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50,000+ Views

일반라면으로 비빔면, 중화풍 비빔면, 닭가슴살 비빔면 만들기


+응용편) 중화풍 비빔라면


+ 윤두준의 닭가슴살 비빔면
윤두준이 닭가슴살까지 같이 삶으니까 굳이 안삶아도 된다고 알려주는 백종원
너무 많이 넣어서 당황ㅋㅋㅋㅋㅋㅋ
아무도 기대 안했는데 너무 맛있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초계국수 비슷하다고 하니까 여기에 식초 넣어주면 된다고 알려주는 백종원
한 입 먹더니 갑자기 오도방정 떨며 기다리라고 함
연겨자까지 뿌림
!!!!!!!!!!!!!!!!!!!!!!!!!!!!!!!!!!!!!!!!!
레시피 설명하게 둘이 옷 바꿔입으라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가성비도 좋고, 맛도 좋은 라면 사랑해요ㅠㅠbb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중화풍 비빔요리 땡기네요
라면은 진리죠~♥ 아 이시간에..... 먹고싶다요ㅜ ㅜ
맛있겠네요~
맛있게 먹어줄테니 어디 만들어주실분 업슈?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MBC 단막극, 웹드라마(네이버) - 퐁당퐁당 러브
김슬기, 윤두준. 좋아하세요? 저는 좋아해요. 아... 둘이 드라마에 나온대요. 왠열. 네이버에서 10분짜리로, MBC에서 2부작으로 볼 수 있어요. 심장이 간질간질 거리고 막 콧구멍이 벌렁벌렁 거려요. 둘이 진짜 꿀 떨어져요. 보실래요? 노답 고삼 단비(김슬기)는 수능 날 아침 비를 잔뜩 맞은 채로 시험장 학교 앞에 도착하지만, 덜컥 겁이 나 돌아서서 뜁니다. '멀리, 도망치고 싶어.' 그 마음에 도착한 곳은 3년째 비가 내리지 않는 조선. 기우제를 지내던 궁궐 안 물항아리 속에서 나온 하늘아이는 이도(세종대왕, 윤두준)의 산학, 그리고 치국에 도움을 주는 기특한 벗이 되지만 고삼이(남성의 성기를 자른 사람이라고 하더군요...)는 신하들의 눈엣가시로 죽일 위기에 처하게 됩니다. 그러나 이미 고삼이를 향해 커져버린 마음은 어찌할 방법이 없고, 그가 여인임을 알고도 모른척 해주던 이도는 고삼이를 후궁으로 삼게 됩니다. 단비는 엄마가 그리워져 다시 2015년의 서울로 돌아오고 싶어하지만, 처음으로 좋아했던 '꿈' 같은 사람, 이도를 향한 자신의 마음에 눈물을 흘립니다. 측우기, 물시계, 혼천의, 훈민정음까지 모두 미래국에서 온 단비로부터 영감을 받아 만들게 되었다는 아주 앙큼한 발상으로부터 시작된 알콩달콩 드라마입니다. 저는 웹드라마로 9화까지 봤는데 어떻게 결말이 날런지... 모르겠네요ㅠㅠ 장영실(이 아니라 음악 천재 박연이었어요!) 말마따나 흙수저에서 후궁 된 거면 대단한 건데, 단비는 여기도 도망쳐 온 거라며, 할 일이 남았다고 돌아가겠다고 하네요ㅠㅠ 바보... 넌 바보야... 이도오빠 대사도 너무 멋져요.. 윤두준이 하니까 더 찰져ㅠㅠ 프로포즈 연습하는 거 하며, "가지 마라. 어명이다." 하는데 어딜 가겄어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나같음 안가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네이버에서 꼭 검색해서 보세요 "퐁당퐁당 러브" + 원모어찬스 좋아하시는 분들은 더 흐뭇하실 수도 있어요. 배경음악으로 많이 나오거든요
