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sanobu
10,000+ Views

헝거게임: 캣칭 파이어

1편은 원작에 짓눌려 그저 이야기를 옮기느라 정신이 없었다. 글로 상상했던 장면을 눈으로 확인하는 수준이랄까. 2편은 갑자기 명작 수준으로 뛰어오른다. 게리 로스 감독이 하차하고 '나는 전설이다'를 감독한 프랜시스 로렌스가 맡은 덕분인데, 이제야 뭔가 제대로 된 액션이 나온다. 각본도 창의적으로 변했다. 1편에선 도대체 어디를 생략해야 할지도 모르는 것 같았던 1편과는 달리 디테일을 과감히 생략하면서 주요 인물들에겐 카메라를 제대로 돌릴 수 있는 각본을 썼다. 불행하게도 1편의 메인 시나리오 작업을 한 것 역시 감독이었던 게리 로스였다. 그는 모두가 하고 싶어했던 큰 작업인 헝거게임을 통해 자신이 이런 영화를 맡을 자격이 안 된다는 것만 증명하게 된 셈이다. 하지만 정말 대단했던 건 방향 설정이다. 1편의 밝은 색채를 완전히 빼냈다. 2편은 처음부터 끝까지 마음 아플 정도로 암울하다. 화면은 어둡고, 음악은 우울하며, 주제는 무겁다. 등장인물들의 희생이 하나 둘 이어지기 시작하고, 희망이라고 불려야 할 캣니스 애버딘은 지나칠 정도로 비틀거린다. 1500억 원 짜리 영화 치고는 쉽지 않은 결정처럼 보이지만, 결국 모험을 거는 쪽이 안전한 길만 찾는 것보다 사실 더 안전하게 마련이다. 하지만 2시간이 넘는 러닝타임이 약간씩 길다고 느껴질 때가 있었는데, 책 한 권 분량을 둘로 나눠 3, 4편으로 개봉되는 모킹제이 1, 2편은 어떤 식일지 궁금하다. 프렌시스 로렌스가 계속 연출한다니 기대해 볼 뿐.
Comment
Suggested
Recent
1편안보고 보고왔는데 재밌더라구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해리포터) 트릴로니 교수가 했던 예언의 조금은 섬뜩한 추측
본 게시글은  해리포터에 엄청난 강강강 스포가 실려 있습니다. 해리포터 세계관 내에서 진짜 예언자인 척 하는 진짜 예언자 사이빌 트릴로니 교수님 점술 과목 교수이자 걸어다니는 복선 제조기임 하지만 피해 의식이 있는데다 본인이 너무 컨셉질에 열중해서 학생과 교수 할 것 없이 사기꾼 취급을 받음   트릴로니 교수님은 3권에서 해리포터와 만나는데, 보자마자 특유의 관종끼 넘치는 목소리로 예언을 하기 시작함  내가 말했듯이, 얘야. 너는 토성의 영향 아래서 태어난 게 분명해. ("I was saying, dear child, it is obvious that you were born under the influence of Saturn.") 참고 : 점성술에서 토성은 굉장히 불길한 별로  죽음, 파괴, 비극, 노쇠, 방랑 등  토성의 영향 아래 태어난 이들은 비극적이고 파멸할 수 밖에 없는 삶을 살았다고 함 동양으로 치자면 "님 사주팔자에 온갖 살이 단단히 끼었네요."   넹?  보자마자 이런 소리를 날린 해리포터는 어처구니가 없었음 네가 태어날 시간 무렵에 토성이 떴다는 걸 명백하게 말할 수 있는 증거가 있어 Obviously I said that at the time of your birth toward into the sky Saturn proof  너의 검은 머리칼...  your black hair... 적당한 키... to moderate stature... 네 인생의 유년 시절의 비극적인 상실... the tragic loss of the younger years of your life...  넌 한겨울에 태어났을 거야, 내 말이 맞지? I'm right when I'm saying that you were born in the middle of winter? 먼 개소리예여. 저 7월에 태어나씀 아 그래?  흠흠, 뭐 예언도 틀릴 수 있지 이무튼 너한테는 불길한 죽음의 개가 따라다니는 구나....조심해라.... 에혀 이 수업 그냥 쨀까..... 이렇게 보자마자 온갖 틀린 예언을 범벅으로 하고 초면에 '네게는 불행한 죽음이 따라다닌다'라고 저주를 퍼붓는 사이빌 트릴로니 교수에 대한 감정은 좋지 않았음. 그런데, 놀랍게도 사이빌 트릴로니 예언에 맞는 존재가 있었음. 내가 말했듯이, 얘야. 너는 토성의 영향 아래서 태어난 게 분명해. ("I was saying, dear child, it is obvious that you were born under the influence of Saturn.") 너의 검은 머리칼...  your black hair... 