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ry
10,000+ Views

멍: 냥이야~♡ 냥: 고마해라!!
16 Comments
Suggested
Recent
어이~! 거기까지!
@roygi1322 도전은 계속 된다~ 쭈~욱~~~😋😁
에이씨..또 까인건가..
@ThomasJin 내 취향 아니다옹~ ㅋㅋㅋㅋ
넌 내 스타일이 아니라니까!
@kangyh12 들이대지 말아줄래??ㅡㅡ
냥이의 묵직한 거절 😂
@yabonobonoya ㅋㅋㅋㅋ한방에 거절ㅋㅋㅋ
@bery 한방에 단호히 거절 ㅎㅎ
@yabonobonoya 멍뭉이 까였음ㅋㅋㅋㅋ
또 저지당하는 불쌍한 멍멍이....
@forward89 쉽지않은 냥이~ 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오늘의 첫번째 이바구 말을 더듬는 한 남자가 미모의 여성과 데이트를 하게 되었다.     말을 더듬는 남자를 보고 여자가 물었다.     늘 그렇게 말을 더듬으세요?"     그러자 남자는 별 거 아니라는 듯이 대답했다.    아 아뇨~, 마 말을 할 때만 더 더듬습니다. 마 말을 하지 않을 때는 더더 더듬지 않습니다."        미국 최고의 경영자로 이름을 날렸던 GE의 회장 잭 웰치도 사실은 말 더듬이였다고 한다.     어느 날 친구들에게 말더듬이라는 놀림을 받고 들어온 잭 웰치에게     그의 어머니가 이렇게 위로합니다.     잭, 고민하지 마라. 네가 말을 더듬는 것이 아니라 너무 똑똑하기 때문에  말이 네 생각을 따라가지 못할 뿐이란다,"      오늘의 두번째 이바구 신부님의 기도”    낯선 도시로 출장을 온 신부님이 임시숙소로 정한 아파트에 들어서자     마침 건너편 아파트의 베란다 유리문 안에서 예쁜 여자가 블라우스를 벗는 모습이 보였다.    깜짝 놀란 신부님이 기도를 했다.    하나님 아버지, 제발 제 눈을 가려주십시오.“    그런데 신부님이 다시 눈을 떴을 때 여자는 옷을 완전히 벗고 있었다.    신부님은 급하게 다시 기도를 하기 시작 하였다. . . . . . . . . . . . . .    오~ 하나님, 잠깐~~ 눈 좀 감고 계시면 안 될까요?“    ㅋㅋㅋ
퍼오는 귀신썰) 톡방에서 가져온 이야기 모음.jpg
안녕! 내가 줄 것도 있고 했는데 정신이 없어서 잊고 있었네 점심시간 잠시 빙글 톡방 들어갔다가 생각이 났어. 요즘 많이들 힘들지? 나가지 못 해서 힘들고, 어쩔 수 없이 나가도 사람들 만나기 껄끄럽고, 괜한 죄책감이 드는 날도 많고 친구들과 약속 잡기도 꺼려져서 혼자인 날이 대부분이고 자영업하는 사람들은 생계를 위협받는 사람들도 있을 거야 이렇게 힘든 날들 작게나마 위안이 되었으면 싶어서 부적을 하나 가져왔어 ㅎㅎ 귀엽지? 보기만 해도 웃음이 나는 부적 잡귀를 쫓아내는 부적이야 핸드폰에 하나씩 가지고 있으면 나쁜 일이 일어나지 않을 거야 그렇게 믿어 보자! 이 부적은 공포미스테리 톡방에서 @star2759667 님이 주신거야 ㅎㅎ 잡귀 물럿거라! 나쁜 일들 다 물럿거라! 코로나 물럿거라! 그래서 오늘은 이 톡방에서 여러분이 나눠준 이야기를 여기다 옮겨 볼게. 아무래도 톡방보다는 카드로 쓰는 걸 보는 사람들이 더 많으니까, 많이들 못 보는 게 아쉬워서 말야. 1. @kyybabo 님의 이야기 조상신의 이야기. 흥미 돋지 않아? 여태 내가 가져온 이야기들 속에서도 조상신은 자주 등장했잖아. 제사를 지내주지 않아서, 또는 묘가 잘못 돼서 자손들을 해코지하는 이야기에서부터 돌아가시고서도 자손들을 지키기 위해 금기를 깨는 분들까지. 뭐 산 사람들도 자신을 챙겨주는 사람들에게는 조금 더 마음이 가기 마련이니까 싶다가도 그렇다고 제사를 지내주지 않는다고 해코지를 하는 건 너무한 거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 때도 있었잖아. 그리고 그 결론은 귀신이 되고 나면 마음이 단순해 져서 그런거다-였고. '잊혀진다'는 건 정말 슬픈 거니까, 적어도 제사때 만큼은 기억하자는 의미에서도 나쁘진 않은 거 아닐까? 2. @minji4726 님의 이야기 개도 알아 본 걸까? 동물들은 사람이 보지 못 하는 걸 본다잖아. 사람들이 보지 못 한 어떤 기운을 개가 먼저 알아챈 게 아닐까 싶어. 그러고보니 요즘 개들도 여간 힘든 게 아닐 거야. 나가고 싶은 마음 잔뜩일텐데 이전보다 산책도 줄었을테고... 근데 또 달리 생각하면 이전보다 주인이 집에 있는 날이 많아져서 더 신났을 수도 있겠다 ㅎㅎ 더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가 보고 싶다면 톡방 한 번 들러 볼래? 남들에게는 하기 힘들었던 이야기, 여기서 나누다 보면 답답한 마음이 조금 가실지도 몰라. 정말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 때문에 세상을 떠났지만 또 지구의 인구를 따져보면 코로나로 인한 락다운으로 대기 환경이 개선되면서 오히려 실질적으로 죽는 사람이 줄었다고 하니 참 아이러니하지? 우리 주변의 사람들은 세상을 떠나는데 우리가 보지 못 했던 죽음들이 줄었다고 하니. 주변에 조금 더 시선을 둬야 하는 시기가 아닌가 싶어. 조금만 더 참아 보자 우리. 적어도 밀폐+밀집한 공간에는 가지 않도록 해. 부득이하게 가야 한다면 마스크는 꼭 착용하고. 알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