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northoclinic
1,000+ Views

치아건강에 좋은 식품 알고 계신가요?

안녕하세요. 오직 치아교정 진료만을 중점적으로 시행하는 그랑교정치과입니다.
평소에 음식만 잘 챙겨먹고 청결관리만 꾸준히 유지한다면 120세 시대에 건치 유지가 쉬워질거라는 사실~ 오늘은 치아건강에 좋은 식품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알칼리성 식품

우유를 포함한 치즈, 멸치 등의 알칼리성 식품은 칼슘 함량이 높은데요.
세균 번식 억제 효과가 뛰어나며 산성분에 의한 치아부식을 막아주고, 치아의 사기질을 더욱 단단하게 만들어줄 수 있는 식품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항산화 식품

녹차와 홍차, 녹색채소에 다량 함유되어 있는 탄닌과 폴리페놀은 플라그 생성 억제를 효과적으로 돕기 때문에 충치와 치주질환을 예방하는 효능이 있습니다.

단백질 식품

아몬드와 달걀은 단백질이 풍부하며, 치아의 애나멜을 보호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이로 인해 치아가 더욱 단단해지는 효능이 있으며, 충치 및 치은염 예방 효과가 우수합니다.

섬유질 식품

샐러리나 사과, 당근 등의 식품에는 섬유질이 다량 함유되어 있는데요,
저작 운동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치아 표면을 문지르게 되고 이 때 플라그가 제거되면서 구강 청결 유지효과를 볼 수 있으며, 치아를 단단하게 만드는 역할을 합니다.


