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의 미 (in 국립고궁박물관)
'안녕, 모란' 특별 전시만 소개하기엔 상설전시 또한 훌륭하여 따로 게시하게 되었습니다. 국립고궁박물관은 다방면으로 매력적인 곳이며, 역사를 좋아하거나 배우는 이들에겐 놀이터 그 자체일겁니다. 2층 : 조선 왕조의 상징물과 기록물 위주의 전시 조선의 국왕과 궁궐, 왕실의 생활에 대해 알 수 있는 전시입니다. 왕의 초상화부터 옥쇄, 대표 유물, 방의 내부 및 용포 등 다양하게 볼 수 있습니다. 왕의 글씨도 볼 수 있는데(어필각석), 힘 있고 정갈한 필체에 감탄하였습니다. 여러 왕의 글씨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격조 높은 왕실의 생활과 문화를 잘 보여주는 궁중 물품'이기에 화려하고 섬세하며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왕과 그 주변인들의 삶을 간접적으로 볼 수 있습니다. 1층 : 대한제국실과 어차 순종 황제와 황후가 타던 자동차(어차)입니다. 뒤 모니터를 통해 어차의 움직임을 볼 수 있으며, 이 공간에서는 황실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습니다. 대한제국 선포를 전후하여 전면에서 근대화를 위한 일련의 노력이 있었으며, 일본 미국 유럽을 통해 전기 철도 우편 등의 신기술과 문화가 유입되었고 이를 국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수용하였다. 왕실 가족의 사진 및 영상, 각종 가구 및 설명에 대해 보고 들으며 그때를 직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습니다. 지하 1층 : 조선 왕실의 예술과 의례 그리고 과학 문화의 역사 마지막 상설 전시를 보러 지하로 내려가는데 보인 이 광경에 탄성이 절로 나왔습니다. 고종 중건 경복궁(좌)과 일제 강점기의 경복궁(우) 그리고 육조거리 모습을 재현한 모형입니다. 앞에 있는 망원경으로 여기 저기 둘러보는데, 섬세함에 놀라고 그때의 모습을 한 눈에 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궁중 서화실에서는 요지연도, 신선도를 비롯하여 연잎 모양 큰 벼루, 궁궐의 장식 그림 등을 볼 수 있습니다. 이 전시실에서 제일 좋았던 건, 사계절에 따라 변하는 궁의 풍경을 담은 영상이었습니다. 의자에 앉아 시원한 에어컨 아래 사계절을 눈에 담으니, 아 정말 좋더군요. 고궁박물관 만세입니다. 왕실 의례에 대해서도 알 수 있었는데, 의례를 치를 때는 절차마다 연주되는 음악부터 기물, 음식, 복식에 이르기까지 각종 형식을 제도에 맞춰 행하기 위해 정성을 다하였다고 합니다. 이건 군영의 중앙을 나타내는 청룡기인데, 실제로보니 생각보다 더 커서 입이 떡 벌어졌습니다. 이렇게 조선의 군사 신호 체계에 대해서도 알게 되었습니다. 과학 문화 공간에서 앙부일부 시뮬레이션과 큰 돌에 새겨진 천문도도 놀라웠지만, 제일 감탄했던 것은 자동 물시계인 '자격루'입니다. 파수호에서 흘러내린 물이 수수호로 들어가 살대가 떠오르면 부력이 지렛대와 쇠구슬에 전해지고, 쇠구슬이 떨어지면서 동판 한쪽을 치면 동력이 전해져 나무로 된 인형 3구가 종과 북 징을 쳐서 시보장치를 움직인다. 나무인형 둘레에는 12신을 배치하여 1시부터 12시의 시각을 알리도록 하였다. 진짜 원리 무엇입니까. 이것이야말로 국뽕에 취하는 거 아닙니까. 와! 저는 자격루를 보며 다시 한번 이곳에 오기를 잘했다고 생각했습니다. ps. 임진왜란 때 불에 타 없어졌다는 지식백과 내용에 주먹을 꽉 쥡니다. 애국심이 사라진 지 오래라고 생각했었는데, 아니었다는 걸 느낄 수 있던 시간이었습니다. '역사는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라던 에드워드 카의 말에 따르면, 오랜만에 진중한 대화를 나눈 셈입니다. (미래적인, 애국심, 역사...) 빛을 완전히 잃기 전에 한 번 가보시는 건 어떨까요? 문을 나설 때 무언가 달라져있음을 느끼실 겁니다. *국립고궁박물관(https://www.gogung.go.kr/) 홈페이지에서 VR을 통해 상설전시를 간접적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필름카메라와 함께 일본 나고야를 다녀오다.
