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5,000+ Views

공인인증서 대체 기술 블록체인도

공인인증서 완전퇴출 불가능
블록체인에는 서명(인증) 기능 부재...추후 기능 추가로 가능성 존재
그동안 국민들의 인터넷 이용시 불편·불만 사항으로 꾸준히 제기됐던 공인인증서를 블록체인 기술과 결합해 완전 대체한다는 계획이 금융권과 정부 관련 부처를 중심으로 발표되고 있다. 이같은 조치에도 불구하고 더이상 공인인증서를 사용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는 국민들의 기대와 달리, 블록체인을 이용한 공인인증서 완전 대체는 불가능할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금융권에서는 블록체인과 공인인증서의 결합으로 완전 대체까지는 불가능하더라도 사용자 편의성이 향상돼 기존의 공인인증서로 인한 불만과 불편이 줄어들길 기대하는 눈치다.

기존 공인인증서는 1년에 한번씩 사용 유무와 별개로 갱신하는 과정이 필요하고, 금융사 별로 별도의 인증서를 받거나, 매번 재등록 해야하는 탓에 국민들의 불만이 끊이질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공약으로 액티브X와 공인인증서 퇴출을 약속한 만큼 이번엔 공인인증서가 사라질 수 있을지 관심을 끄는 가운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은행연합회, 금융위원회 등 관련 부처들이 4차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로 떠오른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공인인증서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 중이다.
블록체인, 공인인증서 대체 기술로 부상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의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은 거래 참여자 모두와 거래 내역을 공유하는 분산원장(distributed ledger) 특징을 가진 만큼 이 부분을 공인인증서와 결합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최근 떠도는 루머 중 하나인 블록체인이 공인인증서를 완전 대체한다는 것은 실질적으로 불가능한 만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은행연합회 측은 불편함을 줄여 보다 편리한 이용이 가능하도록 하는 쪽으로 갈피를 잡은 상태다.

은행연합회에서 블록체인과 공인인증서를 담당하는 임영빈 IT부 부부장은
현재 나오고 있는 블록체인이 공인인증서를 완전히 대체한다는 것은 은행연합회 발표를 확대해석 한 것으로 보인다. 은행쪽에서 공인인증서를 폐지하고 블록체인으로 대체할 계획은 없는 상태다.
은행연합회의 설명에 따르면 애초에 공인인증서를 블록체인으로 대체한다는 소리는 현재로써는 불가능한 것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공인인증서와 결합해 이용자의 편의성 증대 등 불편함 해소에 방점이 찍혀있다.

이는 한국인터넷진흥원이나 블록체인 업계, 은행연합회, 인증 관련 업체들의 공통된 의견으로 결론적으로 PKI 기반의 공인인증서를 서명 기능이 없는 블록체인으로 대체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주장이다. 다만, 블록체인을 공인인증서와 결합한다면 그전에 문제로 지목됐던 불편함은 다수 개선할 수 있다는 의견이다.

은행연합회에서 현재 진행 중인 블록체인사업의 경우 공인인증서를 블록체인으로 대체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기존 각 금융사 별로 발급했던 공인인증서의 불편함을 개선하고자 블록체인의 분산원장 기술을 활용한 공인인증서 시스템 구축을 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임영빈 부부장은
블록체인을 활용해 기존의 공인인증서는 인증센터에서 발급을 하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고비용이 발생하는 구조며, 각 은행들이 블록체인 시스템을 구축하면서 어느 곳에서 발급 받더라도 동일하게 공인인증서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현재 공인인증서 발급 구조를 살펴보면 은행에서 사용하는 일반적인 공인인증서는 '금융결제원', 주식 거래를 위한 인증서는 '코스콤'에서 발급하게 된다.

예컨대 A은행 ㄱ고객의 A은행에서 공인인증서를 발급 받았다고 하더라도 실제로는 금융결제원에서 발급 해주는 것을 A은행에서 전달해 주는 형태다. 또한 고객이 B은행에서 공인인증서를 발급한다고 하면 이 역시 금융결제원에서 접수를 받아 발급하게 된다.

