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riwinkle
1,000+ Views

Olympic Diver Gets Engaged and Its The Most Beautiful Thing Ever

Prepare the tissues, this is one of the cutest proposal photosets I've ever seen!


Swedish former Olympic diver Jimmy Sjödin, and his German boyfriend, Patrick Huber, just got engaged in Venice, Italy, and the photos are making the internet go wild!

Patrick wouldn’t tell Jimmy where they were going when they left their Munich home by car. They eventually reached Venice, Italy, a place Jimmy had always wanted to visit, where Patrick had arranged for a travel photographer to take secret snaps of their sweet adventure.

When the pair set off on a romantic gondola ride, Patrick knew the time was right, and popped the question.

“I had no idea or clue that this could or would be an engagement trip,” Jimmy told the Huffington Post about the shocking moment.

The happy couple is set to marry in the German Alps on May 28, 2018, which will mark two years to the day they began dating.


3 Comments
Suggested
Recent
Dang, they are both buff
aweee😭😭❤ goalssss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One of the first auction houses which started selling online: Cowan’s auction house
With offices in Cincinnati, Cleveland, and Denver, Cowan's auction holds more than 40 auctions each year, with annual sales exceeding $ 16 million. We reach buyers around the world and pride ourselves on our reputation for integrity, customer service, and excellent results. Cowan's Auctions, a full-service house, specializes in American history, Native American and ethnographic, decorative arts, firearms and military, and modern and contemporary art and design. In 2019, Cowan's and Leslie Hindman Auctioneers collaborated to enhance their presence in the nation by launching Hindman, yet the Cowan’s auction Cincinnati is popular amongst these. Photo of Joseph Jenkins Roberts for sale in Cowan’s Auctions Cowan’s Auctions launched its first sale dedicated to African American culture in mid-February. Leading the event is an early daguerreotype of Joseph Jenkins Roberts, the first and seventh president of Liberia. Roberts was born to free black Americans in the early 1800s before settling in Liberia. He helped establish Liberia as a republic and led the state before and after the American Civil War. The available daguerreotype shows Joseph Jenkins Roberts in the 1840s. It was taken before all previously known Robert’s images. The upcoming auction traces the history of the African American experience from the 18th century to the civil rights movement of the 1960s. One of the