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ocos
10,000+ Views

7월 9일부터 23일까지 아이패드로 그린 그림입니다.
부족한 그림이지만 즐겁게 감상해주세요 :)
10 Comments
Suggested
Recent
금손이시네요. 저는 아무리 낙서처럼 그려봐도 쫄라맨을 못 벗어나던데...
처음부터 잘 그리는 사람은 없지요 결국 그림그리기를 좋아하고 계속 그리고 연구하고 공부하면 실력이 늘겁니다 ! 감사합니다 힘이 됩니다 :)
명암의 색감 너무 맘에드는것..
맘에 드신다니 기분 좋습니다 ㅋ
금손~
칭찬 감사합니다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
으흐흐~ 용자님 알랍~
좋아해주시니 힘이 불끈 불끈 납니다 :)
어떤 프로그램으로 그리셨나요?
아이패드로 procreate란 앱으로 그렸습니다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재미로 보는 서양화가 구별법.jpg
빵빵한 엉덩이가 보인다면, 루벤스 남자가 소눈깔에 여성스런 헤어를 하고 있다면, 카라바지오 장애가 보인다면, 피카소 약빤 것 같으면, 달리 고문 받고 있는 듯한 표정에 풍경이 어둡다면, 타치아노 조그만 사람들이 가득한데 또라이 같은 게 많이 보이면, 보슈 조그만 사람들이 가득한 반면 다른 모든 건 정상적으로 보인다면, 브뤼겔 여자 포함 모두가 푸틴처럼 보인다면, 반 에이크 가로등 밑 자체 발광하는 부랑자가 보인다면, 렘브란트 뜬금없이 통통한 큐피드와 양들이 보인다면, 부셰 모두가 아름답고 벗고 있고 이것저것 겹쳐있다면, 미켈란젤로 발레리나가 보이면, 에드가 드가 일자눈썹이 보이면, 프리다 명암이 짙고 날카로우며 뭔가 푸르스름하고 수척한얼굴에 수염을 달고 있으면, 엘 그레코 얼룩덜룩한 빛들이 가득한데 뭔가 어리둥절하다면, 모네 얼룩덜룩한 빛들과 행복한 파티장의 사람들이면, 르누아르 얼룩덜룩한 빛들과 불행한 파티장의 사람들이라면, 마네 반지의 제왕 배경에 푸르스름한 안개가 껴있고 귀족적인 콧대를 한 성녀가 곱슬 머리를 하고 있다면, 다 빈치 엑셀칸에 칼라를 집어 넣으면, 몬드리안 출처 B급설명인데 특징 캐치를 너무 잘했네요 ㅋㅋㅋㅋㅋ 이분 최소 그림 잘알ㅋㅋㅋㅋ
다크나이트 오프닝 씬 디오라마 마스터 사이즈 작업기:)
바쁘다는 핑계로 정말 오랜에 작업기네요. 이번 작업은 해외쪽 의뢰처에서 작업요청이 들어온 녀석입니다. 다크나이트 오프닝 씬 "뱅크로버' 해외쪽 피규어 수집 유저들에게 가장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다크나이트 시리즈 디오라마입니다. 히어로물을 좋아하시지 않는 분이라도 히스레저의 조커는 아실만큼 명작 그 자체인 작품이다보니 만드는 과정도 매우 즐거웠습니다(?) 언제나 정의가 옳은 것은 아니다. 그럼 작업기는 최대한 간소화하여 :) 올려보겠습니다. 해당 디오라마는 1:6 Scale로 작업된 100% 핸드메이드 작업물입니다. 작업과정은 설명보다는 사진으로 갈음하겠습니다:) 간소화한다고 했는데 생각보다 사진도 제법 남았네요. 설계부터 디자인 , 구성요소들 모두 손으로 만들어야 하는 디오라마 장르 특성상.. 굉장히 긴 시간과 노력이 들어갑니다. 이른바 "갈아넣는"과정이 필요하지요. 어떨땐 정말 수양을 하는 것과 비슷한 느낌을 받는답니다. 버스에 달린 리뱃 찡 하나까지 전부 달아줬습니다. 대단치 않은 작업의 연속이지만 결국 그 대단치 않은 작업들의 연속들이 모여러 제법 그럴 듯한 작업물을 만들어내준다는 것을 알기에 :) 작업과정중에 느껴지는 현타(?)마저 즐길 수 있게 해주는 것 같습니다. 이번 마스터 사이즈 작업전에 이미 뱅크로버 디오라마 씬 작업은 조금 더 작게 작업해본 적이 있다보니 사실 좀 지루한(?)작업이었습니다 ㅎㅎ 10체 한정 작업으로 진행했던 베이스 타입의 뱅크로버씬 디오라마. 그럼 곧 다음 작업기에서 다시 뵙겠습니다:) 늘 감사합니다. www.instagram.com/aj_custom
디오라마 작가로 살아갈 수 있는 이유 :)
반년을 말 한마디 없이 기다려준 고마운 팬이자 나의 의뢰인분들 찰나의 예술 , 디오라마 작가를 업으로 삼고 살고있는 AJ라고 합니다. 여러 종류의 디오라마 타입과 , 또 작업자들이 많은 것으로 압니다만 저는 제 서명이 들어간 작품은 100% 수작업으로 모든 공정을 마칩니다. 첫 시작부터 파츠들을 만들고 깍고 다듬고 붙이고.. 그리고 채색하고 다시 이어붙이고 수정하고.. 이번 조커 지하철 디오라마 작업물의 경우 문에 붙는 작은 경첩하나부터 손잡이 , 열리는 창문틀 그리고 바닥제와 배경 모든 부분을 직접 만들고 다듬었습니다. 식상하지만 두어번 올렸던 작업기 중. 