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seoul
10,000+ Views

이런 조합은 처음이야! 서울 이색 빵맥 맛집 5곳

시~원하고 쫀득쫀득 폭신폭신 맛있는 빵의 조합!
이번 주말은 맛있는 빵맥 어때요?
1 comment
Suggested
Recent
글쎄...빵맥이라...하긴 피자도 밀가루니...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광화문 빵집 / 폴앤폴리나
안녕하세요. 먹이를 찾아 헤매이는 Hi에나 입니다. 우리 모두 하이라고 인사를 해보아요. 직장인분들이 점심시간에 가볍게 먹기 좋은 광화문 빵집 소개할게요. 광화문 빵집 / 폴앤폴리나 오늘 소개할 곳은 광화문 빵집 폴앤폴리나 입니다. 저는 어릴 때부터 빵을 굉장히 좋아해서 아침이나 점심에는 밥보다는 빵 먹는 것을 즐기는 편이에요. 근데 친구들이 빵 좋아하는 저에게 광화문 빵집을 추천해줬는데 폴앤폴리나는 광화문 말고도 다른 지점이 몇 군데 더 있어요. 시간이 없을 때는 이렇게 직접 방문한 후에 포장해서 가는 것도 좋아요. 워낙 빵이 종류가 다양하고 맛이 좋아서 많은 분들이 오시더라고요. 저는 광화문 빵집 폴앤폴리나에서 이 빵을 가장 좋아해요. 버터프레첼이라는 빵인데 겉은 살짝 바삭바삭한 느낌이 있고 속은 굉장히 부드러워서 어른들도 먹기 좋을 것 같아요. 밥 안먹고 빵만 먹어도 행복한 저라서 처음 광화문 폴앤폴리나에 간 후로는 일부러 이 빵을 먹기 위해 광화문에 갈 정도로 너무 좋아요. 왠만하면 갈 때마다 다른 종류의 빵도 먹어보려고 하는데 그래도 버터프레첼은 꼭 구입해서 먹는답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스콘도 제 입맛에 딱 맞았어요. 저는 기본 스콘보다는 크랜베리스콘이 정말 좋더라고요! 혹시 광화문 근처에서 일을 하는 직장인들은 점심시간에 밥이 아니라 폴앤폴리나에서 빵을 드시는 건 어떠세요? 굉장히 든든한 점심을 드실 수 있을거에요~ 빵이 정말 노릇노릇 구워진 게 비주얼도 너무 예쁘죠. 평소 부드러운 빵을 선호하는 저라 사진만 봐도 촉촉하고 폭신폭신한 느낌의 빵이 많이 보이네요. 특히, 점심을 먹고 난 후에 크랜베리스콘이랑 커피를 함께 마시면 진짜 너무 잘 어울리고 맛있어요. 광화문 빵집 / 폴앤폴리나 허브빵 : 1,500원 / 치아바타 : 2,800원 화이트 치아바타 : 2,500원 전화번호 : 02-739-5520 주소 : 서울 종로구 사직로 8길 42 휴무 : 일요일 평일 : 이른 12시 - 늦은 19시 토요일 : 이른 11시 - 늦은 18시
열대야 속 맥주한잔, 후쿠오카#1
공항노숙으로 여행의 시작을.. 블라디보스톡과 삿포로에 이은 세번째 출국이자 30대 첫 해외여행도 어김없이 출국 전 날 공항에서 보내게 되었다. 퇴근 후 항상 들어가는 지하철 입구를 그대로 지나가 공항버스 정류장에 들어서 발걸음을 멈췄다.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퇴근길 교차로를 꽉꽉 채우고 있는 차량들만 멍하니 초점없이 바라 보았다. 바쁘게 움직이고 있는 교차로 한 가운데 멍하게 아무생각도, 행동도 하지 않는 여유로움이 있는 시간이 묘하게 매력있었다. 전세 낸 듯, 개인 버스인듯 아무도 없는 공항버스에서 서울을 뚫고 가는 도중에 보이는 서울야경이 참 예쁘다. 항상 지하철로 청담역에서 뚝섬역으로 가는 도중에도 잠깐 볼 수 있는 야경이지만 스마트폰 불 빛에만 시선을 두곤 했다. 역시 속세를 잠시 벗어나야 주변으로의 시야가 조금씩 넓어지는 것 같다 피곤한 설레임 운 좋게 폭신한 벤치에서의 하루밤을 새우고 아침 공항의 긴 무빙워크에 영혼없는 깡통 몸만 얹었다. 