key lots is a recording of Dr. Martin Luther King Jr.'s 1956 speech at a convention of the National Association of Black Funeral Directors. Few copies of these 33 RPM vinyl records were produced and this is the first to go up for auction. The catalog also features photographs of the civil rights movement, including a press photograph of Dr. King's 1965 march in Montgomery, Alabama. He is shown arm in arm with the Rev. Ralph Abernathy, James Foreman, the Rev. Jesse Douglas, and John Lewis. Prehistoric Pieces From the Art Gerber Collection Before Arthur Joseph Gerber Jr. became involved in photography and art collection, he served as a medic in the US Air Force. Gerber wrote a memoir titled The Art Gerber Story during the last years of his life. The book describes his interest in ancient hunting artifacts, photography, and travel. The next sale, presented by Cowan's Auctions, features numerous artifacts from the Art Gerber collection. The event is the third and final auction featuring his collection. The catalog features several key pieces from the Ohio Valley. One of the highlighted lots is "Snowy" and "Little Snowy", a pair of anthropomorphic Mississippian effigy figures made of aragonite. This particular type of aragonite is believed to be unique to Wyandotte Cave in Crawford County, Indiana. A quartz flagstone, bone hook beads, loose beads, strung bangles, and partial atlatl hook will also be available. American and European Fine Arts and Antiques for Sale in Cowan’s Auctions Gunther Granget was one of the best sculptors in the world, famous for his figures of wild animals. Born in Germany, Granget's interest in nature developed when he was a child. The artist accompanied his father in studies of the land and often drew birds and animals. Granget started working for Lorenz Hutschenreuther, a Bavarian porcelain factory, at the age of 24. The artist became one of the best sculptors in the factory and continued to work there until his retirement. Cowan's upcoming auction event features Hutschenreuther bisque porcelain figurines from Granget. One highlight is First Lesson, a figurative group from the series titled Birds of Forest, Field, and Stream. Granget's realistic sculpture depicts a family of ducks in the reeds. The auction also showcases a 20th-century burgundy Lilihan rug with a Persian floral design and separate floral sprays. These single-weft cotton warp rugs were famous for their American Victorian style and quality. Also on display are John James Audubon's engraving of a Bonaparte flycatcher and 532 Liberty Street by Ohio engraver Davira Fisher. Rounding out the list is sterling silver cutlery set from International Silver Co., Chippendale furniture from Massachusetts, and a Rosenthal tea service. To explore more such auctions interested people can go through auction preview of AuctionDaily. Media source: Auctiondaily