드라마 속 '남자 사람 친구' Best 7
만화 '내 남자친구 이야기' 보신 분들 계신가요? '파라다이스 키스', '나나'로 유명한 야자와 아이의 작품인데요. 어릴 적부터 옆집에 살며 같이 자라다시피한 주인공들의 성장 + 연애를 보면서 저는 우리 엄마는 왜 앞집에 훈남이가 있는 집에서 날 키워주지 않았나하고 원망도 했었답니다.ㅋㅋ 그런 남자 사람 친구, 일명 남사친. 우리 드라마 속에도 있습니다. 한국 드라마 속 남사친 BEST 7 !! 1. 이진욱 - 너를 사랑한 시간 현재 방영 중인 드라마 '너사시' 속 남사친 최원 역의 이진욱 ! 고등학교 때부터 친구인 하나와 티격 태격 내꺼인 듯 내꺼 아닌 내꺼 같은 썸의 줄다리기를 보여줬는데요. 알고보니 고등학교 때부터 하나에게 고백한 적이 있는 캬 :> 작가가 두 번이나 바뀌는 등 부침이 심해서 내용이 산으로 가서 안타까운 드라마지만 이진욱의 눈빛 연기 하나만큼은 b 2. 차태현 - 프로듀사 무려 9살 때부터 25년 넘게 친구로 티격 태격 지낸 라준모(차태현)과 탁예진(공효진) 일반적으로 우리가 가장 쉽게 볼 수 있는 남사친의 모습이 아닐까 싶은데요.ㅋㅋ 그런데 남여간의 친구 사이는 존재할 수 없는 것일까요! 사실 탁예진은 오래 전부터 라준모를 좋아하고 있었죠. 라준모도 어느정도 자각하고 있었구요, 결국 훈훈한 느낌의 결말을 맞이한 그들. 행쇼 ~ ♡ 3. 윤두준 - 식샤를 합시다 2 아이구 우리 식샤님(윤두준) 구대영씨 남사친에도 납시셨습니다. 식샤2에서 초등학교 때 친구 백수지(서현진)과 같은 다세대 주택에 세들어 살면서 백수지의 연애를 도와주는 등 완벽한 남사친의 모습을 보여주나 싶었으나 .. ! 수지에게 남자친구를 만들어 준 후 왠지 모르게 가슴이 허전해지고 수지가 예뻐 보이고 막 그러다가 결국 둘이 꽁냥꽁냥 키스하며 끝났다는 이제는 조금은 짜증이 나려고 하는 이야기 .. ㅋㅋㅋㅋㅋ 현실엔 구대영이라는 남사친이 없는거죠 그런거죠.. ㅜㅜ 4. 윤현민 - 연애의 발견 무려 프로야구 선수 출신으로 이제는 완벽하게 배우로 자리잡은 윤현민 ! '아내의 유혹', '왔다 장보리' 등 우리 나라 막장계의 대모 김순옥 작가의 신작 주연까지 꿰찼다는군요. 윤현민의 매력을 퐝퐝 발산시키며 이런 성공의 발판이 되어준 '연애의 발견' 에릭, 정유미, 성준 주연진과 더불어 김슬기와 함께 드라마의 분위기를 밝게 만들었습니다. 성준의 선배로서, 김슬기, 정유미의 오랜 '남사친'으로 정유미의 연애에 감 놔라 배 놔라하다가 결국 김슬기와 이어졌다는.. 이젠 짜증도 안 나네요. '남사친'은 '남친'이 되는게 결론이군요.하하하하하하. 5. 김산호 - 막돼먹은 영애씨 영애씨의 화려한 남성편력 중 가장 오랜 시간을 차지했다고 생각되는 산호 산호의 시작도 '남사친'이었죠. 영애가 못생기고 뚱뚱하다고 무시하다가, 영애의 진국 성격을 알아본 후에는 '못생긴 친구'라고 부르며 티격태격 정말 친구다운 모습을 많이 보여줬습니다. 다음주 월요일 8/10부터 새로 시작되는 영애씨에 산호가 복귀한다고 하니 팬분들에게 기쁜 소식입니다 :D 6. 서인국 - 응답하라 1997 하하하 '남사친'의 정석이 또 나왔습니다. 응칠의 윤윤제(서인국) !!!!!! 극 중 성시원(정은지)와 어릴적부터 친남매 같이 자라온 '남사친'이었는데요. 