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2day
5,000+ Views

병원·호텔 판도 흔들 네이버 클라우드 서비스 시동


▲ 한국형 의료관광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 흐름도 ⓒ네이버
올해 ‘한국형 의료-관광  클라우드’ 시범 서비스 후, 내년 말 본격 상용화
한국에 의료관광 오는 외국인에게 병원·숙박·관광 예약 및 결제 서비스 제공
의료계에서도 한류열풍이 시작됨에 따라 네이버가 한국형 의료·관광 클라우드 구축사업을 시작한다. 네이버는 클라우드 플랫폼을 기반으로 의료시설 뿐 아니라 숙박, 교통, 관광 등 다양한 산업에 걸쳐 예약, 결제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외국인이 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이서비스는 의료관광객을 대상으로 영업과 마케팅을  하는 병원 및 숙박업소등에게 핵심 플랫폼이 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각종 배달 앱이 출시되면서 식당 자영업자들의 매출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것과 유사한 현상이 발생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국형 의료관광 클라우드 구축’ 사업은 국내의 우수한 의료 서비스를 찾는 외국인에게 예약 및 결제, 사후관리 등에 대한 의료 맞춤 서비스와 문화ㆍ관광ㆍ숙박ㆍ교통 등 전 산업에 걸친 서비스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제공하는 사업이다.
특히, 이번 사업을 통해 네이버는 의료•관광•문화•숙박•교통 등 다양한 산업에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레퍼런스를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이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추진하고 있는 사업으로 9월부터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되어 올해 시범 서비스 이후 내년 말부터 본격적으로 상용화 될 예정이다.
‘의료ㆍ관광 클라우드 서비스’는 외국인 환자가 언제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클라우드 플랫폼의 기술 및 안정적인 운영, 지원 역량 등이 중요하다. 특히, 이러한 서비스 개발을 하고 있는 중소기업과 클라우드 플랫폼을 제공하는 대기업간의 상생과 협력도 기대되고 있다.
한편, 업계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이 선정됨에 따라 클라우드 역량뿐 아니라 파파고, 클로버 등 다양한 API가 의료•관광 클라우드 서비스에 적용되어 더욱 편리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하게 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의료•관광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 사업 총괄 주관 기관인 중앙대학교 장세경 교수와 클라우드 서비스 개발을 담당하는 가온넷 오종우 CTO는 “다양한 외국인에 대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맞춤형 의료•관광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 서비스의 특성 상, 네이버와 라인의 운영 경험과 최신 클라우드 기술이 집약되어 있다고 판단했다”며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뉴스투데이=정소양 기자
오늘과 내일의 일자리 전문미디어
Comment
Suggested
Recent
좋은 글 감사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야후-라피-조조...손정의의 ‘소프트’한 투자
소프트뱅크의 야후, 의류 쇼핑몰 조조 인수 아마존닷컴-라쿠텐에 대항하려는 포석 차원 손정의, 3월 남미 배달서비스 10억 달러 투자 야후(야후재팬)가 일본 최대 의류전문 온라인 쇼핑몰 ‘조조타운’을 사들였다. 야후는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의 자회사다. 야후는 12일 “‘조조타운’을 운영하는 조조(ZOZO)를 자회사화 한다”고 발표했다. 야후는 주식공개매수(TOB)를 통해 조조 주식의 50.1%를 취득한다. 매입가는 4000억엔(4조 4400억원) 규모. 1998년 설립된 조조는 약 800만 명의 고객을 보유하고 있으며, 주로 20~30대 젊은 층 이용자가 많다. 조조 창업자이자 최대주주(주식 37.76% 보유)인 마에자와 유사쿠 (前沢友作) 사장은 이날 자리에서 물러났다. 마에자와는 2018년 9월 발표한 달여행 등 개인 활동에 전념할 것으로 보인다. (마에자와 전 사장이 누구인지 궁금하다면 아래 관련기사를 클릭해 보세요) ᐅ주목! 이 사람/ 일본 18번째 부자의 ‘고상한 취미’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94 야후의 모회사인 소프트뱅크(23.1%)는 이동통신시장 점유율에서 NTT도코모(38.7%), KDDI(27.6%)에 뒤진다. 그런 소프트뱅크는 올해 6월 야후(야후재팬)를 자회사로 만들어 몸집을 더 키웠다. 야후의 조조 인수는 아마존닷컴과 라쿠텐에 대한 대항 차원이다. 일본 인터넷 쇼핑몰업계는 미국 아마존닷컴, 라쿠텐, 그리고 야후(재팬)가 3각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데, 야후가 순위에서 제일 뒤진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2일 “야후의 2019년 3월기 그룹 전체 전자상거래 취급액은 2조3000억 엔(25조5000억원)으로, 라쿠텐의 70% 정도에 그친다”며 “아마존은 규모를 발표하고 있지 않지만 야후를 웃돌고 있다”고 했다. 손정의 회장은 올해 ‘소프트’한 곳에 주로 매수, 투자하고 있다. 야후(상거래), 조조(의류쇼핑몰), 라피(Rappi) 등이 그 예다. Rappi는 2015년 콜롬비아에서 창업한 음식 배달(자전거 이용) 서비스 어플이다. 이미 콜롬비아뿐 아니라 멕시코, 브라질 등 중남미 전역으로 영역을 확대했다. (손정의 회장의 글로벌 투자처가 궁금하다면 아래 관련기사를 클릭해 보세요) ᐅ손정의 투자 회사를 보면 미래가 보인다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67 올해 3월, 소프트뱅크는 라틴 아메리카 시장에 주목하면서 50억달러 규모의 ‘소프트 이노베이션 펀드’를 설립했는데, 그 첫 번째 투자처가 라피였다. 투자 금액은 10억 달러(11조 9400억원)에 달했다. <에디터 이재우>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478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10
1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