선량한 차별주의자
'선량한 차별주의자' / 김지혜 저 (지극히 주관적인 저의 생각을 쓴 글입니다.) 예전에 인종차별에 관한 발표를 한 적이 있었다. 그 당시 여러 가지 자료를 찾아보면서 많은 걸 느꼈다. 그때 내가 발표했던 내용의 중점은 적극적인 차별이 아닌 소극적 차별, 본인이 인식하지 못하는 영역의 차별에 대한 것이었다. 우리나라에 사는 외국인, 특히 다문화 가정의 아이들이 누군가 지하철에서 자신들을 쳐다보는 것만으로 움츠러들고 차별받는다고 느끼게 된다는 기사를 보고 충격을 받아 그런 내용으로 구성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잊고 있던 그때의 기억이 이 책을 읽으면서 다시 한번 떠올랐다. 선량한 차별주의자. 언뜻 보기에 말이 안 되는 단어 같다. 선량한 사람이 어떻게 차별주의자가 될 수 있지?라는 의문을 불러일으킨다. 하지만 이 책에서는 적극적인 차별이 아닌 대다수의 선량한 사람들이 스스로 인식하지 못하고 타인에게 가하는 차별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아무리 선량한 사람이더라도 어떤 말이, 어떤 행동이, 어떤 시선이 차별받는다는 생각을 다른 사람에게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것을 모른다면 자신도 모르는 새 선량한 차별주의자가 된다고 이 책은 말한다. 저자는 이 책을 쓰게 된 계기가 결정장애라는 말 때문이었다고 한다. 혐오표현에 관한 토론회에서 결정장애라는 말을 쓴 저자는 누군가에게 이런 질문을 들었다. "그런데 왜 결정장애라는 말을 쓰셨어요?" 그 한마디로 저자는 이 결정장애라는 말이 장애인들에게 어떻게 들릴지에 대한 생각이 부족했던 자신의 잘못을 바로 시인하고 사과한 후 이 책을 집필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이와 같이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단어들에 수많은 차별이 숨어 있다. 결정장애는 물론이고 여성스러운 옷을 입은 남자에게 하는 게이 같다는 말이나 급식충, 맘충 등의 혐오표현은 물론이고 흑형, 백형과 같은 말도 마찬가지다. 혐오의 의미로 쓰는 표현이 아닐지라도 그 말을 듣는 사람에게는 차별로 느껴질 수 있는 것이다. 이렇듯 이 책에서는 전혀 그럴 의도가 아니었을지라도, 차별에 반대하는 어떤 선량한 사람이라도 무지로 인한 차별적 언행을 일삼을 수 있다는 것을 계속해서 이야기한다. 그래서 우리는 차별에 대해 계속 공부해야 하고 알아가야 한다고, 선량한 차별주의자가 되지 않기 위해 자신과 다른 계층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이 책의 좋은 점은 우리가 인지하지 못하고 있던 수많은 인식 밖의, 소극적 차별 들에 대해 낱낱이 드러낸다는 것이다. 성별, 인종, 성적 취향, 재산, 사회적 명예, 나이 등 수많은 조건들에 대해 다른 계층의 사람들, 상대적으로 약자에 속하는 계층의 사람들이 기득권층에게는 전혀 차별 같아 보이지 않는 것들에 대해 어떻게 열등감을 느끼고 차별로 받아들이는지를 서술한다.(실제로 많이 찔리기도 했다.) 놀랄 정도로 우리 사회의 많은 부분에 차별이 산재해있고 우리는 알게 모르게 차별을 받고 또 하면서 살아가고 있다는 것을 이 책을 통해 알 수 있다. 좁은 의미의 적극적인 차별(KKK 단, 동성애를 반대하는 종교 집단)이 아닌 우리가 잘 알지 못하는 넓은 범위의 차별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주는 책이다. 하지만 아쉬운 점이 없지는 않다. 첫째는 차별을 해결하기 위해 우리가 논의해야 할 방안에 대한 구체적 논의가 조금 부족하다. 책에서는 종교 집단의 퀴어 축제에 대한 반대 운동, 여성의 직종 및 노동 대가에 대한 차별을 이야기하면서 퀴어 축제를 허가해야 하고, 여성의 수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직종에 대해 여성 할당제를 시도해야 한다는 뉘앙스의 이야기를 하는데 필자는 그 부분에 대해 아주 조심스러운 대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필자는 동성애를 반대하지 않는다. 성적 취향이란 것은 누가 반대하고 찬성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그저 자신의 취향 문제일 뿐이지 남자가 남자를 사랑하는 것, 여자가 여자를 사랑하는 것이 도대체 왜 문제인지 모르겠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현재 우리나라에서 벌어지고 있는 퀴어 축제 현장에 대해서는 솔직히 찬성할 마음은 들지 않는다. 