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kwk444
10,000+ Views

이상해진 빙글ㅠㅠ
팔로워가 어제까지는 50명 정도였는데
오늘 하루만에 천오백이 넘어가고
기분은 좋지만 뭔가 희안하네욤~
빙글 적응 안돼 그전 방식이 훨씬 좋은데 ㅠㅠ
페북도 아니고 이게뭐람 ㅋ

예쁜 미미 사진보면서 진정진정 ㅋㅋ
모두모두 잘자요~♡
굿밤❤


18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그르네요.. 컬렉션은 남아있었네요.. 뭐가 날아갔나보니 관심사 메뉴만 초기화된 상태로군여. 그나저나 뭔가 디게 어색해서... 새집으로 이사는 왔는데 맘에 내키지는 않는 그런 느낌.
예전이 더 좋았는데요~ 운영자들도 가시적인 뭔가가 필요했던 모양인가봐요?
빙글 매력 뚝 떨어졌어요.ㅠㅠㅠㅜ
@mrs123 저도 예전 빙글에 익숙해서 지금 너무 해매고 있어요. ^^;;
근가? 난 왜케 적응을 잘하나몰것어요 아마ᆢ깜빡깜빡 하는데다ᆢ기계치라 그전 빙글도 다 모르고 있었나봐요 ㅜㅜ 심각허다ᆢ
취소 취소ᆢ내 컬렉션 카드게시 하는방법 몰겠어요 어려워요ㅜㅜ 빙글직원님들 밤새고 만드셨을텐데ᆢ쉬운게 좋은건데요 ㅜㅜ
저 숨막히는 뒤태를 보라 😍😍😍
@heon2612 ㅋㅋㅋㅋ하앍하앍😍😍😍
그러게요~~ 적응 안되네요
ㅠㅠㅠ
누가 미미를 성묘로 알까요 ㄷㄷ 슈퍼동안
ㅋㅋㅋㅋ 아 이사진은 4살때 사진이에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특별함을 전해주는 푸마 x 강다니엘 'RS-X³' 출시
너와 나 우리들의 특별한 관계 오늘 1월 17일, 푸마(PUMA)가 새로운 앰버서더 강다니엘과 함께한 푸마 x KD 론칭을 시작으로 캠페인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이번 캠페인의 주제는 ‘너와 나 우리들의 특별한 관계’. 푸마는 이처럼 따스한 메시지를 담은 아티스트와 팬 사이의 각별한 유대 관계, 그리고 브랜드와 앰버서더 간의 밀도 높은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다채로운 콘텐츠와 이벤트, 윤택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이와 함께 푸마와 강다니엘, 그들이 선보이는 첫 번째 협업 제품 'RS-X³'는 푸마의 스테디셀러인 RS 시리즈 중 하나로 RS 시스템을 장착해 뛰어난 쿠션감을 제공할 뿐 아니라 군더더기 없는 실루엣과 컬러 조합으로 베이직한 자태를 뽐낸다. 또한, 강다니엘과 협업을 상징하는 로고가 새겨진 렌티큘러가 부착되어 있어 스타일에 따라 활용 가능하기도. 푸마는 강다니엘과의 협업을 기념해 팬들을 위한 특별한 소식을 전했는데, 이는 'RS-X³' 제품 구매 시 슈 박스 안에 동봉된 응모권을 만나볼 수 있으며, 해당 응모권으로 1월 17일부터 2월 28일까지 진행되는 강다니엘 팬 사인회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는 소식. 더불어, 푸마 압구정 플래그십 스토어와 푸마 스포츠 광복점에서는 방문 고객을 위한 오프라인 프로모션 ‘KD CUBE ROOM’이 마련돼 다채로운 콘텐츠를 함께 체험할 수 있다. 그 어떤 협업보다도 아티스트와 밀착된 느낌을 전해주는 푸마 x 강다니엘 'RS-X³'는 푸마 전국 오프라인과 온라인 스토어(kr.puma.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앞서, 아래 영상을 통해 따뜻한 무드를 품은 강다니엘의 모습을 감상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집단폭행 당하는 보호자를 본 핏불 '저것들이...'
엘라벨과 레이디버그는 보호소에서 가장 오래 지낸 개들입니다.  다른 개들과 사람들만 봐도 꼬리를 살랑살랑 흔드는 순한 댕댕이였지만, 핏불이라는 이유만으로 항상 사람들에게 외면받아 왔습니다. 다행히 지금은 녀석들을 세상에서 제일 사랑하는 보호자 로버트 씨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반려견을 입양하기 위해 보호소를 찾은 로버트 씨는 자신을 향해 엉덩이를 격하게 흔드는 두 댕댕이를 보고 첫눈에 반해 그 자리에서 입양했습니다. "엘라벨과 레이디버그요? 하하! 세상에서 제일 순한 녀석들일 겁니다." 그런데 얼마 전, 로버트 씨네 집에 낯선 남성들이 들이닥쳤습니다. 그가 차고 문을 연 순간 덩치 큰 4명의 강도가 달려들어 그를 무자비하게 폭행한 후, 차 키를 요구했고 로버트 씨는 다친 얼굴을 감싸며 집안에 차키가 있으니 가져가라고 외쳤습니다. 그리고 강도들이 집 안으로 들어가기 위해 문을 연 순간! 엘라벨과 레이디버그가 쏜살같이 튀어나와 쓰러져있는 로버트 씨를 둘러싼 후 매섭게 짖어댔고, 순식간에 덩치 큰 핏불을 눈앞에서 마주한 강도들은 허겁지겁 뒤돌아 그대로 도망가버렸습니다. 강도들이 시야에서 완전히 사라지자 그제야 엘라벨과 레이디버그는 쓰러진 로버트 씨 곁으로 다가와 상처를 핥으며 걱정해주었습니다. 로버트 씨는 SNS에 자신이 겪은 일을 공유하며 폭행당한 얼굴을 올렸습니다. "제 반려견들이 강도에게 폭행당하는 저를 구했습니다." 사실, 로버트 씨가 SNS에 이번 일을 공유한 이유는 따로 있었습니다. "엘라벨과 레이디버그는 보호소 출신이에요. 항상 사랑에 목마르고 또 받은 사랑만큼 돌려줄 줄 아는 아이들이죠. 핏불은 자신의 보호자에 대한 사랑이 가장 강한 아이들입니다. 보호소에는 아직도 많은 핏불이 쓸쓸히 남겨져 있어요. 입양에 관심을 가져주세요." 핏불은 보호소에서 입양률이 가장 낮은 견종 중 하나입니다. 영화나 드라마 등에서 항상 사나운 개, 투견 등으로 등장하며 사람들에게 안 좋은 선입견을 심어줬기 때문이죠. 공격성이 강한 핏불까지 옹호하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다만, 공격성이 전혀 없고 순한 대부분 핏불도 미움을 받고 있다는 것인데요. 로버트 씨가 들려주는 이야기를 통해 핏불에 대한 열린 마음을 조금이나마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