이상으로 서울대입구역에 위치한 그랑교정치과에서 알려드린 '치아건강에 좋은 식품' 이었습니다.
아무쪼록 많은 도움이 되셨길 바라며 치아 건강 정보를 받아보고 싶으신 분들은 팔로우 꾹 눌러주세요. :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인간의 몸에 있는 원자, 넌 절대 혼자일 수 없어.
인간의 몸에 있는 원자는 매 5년마다 100% 교체된다고 하네여. 오 5년 마다 완전히 새로운 나인건가! 중간에 약간 어려워서 위기가 있었지만, 혼자일 수 없는 이유를 찾아보세여~ 우리는 한때 엄마 자궁 속 직경 0.1mm 정도 크기의 아주 작은 세포였습니다 0.1mm의 세포는 50조개의 세포로 이루어진 인간이 됩니다 이 50조의 복잡한 생물 세포들은 평균적인 박테리아보다 훨씬 크고 복잡하죠 그들은 각각 물리 화학의 법칙에 따라 움직입니다 단백질 분해하고 에너지를 만들고 음식을 먹고 자원을 운송하고 정보를 전달하고 재생산하고.... 우리가 이런 세포들로 이루어져 있다면 진짜 나 는 어디에 있을까? 사람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는 모든 생명체의 기능과 발전을 조절하는 유전적 정보가 들어있는 분자 DNA에 저장되어 있습니다 DNA 하나를 풀어놓으면 2m가 되고 우리 몸의 모든 세포의 DNA를 이어놓는다면 그 길이가 지구에수 명왕성까지 왕복할 거리가 된대요 (진짜?) 무려 15,000,000,000 킬로미터 우리의 몸 세포 하나 하나에 35억년 전부터 있었던 우리 조상의 정보가 있는 것이죠 엄마의 엄마의 엄마의 엄마의 엄마의 엄마의 유전자 (무한반복) 그런데 우리는 DNA 뿐만이 아니라 7양개의 원자로도 이루어져 있습니다 인간은 70억에 10억의 10억인 7양개의 원자로 구성되어 있어요 전부 돈으로 줬으면 좋겠다 이 원자들 중 93퍼센트 정도는 단 세 가지 물질로만 이루어져 있어요 산소, 수소 그리고 탄소 산소, 수소는 몸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물'에서 발견되고 탄소는 다른 원자들과 결합되어 길고 복잡한 분자들을 구성할 수 있게 해주는 생명의 가장 중요한 물질입니다 나머지 7퍼센트 원자는 원소 주기율표로의 여행입니다 질소 칼슘 인 칼륨 나트륨 황 염소 마그네슘 철 불소 아연 구리 요오드 셀레늄 크롬 망간 몰리브덴 코발트 리튬 스트론튬 알루미늄 규소 납 바나듐 비소 및 브롬 등등 어쨌든 이러한 물질들은 다양한 기능들을 합니다 산소를 옮기거나 뼈와 세포를 구성하거나 신호를 전달하거나 화학 반응을 이끌거나 우리의 몸은 계속되는 변화의 상태에 있습니다 우선, 매 16일마다 '나' 의 75%가 바뀝니다. 왜냐면?? 그리고 매년, '나' 의 원자들 중 98%가 새 것으로 교체된다네요 매 5년마다 인간의 몸에 있는 거의 100%의 원자들은 5년 전과 완전히 다르게 교체된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원자들이 어디에서 왔을까? https://youtu.be/PKMQzkIiB0Y (ㅊㅊ - 여성시대 우울한 피카츄)
밀크티 만들기
창 밖을 보니 미세먼지가 장난이 아니네요! 이런 날은 집안 구석구석 깨끗이 청소한 뒤 나지막한 볼륨으로 좋아하는 명상음악 틀어 두고 차 우려 마시기 딱 좋은 날씨죠~ 오늘 제가 밀크티 만든 걸 사진을 찍은 김에 아주 특별한 밀크티 만드는 방법을 이웃님들께 모두 공개해 드릴게요~♡ 예전에 하던 일 관계로 10년에 거쳐 홍콩을 거의 한 달에 한 번 이상을 다녀와야 했어요. 제가 묵는 호텔이 침사추이에 있다 보니 시간만 되면 몽콕까지 걸어 다니는 것을 좋아했지요. 우마테이와 몽콕 중간쯤에 아주 허름하지만 맛 좋기로 유명한 밀크티를 파는 곳이 있었어요~ 물론 진한 짜이티도 팔았는데 저는 홍콩에 갈 때마다 그곳에 갔습니다! 10년 동안 그곳에서 밀크티를 마시며 얼굴을 익혀 말은 안 통했으나 주인과 서로 익숙해졌지요~ 10년쯤 지나 우리나라 말로 손짓 발짓 포정으로 너무 맛있어서 밀크티와 짜이티 만드는 방법을 알고 싶다고 했더니 무슨 말인지 이해를 하고는 주방으로 들어오라고 하더군요^^ 10개 정도의 동냄비를 두고 밀크티와 짜이티를 만들고 있었는데 그곳에서 그곳만의 비법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사실 배우고 나면 별 것 아닌 것 같으나 별것 아닌듯한 바로 그 별것 아닌 것을 모를 때는 절대 그 맛을 낼 수 없다는 것을 안다면 그것은 사실 대단한 것이라고 할 수 있겠지요! 