곧 기존 공인인증서는 어느 은행에서 공인인증서 발급 신청을 했더라도 금융결제원을 통해서 발급했던 구조인데, 이 발급 정보가 금융사별로 공유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금융사별로 별도의 공인인증서를 발급 받는 비효율성과 불편이 발생했던 이유다.

블록체인의 분산원장을 활용하면 금융결제원을 거치지 않고, 고객의 공인인증서 발급 기록을 금융사들이 공유하게 돼 중복 발급을 피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임영빈 부부장은
공인인증서의 기반 기술인 PKI가 현존하는 암호체계 중 가장 보안성이 높은 체계로 블록체인 기술이 아무리 도입된다 하더라도 완전 대체는 불가능하며, 다만, 은행연합회는 고객들이 공인인증서를 문제없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계획이다.
그렇다면 은행연합회의 설명처럼 블록체인을 통한 공인인증서 대체는 불가능한 것이며, 절차의 간소화로 불편함을 최소화 하는 것이 최선일까?

블록체인으로 공인인증서 완전 대체 불가능...사용자 편의성 확보는 가능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설명에 따르면 공인인증서는 국제표준방식인 PKI로 이뤄진 전자서명 기술로 전자서명 용도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현재 공인인증서가 유일한 상태다.

특히 공인인증서는 개인키와 공개키를 사용하는 비대칭형 암호화 방식으로 전자서명이 본래 목적이며, 금융권에서 사용하는 본인확인 수단은 부차적인 기능 중 하나다. 때문에 전자금융감독규정에서 공인인증서 의무 규정이 빠진 것은 본인확인 수단으로 더이상 공인인증서를 사용하지 않다는 것을 의미하며, 여전히 전자서명법을 통해 전자문서의 서명을 위해서는 공인인증서 사용을 명시하고 있는만큼 공인인증서 사용은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KISA 관계자는
블록체인은 거래 내역을 분산해서 저장하고, 분산된 정보를 바탕으로 개별 확인을 해야하는 것으로 블록체인으로 공인인증서를 완전 대체는 힘들어 보인다. 공인인증서가 현재 액티브X를 기반으로 이용되는 점을 봤을때 블록체인 기술과의 결합으로 사용 환경이 달라질 수 있다.
이같은 점을 봤을때 기존 공인인증서를 블록체인으로 완전히 대체한다고 말을 하기에는 아직 한계성이 있다.
이와 반대로 블록체인으로 공인인증서 대체한다는 것 자체가 마케팅 용어라는 의견도 나왔다.

최용관 블록체인OS 부사장은
현재 이야기 되고 있는 블록체인으로 공인인증서를 대체한다는 말은 각 금융사별로 공인인증서를 발급했던 과정을 하나의 중앙 서버를 두고 공인인증서를 발급하겠다는 것으로 결국 P2P 기술일뿐 진정한 블록체인 기술이 아니다. 블록체인 기술을 공인인증서와 결합 등을 이야기 하기 전에 해외의 사례처럼 전자서명 기능이 필요없는금융권 이용에 있어서는 공인인증서를 그냥 사용하지 않으면 된다.
해외 금융 사례를 살펴보면 보안 사고 책임을 사용자가 아닌 금융사가 지도록 된 까닭에 공인인증서와 같은 사용자 책임 보안 수단을 요구하지 않고, 금융사가 스스로 다양한 보안 시스템을 구축·운영하고 있다.

권용석 써트온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블록체인으로 공인인증서를 대신한다거나 블록체인으로 인증 기술을 개발했다는 것은 애초에 말이 안되는 마케팅 용어며, 공인인증서를 블록체인 노드에 올려서 사용하는 것이 정확한 표현이다.
예컨대 현재는 A은행에서 공인인증서를 발급 신청한다면 금융결제원에서 공인인증서를 발급해주지만 이 정보는 A은행의 데이터베이스(DB)에만 저장되고, B은행에서 공인인증서를 발급 신청하면 A은행의 DB와 연동이 되지 않는 관계로 동일한 과정을 거쳐야 한다. 그렇게 때문에 사용자는 공인인증서를 매번 개별 금융사 별로 발급받고, 등록하고, 갱신하는 불편함을 겪었던 것이다.

블록체인에는 인증 수단은 없지만 분산원장 기술이 있는 만큼 공인인증서를 블록체인의 노드에 올려서 공유한다면 은행별로 공인인증서를 발급하고 등록하는 절차가 필요 없어진다는 설명이다.

