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일본 1위' 아사히 맥주 전범기 디자인 논란, 국내에는?
日 아사히 맥주, 전범기 디자인 사용. 일본의 대표 라거 아사히 맥주가 일본에서 판매하는 캔에 전범기를 디자인으로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네티즌 "아사히 맥주 이제 안 먹을 듯…" [더팩트|이진하 기자] 일본의 대표 라거 아사히 맥주가 캔 디자인에 전범기를 사용해 논란이 되고 있다. 11일 <더팩트> 독자게시판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 '아사히 맥주 현황'이란 게시글이 업로드됐다. 게시판에 게재된 사진은 현재 일본에서 판매되고 있는 아사히 맥주와 기념품이다. 사진 속 아사히 맥주는 캔 디자인이 전범기라 논란이 되고 있다. 글을 쓴 작성자는 "솔직히 일본 라거 맥주가 국산 맥주랑 큰 차이도 안 난다고 하는데, 마실 필요가 있을까요?"라며 의문을 제기했고, 사진 속 전범기와 기념품에 그려져 있는 전함 야마토에 대해 비판했다. 기념품에 그려져 있는 '전함 야마토'는 일본제국 당시 해군이 건조한 전함이다. 태평양 전쟁 때 사용되었던 전함으로 말레이만 해전, 진주만 공격 등에 사용됐다. 때문에 전쟁법 위반행위를 옹호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을 피할 수 없다. 일본에서 판매되고 있는 아사히 맥주의 모습과 기념품샵에서 판매되고 있는 머그컵 등에 모두 전범기가 그려져있다./온라인 커뮤니티 아사히 맥주는 지난해 기준 일본 맥주 시장점유율이 39%로 1위에 등극한 맥주다. 또한, 한국에서도 많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롯데아사히 맥주는 지난 2000년 처음 국내에 수입됐다. 이후 (롯데아사히 주류 자체 조사 기준) 2011년부터는 한국 수입맥주 시장에서 6년 연속 판매량 1위에 오르기도 했다. 국내에서도 많은 소비자를 보유한 아사히 맥주의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아사히 주류 관계자는 <더팩트>에 "아사히 맥주 캔 패키지 디자인은 국내에 들어오는 맥주만 알 수 있다"며 "현재 한국에 들어오는 아사히 제품은 '아사히 슈퍼드라이', '아사히 드라이 블랙' 두 종류가 있으나, 디자인에 큰 차이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본에서 판매되고 있는 제품은 패키지 디자인을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에서 판매되는 아사히 맥주 디자인을 본 네티즌들은 "전범기 모양의 맥주는 안 마신다", "얼마 전 일본 여행 때 아사히 공장 견학했는데, 기념품샵에서 한 종류 빼고 다 전범기 있어서 그냥 나왔다"고 말했다. jh311@tf.co.kr
'보니하니' 폭행 의혹…제작진 "가능성 없다"
사진=EBS 제공 일각에서 EBS 어린이 프로그램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출연자 사이 폭행 의혹을 제기하자 제작진이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냈다. '보니하니' 제작진은 11일 공식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어제(10일) 라이브 방송 영상과 관련해 말씀드린다"며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는 출연자 간에 폭력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앞서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보니하니'에 출연 중인 한 남성 출연자가 여성 출연자를 폭행했다는 내용의 영상이 퍼졌다. 해당 영상에는 여성 출연자가 스튜디오 밖으로 나가려는 남성 출연자의 팔을 붙잡자, 해당 남성 출연자가 그 손을 뿌리친 뒤 여성 출연자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듯한 장면이 담겼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은 "수많은 사람들이 함께 일하고 있는 생방송 현장에서 폭력이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은 전혀 없다"며 "일부 매체에서 언급한 폭력이나 접촉이 있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 이는 출연자와 현장스태프 모두 확인한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매일 생방송을 진행하며 출연자들끼리 허물없이 지내다보니 어제는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며 "하지만 이 과정에서 위협적으로 느껴지는 부분이 있었고 이는 분명한 잘못이다. 좀 더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부연했다. 제작진은 "제작진과 출연자 모두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며 "문제의 개선을 위해 당분간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중단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