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liciousfood
10,000+ Views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

17년차 생활연기 ㅋㅋㅋㅋㅋㅋㅋㅋ이유리 존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6 Comments
Suggested
Recent
막짤 너무 무서워요
캐킹충무공제너럴임페럴조아
이유리 너무 예쁨^^
개멋있엌ㅋㅋㅋㅋㅋㅋ
ㅎㅎㅎ.넘 리얼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8어게인] 늘 아이들한테 미안한 어린 아빠 " 아빠가 미안해 "
윤상현(홍대영)과 정다정(김하늘)은 고등학교때 임신해서 결혼했음 홍대영은 촉망받는 농구선수였지만, 가정을 책임지기 위해서 농구를 그만뒀고 매일매일을 살아가는 젊은 아빠임 ! 홍대영의 젊은 모습= (이도현) 오늘 연극이 뭐라고? 토끼와 거북이 (졸귀탱 ㅋㅋ) 토끼 수염을 그려주기로한 어린 아빠 이쁘게 그려주고 열심히 일하고 토끼같은 애들 비맞을라 얼른 데리러 감 데 애들 수염 상태가.... 아버님 ㅠㅠ 그와중에 해맑은 존귀 토깽이들 ㅋㅋ 아이고.. 민망하기도 하고 애들은 귀엽고 입만 웃는 아빠 ㅠㅠ 혹시나 경험없고 어린 초보 아빠때문에 애들이 놀림거리 됐을까 미안한 아빠와 그저 해맑은 토끼같은 자식들 본인도 비맞으면서 경험없는 부모인게 미안한 아빠 " 아빠가 미안해" 그렇게 아이들은 고등학생이 되고 37살의 아빠에서 젊은시절 몸으로 돌아간 아빠 아이들은 고등학생이지만 아빠한텐 여전히 우산을 씌워줘야하는 토끼같은 자식 18살이 된 아이들은 이제 아빠의 우산은 필요없을만큼 쑥쑥 자랐지만 아빠는 여전히 아이들의 우산이 되어주고싶음 그렇지만 아빠의 우산보다 훨씬 크고 튼튼한 다른부모의 울타리를 보고나면 또 아이들한테 미안한 아빠 " 아빠가 미안해" 가진 모든 사랑을 줘도 매일매일이 미안한 아빠 ㅠㅠ 출처 우산장면 겁나 울음 터짐 ㅜ.ㅜ 명작 드라마인듯... 꼭 봐야지
아들친구가 남편이랑 너무 똑같이 생겼는데 얘가;; 저를 좋아하는 것 같아여
농구 유망주 대영과 아나운서를 꿈꾸던 다정 어린 나이에 아이가 생기고 고등학생인 두 사람은 가정을 꾸리기로 한뒤 쌍둥이 남매를 낳고 열심히 살아옴 하지만 녹록치 않은 현실과 그 안에서 쌓인 오해와 감정들 때문에 37세의 다정과 대영은 아직도 서로를 사랑하면서도 이혼을 하게 됨ㅠ 그런데 그 즈음 아이들이 다니는 학교에 새로 온 전학생 우영이 대영의 옛 모습과 너무 닮았음 심지어 농구도 함;;; 오래 전의 대영을 떠올리게 만드는 아들친구 우영 나이보다 의젓해서 다정의 아이들에게도 많이 도움을 주고 다정을 계속 챙김 종종 당연하지만 뜻모를 말을 하기도 하는, 대영의 가장 빛나던 시절을 떠오르게 하는 우영 은 사실 대영이 맞음ㅋㅋㅋㅋ 알수 없는 이유로 어느날 37세의 모습에서 18세의 모습으로 돌아가게 된 대영은 아이들이 아빠인 자신에게 닫아버린 마음이 또래친구인 우영에게는 열린다는걸 깨닫고 고딩행세를 하며 아이들 옆에서 도움을 주고 있었음 하지만 이 사실을 모르는 다정에게 대영...아니 우영은 좀 싸가지없지만 착하고 의젓한 아들친구 대영은 18년 전의 꿈을 이루며 빛나고 있는 다정을 묵묵히 옆에서 지키며 돕 농구선수의 꿈을 놓지 않고 몸관리를 위해 술담배는 입에도 대지 않던 대영이 처음 술을 마시던 순간이 아팠던 아들의 병원비를 위해 꿈을 완전히 접은 순간임을 뒤늦게 알게된 다정 그걸 전혀 내색하지 않고 다정이 아나운서를 향해 노력하는 걸 응원해온 대영이어서 더 가슴이 아파옴 다정은 문득문득 우영에게서 대영의 모습을 보며 그때마다 대영을 그리워하고.... 힘든 하루를 보낸 다정이 술을 잔뜩 마시고 그녀의 아지트로 찾아온 우영 다정은 취한 상태에서 우영을 대영으로 착각하고 (사실 걔가 걔지만ㅎ) 기다렸다고 말하는데 여전히 다정을 사랑하는 대영은 결국 그 말을 듣고 다정에게 입을 맞춤 다음날 일어난 다정은 그게 꿈인줄 알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무리 남편을 닮았어도 아들친구인 고딩이라 스스로의 무의식에 식겁하는데... "쟨 학생이고 난 학부모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안그래도 꿈때매 돌겠는데 꼭 이러면 의식할 일이 잔뜩 생겨버림ㅎ 반달이 뜬 밤 다정은 반달을 보고 대영과의 추억을 떠올림 자신을 그리워하는 다정을 보고 벅차올라 다시 한번 입을 맞추는 대영 하 지 만 다정이는 지금 맨정신이고 대영은 지금 다정에게 아들친구 우영이곸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싸대기 엔딩 ~ 이후로 한동안 나 홍대영이야 밝히려는 우영 vs 키스갈긴 아들친구놈 피하려는 다정 환장의 로코 삽질타임이 펼쳐짐ㅋㅋㅋㅋ 드라마 '18 어게인' 출처 아 이거 너무 꿀잼이라고 ㅋㅋㅋ 이도현이랑 윤상현 왜케 매칭 안되는건지..ㅋㅋㅋ 여하튼 넘나리 꿀잼쓰!!!