서두에서 말한 '내 남자친구 이야기'와 흡사한 설정이죠. 성시원이는 토니 오빠야만 외쳐뎄지만 '남사친' 윤윤제는 항상 성시원만 바라봤다는.. 크 결국 결혼하고 알콩달콩 잘 사는 모습으로 엄마 미소를 이끌어냈죠. 7. 박해진 - 별에서 온 그대 앞서 소개된 '남사친'들과 조금은 다른 패턴의 '남사친'입니다. 휘경(박해진)의 경우는 만났을 때부터 천송이(전지현)을 좋아하는 '남사친'이었기 때문이죠. 중학교 때부터 오매불망 송이만 바라본 휘경이지만 송이는 단 한 번도 남자로 보지 않고 오로지 '남사친'으로만 대했죠. 아니 어떻게 박해진을 저스트 '남사친'으로 대하죠 .. ? 역시 송이 언니야...!!! 여러분이 생각하는 드라마속 Best 남사친은 ????? 1. 이진욱 2. 차태현 3. 윤두준 4. 윤현민 5. 김산호 6. 서인국 7. 박해진 궁금해요, 뽑아주세요오오 복수 응답 가능 :D !
파리의연인 당시 사이가좋지 않았던 김은숙 작가와 박신양
초 대박을 터뜨렸던 드라마 <파리의 연인> 지금 보면 손발이 오그라들고 웬만한 항마력으로도 견디지 못할만큼 유치하지만 그 당시에는 매회 역대급 명대사를 쓰며 신드롬급 인기였음. 근데 그렇게 대박을 터뜨린 드라마에서 주연배우와 작가의 사이가 최악이었다는 것. 당시 박신양은 김은숙 작가가 썼던 대본을 그대로 소화하기보다는 자기 식으로 조금씩 바꿔서 함. 그리고 그게 김은숙 작가의 심기를 건드림.. (김은숙 작가) 김은숙 작가의 원래 대본과 박신양이 바꾼 대본 대본 :바쁘더라도 내 말 꼭 전해. 더 이상 3류 양아치 수법 안통하니까 이쯤에서 접으라고. ->아무리 바빠도 이말은 꼭 전해줬으면 좋겠는데. 더 이상 3류 양아치 수법 안통하니까 이쯤에서 접으라고. 대본 :무슨 말인지 몰라? 무슨 욕심이 얼마나 많으면 너나, 네 아버지처럼 사는데. 남의 약점 등쳐서 대체 얼마나 더 잘 먹고 잘 살고 싶어. ->무슨 말인지 몰라서 묻나? 얼마나 욕심이 많아야지 너나, 네 아버지처럼 사는데. 남의 등쳐먹고 얼마나 더 잘먹고 잘살고 싶은건데. 대본 :당사자인 내가 언제까지 모를 거라고 생각했지? ->내가 언제까지 모르고 있을거라고 생각했나. 대본 :어떻게 알았는진 중요하지 않아. 중요한건, 내가 안다는거고 내가 알았으니 우리 아버지나 누나가 아니라 날 상대 해야한다는 거야 난 진검엔 진검으로 속임수엔 속임수로, 양아치 수법엔 더 싸구려 양아치 수법으로 대응하니까, 자랑스런 금뺏지 오래 달고 싶으면 다신 내 앞에 얼굴 디밀지 말라고 전해. 문윤아, 너도! ->어떻게 안게 뭐가 중요하지? 중요한건 내가 알고 있다는 거고 내가 안이상, 이제 우리 누나나 아버지가 아니라 날 상대해야 된다는거지 난 진심엔 진심으로 속임수엔 속임수로, 양아치 수법엔 더 싸구려 양아치 수법으로 대응하는 사람이니까! 싸구려 금뺏지 더 오래 달고 싶으면 내 앞에 얼굴 내밀지 말라 그래! 문윤아, 너도 마찬가지야. 알아들었어? 내 얘기 끝났으니까, 꺼져! #박신양 인터뷰 中  극중 자동차회사 사장 한기주 역을 맡아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펼쳤던 박신양은 "`파리의 연인`의 경우 사업을 하는 사람들한테 힌트를 얻었다"며 "거기에 제가 아는 사람들을 접목 시켰다. 말투는 아는 선배의 말투를 따라했다"고 말했다. #김은숙작가 인터뷰 中  당시 김 작가는 “박신양씨는 대본에 대해서는 충실한 배우가 아니에요. 