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제 가족을 뺏고 있는 친구 어떻게 하면 좋죠?
저는 이십대 초반이고 봉사하면서 만난 친구가 있어요 봉사 끝나고 뒷풀이를 2차.3차.4차 까지했고 마지막에 남은 소수 애들이랑 끝까지 술마시다가 그 친구가 필름 끊겼고 여자중 제일 가까운 저희 집으로 친구를 엎고왔어요 술에 취해 정신못차리는 친구를 위해 엄마가 아침에 해장국을 끓여줬는데 친구는 "아주머니~~ㅜㅜ 죄송해요" "아주머니~ 요리 진짜 잘하신다~ 너무 맛있어요" "이런 음식 맨날 먹는 ㅇㅇ이가 부러워요~" 라며 애교 섞여가며 감사하다고 말했죠 술좀 깬 뒤 친구를 집에 보냈는데 토요일에 친구한테 연락이 와서 어머니한테 너무 감사해서 과일같은거 좀 샀는데 집에 잠깐 들려 전해주고 가도 되냐는거에요 이때까지만 해도 "아 이친구가 감사함을 아는 좋은 친구구나" 생각이 들어 당연히 와도 된다 했고 저녁 6시쯤 친구가 와서 저희 가족 밥먹는김에 같이 밥을 먹게 됬죠 친구가 성격이 엄청 밝고 붙임성도 좋아 밥먹고 밤 10시 30분까지 저희 가족이랑 수다떨며놀았고 저희집 분위기는 좀 무뚝뚝한데 오랜만에 다같이 하하호호 하며 화목한 분위기가 나서 좋았어요 이날을 계기로 친구는 맛있는거나, 소소한 선물같은 거있으면 저희집 들려서 주고갔고 엄마는 또고맙다며 밥먹고 가라고 해서 거의 매 주말마다 같이 밥먹는게 일상이 됐죠 친구는 부모님이 이혼 한 후 이집저집 돌다가 아동보호시설 가기 직전에 할머니가 거둬 주셔서 할머니 손에서 큰 좀 복잡한가정사가 있어요. 자기는 엄마 아빠의 느낌이 너무 그리웠다면서 펑펑 울며 더 자주 저희집에 오고싶어 했고 저는 친구가 안쓰러워 챙겨 주려고 노력했어요. 부모님도 그런 친구 가정사를 알게 된 후 더 보듬어 주려고 하셨고요. 그런데... 점점 친구에게 가족을 뺐기는 느낌이 들어요 1. 요즘에는 거의 토요일에 와서 하루 자고 가는데 토요일 저녁에 저희 언니방에 친구랑 언니랑 둘이 누워 핸드폰으로 쇼핑몰 보면서 언니 이거 너무 이쁘다~ 언니 저거 이쁘다~ 엄청 다정하게 있다가 그 다음날에 저만 빼고 둘이서 쇼핑을 하러 가는거에요 제가 쇼핑을 안 좋아하긴 하지만 뭔가 기분이 묘한게... 일단 우리 언니이고, 같이 가자고 할 수도 있는데...쇼핑 다녀온 언니한테 왜 나빼고 둘이 갔다왔냐 물어보니 친구가 친언니랑 둘이 쇼핑 가보는게소원이였다며 둘이 가자고 했다 하더라고요 기분이 묘해지만 속좁게 생각말고 그럴 수 있다 생각하자 하며 넘겼어요 잠도 요즘은 제방에서 안자고 언니방에서 언니랑 자요 2. 원래는 친구가 저를 통해서 엄마나 아빠한테 연락을 했는데 이제는 다이렉트로 엄마 아빠 한테 연락을 해요 외출갔다 집에 왔는데 엄마가 안계셔서 어디 가셨나??? 했는데 한참 후에 집에 온 엄마한테 어디갔다 왔오셨냐? 물어보니그 친구랑 영화보고 밥먹고 왔데요. 그래서 제가 "엉???? 그 친구가 먼저 연락한거야?? 나한테는 아무 말 없었는데?" 하니까 갑자기 그 친구가 연락와서 "엄마~(친구가 가끔 엄마라고 해요) 집에 있지말고 딸이랑 데이트하자~ 영화보고 맛있는거 먹어요~" 했데요....ㅋㅋㅋ 이것도 기분이 진짜 묘한게 ...ㅋㅋㅋ 이런걸로 화를 내면 내가 속좁은거 같고 그래! 밥먹을 수 있지 하고 넘겼어요 3. 진짜 이해가 안되는건 이건데 친구가 아빠한테 까지 연락을 해서 둘이서 만나요 시내에 들려서 팔찌 살 일 있어서 간만에 시내 나갔는데 아빠랑 그 친구가 같이 팔짱 끼고 걷고 있는거에요 완전 어이 없어서 따라가서 ㅇㅇ아!! 여기서 우리 아빠랑 뭐해?? 하니까 눈빛 하나 안변하고 어~~?? 나 아빠랑 밥먹으려고 나왔는데 뭐야 여기서 만나네 ㅋㅋㅋ 같이 밥먹자 하는거에요... 아빠도 별 반응 없고....둘이 흠찟 하기라도 했으면 제가 의심이라도 할건데이런 태연한 반응을 하니까 제가 이상한건가 싶기도 하고 그냥 부녀지간의 팔짱으로 생각하면 되는건가 싶고 그러네요. 그런데 좀 어이가 없는게 정작 저한테는 연락을 잘 안해요 ㅋㅋㅋ 초반에는 엄청 카톡도 많이 하고 전화도 많이 했는데 이제는 연락도 잘 안오고 대신에 저희 엄마 아빠한테 연락을 엄청 하네요,,ㅋㅋㅋㅋ 생각해보면 이 친구가 지능적으로 부모님 앞에서 저를 까고, 엄청 이쁨받으려고 노력했어요 예를 들어 1. 