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zucomg2son12
5,000+ Views

시스템옴므 권철화 콜라보 선미, 헨리 재킷 패션 탐나

최근 선미 인스타그램을 보다가 너무 예쁜 재킷을 발견했어요! 선미 분위기랑도 잘어울리고 프린팅도 감각적인게 선미 패션 너무 맘에 들어서 찾아보니 선미 패션 속 재킷이 시스템옴므 권철화 콜라보 재킷 이라고 하더라구요!
스튜디오 콘크리트 소속 작가인 권철화와 시스템옴므의 콜라보는 소년, 도시 남자, 몽상가의 다양한 무드를 시스템옴므의 모던한 디자인과 섞어 재탄생 시켰다고 하는데요! 감각적인 디자인이라 더욱 갖고싶은 콜라보인것 같아요:) 알고보니 선미말고도 핫하다는 셀럽들은 모두 콜라보 제품을 하나씩은 갖고있더라구요 성별 상관없이 착용하기 좋은 디자인이라 셀럽 스타일 참고해서 하나 겟하면 좋을 것 같아요!
'시스템옴므 SH1H8NJM312M'

선미가 착용한 재킷은 시스템옴므 권철화 콜라보 재킷으로 100% 면을 사용한 데님 점퍼예요. 앞면에 4개의 포켓이 있는 디자인이어서 빈티지한 느낌이 느껴지는 디자인이네요. 뒷면에는 권철화의 감각적인 드로잉이 들어가있어서 유니크한 데님 패션을 연출 할 수 있어요.
시스템옴므 권철화 콜라보 재킷은 더 아이콘TV에서 헨리도 착용 했는데요! 헨리는 청청패션을 선보여서 데님 속에서 권철화 작품이 더 유니크하게 느껴지는 것 같아요. 헨리와 선미 패션처럼 스타일링하면 시스템옴므 권철화 콜라보 재킷 가을 커플아이템으로도 좋겠네요!
같은 드로잉이 들어간 스웻셔츠를 그레이 인스타그램에서 만나볼 수 있었는데요! 그레이의 평소 스타일과 잘어울리는 것 같아요:) 재킷에서 봤던 드로잉을 스웻셔츠로도 만날 수 있어서 다양하고 선택의 폭이 넓네요
시스템옴므 'SH1H8TRN629M'

그레이가 착용한 스웻셔츠는 답답해보이지 않는 드롭숄더 디자인이어서 살짝 넉넉한 사이즈로 입으면 편안하게 입을 수 있어요. 바디 사이드로 리브소재의 라인이 들어가 있으니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넥 또한 잘 늘어나지 않는 디자인이니 데일리로 입기 좋은 디자인이예요
다른 드로잉 디자인들도 찾아보다보니 더 많은 셀럽을 찾아볼 수 있었는데요! 강다니엘은 안녕하세요에서 유니크한 티셔츠를 입어서 패션까지 완벽해진 모습을 보여주었어요:) 이 티셔츠 역시 권철화 콜라보 제품이더라구요~!
시스템옴므 'SH1H8TRN631MM'

강다니엘이 착용한 티셔츠는 요즘처럼 오락가락하는 날씨에 착용하기 좋았는데요. 옆모습을 낙서처럼 담았지만 선 하나하나가 모여 만들어진 모던한 드로잉이 돋보여요 면 소재의 티셔츠여서 강다니엘처럼 셔츠안에 입기에도 좋고 단독으로 착용해도 좋아요
유아인 역시 모던하게 그려진 드로잉이 담긴 제품을 착용했는데요. 유아인의 뒷모습을 어딘가 아티스틱해 보이도록 만들어주는 셔츠더라구요. 유아인이 착용한 제품도 시스템옴므 권철화 콜라보 셔츠여서 정보 찾아왔아요!
시스템옴므 'SH1H8WSH719M'