그렇다면 블록체인 노드에 공인인증서를 올려서 공유할 경우 개인정보 유출에 따른 문제는 없을까?
블록체인에 공인인증서 결합되더라도 보안 '이상 無'

결론적으로 현재의 공인인증서 구조를 살펴보면 공인인증서 공유에 따른 개인정보 유출 문제는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공인인증서는 PKI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구조적으로 공개키와 개인키로 나눠져 있다. 이 중 우리가 발급 받아서 PC나 스마트폰에 저장하는 것은 개인키를 의미한다. 공개키는 애초에 금융결제원을 통해 신청한 금융사 서버에 저장돼 있다. 결국 블록체인에 공인인증서가 결합된다고 하더라
도 블록체인 노드에 올라가는 것은 공개키가 대상으로 개인키가 유촐되지 않는한 보안 문제 발생하지 않는다.

권용석 CTO는
공인인증서는 공개키와 개인키가 분리된 상태로 존재하지만, 사설 인증서 중에는 편의성을 해결하고자 공개키와 개인키가 결합된 것도 존재한다. 인증서 유출로 피해를 본 경우는 대부분 사설 인증서 중 공개키와 개인키가 결합된 형태"라고 설명했다.
현재 이야기가 나오는 블록체인과 공인인증서 결합은 블록체인에 공인인증서의 공개키만을 올리는 형태가 될 것이며, 개인키가 없을 경우 공개키는 의미 있는 정보가 될 수 없는 만큼 이걸로 인한 보안 문제는 발생하지 않을 것이다.
2 Comments
Suggested
Recent
블록체인은 인증기술이 아닙니다. 인증기능이 없어 골아픈 것이 블록체인입니다. 약장사들이 약 좀 그만 팔았으면 좋겠습니다. 이런 것들 때문에 진짜 인증기술이 빛을 못보고 있지요
굿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정부, '공인인증서' 20년 만에 폐지한다
전자서명법 전부개정안 입법예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0년 만에 공인인증서 제도 폐지를 추진한다. 기존 공인인증서도 여러 인증수단 중의 하나로서 계속 사용가능토록 해, 제도개편으로 인한 이용자들의 불편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공인인증서 제도 폐지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전자서명법 전부개정안을 마련해 오는 30일부터 40일간 일반국민, 이해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의견수렴을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정부는 공인·사설인증서간 구분을 폐지하고, 동등한 법적효력을 부여해 전자서명의 신뢰성을 제고하고, 이용자의 합리적 선택에 필요한 정보제공을 위해 전자서명인증업무 평가제를 도입할 계획이다. 현행 공인인증서 제도는 과도한 정부규제로 인해 전자서명의 기술·서비스 발전과 시장경쟁을 저해하고, 공인인증서 중심의 시장독점을 초래해, 국민들의 전자서명수단 선택권을 제한한다는 문제점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9월부터 관계부처 협의, 전문가 토론회 및 이해관계자 의견수렴을 통해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지난 1월 규제혁신토론회에서 공인인증서 제도 폐지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개정안은 기존 공인인증서 제도 및 관련 규제를 대폭 폐지하고, 민간 전문기관을 통한 전자서명인증업무 평가제를 도입해 다양한 전자서명 기술?서비스가 시장에서 동등하게 경쟁할 수 있는 제도적 여건을 조성하는 것이 목표다. 