밥먹고 설거지 할때 엄마 옆에 붙어서 엄마~~ 설거지 제가 할게요~~ ㅇㅇ 이는 설거지 같은거 안해요?? 우리 엄마 힘들겠다~ 친딸보다 제가 더 낫죠?? 2. 다같이 캠핑장 간 날 있는데 제가 야채를 씻던가 할 일을 도우려고 하면 친구가 나타나서 자기가 하겠다며 제가 하려고 하는 일 마다 다 빼앗아 하는거에요ㅋㅋ 엄마가 왜 너만일해 그만 쉬어라고 하니까 " 아니에요~ 친딸보다 더 이쁘게 보이려면 더 열심히 해야죠~" 3. 저랑 엄마랑 언니랑 셋이서 여행 가려고 했는데 갑자기 엄마한테 전화와서 자기 너무 아프다고 옆에 돌봐줄 사람 없는데 좀 와주면 안되겠냐하며 여행 파토내고... 엄마가 가서 죽 끓여주니 바로 괜찮아 졌다고 하데요..... 하... 그친구는 그날이 셋이서 여행가는 날인거 알고 있었어요 4. 가족끼리 외식 갈때 끼게 되면 왼쪽 엄마 오른쪽 아빠 끼고 걸어가고 동작도 엄청 빨라서 아빠가 밥먹다가 아~ 속이 좀 더부룩 하다 라고 말하면 그새 뛰어나가 가스 활명수 한병 사와서 아빠~ 드세요~ 딸보다 제가 낫죠? 라고 해요 이 상황을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그냥 우리 엄마 아빠 만나지마! 우리집에도 오지마!! 할까요???저희 부모님도 그 친구를 아끼고 있어서 정말 애매합니다...점점 제 가족을 그 친구한테 빼앗기고 있는거 같아서 씁쓸하고 답답해요 이거 너무 기분 이상할 것 같은데...? 여기서 쓰니가 이상하다고 해도 이미 가족들은 쓰니말 안들을 것 같지 않나여ㅠㅠㅠㅠ
'파티원 구해오' 콧바람 여전사 에일라의 성장기
LA의 한 가정집 정원에 웬 아기 고양이 한 마리가 뿅- 하고 나타났습니다. 갑작스러운 아기 고양이의 성난 사자후에 깜짝 놀란 주민은 지역 구조대(Wrenn Rescues)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처음엔 그저 에너지가 넘치는 아기 고양이인 줄로만 알았습니다. 하지만 녀석은 남들과 달랐죠! 당시 녀석을 구조한 자원봉사자인 애슐리 씨가 말했습니다. "검지에 두 갈래의 콧바람이 느껴졌어요." 그제야 아기 고양이의 얼굴을 자세히 들여다본 애슐리 씨는 깜짝 놀랐습니다. 녀석의 콧구멍이 두 갈래로 갈라져 있었기 때문이었죠! 손가락에 느껴지는 콧바람이 어찌나 강력했던지 애슐리 씨는 한 PC 게임 '엘더스크롤'에 나오는 강인한 여전사가 떠올랐습니다. "네의 이름은 콧바람의 전사 에일라란다." 태어난 지 얼마 안 돼 고양이 레벨 1에 불과한 에일라는 2시간마다 튜브로 아기 고양이용 우유를 먹고, 큰소리로 트림을 하며 착실하게 경험치를 쌓아나갔습니다. 그리고 녀석은 생후 4주가 되자 레벨 2로 업그레이드했습니다. 작은 젖니가 난 것이죠! 에일라의 통통한 똥배에 쌓여있던 에너지는 녀석이 쑥쑥 자라는 데 큰 영양분이 되었고, 생후 6주가 되자 미지의 던전으로 탐험을 떠나기 시작했죠. "집안 곳곳을 돌아다니려고 해요. 호기심이 아주 많은 녀석이죠." 그리고 에일라가 바깥세상으로 모험을 떠날 수 있을 정도로 건강해지자, 애슐리 씨는 녀석을 동물병원에 데려갔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구개순으로 짐작되었던 녀석의 코는 의외의 진단을 받았습니다. "가벼운 수두증(뇌수종)이라고 해요. 머리뼈가 자궁안에서 충분히 형성되지 않은 게 원인이라고 해요." 에일라는 수의사라는 보스몹 앞에서도 기죽지 않고 건강하게 미션을 이겨내었고, 현재는 더욱 건강해져 다양한 고양이 스킬을 배웠다고 합니다. "에일라는 자신이 남들과 다르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자신감이 넘치고 매우 강한 여전사로 자라날 거예요." 현재 생후 8주의 건강한 고양이로 자라난 에일라는 앞으로 더욱 어려운 보스 몹과 미션을 클리어하기 위해 훌륭한 파티원(집사)을 구하고 있습니다. 에일라가 훌륭한 파티원을 만나 신나는 모험을 이어나가길 바랄게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