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피자 가게를 습격한 아기 고양이의 음흉한 미소
2월 초, 호주에서 피자 가게의 주방장으로 일하는 데이브 씨가 출근 중 가게 뒷문에서 아기 고양이 한 마리와 마주쳤습니다. 주방장 데이브 씨는 아기 고양이를 입양할 생각은 없었습니다.  그런데 아기 고양이가 몸을 날려 그의 어깨에 달라붙었습니다. 데이브 씨가 갑작스러운 만남을 회상했습니다. "아기 고양이를 입양할 생각은 없었지만 너무 겁에 질려있길래 잠시 제 어깨에 올려놓았어요." 불안에 떨던 아기 고양이는 데이브 씨가 어깨 위에 올려놓자 그의 목덜미에 얼굴을 문질렀습니다. 데이브 씨는 어깨에 아기 고양이를 얹은 채로 일할 수 없었기에 녀석을 어깨에서 떨어트려 놓으려 했습니다.  그러자 눈을 크게 뜬 아기 고양이는 망울망울 솜털 같은 발에서 날카로운 발톱을 울버린처럼 뽑더니 옷깃에 달라붙었습니다. "제 목덜미에 달라붙어 도저히 떨어지지 않더군요. 저도 차마 억지로 떼어낼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아기 고양이는 역시 아기 고양이였습니다. 몇 분도 채 되지 않아 고개를 아래로 떨구며 꾸벅꾸벅 졸기 시작했고, 이내 데이브 씨의 무릎에 안겨 깊은 잠에 빠졌습니다. "진짜 입양할 생각 없었어요... 근데 잠든 아기 고양이 얼굴을 보니 선택의 여지가 없더군요." 데이브 씨는 아기 고양이에게 랫백이라는 이름을 지어준 후, 가까운 동물병원에 데려갔습니다. 그런데 수의사가 놀라운 말을 꺼냈습니다. "이 녀석, 길고양이가 아니었어요. 즉, 누군가 이 어린 녀석을 거리에 버렸다는 거예요." 그는 즉시 랫백에게 예방접종을 맞히고 마이크로칩을 심어주었습니다. 이제 데이브 씨가 랫백의 공식적인 보호자가 되었습니다. 몇 주가 지난 지금, 랫백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요? 데이브 씨가 렛백을 부르자, 녀석이 심드렁한 표정으로 얼굴을 내밀었습니다. "저 건방진 녀석이 우리 집 서열 1위입니다." 고양이를 키웠던 적도, 키울 생각도 없었던 데이브 씨는 현재 냥님에게 따뜻한 보금자리와 먹을 것을 대령하는 충실한 집사가 되었습니다. 데이브 씨의 집 창고에는 고양이 놀이터가 있으며, 그의 침대는 고양이 장난감이 여기저기 흝어져 있습니다.  그는 묘한 승리의 미소를 짓고 있는 렛백을 쳐다보며 말했습니다. "랫백은 이 동네에서 가장 터프한 녀석일 겁니다. 저를 하인으로 삼으려고 숨어서 지켜보다 계획적으로 나타난 게 아닐까 의심스럽습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no title)
무식한 조폭 두목(1) 두목 : 아그들아~~ 이번에 홍콩에서 사업상 중요한 손님이 오시기로 했는디... 영어 쪼까 되는 아그들 없냐? 부하 : 아따~~성님 !!! 제가 고등학교까지 나와서 별명이 고등어 아니요. 우리 식구중 제가 제일 인테리어(인텔리)요... 두 목 : 그냐 ? 그럼 누룽지를 영어로 뭐라고 헌다냐 ? 부 하 : 처음부터 그렇게 쉬운 영어를 내면 좀 섭하지라... Bobby Brown (밥이 브라운) 아니요? 밥이 눌어서 갈색이 됭께.. 일 동 : 우와~~ 두 목 : 그라믄 P.R이라는 것은 뭐시다냐? 부 하 : P.R.. 피할 것은 피하고 알릴 것은 알리자 이런 뜻이지라.. 두 목 : 워메.. 이런 유식한 넘이 내 부하라니 난 복 받은겨.. 그럼 가르마는 영어로 뭐다냐? 부 하 : Headline이라고 하지라 잉~~ 가르마는 머리에 난 줄잉께 머리 head, 줄은 line, 합쳐서 Headline... 두 목 : 아그들아~~ 뭐하냐?...기립박수~~ 일 동 : 우 와 와~~ 짝짝짝~~ 두 목 : 그럼 마지막으로... 손가락은 영어로 뭐다냐 ? 부 하 : 핑거~~ 두 목 : 그라믄 이 주먹은? 부 하 : 오무링거~~~ 두 목 : 옴마~ 사랑할 수밖에 없는 내 새끼.. (와락) 일 동 : 우와~~ 이런 유식한 놈이 판검사 안 되고 어쩌다 조폭이 되쓰까 잉?? ㅋㅋㅋ 두 목 : 그럼 사과는? 부 하 : 아~따 성님 고건 초등학교 수준인디~!! 애~플 아니것소. 두 목 : 짜~식!! 그럼 한 입 배어 묵은 사과는? 부 하 : (잠시 고민하다가...) 고것은 ‘파인애플' 아니것소!! 일 동 : 와~~~~앙!! 모두 기립박수 무식한 조폭 두목 (2) 조폭 두목이 온라인으로 돈을 입금하려고 은행에 갔습니다. 입금할 통장의 계좌번호를 깜빡 잊고 온 두목은 부하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두 목 : 야! 통장 계좌번호 좀 불러봐라. 부하 : (계좌번호는 5489-6791-2569-XX) 예, 형님! 지금부터 부르겠습니다. 5489 다시 두목 : 그래 다시... 부하 : 6791 다시 두목 : (솟아오르는 화를 참으며) 다시... 부하 : 2569 다시 . . . . . . . . . . . . 두목 : 야이! 씨브랄 놈아! 너 지금 나하고 장난 치냐? 처음부터 잘 불러야지 왜 자꾸 다시 하냐? 이런 싸가지 없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