특히 홍차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만들어 맛보시면 맛이 참 좋다고 좋아하실 거예요~ 6* 재료 우유 240g (완성되어 잔에 따르면 200g이 되어요) 홍차 6g 팜슈거 15g (대신 마스코바도, 흑당으로도 가능) 단 것이 싫으시면 팜슈가 양을 줄이세요~ 그런데 저는 밀크티를 마실 때 적당히 달아야 맛있더라고요^^) 소금 1g * 만드는 방법 모든 재료를 밀크팟 (냄비도 괜찮아요)에 넣고 부르르 끓으면 불을 끄고 20초 있다가 다시 끓이고 두었다 하기를 4~5회 반복한 후 예열한 잔에 거름망을 이용해 따라내면 되어요~ 보통 아쌈, 실론티 등을 물에 아주 진하게 우려 뜨거운 우유와 섞어 설탕을 넣는 방법도 있고 우유를 뜨겁게 가열하여 홍차에 넣는 방법도 있지요~ 그런데 홍콩의 이곳에서는 오로지 우유만 사용을 하더라고요~ 우유만 맛을 보니 우리나라 우유 보다 조금 연한 듯 하더군요~ 그래서 저는 고소하고 크리미하게 마실때는 상하 목장우유를 사용하고 조금 연한 맛으로 마시고 싶을 때는 저지방 우유로 사용을 한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우바로 밀크티를 만들었을 때 제일 맛있더라고요~ 홍차를 우려 우유와 함께 끓이거나 홍차와 우유를 동시에 끓이는 등의 영국식 또는 일본식 로열 밀크티나 잉글리쉬 밀크티 등 다양한 방법들이 많습니다. 오늘 제가 알려드린 홍콩의 밀크티 전문점에서 배워온 것이 특별한 것은 우유를 부르르 끓여서 넘치기 직전에 불을 끈다는 것입니다. 불을 끈 후 10초 방치하고 다시 끓이기를 4~5회 반복하는데 표면에 막이 생기기 전에 중간중간 젓듯이 풀어주면서 끓여줍니다. 그리고 소금을 넣지 않는 것과 맛의 차이가 있으니 반드시 꼭 넣어 주세요~ 팜슈가는 비정제 설탕으로 갈색을 띠며 풍미가 깊습니다. 마스코바도나 흑당을 대처해도 좋으나 시중에 나와있는 찐득한 느낌의 검은 흑설탕은 사용하지 않도록 하세요~ 흑설탕으로 하면 맛이 달라지거든요^^ 이렇게 만들어 드시면 크리미하고 헤비한 느낌이 드는데 그 느낌이 아주 특별하고 고급스러운 맛으로 느껴집니다. 물에 홍차를 우려서 우유에 진하게 우린 물과 차를 모두 넣고 끓여도 좋습니다. 단지 팜슈가를 넣고 끓였다 두었다를 반복해야 합니다. 짜이티도 같은 방법으로 해보시기 바랍니다~♡♡ 그럼 이웃님들 오늘도 좋은 시간으로 하루 마무리 하시길 바랍니다~
(no title)
어제 밤 잠들기 전에 마스카포네 치즈를 만들어 냉장고에 넣어 두고 잤는데 아침에 일어나 보니 딱 알맞게 숙성 된 듯 제대로 나왔더라고요~ 마스카포네 치즈 만드는방법 너무 간단하고 쉬워요. 그러나 사실 시판되는 것이 훨씬 맛있기는 해요~ㅋ 그렇지만 티라미수를 만들려고 하는데 마스카포네 치즈가 마침 딱 떨었졌다!!ㅠㅠ..... 그럴 때 이렇게 만들어 사용하심 괜찮습니다~ 사진 아래에 만드는 방법을 자세히 올려 둘테니 이웃님들 만들어 보세요~ 이보다 쉬울수 없으니 꼭 해보시길 바랍니다~♡ 얼마전 만들어 냉동해둔 치아바타에 마스카포네 치즈를 이렇게 듬뿍 올려 먹었습니다~ 재료 : 생크림 500g, 소금 1티스픈, 설탕 1큰술, 레몬즙 2/3큰술...(레몬이 들어가 새콤한 맛이 나니 설탕을 넣어 주세요) 1. 생크림을 냄비에 넣어 중불로 은근히 가열하다 조금씩 끓기 시작할때 소금과 레몬을 넣어요~ 2. 그리고 불을 조금 약불로 낮추어 주걱으로 천천히 저어줍니다. 3. 곧 순두부 처럼 흐물흐물해진다 싶을때 즉시 불을 끄세요! 오래 끓이면 너무 되직해지기 때문에 적당한 시기에 빨리 따라내야 합니다~ 4. 불을 끄고 계속 그곳에 올려두고 있음 망합니다~ㅎㅎ~너무 되직해지거든요~ 제가 이번에 그런 실수를 하여 사진처럼 너무 퍽퍽하게 되었네요;; 5. 보올위에 거름망과 면보를 깔고 바로 부워 주세요~그리고 실온에 두어시간 두었다 물이 빠진 위의 치즈를 냉장고에 서너시간 넣어 둡니다~ 6. 그리고 꺼내어 맛있게 드시거나 베이킹 재료로 사용하시면 되어요~♡ 저는 이렇게 작은 병에 담아 냉장고에 넣어 두고 먹곤 합니다~ 리코타 치즈 만드는것과 비슷하지만 재로인 내용물의 차이가 있습니다~ 리코타 치즈 만드는 방법과 리코타 치즈를 이용한 간편 샐러드도 만들게 되면 그때 자세히 알려드릴게요~♡ 나무 늘보 항꽂이에요^^~ 너무 귀여워요~ 왠지 나무늘보 얼굴이 둥글넙적한 제 얼굴을 닮은것 같아 저는 이 나무늘보가 더 정이 갑니다~^^ 그럼 이웃님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빵, 칵테일, 치즈, 그리고 음식
