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thom
1,000+ Views

화이트 콘셉트 아파트!

전창의 통한 햇살이 어울리는 화이트 콘셉트 아파트입니다.
콘셉트적인 느낌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바닥은 미색 계열 우드로 마감하고
가구는 화이트에 연한 그레이, 직선이 강한 마감 라인에 대비대는 가구의 곡선을
살리고 블랙은 포인트로 적용한 깨끗하고 부드러운 아파트입니다.
.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우리 가족들을 소개합니다🪴
매달린 건 립살리스들🌱 그러니까 제가 현재 살고 있는 서울에는 사람 가족은 없지만 지금 이 순간에도 산소를 뿜어내고 있는 아주 싱그러운 식구들이 있거든요. 바로 식물 친구들🌱 매달린 아이가 하나 늘었어요. 호야 수태볼🌱 비록 이들 모두와 함께 겨울을 나고자 하는 나의 의지는 의심할 나위 없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상사 맘대로 되는 것은 아닐테니, 이 아이들이 나의 곁에 잠시 살았다는 걸 증명하기 위한 증명 사진들을 찍어 보았습니다. 보시겠어요? 제 식구들이에요 *_* 오리발시계초 / 칼라디움 스트로베리스타 칼라데아 스트로만테 멀티칼라 / 마란타 무늬 홍콩야자 / 엔조이 스킨답서스 호야 카이라이 / 신홀리 페페 필로덴드론 버럴막스 (바리에가타) / 무늬 싱고니움 몬스테라 아단소니 / 크로톤 바나나 피토니아 레드스타 / 수박 페페 알로카시아 블랙벨벳 / 제라늄 (디컨 문라이트) 타이거 베고니아 / 스틸리디움 데빌레 칼라데아 마코야나 / 아글라오네마 스노우사파이어 무늬 아이비, 수성 아이비 / 스파티필름 블루스타펀 고사리 / 몬스테라 칼라데아 진저 / 아글라오네마 지리홍 수채화 고무나무 / 아펠란드라 천사의 눈물 / 아비스 피쉬본 / 히메 몬스테라 드라세나 맛상게아나 / 알로카시아 제브리나 알로카시아 프라이덱 / 호야 나폴리나이트 페페 / 몬스테라 2 마블 스킨답서스 / 깻잎 (대표) 바질 (대표) / 몬스테라 3 몬스테라 4 / 거북 알로카시아 무늬 몬스테라 1 / 베고니아 신밧드 몬스테라 5 / 호접란, 방울 토마토 푸테리스, 개운죽 러브체인, 스킨답서스와 수박페페, 플로리다 옐로우 고스트 디시디아 화이트, 디시디아 드래곤 제이드, 수염 틸란드시아 헤헤 사실 요 증명사진은 일주일 된 것인디 이 이후로도 식물이 두 아이가 더 늘었지만 고건 더 자라면 보여드릴게요 헤헤 지금은 그냥 애기들이라👼🏻 대신 며칠 전 너무 예쁘게 해를 받고 있던 천사의 눈물 너무 아름답쥬! 머리가 쑤시방탱인데도 너무 예뻐ㅜㅜ 그리고… 곰팡이의 공격으로ㅜㅜ 큰일날 뻔 했던 호접란과 함께 합식돼있던 호야를 요렇게 수태볼로 만들어 주기도 했답니다 *_* 너무 귀엽죠! 호접란들은 이렇게 하나씩 새 화분에 분갈이를 해줬구(*4) 아. 예쁜 화분들에 분갈이도 (며칠 전에) 해줬어요! 예쁘죠! 저는 이번 가을 겨울에 옷 한 벌 사지 않았는데 식물들한테는 옷을 자꾸 사다줍니다 흑흑 니들이 예쁘면 나는 좋아… 게다가 과습이 겁나서 토분들로 조금씩 이사시키는 중이에요. 