처음엔 들떠 보이던 사람들의 표정이 게이트 앞에서는 다시 피곤이 드리워지고 있다. 모두가 빨리 비행기에 들어가 잠들 생각만 하는것 같다. 혼자 타보는 해외 비행기에 대한 쓸데없는 의미를 부여하며 혼자만의 감성에 빠져 하염없이 잠인듯 구경인듯 창 밖으로의 시선을 던져본다. 비오는 날에는 뜨끈한 국물이 진리 공항에서 친구와 만나 후쿠오카 시내로 들어서니 비가 우산에 구멍을 낼 기세로 내리고 있다. 안그래도 회사에서 바로 공항에 갔던터라 입고 있는 캐쥬얼정장 차림에 비로 인해, 한 껏 머금은 습기가 마치 온 몸을 물티슈로 감싸고 있는 느낌이다. 호텔의 체크인 시간이 되지 않아 짐만 맡기고 바로 나와 멀리 가지도 않고 바로 앞 골목길에 있는 라멘집으로 들어갔다. 입구부터 반겨주는 티켓 자판기에 일본어만 가득한 걸 보니 믿을건 사진 밖에 없다. 메뉴를 고르고 처음 나온 교자를 보니 예전에 애니메이션을 봤을 때 분식집에서 라멘이나 교자 먹는 장면이 불현듯 떠오른다. 애니메이션 내 감성까지는 잘 모르지만, 밖은 엄청나게 쏟아지는 폭우에 가게 안에서 속이 뜨거운 교자를 간장에 찍는 모습이 한 손에 교자를 들고 있었어도, 나름의 교자 감성이 있어 보이지 않았을까. 바늘생강의 꼭 찌르는 맛 진한 국물의 돈코츠라멘은 테이블의 한 쪽 구석 통 안에 바늘처럼 썰어놓은 생강을 만나면서 한 단계 더 깊은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 이전 삿포로에서도 유명한 라멘집을 가서 먹었었지만 이곳만큼 진하지는 못했던 것 같다. 조금은 딱딱하게 느껴지는 면과 기름기가 있는 돼지고기 육수의 조합은 마지막날 공항에서까지 라멘을 찾게 해 줄 그런 조합이었다. 호텔 체크인 시간을 기다리며, 얼른 들어가 비에절어 찝찝한 옷부터 얼른 갈아입어야겠다.
빵순빵돌이 취향저격! 캠퍼스 앞 대표 빵집
무수한 프랜차이즈 빵집을 제치고 학교 앞의 명물로 자리한 개인 빵집들. 빵순빵돌이들의 행복 충전소인 캠퍼스앞 빵집을 소개한다! 1.성신여대 슬로우브래드파파 대표메뉴 ㅣ 오징어먹물크림치즈빵(3800원), 초코타르트(2500원) 딸을 사랑하는 아빠의 마음을 담았다는 착한 이름의 가게. 이름만큼이나 빵들도 건강미를 뿜뿜하고 있다. 무화과호밀빵, 흑미식빵, 쌀식빵 등 건강한 재료를 사용한 빵들이 특징. 거기다 가격도 착하다. 머랭쿠키가 1000원이라니…(감동)성신여대 학생들이 추천하는 메뉴는 크림치즈 가득한 가성비 갑인 오징어먹물크림치즈빵과 초코무스 가득한 초코타르트이다. 창밖을 바라보면서 먹을 수 있는 테이블과 의자도 마련되어 있다. 2. 동국대 태극당 대표메뉴 ㅣ 야채사라다(5000원), 고방카스테라(5000원), 태극당 모나카(2000원) 서울에서 가장 오래 된 빵집이 바로 동국대 앞 태극당이다. 그 역사답게 어르신 고객도 많은 편이며, 인테리어와 빵 포장 역시 옛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바뀐 것은 빵을 먹고 갈 수 있도록 넓은 테이블 좌석이 새로 생겼다는 것! 태극당의 베스트 메뉴는 속에 샐러드가 가득 들어찬 사라다빵과 한손에 잡기도 힘든 고방 카스테라. 동국대 학생들은 밥 먹고 후식으로 모나카를 가장 많이 먹는다고. 겉은 바삭한 과자인데 속은 꽉찬 바닐라 아이스크림이 진짜 맛있더라… 3. 서울대 쟝블랑제리 대표 메뉴 ㅣ 단팥빵(1500원), 초코범벅(2500원), 맘모스빵(5000원) 서울 5대 빵집으로 유명한 쟝블랑제리. 학생들 뿐만 아니라 주변 주민들도 빵을 사기 위해 분주한 모습이다. 가격 대비 빵 크기가 어마어마하다. 인기 있는 메뉴는 초코범벅(이렇게 생겼지만 맛있다)과 생크림팥빵(이 크림 양 실화냐). 그리고 이들을 누르는 절대 강자, 빵 인기 순위 1위는 단팥빵이다. 