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seoul
10,000+ Views

이런 조합은 처음이야! 서울 이색 빵맥 맛집 5곳

시~원하고 쫀득쫀득 폭신폭신 맛있는 빵의 조합!
이번 주말은 맛있는 빵맥 어때요?
Comment
Suggested
Recent
글쎄...빵맥이라...하긴 피자도 밀가루니...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광화문 빵집 / 폴앤폴리나
안녕하세요. 먹이를 찾아 헤매이는 Hi에나 입니다. 우리 모두 하이라고 인사를 해보아요. 직장인분들이 점심시간에 가볍게 먹기 좋은 광화문 빵집 소개할게요. 광화문 빵집 / 폴앤폴리나 오늘 소개할 곳은 광화문 빵집 폴앤폴리나 입니다. 저는 어릴 때부터 빵을 굉장히 좋아해서 아침이나 점심에는 밥보다는 빵 먹는 것을 즐기는 편이에요. 근데 친구들이 빵 좋아하는 저에게 광화문 빵집을 추천해줬는데 폴앤폴리나는 광화문 말고도 다른 지점이 몇 군데 더 있어요. 시간이 없을 때는 이렇게 직접 방문한 후에 포장해서 가는 것도 좋아요. 워낙 빵이 종류가 다양하고 맛이 좋아서 많은 분들이 오시더라고요. 저는 광화문 빵집 폴앤폴리나에서 이 빵을 가장 좋아해요. 버터프레첼이라는 빵인데 겉은 살짝 바삭바삭한 느낌이 있고 속은 굉장히 부드러워서 어른들도 먹기 좋을 것 같아요. 밥 안먹고 빵만 먹어도 행복한 저라서 처음 광화문 폴앤폴리나에 간 후로는 일부러 이 빵을 먹기 위해 광화문에 갈 정도로 너무 좋아요. 왠만하면 갈 때마다 다른 종류의 빵도 먹어보려고 하는데 그래도 버터프레첼은 꼭 구입해서 먹는답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스콘도 제 입맛에 딱 맞았어요. 저는 기본 스콘보다는 크랜베리스콘이 정말 좋더라고요! 혹시 광화문 근처에서 일을 하는 직장인들은 점심시간에 밥이 아니라 폴앤폴리나에서 빵을 드시는 건 어떠세요? 굉장히 든든한 점심을 드실 수 있을거에요~ 빵이 정말 노릇노릇 구워진 게 비주얼도 너무 예쁘죠. 평소 부드러운 빵을 선호하는 저라 사진만 봐도 촉촉하고 폭신폭신한 느낌의 빵이 많이 보이네요. 특히, 점심을 먹고 난 후에 크랜베리스콘이랑 커피를 함께 마시면 진짜 너무 잘 어울리고 맛있어요. 광화문 빵집 / 폴앤폴리나 허브빵 : 1,500원 / 치아바타 : 2,800원 화이트 치아바타 : 2,500원 전화번호 : 02-739-5520 주소 : 서울 종로구 사직로 8길 42 휴무 : 일요일 평일 : 이른 12시 - 늦은 19시 토요일 : 이른 11시 - 늦은 18시
[오늘의 맥주]: 254. Ultrasphere - Hudson Valley Brewery(라즈베리 바닐라 맥주)
안녕하세요. 오늘은 제가 정말 좋아하는 뉴욕 양조장인 허드슨 벨리 양조장의 Ultrasphere 입니다. 지난번에도 이미 몇차레 언급했지만, 다른건 몰라도 사워 IPA 세계에서만큼은 압도적인 원 탑 자리를 지키고 있는 자기 분야가 확실한 양조장입니다. Ultrasphere는 유당, 라즈베리, 바닐라를 첨가했고, 시트라 모자익 홉을 사용했습니다. 맥주 정보; 이름: Ultrasphere ABV: 6% IBU: N/A 먼저 잔에 따라내면, 탁하고 어두운 빨강색을 띠고 있으며, 풍성한 맥주 헤드가 형성됩니다. 향을 맡아보면, 밀키하고 요거트 느낌과 섞인 라즈베리 향이 느껴지며, 뒤에서 약간 레몬 스러운 캐릭터가 느껴집니다. 마셔보면, 적절한 탄산감과 함께 부드러운 질감을 보여주면서 새콤달콤한 라즈베리 캐릭터가 느껴집니다. 뒤에서는 달콤한 바닐라 향이 나와 흡사 라즈베리 요거트를 마시는 기분을 줍니다. Sour IPA 만큼은 1티어 양조장 괜히, 한분야 장인이라는 양조장 별칭을 가진게 아닌가 싶습니다. 실은 Sour IPA 장르가 결코 쉬운 장르가 아니지만, 허드슨 양조장 덕분에 너무나도 쉽게 마실 수 있어서 운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해당 장르가 아직은 메이저한 장르는 아니지만, 분명 매력이 넘치는 스타일이라고 생각합니다.