전자서명산업 발전과 국민들에게 다양하고 편리한 전자서명수단을 제공하는 등 인터넷 이용환경을 개선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개정안이 시행되면 공인인증서로 획일화된 전자서명시장에 기술?서비스 경쟁을 촉진하고, 국민들에게 다양하고 편리한 전자서명수단을 제공하는 등 인터넷 이용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개정안은 입법예고 기간을 통해 이해관계자 및 국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후 규제 심사, 법제처 심사 및 차관회의와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국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펌) 휴대폰 호갱 안당하고 사는 방법 총정리: 초보자용
저의 쟉고... 귀여운 핸드폰이 슬슬 맛탱이가 가고 있어서.. 후후 ㅠ_ㅠ 내가 달달 외우려고 올리는 꿀팁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냥 내 친구가 이런거 빠삭한 사람이면 좋겠당... 나는....나는!!!!! 자신이 업쒀~!!!!!!!!!!!!!!!! (오열) 0. 원하는 기종, 용량, 색상을 고릅시다. 1. <선택약정, 공시지원> 둘 중에 본인에게 유리한 제도를 비교해보고 선택합시다. 중복불가 - 선택약정: 요금제 기본요금의 25%를 약정기간 (12,24개월) 동안 매달 할인 받는 방식 - 공시지원: 통신사에서 정해놓은 단말기 할인 금액을 단말기가격에서 할인받음 7번 구매 예시보면 이해할랑가 모르겠지만 아 모르겠고 대애충   국산폰 저요금제로 쓰고 싶다 = 공시지원   국산폰 고요금제로 쓰고 싶다 = 선약과 비교해보기   출시한 지 2년 정도 지난 아이폰을 사고 싶다 = 공시지원   최신 아이폰, 고요금제로 쓰고 싶다 = 선택약정 하면 유리할 듯. 2. <현금완납, 할부> 둘 중에 선택합시다. * 폰 기계 값을 계약서 쓰는 그 자리에서 현금으로 다 주고 살지, 아님 할부로 갚아나갈지 정하는 것. * 할부로 정했다면 할부 기간은 아무리 길어도 24개월로 합시다. * 많이들 헷갈려 하시는게, 1번의 약정계약과 할부계약은 별개  추가) 번호이동 : 말이 번호이동이지 통신사를 바꾸는 것을 뜻함. 판매자 지원금이 주로 높음. 기기변경 : 같은 통신사를 유지하면서 기기만 변경. 판매자 지원금이 주로 적음. 3. 위 사항들을 정했으면 덬들은 핸드폰 가게에서 이렇게 말하게 될 것임. “갤럭시 s20 256기가 흰색 번호이동 공시지원, 현금완납으로 구매하려는데 얼마예요?” “아이폰11 64기가 퍼플 기기변경 선택약정, 24개월 할부하려고 하는데, 얼마나 지원 가능해요?” 요 정도만 되어도 오우 놀줄 아는 놈임. * “지원금,보조금”이란 단어는 절대 볼드모트임. 이유는 난 모름. 아무튼 모름. 8덬이 알려줄걸 * 판매자가 제시하는 조건이 (예: 내가 추가로 40만원 지원해줄게. 대신 너는 고액 요금제 6개월 유지, 웨이브 같은 부가서비스 1개 가입해서 3개월 동안 유지해줘 등등)    본인이 만족하는 조건이라면 계약 진행. * 판매자들에게 어느정도 수준에서만 하고 크게 흥정할 생각 말자. 그들은 고도로 숙련된 달변가들이다. 자 이제 계약할 때 주의할 점! 4. 내가 구매할 모델이 맞는지 확인 * 판매자가 가져온 스마트폰이 맞는 모델, 색상, 용량인지 확인 후 계약서에 기재된 모델명 확인. * 박스가 밀봉상태인지 확인. 만약 뜯어진 흔적이 있거나 밀봉이 안 된 경우 바꿔달라고 요구. 개통 전까지 뜯지말자. 5. 계약서에 “할부원금” 꼭 확인. 통신사마다 할부금 명칭이 달라 "할부원금"으로 통칭. SKT : 단말대금 KT : 분할상환원금 LG : 할부원금 [현금완납 기준 할부원금 확인] 출고가 100만 원 스마트폰 구매 시 지원금 40만 원을 지원해준다 하였고, 덬이 현금완납으로 나머지 60만 원을 냈음. 