안녕하세요. 사진 영상 작가 쿄입니다. 오랜만에 빙글에 글을 쓰네요..ㅎㅎ 요즘 하루하루 촬영의 연속이라... 감사하게도 일이 계속 들어오면서 쉴틈없이 돌아다니면서 사진을 촬영하고 있습니다. 오늘 제가 빙글 여러분들께 쉐어할 이야기와 사진은 제가 살고 있는 지역의 음식,빵,칵테일 들입니다. 그럼 시작합니다. :) 처음으로 쉐어할 음식? 사진은 바로 퐁듀!! 입니다! 부드러운 치즈속으로 빵,과일,야채등등을 찍어 먹는 퐁듀!! 저도 이번에 처음으로 이 음식을 먹어보고 촬영해봤는데요. 이곳은 제가 살고 있는 지역에 있는 MELTING POT 이라는 곳 입니다. 요렇게 뜨뜻한 팟(냄비) 안에 치즈를 가득 담아 녹여서 빵이나 야채, 과일등을 찍어 먹는답니다. 물론 이곳에서는 초콜렛또한 녹여서 후식으로 먹을수 있게 되있었어요. 하지만 사진은 치즈 퐁듀~...ㅎㅎ 다음은... 이탈리안 식 새우와 소세지 음식입니다. 새우에서 나오는 바다향과 소세지의 고기향이 토마토 소스와 어우러져 맛이 좋았던 요리 였습니다. 촬영한 곳은 제가 사는 지역의 TUPELO HONEY 라는 음식점 이었습니다. 내부 인테리어를 아주 깔끔하게 잘 해놓은 곳이더군요. 여기서 부터는 칵테일 입니다. 처음 칵테일은 "WINTER SOLTICE" 라는 칵테일입니다. 약간의 미미한 달콤함이 느껴지면서 딸기/레즈베리의 상큼한 향이 있는 칵테일이더군요. 바텐더 분이 만들때 몇장 찍어보았답니다. 이곳의 이름은 EVOKE 라는 호텔 안의 레스토랑 입니다. 호텔 안에 있어서인지는 몰라도 분이기가 아주 고급지더군요. 다음 칵테일은 "LIMONADA"입니다. 레몬을 주제료로 사용한 칵테일이더군요. 제조 방식은 아주 단순하더군요 하지만 상큼 시큼한 레몬의 느낌의 맛이 아주 좋더군요. 이곳의 이름은 VIVACE라는 좋은 동내의 좋은 레스토랑 입니다. 다음 칵테일은 "CELLAR SMASH"라는 슬러시 류의 칵테일 입니다. 주제료가 레몬이라 위에서 본 레모나다 칵테일과 맛은 얼추 비슷한데요. 하지만 얼음을 망치로 손수 부셔서 슬러시 형태로 칵테일은 만드는게 특이하더군요. 뭔가 엄청 차가우면서 신선했습니다. 이분이 바텐더 분이십니다. 사진에 보이는 4각형 큐브가 얼음이고 이얼음을 망치로 두둘겨 슬러시로 만든답니다. 이곳의 이름은 THE CELLAR AT DUCKWORTH'S 라는 바 입니다. 이 칵테일의 이름은 "CAROLONA COLLINS"라는 칵테일 입니다. 위에 보시다 싶이 3개의 층이 있는데. 아래에는 상큼함 중간에는 달콤함 위에는 톡소는 개운함이 느껴지는 칵테일이더군요. 촬영 장소는 SULLIVAN'S라는 레스토랑 이었습니다. 다음으로는 간단한 요리? 입니다. 이름은 "DEVILED EGGS"인데요. 삶은 달걀을 가지고 만든 요리입니다. 튀긴 핼뇨피뇨가 위에 있어서 뭔가 매콤하면서 땡기는 맛이더군요. 촬영 장소는 THE ASBURY라는 아담하지만 멋진 레스토랑 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제가 사는 지역에서 유명한 프렌치 베이커리인 AMELIE'S라는 곳 입니다. 베이커리인 만큼 다양한 빵들이 있습니다. 이곳이 유명한 이유중 하나는 바로 24시간 문 닫는 시간 없이 돌아가는 베이커리 입니다( 제가 사는 이곳에서는 거의 모든 음식,술,등등 대부분의 비지니스는 10시에 모두 문을 닫는답니다) 다양한 빵들이 매일 새롭게 만들어지고 스프 등등또한 판매해서 지역 대학생, 회사원, 젊은 부부, 가족 등등 많은 사람들에게 인기있는 곳이랍니다. 이렇게 오늘의 이야기를 마무리해봅니다. ㅎㅎ 다음 글은 아마 제가 구입한 SURFACE BOOK의 리뷰?? 이야기를 쉐어해 볼까합니다. 기대해 주시고 그럼 다음에 봐용~ 아참~ 제가 인스타그램을 하는데 인스타그램 있으신 분들은 같이 맞팔로우 해요~ www.instagram.com/kyohnam 인스타그램 아이디 : KYOHNAM 페이스북도 하오니 같이 친구해요~ ㅎㅎ https://www.facebook.com/kyo.h.nam 그리고 홈페이지도 있으니 저에대해 조금더 알고 싶으신 분들은 한번 구경와주세요~WWW.KYOHNAM.COM
2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