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k22
100+ Views

Uri sexy hot cute innocent adorable maknae OH SEHUN ★★★★

3 Comments
Suggested
Recent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sorry to say this . but yeah you r the only one
I feel like I'm the only one who doesn't like this hair color on him.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cturnal Creature Jun Myeon 21
NCJM21 "Captured & Caged" [For future reference: Present Day chapters in Regular type; Past/Memory chapters in BOLD ITALIC Note: Gonna post two stories instead of one every Thursday. Aria woke up with a headache that quickly disappeared after a couple minutes but her ears were ringing like crazy. As she stood up, her feet began to burn. She looked down and saw that she was standing on floor made of silver. She leapt up trying to get off the floor when she banged her head and crashed back down. She hopped around like a rat on a hot plate. The cage sat in the middle of a partially dark room. She was surrounded by bars made of silver. She quickly pulled her arms sleeves down as far as she could over her hands and leapt up and caught hold of the bars crossing over head. She could see the walls of the room in the dim light. Then she quieted and became still, she knew she could hang like that forever if she had to. Then she heard someone breathing. Labored and struggling breathes. She wanted to turn around but she would have to let go of the bars to do that, her shirt wouldn't allow it. “Who's there?” “It's just me.” Jun Myeon said breathlessly. She listened to him breathing, “what's wrong, why you breathing like that?” “Thanks for the concern.” Jun Myeon said, his words coming out like he was gritting his teeth, “don't worry about it.” They said nothing to one another. Aria listened to Jun Myeon struggling with something, she even heard him wince in pain a bit. Finally she got tired of listening to him. She took a deep breath and jumped down. Her feet began to burn immediately. Turned around and pulled her sleeves down again and jumped up to grab the bars. She peeked through the bars in front of her. In the distance, she could see Jun Myeon sitting in the dark with something shiny wrapped around his neck, wrists, and ankles. Silver chains, she thought. “Oh… So that's why your breathing like that.” She said. “Yeah. well. I'm pretty sure if it didn't hurt so much, I wouldn't be breathing that way. Sorry if it bothers you.” He said sarcastically. Aria looked down at her dangling feet. “Sorry, Didn't mean to sound that off to you. Can I ask you something?” He asked. Aria didn't lift her