적당한 키... to moderate stature... 네 인생의 유년 시절의 비극적인 상실... the tragic loss of the younger years of your life...  넌 한겨울에 태어났을 거야, 내 말이 맞지? I'm right when I'm saying that you were born in the middle of winter? 불길한 죽음의 개가 너를 계속 따라다니는구나  해리포터 안에 있는 '누군가'의 영혼을 보고 예언을 내렸다면 놀랍게도 하나 같이 들어맞게 됨. (+덧) 그럼에도 글쓴이는 트릴로니 교수님 좋아함. 그 이유는..... 오, 포터가 볼드모트가 돌아왔다고 거짓말을 퍼트리네요~ 정말 싹수가 노랗군요, 으흠, 으흠, 으흠! 엄브릿지가 포터를 거짓말 쟁이로 몰았을 때도.... 뭐래 ㅆ련아  내가 미래 봤는데 해리포터 ㅈㄴ 잘살고 자식도 엄청 낳고 나중에 마법부 장관도 된다. 딱 봐라. 걔 성공한다. 너는 진짜 처참한 수준으로 몰락할 거야 ....라고 해리의 편이 되어주고 늑대인간으로서 의도적으로 잔인하고 흉폭하고 변태적이어서 루핀을 늑대인간으로 만들고, 빌의 얼굴을 물어서 걸레짝으로 만들어버리고 아이들을, 특히 여자아이를 물어 뜯는걸 좋아하는 펜리르 그레이백이 호그와트에 침입했을 때.... 이 ㅆ놈의 샊히야!! 여기가 어디라고 들어와!!!  .......하면서 수정구슬을 날려서 펜리르의 뚝배기를 깨버림. 해리포터 세계관 내에서 어렵다고 알려진 무언마법으로 무거운 수정구슬을 정확히 날려버리는 엄청난 싸움 기술을 보여줌. 나름 관종끼가 있긴 해도 능력 있고 아이들을 생각하는 따뜻한 분이심. 그러니까 술 좀 작작 드셨으면... 출처ㅣ엽혹진
감독 지가 찍고 싶은 대로 신나게 찍었는데 개명작됨.jpg
쿠엔틴 타란티노 작품 <장고 - 분노의 추적자> (Django Unchained) 전작인'바스터즈 - 거친녀석들'에서 절대악(나치)을 지정해 놓고 자비 없이 찢어죽이는 영화 찍기에 제대로 맛들린 감독 그래서 장고 분노의 추적자에서는 아예 흑인 노예와 백인 주인의 대립 구도에 스파게티 웨스턴 장르를 섞어서 총과 유혈이 신나게 낭자하는 영화를 만들어버림 (쉽게 말 해서 이 짤을 영화로 만들었다고 생각하면 됨) 호쾌하고 유쾌한 연출과 대사 배우들의 탁월한 연기 앙상블 너무나도 절묘하고 찰진 OST 단순하지만 디테일한 선악구도에서 우러나오는 권선징악의 짜릿함 조질 땐 제대로 조지는 시원시원한 액션 펄프픽션 이후 오랜만에 타란티노 스타일이 진짜 극한으로 우러난 원덕 기준 타란티노 최고 작품 타란티노 팬이면 영화를 보고나서 정말 원없이 찍고 싶은 대로 찍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 거임ㅋㅋ 이 작품으로 타란티노의 남자 크리스토프 발츠는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수상 (2010년에도 타란티노 작품인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을 통해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수상) 디카프리오 또한 생에 처음 악역으로 상당히 인상적인 연기를 펼침 영상에서 유리잔을 손으로 깨뜨린 이후 손에 나는 피는 진짜 피 원래는 컷 하고 다시 찍었어야 했는데 디카프리오의 애드리브로 전부 살려낸 명장면 장고 더 프리맨을 만나 보시는 건 어떨까요 후회하지 않을 겁니다 출처ㅣ더쿠 타란티노감독님의 모든 작품을 다 - 좋아하지만 장고 . . 정말 정말 좋아해요 T_T 러닝타임은 긴편이지만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 모를 정도로 흥미진진 ! 아직 안 보신 분들이 있다면 이번 연휴에 꼭 감상해보시길 *_* ( 왓챠에 있어요 ! ) "The D is silent
현재 논란이 되고있는 제니퍼 로렌스의 태도