그러면 계약서에 할부원금이 당연히 ‘0원’ 찍혀 있어야함. 할부원금이 남아있다? 그러면 물어보셈. 현금완납인데 왜 더 내야 할 돈이 있느냐고. 일부 불량판매자들은 능청떨며 별거 아닌 듯 얘기할 거임. "나중에 줄 거다", "추후 보상해준다", "현금완납 맞다." 등. 모두 헛소리임. [할부구매 기준 할부원금 확인] 출고가 100만 원 스마트폰 구매 시 지원금 40만 원을 지원받았다면. `몇 개월 할부인지 확인` 하고선 납부금에 지원받은 40이 적혀 있는 걸 확인하세요. 그 후 `할부원금`에는 기기값 100만 원에서 지원금 40만 원을 뺀 나머지 60만 원이 적혀 있어야 함. 혹은 할부원금에 기기값 100만원 다 적어놓고 지원금을 현금으로 주는 경우도 있음.  당일 그 자리에서 받는거 아니고서야 며칠 뒤, 몇 달 뒤에 주겠다면 비추. (참고: 할부구매 시 할부수수료가 붙습니다.) 6. 계약서 상 부가서비스 유무 확인 [부가서비스 없는 조건] 계약서상 부가서비스 항목 공백 확인. [부가서비스 1~2개 등 가입 조건] 계약서상 부가서비스 항목에 판매자와 상의한 부가서비스인지 확인 및 개수확인. 7. 계약서 상 청구요금 확인 판매자와 상의한 요금제가 맞는지, 공시지원약정인지, 선택약정 12개월 or 24개월 인지 등 확인. ◎구매 예시  판매자 조건: 출고가 1,200,000원, 공시지원금 400,000원, 판매자 추가지원금 500,000, 24개월 약정, 80,000원 요금제, 부가서비스 3,000원짜리 1개 [공시지원약정, 24개월 할부인 경우] 요금제 80,000원  + 할부금 (1,200,000 - 공시지원금 400,000 - 판매자지원금 500,000) / 24 = 12,500 원 + 부가서비스 3,000원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 매달 납부금 95,500원 [공시지원약정, 현금 완납인 경우] 요금제 80,000원 + 할부금 0원 (1,200,000 - 공시지원금 400,000 - 판매자지원금 500,000 - 구매자가 완납한 현금 30만) + 부가서비스 3,000원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 매달 납부금 83,000원 [선택약정, 24개월 할부인 경우] 요금제 80,000 x 0.75 (25% 통신사 할인 약정) = 60,000원 + 할부금 (1,200,000 - 판매자 지원금 500,000) / 24 = 29,167 원 + 부가서비스 3,000원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 매달 납부금 92,167원 [선택약정, 현금완납인 경우] 요금제 80,000 x 0.75 (25% 통신사 할인 약정) = 60,000원 + 할부금 0원 (1,200,000 - 판매자 지원금 500,000 - 구매자 현금완납 70만원) + 부가서비스 3,000원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 매달 납부금 63,000원 8. 계약 완료 계약 후 계약서 원본 요구하세요. 가져올 수 있음. 안 된다고 하는 곳이나 추후 수정해야 한다고 판매자가 가지고 있겠다고 하는 곳은 의심하세요. 9. ★개통 전 개봉 금지★ 개통 전 개봉하면 정말 복잡해요. 판매자가 개봉하라고 하거나 필름 무료로 붙여준다고 개봉하라고 해도 하지 마세요. 일부 불량 판매자들이 계약 내용과 어긋나게 계약하는 경우가 간혹 있음. 그렇게 되면 개통 철회를 해야 하고 개봉했다면 어찌할 방도가 없음. 그러니 개통 전 개봉하지 마세요. 10. 개통 후 계약 내용 고객센터 및 앱으로 마지막 재확인 개통된 통신사 고객센터에 다른 폰으로 전화를 걸어 상담원에게 요금제, 잔여 할부금 및 할부 개월 수, 부가서비스, 선약(개월 수) or 공시 인지 등등 여쭤보세요. 