head, she kept her eyes down. Looking at him now, in pain like that, would make her do something she probably shouldn't. “Yes. You can ask me something.” He breathed in deep, “If things hadn't turned out the way it did… Would you have done what I last asked you, back then?” She closed her eyes and tilted her head back, and then stared up at the ceiling. The words he said to her that night, ringing her ears like he had just said them. She knew what he was talking about, “Yes, I would have.” “Would you still now, I mean if we weren't like this…” he winced when the silver cut into him again but he tried not to show it. She looked up at him, “Are you asking?” Jun Myeon tried to sit up straight. The silver chains dug in deeper but he didn't care, he wanted to hear her answer. “I'm asking.” He said holding back the pain. “Yes. I would.” She laughed, red tears starting to trickle down her cheeks, “This is going to sound like cheese, but…. Even if I had lost eternal life, I wouldn't mind because you had become my eternity.” Out of the dark corners of the room, there came a roll of clapping and giggling. “Awe, How sweet! Makes me feel all warm fuzzy inside." Baekhyun teased. Next Chapter: NCJM22 "They're Going To Kill You" EXO FanFicsFans: @QueenPandaBunny @Indiglow @JaxomB @Jessicalista @ynsamgwlk @MaritessSison @MelissaGarza @Namjoonsbutt @YasminChavez @luna1171 @Matty0204 @SHINee4ever @tinafalcon22
최악의 미세먼지 공습, 외출이 두려운 이들을 위한 아이템 TOP 7
Editor Comment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엿새 연속 지속되고 있다. 매서운 추위가 지나가고 따뜻함 봄 날씨를 기대했건만 서울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할 가능성마저 제기된 상태다. 최악의 대기 환경에 외출을 자제하는 것이 최우선이지만, 집에만 있을 수 없는 터. 외출 시에는 대기 먼지를 80% 이상 걸러낼 수 있는 식약청 인증 ‘KF80’부터 ‘KF94’, ‘KF99’의 보건용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길 권고한다. 추가로 <아이즈매거진>이 숨 막히는 3월에 대비하고자 패션 마스크 등 각양각색의 제품들을 한눈에 모아봤다. 과연 어떤 아이템이 선점됐을지 지금 바로 아래에서 확인해보자. 베이프 ‘ABC 카모 페이스 마스크’ 평범한 흰 마스크가 싫다한들 무방비 상태로 외출했다간 미세먼지로 건강에 큰 치명타를 입기 쉽상. 곧 죽어도 패션을 고집하는 당신을 위한 유니크한 매력의 베이프(bape) ‘ABC 카모 페이스 마스크’를 소개한다. 시그니처 카모플라주를 입은 카키, 블루, 레드 총 3가지 컬러의 제품은 아이코닉한 고릴라 형태의 플라스틱 케이스가 함께 포장돼 제공된다. 가격  6만 원대 판매처  웹 사이트 및 리테일숍 휴먼 메이드 ‘밀리터리 마스크’ 밀리터리에서 영감받은 휴먼 메이드(HUMAN MADE) 페이스 마스크는 코튼 소재의 탈착 가능한 구조로 제작돼 개별적으로 착용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모자 가장자리에 버튼이 부착되고 랩 형태의 마스크가 연결된 모습. 미세먼지에 대비하기에는 다소 미흡한 보호력을 수반하지만 스타일에 따라 자유롭게 코디할 수 있어 활용도 높은 데일리 아이템으로 제격이다. 가격  16만 원대 판매처 해븐 에티카 KF94 ‘컬러 마스크’ 보건용 마스크 시장에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다. 기능을 넘어 디자인까지 겸비한 에티카(ETIQA) ‘컬러 마스크’가 바로 그것. 와인, 그린, 베이지 등 총 8가지의 산뜻한 컬러를 입은 제품은 천편일률적인 마스크에서 벗어나 색다른 무드를 자아낸다. 