포천 이동갈비 맛집 원조김미자할머니갈비
#포천맛집 #포천이동갈비 #이동갈비맛집 #원조김미자할머니갈비 #포천가볼만한곳 #포천여행 #식도락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주말을 맞아 가을 나들이를 다녀오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일전에 다녀온 포천 여행 중에 들렀던 포천 이동갈비 맛집 중에 원조김미자할머니갈비집에 다녀왔어요. 이번에 제대로 포천 이동갈비를 맛볼 수 있었습니다. 주말 여행 즐겁게 다녀오세요. 이동갈비 유래는 처음에는 휴가를 나온 군인들이 먼저 먹기 시작했다고 해요. 이동갈비의 맛과 양이 입소문을 타면서 많은 식도락 여행가들이 즐겨 찾게 되었다고 합니다. 푸짐한 양과 달착지근하면서도 감칠맛 나는 양념에는 중독성이 있습니다. 한번 고기를 맛보게 되면 그 맛을 잊지 못해 다시 찾을 정도라고 해서 현재의 포천 이동갈비 골목까지 탄생할 정도라고 하죠. 경기도 2박 3일 여행 포천 식도락 여행 첫날 1. 포천 맛집 포천이동갈비- 원조 김미자할머지 갈비집 53년의 전통을 지켜오고 있는 포천 이동갈비 맛집입니다. 이미 수많은 매스컴에 소개될 정도로 다양한 TV 속 맛집입니다. 포천 이동골목 2번째 집으로 주차공간도 넓게 마련해서 관광버스도 충분히 주차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위치: 경기 포천시 이동면 화동로 2087 전화문의: 0507-1338-2601 영업시간: 10:00 - 21:00 20:00 라스트오더 * 포천 가볼만한곳 포천 맛집 이동갈비 원조김미자할머니갈비 상세소개 * * 포천 이동갈비 맛집 생생 영상 * #포천드라이브 #포천드라이브코스 #식도락 #식도락여행 #포천여행 #포천숙소 #포천관광지 #포천이동갈비 #포천맛집 #이동갈비맛집 #이동갈비유래 #경기도가볼만한곳 #경기도2박3일여행 #국내2박3일여행 #국내여행지추천 #서울근교드라이브 #서울근교드라이브코스 #서울근교맛집 #서울근교드라이브맛집 #서울근교나들이 #우정여행 #경기도갈만한곳 #포천가볼만한곳 #포천1박2일여행 #원조김미자할머니갈비
홉의 형태에 대해서
일단 다들 홉의 모양에 대해서 일반적으론 이걸 떠올리지만 일반적으론 펠릿을 많이쓴다함 홀 콘 보통 캔이나 라벨 등에 자주 쓰이는 홉이 바로 홉 그대로, 홀 콘이라고 불림 그러한 생 홉은 향이 풍성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신선도를 꾸준히 유지해야 하고, 유통이 어렵고 풀에 맥주가 많이 스며들어서 로스가 상당히 많아서 홉 수확철에만 제한적으로 쓰임. 홉을 제일 많이 생산하는 곳이 주로 워싱턴인데 워싱턴-오레건 양조장들을(그노션 등) 보면 fresh hop 어쩌고 저쩌고 이런것들 많이 만듬 한국에서도 뜨끈한 생 홉 받아서 쓰니까 이번 기회에 맛보는 것도 좋다고 생각함. 