물론 앱이나 통신사 홈페이지로도 할 수 있음. 아, 그래서 대체 어디서 사야 하느냐? 덬들의 휴대폰 구매 경로를 정리해봅시다. 1. 동네마다 있는 통신사 직영·대리점 (물론 직영점과 대리점은 다름. 이건 패스) - 특징: 간판에 “나 S*T예요!!!!” / “L*+라구요!!!” / “K*입니다!!!!” 하고 졸라 크게 써있는 곳. - 난이도: ★☆☆☆☆  덬들이 최소한 사기당할 일은 적음.  허나 덬들이 제 값 주고 사면서도 간혹 고요금제 유지 조건, 부가서비스 끼워 팔기 등이 있을 수 있음. 이럴 경우 그냥 쌩까고 집에 와서 114, 통신사 홈페이지, 어플 등에서 변경·해지하면 됨. - 가격: ★☆☆☆☆ 정석 루트. 사기는 안당하니 호갱은 아니지만 지원금이 영 아쉬움. 2. 동네마다 있는 3개 통신사 모두 취급하는 대리점 - 특징: 핸드폰 가게이며 간판에 세 통신사 모두 있음. - 난이도: ★★★★☆ 통신사의 이름을 걸고 하는게 아니라 개인 판매자이기 때문에 사기 위험성 있음. 물론 양심적으로 판매하시는 분들도 많음. - 가격: ★★★☆☆ 잘 알아보고 간다면 1번보다는 그나마 싸게 살 수 있음. 발품 팔아서 돌아다니다 보면 괜찮은 조건에 구매할 수 있는데, 동네마다 ‘성지’라고 불리는 곳이 있음. 동네 지나다니다보면 줄 서있거나 허름한 폰 가게에 바글바글한 경우 목격했을 것임. 바로 그 곳이 성지. 주로 입소문을 탐. 3. 서울 3대 전자상가 (ㅌㅋㄴ마트, 국ㅈ전ㅈ센터, 용ㅅ전자상가) - 특징: 제대로 알고가면 젤 싸지만 대충 공부하고 가면 외려 눈탱이 쳐맞음. - 난이도: ★★★★★ 판매자와 구매자간 온갖 기싸움과 눈치게임이 펼쳐진다. ENTP 원덬이는 이걸 즐기기도 함. - 가격: ★★★★★ 한번 가보면 ‘여지껏 왜 이리 비싸게 주고 샀지?’ 4. 자급제: 공기계 + 알뜰폰 요금제 - 특징: 약정 기간이 없으며, 공기계 구입 시 초기비용이 센 대신 매달 지출하는 금액이 적음. 원덬인 써본 적이 없어서 9덬이 자세하게 알려줄거임. - 난이도: ★★★☆☆ - 가격: ★★☆☆☆ 요새는 알뜰폰 초기보다 가격적인 메리트가 크게 없는 듯. 마지막으로 불량판매자의 사기 유형을 알아보자. 1. 가장 중요한 것은 기계 ‘할부금’임. 할부금 알려 달라 했는데 매달 납부금만 주구장창 계산 → 안녕히 계세요. 2. 에어팟, 라면, 두루마리 사은품 증정 → 됐고 그냥 돈으로 달라 3. 인터넷 결합하시면 추가 할인 돼요 → 집에서 혼자 하면 됨. 대리점이 선심 쓰는거 아님 4. 신용카드 쓰시면 추가 할인 돼요 → 그냥 원래 쓰던 카드 쓰는게 이득. 선심 아님 5. 48개월 할부 계약 해놓고 "24개월 후에 기기반납하시면 24개월 치 대신 내드릴게요"  → 실제로 통신사마다 있는 부가서비스긴 한데 비추. 쓸 거 다 쓰고 공기계 중고로 팔면 훨씬 이득. 출처 : 더쿠
윈도우10 설치법 및 포맷하는 방법!
-출처 : http://ccf1007overmen.tistory.com/1377 안녕하세요~ 모든 IT, Technology 및 일상정보를 공유하는 K.Min's 입니다. 이번에 소개해드릴 것은 엄청난 것은 아니지만 자주 사용하면서 포맷이 가능한 윈도우10 설치하는법을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메인보드사 마다 다 다르겠지만 저는 에즈락사 바이오스를 사용해서 설명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윈도우 부팅 USB 메모리 만드는법 - http://ccf1007overmen.tistory.com/1369 일단 바이오스 들어가기전에 윈도우 10이 설치된 USB 메모리가 있으셔야 됩니다. 일단 윈도우10이 들어있는 USB 메모리를 컴퓨터 USB 포트에 박으시고! 