참! 얼마 전엔 크로톤 바나나에 꽃(이라기에 너무 하찮지만 귀여운 꽃!)이 폈는데, 그래도 꽃이라고 꿀을 달고 있는데 그 꿀이 너무 상큼하구 달아서 어찌나 대견한지! 이게 꽃이라니 저게 꿀이라니 너무 귀엽죠! 암튼 요 정도로 소개를 끝내봅니다. 너무 큰 여인초는 헤헤 찍기 힘드니까 전에 찍어뒀던 걸로 대체할게유! 라고 하려고 했지만 올리고 보니 새 잎이 쫙 펼쳐졌는데 미안해서 그냥 지금 찍어서 더해봅니다 훗훗 무려 1분 전에 찍은 따끈한 사진! 휴 이렇게 소개가 끝났네요 애기들 빼구 *_* 여러 개인 아이들은 대표로 한 놈만 찍었구 몬스테라는 여러 개지만 다들 크고 다르게 생겼으니 다 찍었습니당 훗훗. 찍고 보니 상추는 안 찍었지만 베란다 나가기 너무 귀찮아서 그만… 이 아이들은 모두 방에 함께 있는 룸메이트들이랍니다 껄껄. 내방인지 얘네방인지🤦🏻‍♀️ 요즘 테레비 볼 시간도 없어요 얘네 수발하느라… 그럼 저는 또 애들 상태 살펴보러 갈게요 며칠 전에 응애를 발견해서 제가 지금 너무 슬픈 상태거든요ㅜㅜ 응애 너무 싫어…………
18평 구축 아파트 반셀프 인테리어 후기 (스압)
올해 결혼을 하게 되면서 신혼집으로 20년된 구축 아파트를 매매했습니다. 집을 살펴보기전까지는 살릴것은 살려서 최대한 사용하자라는 마음이었는데 집을 살펴보면서 그냥 올철거가 답이다 라는 결론이 나왔습니다.  베란다로 향하는 출입문은 닫히지 않는 상태고 체리색 장식물들이 여기저기 자리잡고 있습니다. 베란다는 외부와 맞닿은 벽에 전부 곰팡이가 피어있었어요. 일단 철거업체를 섭외해서 철거부터 진행합니다. 시원하게 철거 완료 문틀과 문짝만 남기고 문선까지 전부 철거 그래도 문짝은 멀쩡해서 인테리어 필름 작업으로 리폼 하기로 했습니다. 철거후에 가장 첫 공정으로 화장실 공사가 진행 됐습니다. 저희집은 구축 아파트에 흔하게 들어가있는 UBR화장실입니다. 조립식 화장실이라고 하면 이해하기가 쉬운데 부분수리로 끝내면 문제가 생길 수 있어 올 철거 후 재시공 하기로 합니다. UBR화장실 전문업체에서 전체 철거 후 조적, 방수 작업을 하고 양생에 들어갔고 양생이 된 후에는 제가 도막방수제를 이용해서 코너부분에 방수도 진행 했습니다. 타일은 요즘 많이들 시공하시는 테라조 타일로 진행어요. 사실 이 타일을 원한게 아니었는데 코로나로 인해 타일 수급이 원활하지 않을때라 차선책으로 선택한 타일입니다. 선반이 심심해 보여서 인테리어필름으로 나무 느낌나게 랩핑했습니다. ㅋㅋ 변기쪽은 건식으로 사용하기 위해 세면대와 변기 사이에 단차를 뒀습니다. 집이 처음부터 확장이 돼있었는데 기존 샷시가 노후돼서 샷시도 업체 불러서 전체 교체, 문제 있던 베란다 출입문은 터닝도어로 교체했습니다. 구축 아파트라 천장에 석고보드 작업이 되어있지 않고 바로 콘크리트 천장입니다. 따라서 요즘 많이들 하는 매입등도 바로 작업이 되지 않고 설상가상 현관에는 센서등도 없네요; 원래는 목공 작업을 간단하게만 잡아놔서 셀프로 진행할까 하다가 일이 커져 목수를 섭외합니다. 천장 작업도 하고 중문 설치를 위해 가벽을 연장해줍니다. 