창
지난주 이하이양의 연세대축제 공연이 화제인데요, 여러 기사중에 허핑턴포스트의 기사를 퍼왔습니다. "이하이를 감동시킨 학생들의 떼창(영상)" 가수 이하이와 연세대학교 학생들이 갑자기 일어난 음향사고에 무반주 공연과 ‘떼창’을 선보였다. 지난 22일 유투브의 ‘Yein Chung‘이라는 유저는 이하이가 연세대학교 축제에서 선보인 무대 영상을 공개했다. 이는 이보다 하루 앞선 21일 촬영된 것이다. 영상에서 이하이는 ‘원, 투, 쓰리, 포’를 부른다. 갑자기 반주가 끊어지고, 이하이는 침착하게 마이크를 객석의 학생들을 향해 돌린다. 이에 학생들은 환호하며 ‘떼창’을 선보인다. 곧 반주가 나왔으나 계속 불안정한 상태였다. 이에 이하이는 무반주로 노래를 이어가고, 학생들과 함께 주고 받으며 무반주로 노래를 마친다. 노래를 마친 뒤 이하이는 “어떻게 된 건가요? 너무 좋아”라고 말하고, 학생들은 이하이의 이름을 외친다. 이 영상은 유투브에서 37만7천 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댓글에는 국내를 넘어 해외의 팬들까지 “멋지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출처 http://m.huffpost.com/kr/entry/10124472 이 영상은 이하이양의 공연전체가 담긴 풀영상입니다. 1,2,3,4를 무사히(?) 마친 후 앵콜로 나는 달라를 불렀는데요 중간에 사회자가 올라와 공연을 끊습니다. 그 이유가 한 학생이 노래를 듣다가 실신을 했다는 거였습니다. 우여곡절이 많은 공연이었지만 연세대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끌어냈고 인상도 깊게 남겼다고 하네요.
44
4
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