다시시작을 눌러줍시다. 그 다음에 컴퓨터 화면 나오자마자 Delete 키나 F2를 연타해주세요. 연타를 하시게되면 이런 에즈락 바이오스 셋팅창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이 화면에 오셨다면 F6를 누르시거나 아니면 위의 오른쪽 상단에 있는 고급 모드로 들어가주세요. 아 그리고 여기서 눈치채신분들도 있으시겠지만 지금 제 컴퓨터가 i7-6700으로 되어있는데 라이젠5 1600X를 달은 제 컴퓨터가...동생이 가져가는 바람에 예전 컴퓨터로 다시 돌아오게 되었습니다.(이새키를 그냥...) 일단 본론으로 돌아와서 고급모드로 들어가시게 되면 고급모드로 들어오시게 되면 이런 화면으로 바뀌게 되실텐데요. 상단위에 부팅이라는 바가 있을 겁니다. 그걸 클릭해주세요. 클릭하시면 이렇게 부팅옵션이 나올텐데 여기서 가장 중요한점! 바로 부팅 옵션을 USB:Sandisk를 옵션1로 올려야 하는 것입니다. 그래야만 윈도우가 설치가 되는 것이니깐요. 부팅옵션1을 클릭하셔서 USB 모델을 클릭해줍시다. 부팅옵션1이 USB가 되었으면 F10키를 누르신다음에 " 예 " 를 눌러줍시다. 그러면 컴퓨터가 재부팅되면서 윈도우 설치화면으로 넘어가게 됩니다. 윈도우 로딩창이 뜨면 이런화면이 나오게 됩니다.첫번째 화면에서 바로 다음버튼을 눌러주시고 지금설치를 눌러줍시다. 그 다음! 윈도우10의 가장 큰 장점이 바로 인증키가 없어도 설치가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밑사진처럼 건너뛰기도 있지만 다른 설치화면에서는 " 인증키 없음 " 이라고 뜰때도 있는데 그 때는 " 인증키 없음 "을 클릭해주시면 됩니다. 그 다음 설치할 운영체제를 고르시면 되는데  웬만하면 무난하게 홈버전을 설치하시면 되겠습니다.  참고로 X64가 64비트이며 X86은 32비트 운영체제입니다. 이 점 주의해주세요! 자 그다음 사용조건에 동의함 체크하시고 다음을 눌러주세요. 그 다음 설치 유형이 나오는데 여기서! 업그레이드가 아닌 사용자 지정을 눌러주셔야 됩니다. 그래야 밑에 처럼 설치할 위치가 나오게 되거든요. 저기에서 설치할 위치를 클릭하시고 다음 버튼을 누르시면 윈도우 10 설치가 진행됩니다. 그리고 포맷하는 것도 3번째 사진에 보시면 삭제 옆에 포맷버튼이 있습니다. 저 버튼으로 포맷하는 것이니 포맷하실분은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자 이제 여기까지 떴다면 85%가량 온 것입니다. 다시 시작을 눌러주시면 다시 컴퓨터 재부팅을 하는데 이 때! 이 때가 가장 중요합니다. 여기서 컴퓨터 화면이 켜지자마자 바로 Delete 키 및 F2 키를 연타해주세요. 그 다음 아까전에 부팅옵션1을 USB를 해두셨던 것을 다시 자기 SSD로 바꾸셔야 됩니다. 자기가 설치한 위치 디스크를 찾으시면 됩니다. 이렇게 해주시고 다시 F10 키를 눌러 저장뒤 재부팅 하시면 됩니다. 아주 쉽죠? 여기까지 완료되면 이제 윈도우에 들어가서 자기 컴퓨터 설정만 하시면 끝이 납니다. 이번 윈도우10이 가장 좋은점이 인증키가 없어도 설치가 가능합니다. 물론 업데이트 자체가 안되기는 하지만 급하게 포맷이 필요하시다면 이 방법도 나쁘지 않다고 봅니다. 그리고 조립 컴퓨터를 샀는데 윈도우를 설치해야할  상황이 놓여져 있었을 때도 이렇게 하시면 됩니다. 정품인증은 정품을 구매한 뒤 하셔도 늦지 않으니 말이죠. 이상 오늘은 여기까지 K.Min's 윈도우10 설치법에 관해서 소개해드렸습니다. 좀 더 많고 빠르게 제 IT정보 및 견적 소식을 듣고싶으시다면 제 페이스북 페이지에 좋아요와 팔로워를 해주세요~ https://www.facebook.com/ccf1007overm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