지난 1월, 2박3일 간의 짧은 일본 여행을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이번 일본 여행의 테마는 제가 요즘 빠져 있는 아날로그! 였어요. 그래서 필름카메라와 필름 6롤을 들고 여행길을 나섰습니다. 필름카메라의 색감과 감성을 항상 좋아라는 하였지만, 이번만큼 필름카메라(이하 필카)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은 처음이라 낯설기도 하고 사진이 잘 나올까라는 설렘을 품고 비행기에 올라 탔습니다. 사실 필름카메라는 사진을 찍기 전에 구도를 확인할 수도 없으며, 필름 1롤에 컷이 제한되어 있어 내가 담고 싶은 모든 것 중 가장 담고 싶은 피사체를 담아야 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점이 더욱 저의 감성을 자극했던 것 같아요.:) 본격적으로 제가 찍은 사진을 한번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부족해도.. 참아.. 주소서.. 2박 3일 여행, 그 첫째 날. 주부 국제공항에 도착해 한참을 헤매이다 찾은 버스정류장입니다. 일본만의 감성이 필름카메라 속에 고스란히 담긴 것 같아 필름을 인화한 순간 너무 기분이 좋았어요. 한 겨울에 다녀왔던 거라.. 너무나 추웠지만, 당시 한국보다는 비교적 따뜻해 좋았어요. 그리고 무엇보다 깨끗하고 맑았던 하늘이 인상적이었던! 아직도 그리운 신호등 소리. 뭔가 우리나라와는 다른 일본 신호등만의 감성이 좋아 신호등 사진만 여러 장 담아왔어요. (내가 가장 담고 싶은 것을 담으면 그게 최고 아닌가라고 합리화하며..ㅎㅎㅎ) 일본 하면 자판기! 자판기 하면 일본! 저와 저의 동생들은 2박3일 여행 동안 자판기를 정말.. 수시로 애용했습니다. 일본 자판기 최고야. 칭찬해. 나고야의 거리. 우리나라의 도로와는 또 다른 느낌이 있었던. 이 사진을 보고 역시 필름카메라 라고 생각했습니다. 색감을 정말 잘 담아오지 않았나요? 이 사진은 정말 제가 봐도 잘 찍었다고 자부해요.(응?ㅋㅋㅋㅋㅋㅋㅋㅋ) 나고야에 있는 대관람차. 사카에 선샤인. 나고야에 가면 꼭 해보라 라고 하는 것들 중 하나이지만, 저희는 바람이 너무 많이 불어서 흔들리는 대관람차를 감당할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냥 보는 것만으로도 만족한다!하고 사카에 선샤인만 구경하고 왔다지요:) 일본의 대표적인 카페 엑셀시오르 커피. 동생들이 추워해서 한참을 들어가서 있었어요. 메이플 밀크티를 시켜 놓고 기다리면서 한 컷. 숙소였던 나고야의 한 호텔로 들어와서 한 컷. 첫 날은 너무 이른 시간에 비행기를 탔어야 했어서.. 잠깐만 쉬다가 나가자 라고 한 게 결국.. 3시간 낮잠으로 이어졌던 날. 그치만, 역시 여행은 여행인지라 낮잠만 자도 좋더라구요. 정말 푹 자고 일어나서 어디 갈까 하다가.. (원래는 나고야 성에 가기로 약속했지만 늦은 관계로) 오스 시장에 다녀 왔습니다. 정말 환하게 불이 켜져 있길래 '오 제대로 왔나보다'라고 생각했는데 웬걸.. 정말 다 닫았어요. 다.. 시간을 알아보지 않고 간 우리의 잘못이지만.. 실망감을 이루 감추지 못했다는.. 그래도 앨리스 샵은 다녀왔네요:) 오아시스21도 다녀오고 나고야에도 TV타워가 있어 에펠탑을 닮은 TV타워에서 사진도 찍고! 춥지만 보람찼어요. 나고야의 야경. 버스 마저도 감성이 뿜뿜하는 곳.. 정말 다시 돌아가고 싶은 곳, 나고야. 오사카 처럼 한국 사람이 많지 않고 로컬의 모든 것을 그대로 느낄 수 있어서 좋았더라지요. 2박 3일 여행, 그 둘째 날. 둘째 날은 아침 일찍 일어나 다카야마로 출발. 