본인 것을 많이 만들려고 하고, 가끔 그게 밸런스를 깨뜨릴 때도 있어요”라고 기자들에게 털어놨다. 박신양이 드라마 성공의 큰 구실을 한 것도 사실이지만, 사사건건 드라마 전개와 설정에 간여하며 ‘작가의 고유영역’에까지 침범했던 것이 작가들을 불편하게 만들었던 것 거기다가 결말이 미리 유출됐는데 박신양은 결말에 불만을 가짐 (드라마 모든 것이 김정은이 쓴 소설... 많은 사람을 충격에 빠뜨렸던 그 결말..) 당시 기사 中 같은 결말을 전해들은 배우들은 한결같이 당혹스러운 반응을 보이면서 “이렇게 해도 괜찮겠냐”는 우려를 나타냈다. 한 주인공은 이날 촬영장에서 팩스로 구성안을 받아본 뒤 곧바로 작가에게 전화를 걸어 “이런 결말은 시청자를 우롱하는 것 아니냐”며 수정해줄 것을 부탁했다. 하지만 이날 오후 구성안대로 대본이 나오자 이 주인공은 “이렇게 되면 시나리오로 처리되는 부분은 촬영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 주인공 외 다른 주인공들 역시 불만을 토로하기는 마찬가지다. ‘파리의 연인’의 한 관계자는 “시놉시스에도 전혀 없는 결말이 튀어나와 모든 출연진이 당혹스러워하고 있다”며 “방영일(15일)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이라 대본을 바꿀 수도 없어 난처해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그리고 이후 김은숙은 인터뷰에서 박신양에대한 불편함 내비춤 >>>두 “세 배우에 대해 평가해 달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 주인공인 김정은과 이동건에 대해서는 장시간에 걸쳐 극찬했다. 반면 박신양에 대해 말할 순서가 되자 “할 말이 없다”는 말로 불만을 내비쳤다. 의외의 답변에 취재진의 질문이 계속되자 두 작가 중 한 명인 김은숙 작가는 난색을 표하며 “박신양씨에 대한 질문은 더 이상 받지 않겠다. 죄송하다. 답하지 않겠다”고 말을 줄였다. >>>김은숙 작가는 "연기력이 너무 뛰어나 자신이 돋보이지 않아도 될, 전체적으로  는 조연이 보여야 될 장면에서조차 혼자 튀어보인다"는 말로 박신양의 뛰어난 연기  력을 칭찬하는 듯 평했다.  그러나 이어 그는 "한 순간으로 보면 그게 맞을 수 있지만 드라마 전체로 보면  아쉬울 수 있다"는 우회적인 말로 편치 않았던 심기를 드러냈다. >>>‘자정에서 새벽까지’ 김 작가는 드라마를 둘러싼 갖가지 뒷담화를 들려주었다. 그 중 많은 이야기를 <온에어>에서 다시 볼 수 있었다. 그 때 김 작가가 입에 침이 마르도록 비난을 했던 배우는 박신양이었다. ‘오프 더 레코드’를 전제로 만난 자리였는데, 김 작가는 박신양의 전횡을 낱낱이 고했다. 무척 재미있었다. 작가와 배우가 그토록 서로를 증오하면서 만든 작품의 결과가 대박이라니. >>>인상적인 것은 그녀의 복수였다. 당시 박신양의 넥타이가 화제였는데, 그녀는 넥타이를 멘 그를 괴롭히기 위해 ‘뙤약볕 아래서’라는 지문을 자주 넣었다고 했다. 안타깝게도 그녀의 복수는 그리 성공적이지 못했다. 박신양이 촬영을 거부해 장면이 아예 바뀌기 일쑤였다는 것이었다 (ㅊㅊ - 더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