현실적으로 제일 많이 쓰는 홉의 형태는 홉을 가공해서 뭉친 펠릿(pellet) 형태임 이 펠릿을 부르는 명칭이 T-45, T-90으로 나뉘기도 하는데 가공 방식/성분에 따라서 숫자가 갈림 45의 경우엔 45%가 루플린 파우더(홉 맛을 내는 주 성분), 55%가 그 루플린 파우더를 감싼 풀떼기 90의 경우에는 10%가 루플린, 90이 풀떼기 크라이오 크라이오는 그리스어로 kyros, 얼어붙은 이라는 뜻인데 뉴잉을 만들면서 드라이 호핑을 많이 하고 그 때문에 로스가 늘어나니까 어떻게 하면 루플린 파우더를 농축시켜서 효율적으로 쓸까 하다가 생겨났다고 함 생 홉을 뭉친 다음 액체질소로 얼려서 부수고 그 중에서 루플린만 빼내서 펠렛 형태로 뭉침 홉의 주 성분인 루플린만 많이 뭉쳐 있으면 홉 사용양이 줄어들테니 맥주 로스가 줄고 더 좋은 맥주를 만들 수 있다는 장점 에일크루에서 크라이오 홉을 쓴 제품들이 나왔는데 다시 만들지는 모르겠으나 만든다면 먹어보고 뭐 안 만들면은 수입한 이퀼리브리움 뉴잉 드셈 걔네가 그런거 많이 씀 인코그니토 펠릿과는 다른 형태의 홉이 나옴, 홉 100%로 만든 익스트랙 추출물임 건더기가 없이 홉 즙이나 마찬가지여서 맥주 로스가 줄고, 양조 과정이 더 쉬워짐. 보통 디파 기준 20리터 만들면 홉 1 파운드 넣는데 (1:6 치환비) 이건 2.5oz만 넣어도 가능하니, 이 얼마나 기합인가! 루포맥스 다시 펠렛 형태의 홉으로 돌아옴 일반적인 t-90 시트라 이런것 알파산(홉 전투력?)이 11%-13% 나오는데 이 루포맥스는 루플린을 잘 뭉쳐서 만든 펠렛이라 알파산이 18% 정도 나옴 ㅋㅋ 그만큼 홉을 덜 써도 되는, 로스가 줄어들고 맥주를 만들기 쉬워진다는 이야기.. 인코그니토 같은 1:6 기적의 비율은 안 나오지만 일반적인 t-90 100g 넣을 때 이것은 50~70% 사용하면 됨 익숙한 맥주로는 아더하프나 걔들이랑 친한 양조장에서 나오는 hdhc(고밀도 홉) 붙은 맥주들임, 위의 인코그니토와 루포맥스를 주로 쓰는듯 함 물론 내가 거기 관련자도 아니니 알 수는 없지만 걔네랑 맥주 만드는 애들이 hdhc 맥주 만들면 설명에 계속 루포맥스랑 인코그니토 썼다고 하니까 뭐 그러겠지 다만 이 루포맥스와 인코그니토 홉은 아쉽게도 종류가 뉴잉에 많이 쓰이는 홉들이나 몇 c 홉들 위주임 Co2 hop 추출물 이산화탄소를 이용해서 추출된 홉 추출물, 위의 2개와는 다르게 이것은 좀 뉴잉보다는(물론 뉴잉도 쓸라면 쓰지) 더 많은 맥주들에 이용되는 홉의 한 종류 60% 콜롬버스(혹은 ctz)와 다른 아로마 홉으로 이루어져서 비터링 할 때 주로 씀 트릴리움 임스가 주로 이거로 만들어지는거 같음 그 외에도 스펙트럼이라는 인코그니토와 비슷한 액체 홉, 홉 헤이즈라는 맥주의 헤이지함과 관련된 성분을 주로 추출해서 만든 것도 있고 말 그대로 루플린만 추출한 루플린 파우더도 있음 주로 쓴 성분만 추출해서 비터링 홉 익스트랙을 만든 플렉스라는 형태도 있고 양조 중 과다한 거품 형성을 막아서 안정적인 발효를 할 수 있게 하는 hopaid antiform이라는 것도 있고 홉 철에만 만드는, 하쉬라는 루플린 파우더 그 자체인 형태도 있음. 크래프트맥주갤러리 ㅇㅇ님 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