현재 미국에서 동급 최강이라고 불리고 있는 배우, 제니퍼 로렌스. 본업도 잘 할 뿐만아니라 털털하고 화끈한 성격과 여배우같지 않은 재미진 행동으로 우리나라에서도 꽤 인기가 많죠. 이 언니가 레알 헐리웃 빙구임. 파파라치에 대처하는 흔한 천조국 여배우.jpg 여러분들은 지금 얼큰하게 취하신 여배우를 보고 있습니다. 대선배인 잭 니콜슨을 보고 놀라는 중. 존트 매력터지지 않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 영상 뻥안치고 50번은 본 것 같은데 제니퍼햏 매력터져서 빠져나올 수가 음슴. 우와 연예인이다!!!!!!! 앤 헤서웨이를 보고 신기해서 뚫어져라 쳐다보는 제니퍼. 저기요.. 죄송한데 님도 연예인이거든요?ㅋㅋㅋㅋㅋㅋㅋ 상 받으러 무대 올라다가다 자빠지는 푼수떼기 같은 이 언니. 기자 : 아까 넘어졌을 때 무슨 생각 들었어요? 제니퍼 로렌스 : 워매 상스러운 말이라서 말 못혀라. 근데 F로 시작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털털하고 호탕한 제니퍼는 착하기도 무지하게 착하지라.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던 친구를 10년 넘게 자기 옆에 두고 챙길 정도로 의리녀쉬먀! 배우가 된 지금도 고향 근처에서 시사회를 하면 꼭 초대를 하고 사이좋게 지내고 있어요. 성격만 좋은게 아니라 연기도 동급 최강임. 작년에는 아카데미에서 여우조연상을 받더니 올해는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뮤지컬 코미디 부문 여우주연상까지 수상했죠. 그런데 말입니다. 이렇게 쿨하고 성격 좋은 제니퍼 로렌스가 엄청나게 욕을 먹기 시작합니다. 대체 무엇 때문일까요? 2016년 1월 11일,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제니퍼 로렌스의 기자 회견장으로 거슬러 가봅시다. 기자 : 오스카에서는 어떻게 될 것 같나요? 제니퍼 로렌스 : 평생을 폰 뒤에서만 살 수는 없어요, bro. 제니퍼 로렌스 : 그러면 안 된다고요. 현재에 충실해야죠. 기자 : 오 미안해요, 오스카 당일 밤에는 어떨 것 같나요? 제니퍼 로렌스 : 여긴 골든 글로브 시상식이에요. 폰을 내려놨으면 알았을텐데. 현재 미국에서는 제니퍼 로렌스의 발언이 외국인 기자라서 영어 못하니까 휴대폰을 보고 말하는 것 일수도 있는데 지나치게 훈계질해서 사람 민망하게 만드네! 오바 작작해 vs 질문하는데 휴대폰만 보고있는 기자가 잘못했네 로 갈리고 있는 상황인데 제니퍼가 잘못했다는 반응이 더 지배적이라서 데뷔 이래로 엄청 까이고 있다고 해요. 오스카 바로미터가 골든 글로브라서 오스카에 대한 질문이 잘못된 것도 아니고 기자가 외국인이었다는 점 때문에 제니퍼가 예의 없다는 의견이 대다수지만 뭐 쿨하잖아 저럴 수 있잖아 유남생? 이라고 하는 사람들도 있다는 거.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합니까? 일단 제 생각은요..?
국내에서 50만명이 본 영화, 셰이프 오브 워터 : 사랑의 모양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 (The Shape Of Water, 2018) 우주 개발 경쟁이 한창인 1960년대, 미 항공우주 연구센터의 비밀 실험실에서 일하는 언어장애를 지닌 청소부 엘라이자(샐리 호킨스)의 곁에는 수다스럽지만 믿음직한 동료 젤다(옥타비아 스펜서)와 서로를 보살펴주는 가난한 이웃집 화가 자일스(리차드 젠킨스)가 있다. 어느 날 실험실에 온몸이 비늘로 덮인 괴생명체가 수조에 갇힌 채 들어오고, 엘라이자는 신비로운 그에게 이끌려 조금씩 다가가게 된다. 음악을 함께 들으며 서로 교감하는 모습을 목격한 호프스테틀러 박사(마이클 스털버그)는 그 생명체에게 지능 및 공감 능력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실험실의 보안책임자인 스트릭랜드(마이클 섀넌)는 그를 해부하여 우주 개발에 이용하려 한다. 이에 엘라이자는 그를 탈출시키기 위한 계획을 세우게 되는데… 호불호가 심 ! ! 하게 갈리는 영화지만 인생영화로 꼽는 사람도 많죠 *_* <판의 미로>의 감독인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님의 작품인데 저는 <판의 미로> 포스터에 속았던 경력이 있는지라 . . 긴장하고 봤지만 이번엔 정말 아름다운 동화 같은 이야기를 들려주셔서 여운이 참 오래 갔습니다 <3 OST와 눈부신 영상미의 조합도 너무 좋았고 배우 셀리 호킨스님의 눈빛 연기는 제 심장도 콩닥이게 했어요 - 불완전하고 비주류의 외톨이들이 서로에게만은 부족함없는 존재가 되는 게 뭉클하더라고요 T_T 호불호가 워낙 심하게 갈려서 추천은 선뜻 하지 못하지만 저는 정말 감명 깊게 본 영화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