오히려 지금의 퀴어 축제가 동성애자에 대한 사람들의 스테레오 타입을 강화시키고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퀴어축제 참가자들의 복장을 보면 거의 비키니에 가까운 복장이나 아예 속옷만 입고 돌아다니기도 하고 SM 플레이에 나올 법한 복장을 입기도 한다. 또한 간식들도 여성이나 남성의 성기 모양 과자나 빵 등을 구워서 팔기도 한다. 도대체 왜 퀴어 축제는 그런 방식으로 진행이 되어야만 하는가? 평범한 동성애자들은 평소에도 그렇게 노출이 심한 복식을 즐겨 입고 집에서 남성기, 여성기 모양의 간식을 만들어서 먹는가? 동성애자 중에도 노출을 좋아하는 사람이 있고 아닌 사람이 있으며 트랜스젠더 중에서도 남자지만 여성의 복식을, 여자지만 남성의 복식을 입는 사람도 있고 중성적인 의상을 선호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지금 우리나라에서 벌어지는 퀴어축제를 보면 전자의 경우가 대다수를 차지하는 것 같다는 느낌을 받는데 그런 것들이 동성애자, 트랜스젠더들에 대한 고정관념을 계속 강화시키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필자는 과거 LA에서 한 번, 한국에서 한 번 퀴어 축제에 가 본 적이 있고 몇 년 전의 축제이기에 현재는 다를 수도 있을 것이다.) 필자는 퀴어 축제가 아니라 이성 연인 혹은 모든 커플들의 사랑을 주제로 한 축제더라도 사람이 가득 붐비는 축제 거리에서 비키니를 입고 돌아다니거나 속옷을 입고 돌아다니는 사람들, SM플레이를 연상시키는 복장을 한 사람들이 주목을 받고 주류가 되는 축제, 남성기나 여성기 모양을 한 간식들을 파는 축제에는 가고 싶지 않다. 그런 면에서 현재의 퀴어 축제가 과연 모든 LGBT들을 대표할만한 축제인가에 대해 고민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번에는 여성 할당제에 대해 생각해보자. 필자는 여성 할당제가 남녀 간 직종의 차이, 노동 대가의 차이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 적용에 대해서는 아주 조심스러운 접근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무작정 남성 비율이 높은 모든 직업에 여성할당제를 적용한다면 그로 인해 그 직업들을 가지게 된 여성들의 자격 문제가 불거질 수도 있다. 근무하기 위한 객관적인 최소 기준을 측정할 수 있는 직업, 예를 들어 의사나 변호사처럼 시험을 봐서 점수를 매길 수 있는 직업들의 경우 그 최소 기준을 만족시키는 범위 안에서 여성할당제를 적용하면 문제가 없겠지만 그러한 객관적 최소 기준을 정할 수 없는 직업들의 경우 문제가 된다. 국가의 공인된 시험, 혹은 자격 검증 절차 같은 것이 객관적으로 존재하기 힘든 직업들의 경우 무조건 여성을 절반 이상 뽑아야 한다는 조건이 있으면 그중에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이 부족한 사람들이 생길 수 있다. 그런 경우를 고려하여 어떻게 여성의 최소 비율을 할당하면서도 그 안에서 업무 수행 능력이 부족한 사람이 생기지 않도록 만들 수 있을지에 대한 많은 논의와 고려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이 책에 대해 아쉬운 점 두 번째는 너무 모든 것을 차별로 설명하려고 하는 것 같은 느낌이 있다는 부분이다. 예멘 난민의 수용 문제에 대해서 저자는 우리가 무비자 입국을 막은 것이 과연 차별이 아니라고 말할 수 있는가라는 이야기를 하는데 그 점에 있어서는 분명 차별로 인한 부분도 존재할 것이다. 하지만 국가라는 것은 애초에 어떤 지역 안에 사는 사람들이 자신들의 이권을 지키고 다른 집단으로부터 불공정한 피해를 받지 않기 위해 만든 것이다. 국가라는 것은 언제나 그 나라 국민들의 입장을 가장 먼저 생각할 수밖에 없고 예멘 난민을 받아들이는 것이 인도적 차원에서는 맞는 일이더라도 국민들에게 해를 입힐 가능성이 있다면 그것을 제재하는 것 또한 국가의 일인 것이다. 우리나라가 사이가 좋은 국가가 있고 나쁜 국가가 있다. 어떤 나라에게는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고 어떤 나라에게는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그것도 차별 때문일까? 국가 간의 이권 다툼, 영토 문제, 외교 정책 등 많은 것들이 개입된 문제이고 그 속에 차별도 존재한다고 말하는 것이 옳을 것이다. 하지만 이 책에서는 차별이 이 모든 문제의 원인인 것처럼 이야기하는데 만약 그것이 진실이라면 그 차별을 없앨 해결 방법은 국가라는 것을 없애고 전 지구를 하나의 통합된 집단으로 만드는 것 밖에 없지 않을까. 차별이란 과거에도, 지금도, 미래에도 존재할 것이다. 인간이 존재하는 한 영원히. 하지만 그것에 대해 계속해서 고민하고 생각하고 공부하는 것만이 우리가 더 인간다워질 수 있는 방법이라는 것을 이 책을 통해서 알 수 있었다. 책 속 한 문장 : 생각해보면 차별은 거의 언제나 그렇다. 차별을 당하는 사람은 있는데 차별을 한다는 사람은 잘 보이지 않는다.