더불어 미세먼지를 94% 이상 걸러 주는 KF94 인증과 PM2.5 이하 초미세먼지까지 차단하는 H13 급의 고성능 헤파필터를 적용해 지금 날씨에 최적화된 성능까지 더했다. 코 클립이 내장된 돔 형태의 입체구조로 김 서림을 최소화하고 편안함 착용감은 덤. 가격  11,900 원 판매처  온라인 스토어 3M 방독 마스크 ‘6500/6000/7000’ 더 이상 일반 황사용 아이템으로 살아갈 수 없다고 판단한 당신을 위한 3M 방독 마스크 3종. 대기 환경이 점차 악화되는 상황에 ‘먼 미래에는 방독면을 착용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어느덧 현실로 다가왔다. 실리콘 재질의 제품은 방진 필터와 정화통, 본체를 결합한 형태로 세척 후 재사용 가능한 장점과 더불어 타 모델과 달리 완벽 차단이 가능하다. 주변인들의 시선에 아랑곳하지 않는다면 단연코 최적의 아이템. 가격  1만 원대부터 판매처  코리아테크 노즈  마스크 ‘피트’ 온종일 마스크를 착용하면 답답한 느낌과 안경 낀 사람들에겐 김 서림으로 여간 불편한 게 아니다. 이에 코에 직접 삽입하는 방식의 노즈 마스크를 사용하는 것도 방법. 안전하고 부드러운 소재로 제작된 ‘피트’는 외관상 보이지 않을뿐더러 10pm 크기의 나노 입자를 차단하고 2차적으로 흡착하는 섬유 필터가 장착돼 일상생활에서 용이하게 활용 가능하다. 단, 반복해 착용하면 자체의 기능이 저하돼 일회용으로 사용할 것을 권한다. 개수와 온라인 상거래 사이트에 따라 가격이 상이하기 때문에 비교하고 구매하길. 가격  2만 원대 (14개입) 판매처  망고헬스케어 마마이온 ‘라피스’ 공기청정기를 휴대할 수 있는 시대가 왔다. 간단하게 목에 걸어서 사용하는 마마이온(mamaion) ‘라피스’. 심플한 디자인의 제품은 콤팩트한 사이즈와 달리 음이온을 발생해 초미세먼지부터 꽃가루, 바이러스, 세균까지 제거 가능하며 무게는 약 192g으로 장시간 착용해도 무리가 없다. 또한 필터 없이 상단의 홀을 청소하면 계속 사용할 수 있으며 한 번 충전 시 최대 10시간 이용할 수 있어 외출 시 안성맞춤. 아이, 어른을 막론하고 간편한 데일리 아이템으로 최적이다. 가격  11만 원대 판매처 아이오아시스 노즈 클렌저 ‘싸우자 코딱지’ 하루 종일 미세먼지에 콧속은 노폐물로 갑갑하기 마련. 개운하게 청소할 수 있는 노즈 클렌저 ‘싸우자 코딱지’는 이름처럼 쾌적한 사용감을 선사한다. 편백나무 잎 추출물 10,000ppm을 넣어 제조돼 상쾌한 쿨링감을 부여하고 산뜻한 코 관리가 가능한 제품. 평소 비염에 고통을 겪던 이들이 애용하던 아이템이 어느새 만인의 필수템이 됐다. 건강한 코를 위해 신개념 클렌징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가격  1만 원대 판매처  라벨영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링크에서
<Travel KOREA> 서산해미읍성축제 2018
서산해미읍성축제 2018 행사기간 : 2018.10.12 ~ 2018.10.14 위치 : 충청남도 서산시 해미면 남문2로 143 (해미면) 행사장소 : 해미읍성 일대 이용요금 : 프로그램마다 상이 연락처 : 서산문화원 041-669-5050 홈페이지 : http://www.haemifest.com 지도 : http://naver.me/FRVcpoCU 행사소개 서산 해미읍성은 국내에서도 그 원형이 가장 완벽하게 보존된 평성으로 대표적인 국가 사적이다. 조선시대에 만들어져 600여 년의 역사 속에서 찬란한 문화를 꽃피웠던 곳이다. 또한, 호서지방의 심장부로 충청도를 관장하던 병마절도사가 있었고, 충무공 이순신 장군께서도 근무하셨던 역사적인 장소이다. 1천여 명의 천주교인이 믿음으로 죽음을 극복한 전국 최대의 순교성지로, 동학혁명과 천주교 박해 등 격동의 근대사를 간직한 곳이기도 하다. 이처럼 뜻 깊은 역사의 현장에서 조선후기 중소도시의 전통장터에서 볼 수 있었던 소박하면서도 활기찬 서민들의 생활상이 담긴 「전통난장」을 주제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였다. <서산 해미읍성 역사체험축제>기간동안에는 줄타기, 버나놀이, 풍물놀이 등으로 구성된 난장공연과 국악 관현악, 마당극 등 풍성한 문화향연의 장이 펼쳐진다. 그밖에 전통주막, 전통공예 등 다양한 전통문화체험과 민속놀이체험, 회화 퍼포먼스 등 관람객 여러분께서 직접 참여하여 즐기실 수도 있다. 행사내용 - 기획프로그램 : 태종대왕 강무행렬, 국악관현악단 공연 등 - 주제체험프로그램 : 성벽은 살아있다 - 민속공연프로그램 : 서산박첨지놀이, 심화영승무, 서산지점놀이, 웅소성리 상여소리, 서산용대기놀이 등 - 경연프로그램 : 풍물경연대회, 조선시대 별난경기 운동회 - 전통의례프로그램 : 전통혼례식, 전통회혼례 - 상설체험프로그램 : 관아ㆍ송사ㆍ심판체험, 장터체험, 성밖체험, 전통공예체험 - 시티투어프로그램, 병행행사(부스) 운영 등 * 상기 행사내용은 변동될 수 있음 출처 : http://korean.visitkorea.or.kr/kor/bz15/where/festival/festival.jsp?cid=140752 www.gayawi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