짤로 보는 어제자 동시간대 드라마 중 최고 순간시청률 찍은, 엔딩 1분
이산(정조)을 오해해서 화가 난 영조 들이닥쳐서 뺨 한대 갈기고 또 갈기고 또 다시 갈겨버려 극대노하며 방에 아무도 들이지 말라고 어명 내리고 나감 -황급히 문을 닫아 준 뒤- 지금까지 이산(정조)이 혼자 견뎌내야했던 공포를 눈앞에서 지켜본 덕임 "괜찮으시옵니까" 한바탕 몰아친 폭풍에 아무말도 할 수 없는 산 덕임은 다시, 다르게 묻는다 "괜찮으세요?" 들키고 싶지 않은 어두운 부분을 들킨 산 모든 말을 삼키며 눈물을 훔치고 애써 답한다 "괜찮다" “분부하실 일은 없으십니까. 소인이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그저…곁에 있어라 그거면 된다” "오늘이 처음이 아니시군요" 한번에 상황을 간파한 덕임(똑순) "근래엔.. 드물었다. 어렸을 적엔... "됐으니 책이나 읽어다오" "소인이 감히 하나만 여쭈어도 되옵니까" 덕임은 처음으로 산의 진심을 묻는다 "그래" "그저 참을 수 밖에 없어 참고 계시옵니까" “이루고 싶은 것이 있어 참는 것이고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견디는 것이다. 난 고통이 무엇인지 알아. 얼마나 많은 이들이 고통받고 있는지도 안다." “난 이 나라의 왕세손이야. 나에게는 언젠가 힘이 생겨. 그 힘으로 수많은 이들을 도울 수 있다. 내가 얼마나 많은 일을 이루고자 하는지 네가 아느냐?” 보위에 대한 열망이 누구보다 자신의 의지인 것을 밝히는 산 “넌 그저 곁에 있어다오” “그걸로 충분해” 항상 혼자 삼키던 말을 뱉고 조금은 홀가분해진 듯한 산 덕임의 눈빛이 연민과 애틋함에서 결심으로 바뀌는 순간 망설임 없이 어명을 어기고 산의 방으로 들어가버리고 어명을 어기고 들이닥친 덕임에 놀라 하도 쳐맞아서 입가에 맺힌 피를 황급히 닦는 산 걍 직진 덕임이가 어명을 어기게 된 것을 먼저 걱정하는 산 “어명을 어기면 어찌 되는 줄 아느냐” “저하께 꼭 드리고 싶은 말이 있어 감히 어명을 어겼습니다. 반드시 전해야 할 소인의 마음입니다.” “저하께서 보위에 오르시는 그날까지 제가 저하를 지켜드리겠습니다. 저하께서는 반드시 뜻을 이루실 수 있습니다.” 항상 티격대기만 하던 덕임이가 처음으로 보여주는 신뢰와 충심에 감정의 동요 “한낱 궁녀 주제에” “나를 지키겠다고?” “한낱 궁녀이지만 저하의 사람입니다. 일평생 곁을 떠나지않고 오직 저하만을 위할 저하의 사람입니다.” “제 목숨이 다하는 그날까지 저하를 지켜드리겠나이다.” 자신이 선택한 궁녀로서 나아갈 길, 자신의 결심, 신하로서의 소명을 밝히고 절을 통해 다시 한 번 그 다짐을 산에게 전한다 이번에는 삼킬 수 없고, 숨길 수 없었던 산의 눈물 (덕임이 위치 따라 눈동자 움직이는거 도랏?) 덕임이 다짐한 소명과 다양한 감정을 느끼는 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둘의 관계를 보여준 어제자 최고 순간 시청률을 찍어버린 5화 엔딩! MBC 금토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출처 일단 다들 연기력 어마무시하고.. 거기에 스토리까지 탄탄하니 최고 드라마인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