5 Simple and Cheap Wedding Decorations during a Pandemic
Simple and inexpensive wedding decorations are often sought after by prospective brides who want to plan their wedding in the midst of the Covid-19 pandemic. This was done, on the grounds that there was a pandemic which forced him to limit guests. For most brides who hold receptions in the midst of a pandemic, usually only inviting relatives and family, to friends. Thus, they prefer to use simple and inexpensive wedding decorations. Although the prospective brides prefer simple and inexpensive wedding decorations, it cannot be denied that they also want to hold an event that looks luxurious. So, what are some simple and cheap wedding decorations that can look luxurious? 1. Minimalism This type of wedding decoration is said to be the most popular among prospective brides, during a pandemic like this. The characteristic of this minimalist wedding decoration, usually only relies on a backdrop that is not crowded and crowded. You only need a wooden frame backdrop, shaped like a goal, circle, hexagon and others. After that, the wooden backdrop was all that was needed to be decorated with fresh flowers, one color, and decorative lights. In front of the backdrop, you can place a two-seat sofa, or two single chairs, which is aesthetically pleasing to the bride and groom. 2. Backyard Party The next simple and inexpensive wedding decoration is the backyard wedding receptions concept. With a small number of guests, you can make the scope smaller and more intimate. You don't need a large backdrop, a backdrop measuring four meters will suffice. To get more into the backyard theme, you can use white flowers, green leaves, and wooden branches. You can hold it in the yard near the house. 3. Rustic Rustic themes for simple and inexpensive wedding decorations are also often chosen. This is because this theme will still look luxurious, even though all the materials are cheap and very simple. This is because it is assisted by items that are usually made of wood, natural color choices, as well as flower colors and decorations that can blend with other property colors. 4. Chandeliers Well, for those of you who want to hold a wedding party at night, maybe the inspiration for a simple and inexpensive wedding decoration, this chandelier-themed can be a consideration. The reason is, only by using hanging lamps, your wedding decorations will still look luxurious. The lights that are used as decorations, also help in beautiful lighting. Plus, you this idea as a backyard wedding reception checklist to give a romantic, yet calming impression. 5. Monochrome Next, there are simple and inexpensive monochrome wedding decorations. Monochrome themes are often used as a wedding concept, because they have a flexible impression and go with all colors. Monochrome also looks simple, elegant, and luxurious. So, for those of you who don't want to be complicated in choosing colors and so on, this theme can be the right choice. The material and properties are also not that much, so it won't cost you a lot. So, the budget can be used for other purposes.