유아인이 착용한 셔츠는 부드러운 소재감의 셔츠라 가을에 입기 좋다고해요! 제품의 프런트를 기준으로 넥하인의 높이가 다르게 디자인 된 제품이라고 하네요. 뒷면 뿐만 아니라 앞면에도 프린팅이 돋보이는 제품이고 자세히 볼수록 매력있는 제품이예요
프런트에 작품이 들어가 있는 제품을 만나보고 싶으신분들은 샤이니 민호의 스타일링을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은데요! 한끼줍쇼에서 샤이니 민호는 권철화의 유화작품이 프런트에 프린팅 되어있는 스트라이프 셔츠를 착용 했었어요 :) 데님과 함께 화사한 캐주얼룩을 완성해주었네요!
'시스템옴므 SH1H8WSH716M'

샤이니 민호가 착용한 스트라이프 셔츠는 면소재의 착용감이 편한 셔츠예요 뒷 요크 중심으로 박스 플리츠가 깔끔하게 잡혀있는 제품이니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오픈해서 아우터로 연출하는것도 가을 스타일링 팁이겠네요!
샤이니 민호가 착용한 이 셔츠는 아이비 인스타그램에서도 찾아볼 수 있었는데요! 아이비는 셔츠를 살짝 풀고 숏 화이트 팬츠와 함께 매치해서 민호와는 다른 스타일링을 보여주었어요:) 시스템옴므 권철화 콜라보 셔츠는 밝은 컬러의 팬츠와 잘어울리는 셔츠라고 생각해요!
시스템옴므 권철화 콜라보 셀럽 스타일에 대해 알아봤어요! 이렇게 핫한 콜라보 제품 만나보고 싶으시다면 더한섬닷컴을 참고하세요:) 저는 더 좋은 정보로 돌아오겠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내 나이가 어때서? 시니어 모델 특집
첨단 의료 기술과 신약의 발달로 인류 수명이 늘어나서인지 요즘 티비보면 10~20대 모델들이 아닌 나이가 많은 모델들이 눈에 보이던데? 심지어 시니어 모델을 주제로한 오디션 프로그램도 얼마 전에 방영 했지! 그래서 오늘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제일 유명한, 국내외 시니어 모델들을 소개 해 줄게 ㅎㅎ 표지만 봐도 ‘나이는 숫자에 불과해‘라는 말이 바로 떠오를 정도.... 나이가 무기로 보이네 ㄷㄷ ‘늙는 게 두려우면 노인이 된다’ 팬 7만명을 보유한 60대 김칠두 모델 경기도 시흥 출신으로 고등학교를 마치고 모델이 되고 싶어 준비를 하려고 했지만 서른 둘에 결혼을 해 아이가 태어나면서 그 꿈을 잠시 접어 두었어 벽돌을 지고, 시멘트를 나르고 과일, 야채 팔면서 닥치는 대로 살다 보니 가게가 생겼고 40대에 접어 들면서 순대국집을 운영했으며 수염을 깎을 새가 없을 만큼 바빠 손님들에게 ‘털보 순대집’ 이라고 불리며 체인도 차리고 공장도 차렸지만 15년을 넘기지 못했지 ㅠㅠ 그러다 딸의 권유로 그는 시니어 모델 수업을 듣게 되었고 워킹에 촬영 연습까지 하루 4시간 수업을 들었으며 그러고 한달 뒤 한 모델회사에서 그를 찾았고 봄 패션위크에 그를 세우고 싶다는 것이었지 그렇게 2018년 2월 런웨이 서면서 기적 같은 인생의 제 2막을 시작하게 되었어! 역시 노력은 배신하지 않아... 그 이후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7만 1000명을 넘었으며 방송 출연 섭외가 쏟아졌으며, 김칠두는 방송에서 하루하루 소중히 생각하고 살며 시니어를 대표하는 모델로 세계 4대 패션쇼 무대에 서고 싶다고 말했어! 