요즘은 기술이 좋아져 , 3D프린팅이나 기타 툴들이 많이 나와있습니다만 아직까진 제 손을 거친 것보다 더 나은 느낌을 준 녀석들은 없었기에 번거롭고 오래걸리고 , 또 투박함이 묻어나오더라도 직접 모든 공정을 완성한답니다. 초기 씬을 선정하는 것 부터 , 구도를 잡아내고, 내가 원하는 스케일로 어색하지 않도록 만들어내려면 생각보다 많은 작업공정들이 필요합니다. 그것을 즐길 수 있었기에 아마 직업으로 삼고 있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만 , 역시나 일이 되고나면.. 힘든건 어쩔 수가 없네요. 족히 수만번의 커터질을 버텨준 나의 작업대. 언젠가는 내가 쓴 재료비보다 내 작품의 가치가 더 크다는 것을 알아주는 이가 있을 거라고 믿고 지내온 1년 6개월. 한분 또 한분 소중한 인연들도 생겨났고 , 억측과 오해 , 그리고 때론 시기어린 눈총들에서 큰 곤욕을 치른 적도 있었지만 그 모든 것을 버텨낼 수 있었던 것은 역시... 부족함만 가득 담긴 나의 아집 덩어리들을 작품이라 불러주며 응원해준 소중한 나의 팬들 덕분. 그들이 나를 불러주기 전에는 , 나의 작업들은 그저 철들지 못한 "아재"의 의미없는 몸짓일 뿐이었다. 모두 덕분이었습니다. 감사함만 가득합니다. 보잘 것 없는 작업물들이 귀한 장소에 전시되고 , 또 많은 분들에게 보일 수 있는 기회들이 생길 수 있었던 것은 보잘 것 없고 미천한 나의 솜씨가 아니라 .. 여러분들 덕분입니다. 늘 감사합니다. 살아갈 수 있는 이유 , 그리고 오늘도 너무나 설레이는 마음으로 눈을 뜰 수 있었던 이유. 모두 덕분입니다. 토이&아트 페어 전시 중 제 못난 아집들이 틀리지 않았음을 증명해주신 많은 분들에게 감사함을 전합니다. 서울과 부산에서 제 작은 전시회가 열립니다:) 물론 누구나 재밌게 즐기실 수 있도록 입장에 제한이나 입장료 같은 것은 없습니다:) 전시 기간동안 쭉 상주하지는 못하겠지만 찾아오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기꺼이 맞이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어요:) 제가 받은 사랑만큼 되돌려 드리는 방법은 이런 것 밖에 없네요 주신 관심과 응원의 마음들에 보답이라고 하기엔 너무나 약소합니다만.. 서울 전시는 9월 중순경 시작할 예정이며 장소는 인사동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 전시장소를 협의 중입니다. 일정이 나오면 다시금 알려드리겠습니다 ) 모시겠습니다 언제나 감사합니다. -울산에서 30이 넘어서도 아직 어른아이 AJ-
홍은영(구판 그로신만화) 작가가 디자인한 그리스신화 여신들 모음.jpg
※ 구판, 신판(가나출판사 신판말고 작가가 다른 출판사에서 연재한 버전) 포함 일부 여신들은 구판과 신판의 디자인이 약간 다르기도 함 (헤어스타일이나 옷, 엑세서리 등) 결혼, 별자리, 가정의 신이자 신들의 여왕 헤라 대지, 곡물, 풍요, 농업의 신 데메테르 지혜, 전쟁, 기예, 방어의 신 아테나 소녀, 순결, 달, 사냥, 출산의 신  아르테미스 사랑, 성욕, 미, 풍요의 신 아프로디테 화로, 가정의 신 헤스티아 태초의 모신 가이아 보복과 율법의 신 네메시스 밤의 신 닉스 승리의 신 니케 대지의 신 레아 망각의 신 레테 모성애의 신 레토 지혜의 신 메티스 운명의 신들 모이라이 (각각 클로토, 라케시스, 아트로포스) 예술과 학문의 신들 무사이(뮤즈들) 각각 칼리오페(서사시), 멜포메네(비극), 에라토(독창), 에우테르페(서정시), 우라니아(천문), 클레이오(역사), 탈리아(희극), 테르프시코레(합창), 폴리힘니아(찬가) 기억의 신 므네모시네 폭력의 신 비아 (구판 디자인, 신판 디자인) 달의 신 셀레네 스틱스강의 신 스틱스 필연성의 신 아난케 별의 신 아스테리아 수치심의 신 아이도스 재앙의 신 아테 복수의 신들 에리니에스 (각각 티시포네, 알렉토, 메가이라) 불화의 신 에리스 (구판 디자인, 신판 디자인) 새벽의 신 에오스 창조의 신 에우리노메 출산의 신 에일레티아 무지개,전령의 신 이리스 매혹의 신들 카리테스 (각각 에우프로시네, 아글라이아, 탈리아) 서사시의 신 칼리오페 뮤즈들 중 한명 (오르페우스 엄마임) 정의의 신 테미스 죽음의 신들 케레스 물과 바다의 신 테튀스 바다의 신 혹은 님프 테티스 행운의 신 티케 가난, 구걸의 신 페니아 지하세계의 여왕 페르세포네 (로마신화의 여신) 꽃의 신 플로라 낮의 신 헤메라 청춘의 신 헤베 마녀, 달, 주술, 지하의 신 헤카테 계절의 신들 호라이 (각각 에우노미아, 디케, 에이레네) 출처 진짜 옛날엔 어려서 몰랐는데 수십명,, 아니 백명가량되는 캐릭터들을 모두 캐디 다르게 디자인하는게 보통일은 아닌듯... 갓은영...전설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