나는 게이다 : 6. 이쪽 모임 만들기
워킹홀리데이를 다녀오고 대학교에 복학했었다. 당시 나는 25살에 2학년이었고 11학번인 나는 15학번 후배들과 수업을 듣게 되었다. 가까워지기엔 먼 당신들이었지만 그래도 인사는 하고 지낼정도로까지 유지했다. 너무 친하게 지내기는 어렵고 (나도 원하지 않았다. 이정도 나이 차이면 분명 후배도 나를 대하기 부담스러울 것이며 나 역시 부담스러웠기 때문에 최대한 조용히 따로 생활하려했다) 너무 멀게 지내기엔 실험때문에 문제가 되므로.. 그렇게 학교를 혼자 다니게 되었다. 나의 긴 휴학의 대가였지만 생각보다 자유로워서 좋았다. 그러던중 학교에 LGBT관련 성소수자 동아리를 홍보하는 포스터를 보게 되었고 덜컥 연락해서 가입까지 해버렸다. 평등함을 추구하는 동아리여서 회장직이나 임원직이 따로 있지 않았지만 그런 역할을 하는 사람들은 있었다. 나도 부서장을 하면서 면접보는 일을 했다. 나를 거쳐 동아리에 가입한 회원도 꽤 된다. 그 회원 중 하나가 머지 않은 미래의 남자친구가 되었다. 그는 H. 지금까지 만나본 사람들 중 가장 최악이었고 나를 가장 힘들게 했던 H. 이 H에 대한 이야기는 나중에 따로 할 예정이다. 어쨌든 H와 만나다가 6-7개월 가량? 만나다가 헤어지게 되었지만 헤어지기 한 달 전?즈음부터 당시의 나는 정신적으로 너무 피폐해져 있었다. 인간관계의 권태기라 하는 관태기가 왔고 살짝 대인기피증도 오려고 했고 말로 설명할 수 없는 우울감. 불면증. 이로 인해 나는 정신과 진료를 받고 수면제와 신경안정제, 항우울제를 처방받아 먹었다. 사람때문에 내가 이렇게까지 힘들어질 줄은 몰랐는데  이런 일이 나에게도 왔었다. H와 헤어지던 날, 형용할 수 없는 쾌감과 기쁨을 느꼈다. 하지만 동아리마저 탈퇴해야했고 인간관계에서 오는 외로움은 커졌다. 그래서 생각하게 된 것이 모임만들기. 내 이름을 붙여 **팸 이라고 명명하고 모임을 만들기위해 어플에 홍보하기 시작했다. 사진 이미지처럼 팸 원 모 집 24~29살 7명 규모 술/여행/영화/식사 연애목적 X 지속적인 패밀리 Line : ******* 나이대는 비슷했으면 했고, 너무 회원이 많아 관리가 어려운건 싫어서 한 두 테이블에 앉아 한 눈에 잘 들어오는 7명을 기준으로 했다. 술도 먹고 밥도 같이 먹고 영화도 보고 여행도 갈 수 있는 사이로 지내고 싶었고 연애는 원하지 않았다. 사실 이런 모임 내에서 연애가 시작되면 언젠가 그게 문제가 되고 결국 누군가는 나가게 되므로 되도록이면 모임 내 연애를 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설명을 했다(직접 하나하나 만나보며 면접봄). 연락이 정말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많이 왔다. 조건에 부합하지 않는 사람들의 비율도 상당했다. 40대 중반이라던지 번개를 찾는다던지 난교모임으로 착각한다던지.. 그런 사람들을 제하더라도 거의 3일만에 팸원을 다 구하게 되었다. 대학생이 반정도 직장인이 반정도였고 24살에서 28살까지. 좋았다. 그때는 여름방학이었고 나는 시급 1만원짜리 인턴을 하고 있어서 여유롭게 생활할때였다. 덕분에 모임에 들어가는 지출이 부담스럽지 않아 모임장으로서 모임을 관리하기 좋았다. 많으면 일주일에 한 번, 보통 2주에 한 번 만나 술자리를 함께했다. 아마 내 인생에서 가장 자주 많이 술을 마셨던 때가 아닌가 싶다. 여름방학 2달동안 정말 이쪽 술집에 많이 갔고 가는 날이면 1차 2차 술집 3차 노래방 4차 가라오케 5차 실내포장마차 어느정도 정해진 코스를 따라 4차, 5차까지 놀았다. 덕분에 아침해가 뜨면 첫차를 타고 집에 가는 영광을 처음으로 느낄 수 있었다. 두 달 간 월40만원정도가 유흥비로 나갔지만 기분좋은 지출이었고, 방학이 끝나자마자 워터파크를 같이 간 일 외에는 만나는 횟수가 확연히 줄었다. 정말 한 달에 한 번 볼까말까했다. 우려했던 일도 생겼었다. 팸 내 연애금지가 암묵적인 룰이었지만 그런 규칙이 있다 한들, 사람들 마음을 내가 마음대로 억제하고 규정할 수는 없지 않은가. 그렇게 모임 내에서 두 사람이 만나게 되었고 생각보다 오래가지 못했다. 예상대로 한 명이 먼저 나갔고 남은 한 명도 결국 나갔다. 이 문제로 사실 힘들었던 것은 사실이다. 그래도 남은 멤버들은 다행이 잘 활동해주어 참 고마웠다. 가끔 집들이도 가고 생일파티도 하고 그냥 작게작게 만나 영화도 보고 밥도 먹고 즉흥적으로 바다도 보러가서 조개구이도 먹고.. 이렇게 유지는 되는듯 했지만, 1년정도 되었을때 사실상 유령모임이 되어버려 단톡방에 공지하고 폭파했다. 이 모임을 만들며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 것은 나를 심리적으로 안정하게 해주었고 정말 좋은 사람들과 좋은 시간을 보냈다는 것. 물론 모임장이었던 나는 지금도 멤버였던 친구들과 종종 연락하고 만나고 지낸다.  이 모든 시작은 H때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만 H에게 고맙지는 않다. 다들 잘 지냈으면 좋겠다. H 빼고.