심지어 진열해놓지 않고 계산할 때 따로 카운터에 가서 개수를 말해야 살 수 있다. 기다림이 필수라는 맘모스빵은 5000원이라는 가격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크기와 퀄리티를 자랑한다. 하절기에는 현장에서 표를 배부하여, 표가 있는 사람만 살 수 있는(=티켓팅) 슈퍼스타급 인기를 자랑한다. 4. 홍익대 아오이토리 대표 메뉴 ㅣ 야키소바빵(2500원), 말차 멜론빵(2500원) ‘커피프린스 1호점’ 카페 맞은편에 있는 홍대 ‘아오이토리’. 이름의 뜻은 ‘파랑새’이다. 일본 애니메이션에서 튀어나온 것 같은 비주얼을 자랑하는 외관답게, 일본 장인이 직접 운영하는 빵집이다. 가게는 작고 아담한 편이라 내부는 항상 손님으로 북적북적하다. 일본에서만 만날 수 있을 것 같은 명란바게트, 새우카츠버거도 유명하다. 가장 유명한 것은 야키소바빵. 빵 안에 야키소바가 들어있다! 배고플 때 먹으면 한 끼 식사로 딱이다. 저녁에는 바(Bar)로 변신하는데, 다양한 식사와 안주 메뉴를 제공하며 모듬빵이 무한리필이다. 5. 국민대 플레이스앤 대표 메뉴 ㅣ 연유바게트(2200원), 크로크무슈(1500원), 감자바게트(3000원) 국민대학교 종합복지관 2층에 있는 빵집. 미로 같은 건물 구조 때문에 외부인은 조금 찾기 힘들 수도. 그러나 국민대 학생들에게는 이미 명물이다. 국민대 식품영양학과를 졸업하신 사장님 덕분에 빵 퀄리티가 프렌차이즈 저리 가라다. 거기에 가격은 완전 착해서 한 끼 식사를 하러 학생들이 많이 찾는다고. 특히 연유가 뚝뚝 떨어지는 연유바게트와 속까지 꽉찬 감자바게트, 끝을 모르고 늘어나는 치즈의 크로크무슈는 이 빵집 대표 메뉴다. Editor 양현조 Director 양언니 대학내일 양현조 학생에디터 potatobeaver35@gmail.com [대학내일] 20대 라이프 가이드 매거진
한일포차 ; 우이천 포장마차
포차의 계절이 왔어요-! 사실 날이 따뜻해지면 운동을 시작해야 하는데 운동하러 왔다가 우이천 포장마차로 향하게 되더라구요 한일포차를 주로 가는데 항상 사람이 참 많아요 일반 포장마차에서는 볼 수 없는 깔끔한 메뉴판을 가진 한일포차는 가독성이 참 좋아요 메뉴가 많은데도 카테고리 분류도 잘 되어있어요 사실 어렸을때는 포차를 싫어했어요 불친절하고 메뉴가 뭔지도 모르는데 빨리 안시킨다고 눈치주고 물도 잘 안주고 화장실도 없고 더럽고- 근데 한일포차는 요리하면서도 계속 정리하시고 그릇도 고추가루하나 없어요 저는 주로 요리가 되는 바 자리에 거의 앉았어요 사실 사람이 많아서 테이블은 자리가 거의 없기도 하고 여기가 제일 밝아서 좋더라구요 운동 핑계로 나오는 거라서 술 안마실려고 해도 결국엔 술을 시키게 되요 한일포차가 깨끗하다는건 기본찬에서도 보이는데 오이랑 오뎅국이 나오는데 그릇도 내용물도 다 깨끗, 깔끔 그자체에요 4,000원짜리 잔치국수가 그릇가득 담겨있어요 오뎅국물과 같은 베이스인데 고추가 조금 더 들어가고 김가루와 고춧가루가 들어가서 더 감칠맛이 나요 소면 자체를 잘 안좋아하는데 한일국수에서 먹고 반했어요 우이천 포장마차 가자고 먼저 말 할 정도로 반했다니깐요 가끔 딴 게 먹고싶을때 하나 더 시키는데 그 때 시키는게 껍데기에요 딴 것도 좋지만 내 몸이 콜라겐을 원해-! 흐물거리지 않고 쎈불에 빠르게 볶아서 쫀득 그자체인 껍데기는 살짝 식어도 그 식감이 유지되요 매콤하기때문에 매운거 좋아하는 사람한테는 좋은 안주가 될 것 같아요 한일포차오면 항상 초토화되는 테이블- 진짜 싹싹 긁어먹게 되더라구요 딱 한잔 하기 참 좋은 곳이에요 한일포차 ; 우이천 포장마차 http://alvinstyle.com/221542443096
87
1
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