이른 아침이라 다카야마의 아침도 너무나 고요하더군요.. 그래서 구글맵에 의존해서 찾은 정말 로컬 느낌 물씬 나는 식당. 밤에 다시 본 사카에 션샤인 대관람차. 둘째 날, 다카야마 사진이 진짜 예쁜데.. 필름 스캔 파일을 잃어버렸어요.. 어디에 간거지.. 둘째 날 사진이 궁금하시다면 제 필름카메라만 다루는 인스타그램 계정인 @film_yejin 을 찾아와주세요:) 2박 3일 여행, 그 마지막 날 마지막 날도 비행기 시간이 촉박해.. 하.. 무튼! 그래서 맥도날드를 찾아 헤매서 다녀왔어요. 근데 맥도날드는 역시 우리나라.. 제 입 맛에 살짝 맞지 않더라고요.. 마지막 날도 역시 자판기 빼놓을 수 없죠? 인상 깊었던 아이스크림 자판기와 음료수 자판기들. 여기까지만 보여 드려도 충.분.히 필름카메라의 매력과 그 만의 아날로그 감성을 느끼게 해드릴 수 있었다고 생각해요. 일상 사진을 찍은 파일도 있는데, 또 쓰러, 저만의 사진을 보여 드리러 오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20000-!
제주도 서귀포 카페.펍 외 올레길 7코스
<<제주 서귀포 가볼만한곳 카페(펍) .올레길 7코스 해안도로 범섬 외>> *더 보기를 눌러주세요* #제주도가볼만한곳 #서귀포가볼만한곳 #서귀포카페 * 댓글 링크를 누르면 상세한 여행정보와 곳곳의 생생영상이 있어요* * 풀 영상으로 감상해요*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아침에 일어나도 무더위에 아침인지 오후인지 착각할 정도네요. 여전히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벌써 금요일입니다. 주말로 이어지는 즈음 시원하게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호미는 여행을 일로 해서 인지 2일만 집안에 머물면 밖으로 나가고 싶은 역마살이 도지곤해요. 어제도 저녁 무렵에 올림픽공원을 카카오 자전거로 다녀왔는데요. 따릉이도 자주 이용하는데 공원역에 한대도 없는 거예요. 카카오는 전기자전거라 따릉이보다 훨씬 편해요. 아직 이용해보지 않았다면 추천합니다. 오늘 추천할 국내여행은 제주도 서귀포 쪽입니다. 일전에 2박3일로 다녀오면서 서귀포에서 숙박했는데요. 사우쓰캘리 카페&펍&숙소까지 운영하는 리조트형 펜션을 비롯해서 제주 올레길 7코스 풍경을 소개합니다. 사우쓰캘리 대표와는 블로그로 이웃을 맺고 소통하다가 언니 동생이 된 사이입니다. 모처럼 제주도 여행을 하게 되었는데 서핑과 자전거 취재하러 갔다가 편하게 쉬고왔습니다. 낮에는 카페로 밤에는 펍(술집. 와인. 칵테일. 맥주)로 운영하고 있어요. 서귀포 신시가지가와 바다까지 내려다 보이는 전망 좋은 위치에 있어서 시야와 가슴이 탁 트입니다. 제주 올레길 7코스인 법환도로의 범섬과 서귀포 일출 해돋이를 마주한 제주월드컵경기장, 강정포구 등 둘러둘러 보았습니다. 제주도 자전거여행이 떠오르데요. 서귀포에서 해돋이를 제대로 담으려면 강정포구 쪽이나 법환도로 쪽에서 담으면됩니다. #제주서귀포가볼만한곳 #제주도서귀포가볼만한곳 #서귀포가볼만한곳 #서귀포시가볼만한곳 #서귀포카페 #제주도카페 #제주카페 #제주도펍 #제주펍 #서귀포펍 #바다뷰카페 #제주서귀포 #제주도서귀포 #사우쓰캘리 #에그커피 #제주해안도로 #제주도해안도로 #제주도가볼만한곳 #제주가볼만한곳 #서귀포펍 #서귀포카페추천 #바다뷰카페 #전망좋은카페 #서귀포일출 #서귀포드라이브 #제주올레길 #범섬 #강정포구 #올레길7코스 #제주드라이브 #제주도드라이브 #서귀포야경 #사우스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