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quotes
1,000+ Views

어느 길을 갈 것인가 - 법정스님

우리 앞에는 항상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이 놓여 있다.
이 중에서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각자의 삶의 양식에 따라서 오르막길을 오르는 사람도 있고
내리막길을 내려가는 사람도 있다.
오르막길은 어렵고 힘들지만
그 길은 인간의 길이고 꼭대기에 이르는 길이다.
내리막길은 쉽고 편리하지만 그 길은 짐승의 길이고
수렁으로 떨어지는 길이다.
만일 우리가 평탄한 길만 걷는다고 생각해 보라.
십 년 이십년 한 생애를 늘 평탄한 길만 간다고 생각해 보라.
그 생이 얼마나 지루하겠는가.
그것은 사는 것이라고 할 수 없다.
오르막길을 통해 뭔가 뻐근한 삶의 저항 같은 것도 느끼고
창조의 의욕도 생겨나고, 새로운 삶의 의지도 지닐 수 있다.
오르막길을 통해 우리는 거듭 태어날 수 있다.
어려움을 겪지 않고는 거듭 태어날 수 없다.
--------------------------------------------------
<좋은글 좋은생각>
+ 삶에 도움되는 소중한 글을 전해 드립니다.
안드로이드 https://goo.gl/fi2Lqe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펌] 기묘한 아프리카 부족민 근황
아프리카 부족민...이라고 하면 전형적으로 떠오르는 이미지는 뼈나 식물로 몸을 장식한 프리마티브한 이미지일텐데 뭐 대충 블랙팬서만 봐도 감이 올 거임 그런데 아직 이렇게 전통적인 패션을 유지하는 부족도 꽤 있지만, 최근의 아프리카 부족은 꽤나 독특한 방식으로 치장물이 바뀌고 있음 자연에서 얻을 수 있는 장식물보다 훨씬 패셔너블한 아이템이 생겼는데 현대문명에서 나오는 공산품들이 그거임 부족민들은 종종 도시에서 버려진 물건들을 찾아 패션 아이템으로 이용하는데 특히 요즘 에티오피아 근처 부족민들은 참 시대를 앞서가고 있음 좀 많이 앞서 가서 포스트 아포칼립스 풍이다 사이클롭스. 버려진 알약 껍데기로 썬글라스를 만들었다. 춘봉이. 썩지도 않고 색깔도 다양한 플라스틱 머리핀은 부족민들에게 레어 아이템이다. 손전등을 통째로 귀고리로 사용하는 케이스 이중에서도 가장 인상적인게 병뚜껑 가발인데, 에티오피아의 다사낙 부족은 ㄹㅇ 실사판 풀아웃 사회를 형성했음. 이 부족 사이에서 병뚜껑 가발은 사회적 지위를 상징하는 패션 아이템이라 엄청나게 중요하다. 이들 부족 사이에서 병뚜껑은 엄청난 가치를 지니기 때문에, 많은 병뚜껑을 사용해서 가발을 만들수록 잘 사는 금수저란 뜻이 됨. 아이들은 대체로 병뚜껑만 사용해서 가발을 만들고 나이 먹은 부족 장로쯤 되면 훨씬 더 고급진 템을 이용해서 치장을 할 자격을 얻게 된다 도시에선 1회용으로 쓰고 버리는 병뚜껑들을 모으기 위해서 하루종일 땅에서 보석을 캐서 병뚜껑이랑 바꾸는 경우도 있다고 하니 현대인이 보기엔 참 특이한 일임 [출처 - 디시인사이드 고질라맛스키틀즈]
법정스님이 말하는 참다운 삶이란 무엇인가
욕구를 충촉시키는 생활이 아니라 의미를 채우는 삶이어야 한다. 의미를 채우지 않으면 삶은 빈 껍질이다. 소유란 그런 것이다. 손안에 넣는 순간 흥미가 사라져버린다. 하지만 단지 바라보는 것은 아무 부담없이 보면서 오래도록 즐길 수 있다. 소유로 부터 자유로워야 한다. 사랑도 인간 관계도 마찬가지다. 말이 많은 사람은 안으로 생각하는 기능이 약하다는 증거이다. 말이 많은 사람에게 신뢰감이 가지 않는 것은 그의 내면이 허술하기 때문이고 행동보다 말을 앞세우기 때문이다. 말을 아끼려면 가능한 타인의 일에 참견하지 말아야 한다. 어떤 일을 두고 아무 생각없이 무책임하게 타인에 대해 험담을 늘어 놓는 것은 나쁜 버릇이고 악덕이다. 사람들은 하나같이 얻는 것을 좋아하고 잃는 것을 싫어한다. 그러나 전 생애의 과정을 통해 어떤 것이 참으로 얻는 것이고 잃는 것인지 내다 볼 수 있어야 한다. 때로는 잃지 않고는 얻을 수가 없다. 나그네 길에서 자기보다 뛰어나거나 비슷한 사람을 만나지 못했거든 차라리 혼자서 갈 것이지 어리석은 자와 길벗이 되지마라. 사람의 허물을 보지마라. 남이 했든 말았든 상관하지 마라. 다만..내 자신이 저지른 허물과 게으름을 보라. 비난받을 사람을 칭찬하고 칭찬해야 할 사람을 비난하는 사람. 그는 죄를 짓고, 그 죄 때문에 즐거움을 누리지 못한다. 눈으로 보는 것에 탐내지 말라. 속된 이야기에서 귀를 멀리하라. 사람들이 집착하는 것은 마침내 근심이된다. 집착할 것이 없는 사람은 근심 할 길도 없다. 날때부터 천한 사람이 되는 것은 아니다. 날때부터 귀한 사람이 되는 것도 아니다. 오로지 그 행위로 말미암아 천한 사람도 되고 귀한 사람도 되는 것이다. 사람은 그 누구를 막론하고 자기 분수에 맞는 삶을 이루어야 한다. 자기 분수를 모르고 남의 영역을 침해 하면서 욕심을 부린다면 자신도 해치고 이웃에게도 피해를 입히기 마련이다. 우리가 전문 지식을 익히고 그 길에 한 평생 종사하는 것도 그런 삶이 자신에게 주어진 인생의 몫이기 때문이다. -법정스님- #법정스님#명언#희망글귀#오늘의명언#명언좋은글 #행복명언#명언글귀#명언#동기부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