neon signs for sale
neon signs for sale Is Neon found in the human body? Neon has no organic job. For what reason is neon so significant? Neon is significant on the grounds that it is utilized for lighting, signs, lasers and refrigeration. Neon is the fifth-most plentiful component known to mankind, however is uncommon on Earth. Since it is uncommon and totally inactive, it assumes no known part in common frameworks or science. neon signs for sale What would neon be able to bond with? Neon (Ne) is the second of the honorable gases. Actually, like every respectable gas, it is non-receptive. To such an extent, that it doesn't shape compounds with anything. Very much like helium (He) and argon (Ar), neon drifts around without help from anyone else. What is an illustration of neon? An illustration of neon is the gas in the open sign in the front window of the eatery. An uncommon, idle vaporous component happening in the environment to the degree of 18 sections for every million and acquired by partial refining of fluid air. What might occur if Neon vanished? Without neon there would be no neon signs which would hurt general society and business the same. Since most of neon utilization is for neon signs which produce income for organizations and set aside time and cash for the purchaser, their nonappearance would be unsafe to the two players. What are the employments of nickel? Subsequently, most nickel creation is utilized for alloying components, coatings, batteries, and some different uses, for example, kitchen products, cell phones, clinical hardware, transport, structures, power age and gems. The utilization of nickel is overwhelmed by the creation of ferronickel for tempered steel (66%). Would you be able to make neon signs at home? Neon signs are cool. However, they can be delicate and costly in the event that you need a hand craft. In the event that you'd prefer make your own for next to nothing, you can utilize EL wire, some straightforward plastic tubing, and a warmth weapon. It might take a little wanting to get your plan right, yet the final product looks extraordinary. neon signs for sale What amount do custom neon signs cost? A neon sign can cost on normal somewhere in the range of $270 - $1,300 CAD or more relying upon the size and intricacy of the plan. We've been in the custom signage industry for more than 10 years, and we work in sign plan, assembling, upkeep, and establishment of a wide range of signage. What voltage does neon light require? Neon lights are suggested for 110-volt AC, 220-volt AC, and DC applications more than 90 volts. The lights are accessible in scaled down and sub-smaller than expected sizes. Do neon signs utilize a great deal of force? A red neon light's common energy utilization is at 3 1/2 to 4 watts for each foot. In the event that you constantly run a sign for 12 hours, a foot of red neon sign would normally use about 15.33 to 17.52-kilowatt-long periods of power each year while a fluorescent model will take up 50% more than that. What number of amps does a neon sign use? 8 amps The normal neon sign just burns-through about. 8 amps (8 tenths of an amp). This likens to around 96 watts (about equivalent to a solitary light). Are neon signs awful? Legend: Neon signs are risky as the cylinders are produced using glass. Certainty: It is right that the neon tubes are glass, and are subsequently in their inclination delicate. Be that as it may, assuming they are dealt with effectively and cautiously during transportation and establishment, there is no explanation at all why the glass will get broken. neon signs for sale Is Neon Still in Style 2021? With regards to dubious patterns, neon conceals generally top the rundown. They are too striking to even consider wearing each day, and too splendid to even think about passing undetected. In 2021, neon in the entirety of its variety again turned into a style. How long would you be able to leave a neon sign on? Most neon signs are required to last somewhere in the range of eight and 15 years, albeit many keep on working for any longer than that. Leaving a sign turned on for delayed periods can abbreviate its life expectancy, and leave it in danger of overheating or supporting harm from electrical floods. https://www.neonlytes.com/sh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