이외에도 문선도 새로 돌리고 여기저기 목공 작업이 필요한 부분에 목공 작업을 부탁드리고 저는 베란다 도색 작업을 진행합니다. 곰팡이 극혐; 곰팡이 제거제 이용해서 제거해주고 충분히 건조 시킨후에 결로 방지 페인트를 이용해서 여러번 덧칠해줬습니다. 껄-끔 그리고 저는 인테리어 필름 시공을 직업으로 하고 있어서 당연히 필름 시공도 셀프로 진행했습니다. 집 컨셉을 화이트 & 우드로 잡고 있던터라 문짝, 문틀을 우드 필름으로 랩핑 했습니다. 우드 패턴의 필름으로 랩핑후에 경첩과 손잡이도 새제품으로 교체 문틀도 랩핑 완성후엔 대략 이런 모습입니다. 노후된 현관문도 작업 ㄱ 기초작업후에 도어락 설치를 위해 타공도 해줍니다. 은은한 브론즈골드 느낌의 필름으로 랩핑 그리고 도어락도 설치 완료! 타일은 제가 예전부터 눈여겨보던 타일러분을 섭외해서 진행했습니다. 베란다는 귀여운 테라조 타일 현관은 무난한 테라조 타일 그리고 주방은 100각 타일입니다. 예전에 유행 했던 타일들인데 유행은 돌고 도나봅니다. ㅋㅋ 마루는 일반적인 나무 마루가 아닌 spc마루를 사용 했습니다. 시공사례가 다른 마루들에 비해 아주 많지는 않은데 돌가루와 pvc를 섞어 물에 강하고 조금 덜 미끄럽습니다. 장점은 확실한데 단점은 더 살아봐야 알 것 같습니다만 몇달동안 아무 문제 없이 살고 있습니다. 저희는 댕댕이를 키울 예정이라 고민없이 spc마루로 진행 했습니다. 이렇게 마루도 무난하게 진행 됐습니다. 이후 도배도 무난 하게 진행이 됐고 이어서 중문을 설치합니다. 저희는 댕댕이를 키울거라 중문 설치를 필수로 생각했는데 처음에 저희가 구상했던 중문은 저희집에 설치하기엔 구조상 어색하고 무난한 3연동 중문을 선택하면 원하는 색상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귀찮더라도 무난한 중문을 선택한 후에 인테리어필름으로 리폼하기로 합니다.  모루유리에 갈색 나무 느낌으로 레트로한 느낌을 내고 싶었어요. ㅋㅋ 허접한 플라스틱 손잡이도 랩핑해서 장착해줍니다. 랩핑후에 도배와 만나는 부분에 실리콘을 쏴서 마무리 하려 했는데 중문 설치해주신 목수님께서 워낙 완벽하게 작업해주셔서 실리콘 작업은 생략 했습니다. 노후된 배전함 커버는 버려버리고 제가 예전에 찍은 사진으로 캔버스 액자를 주문해서 배전함 커버로 대신했습니다. 스위치, 콘센트 교체 매입등 및 조명 신설 그리고 붙박이장과 싱크대 작업도 마무리가 됐습니다. 인테리어 막바지로 가면서 너무 힘들어서 사진도 많이 안찍었네요. ㅋㅋ 이후에는 살면서 찍은 사진들입니다. 로망이었던 전자동 커피머신도 주문하고 세간살이가 들어오니 평범한 신혼집1이 완성 됐습니다. ㅋㅋ 저희집 인테리어의 완성 ㅋㅋ 댕댕이 집안 여기저기에 제 손길이 닿은곳이 많아 아주 애정을 가지고 살고 있습니다. ㅎㅎ 현실적으로 쉽지 않겠지만 시간이 허락된다면 시간 좀 투자해서 공부하시고 저처럼 반셀프로 진행하시는것도 추천드립니다. 출처 : 도탁스 와....... 엄청난 재능 아닌가요 저란 똥손은 엄두도 못낼 것 같은데 인테리어쪽에서 일하고 계셔서 그런지 뚝딱뚝딱 멋진 신혼집을 마련하셨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