쟁쟁한 수천 명의 경쟁자를 물리치고 오디션 1등, 시니어 모델 윤영주! '오래 살고 볼일'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최연장자임에도 불구하고 다른 시니어 모델들과의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고 당당하게 우승을 거머 쥐었지 그녀는 모델 출신의 며느리를 곁에 두면서 시니어 모델을 도전하게 되었고 항상 수평적인 사고 방식으로 상대방이 어떤 사람이든지 이야기를 먼저 들어주고 어린 사람들에게 배울점이 많다는 사실을 늘 유념하고 받아들였어! (삐삐- 꼰대 아님-) 과거 방송국 리포터로 일을 하며 PD들에게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이 애 엄마 맞냐는 말일 정도로 쇼나 무대, 방송에서 자연스러움으로 인위적이지 않은 멋을 보여주는 것이 그녀의 장점으로 평소에도 좋은 모델이 되기 위해 미술, 음악, 전시 등 가리지 않고 좋은 걸 자주 보고 들으며 모델로서 표현력을 키우기 위해 노력을 한다고 해! 윤영주는 모든 사람들이 평등할 수 있는 사회, 나이가 많아도, 적어도 모두가 함께 살아갈 수 있는 사회가 되어 본인과 같이 새로운 삶을 얻어 노인들도 웃고 웃는 재미있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어 키야~ 일명 ‘세계에서 가장 옷 잘입는 남자’ 라고 불리는 사람, 닉 우스터 그는 서양인임에도 큰머리, 168cm의 키, 60대의 나이로 패셔니스타에 어울리지 않은 단어들로 이루어진 대단한 분... 미국 캔터키주 태생이며, 바니스뉴욕에서 경력을 시작하였고 니만 마커스를 거쳐 버그 도프 굿맨의 남성 디렉터를 맡았어 디렉터인 그는 독보적인 패션센스로 그가 입는 모든 것이 유행이며 그가 입었던 옷들은 연일 이슈를 만들어 내며, 팔다리에는 패셔너블한 타투가 함께 하고 있으며, 자신의 이미지와 어울리는 클래식한 수트를 주로 매칭하여 코디를 하지. 패셔니스타 닉 우스터는 아침마다 따르는 일종의 루틴을 갖고 있어!! 침대에 일어나 제일 먼저 아이스커피를 마시고 컴퓨터 앞에 앉아 본인의 업무를 본 뒤 신문을 읽으며, 나갈 준비를 하기 전 깔끔하게 샤워를 하고 진정한 패셔니스타 답게 날씨 체크 후 그날 입을 옷을 선택한다고 해! 이런 부지런함이 자신을 패셔니스타로 만들었다고 하지. 따라해야겠다 ㅋㅋㅋㅋ 닉 우스터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바로 옷은 몸에 잘 맞게 입어야 하는 것! 티셔츠나 청바지를 입을 때도 수선을 통해 자신이 추구하는 스타일로 입는다고 하는데, 그것이 바로 저렴한 옷도 비싸 보이게 만들어 준다고 해! 90세의 나이로 런웨이를 활보하는 모델, 카르멘 델오레피스 1931년 미국 출신의 모델로 은발이 매력적인 현직 모델이며 그녀는 1947년 16세 때 최연소 모델로 기네스북에 오르며 현재까지 모델 활동에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크리스찬 디올의 수석 디자이너였던 존 갈리아노와 알베르타 페레티 등 수많은 디자이너와 작업을 했으며 많은 디자이너들이 사랑한 모델로, 이렇게 왕성한 활동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는 이유는 바로 세월이 묻어나는 아름다움이라고 해! 진짜 우아하다....90세 맞아...? 그녀를 보면 새하얗게 변해 버린 흰머리와 자연스러운 주름을 자신만의 매력으로 승화시켜 누구도 따라할 수 없는 연륜미를 볼 수 있고 일반 모델들에게는 찾아볼 수 없는 아름다움으로 20대 모델들과 촬영을 해도 전혀 뒤지지 않는 모습을 보여 주지. 델오레피스는 과거 인터뷰에서 직업에 대해 ‘105살까지 모델 일을 할 생각인데, 그 때 다른 직업이 좋아진다면 그걸 찾을 것이라고 말했어! 이걸 보면서 '희망과 나이가 문제가 될 수 없다'라는 자극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