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에 살고 있는 이민자에게 물었다 “당신에게 한국이란?”
돈을 벌기 위해, 봉사를 하기 위해, 가정을 위해 다양한 이유로 한국에서 살게 된 외국인들. 이유와 출신지는 다양하지만 한국을 사랑한다는 마음은 모두 같습니다. Q1. 당신에게 한국이란? 가네쉬 리잘(네팔 레스토랑 운영 / 네팔 출신) : 처음 한국에서 일할 때 꿈이 있었어요. 돈을 벌어서 여기 한국에 네팔 식당을 만들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왜냐하면 네팔 음식을 한국 사람들에게 소개해주고 싶었거든요. 이지혜(수원시 여성정책과 주무관 / 베트남 출신) : 결혼 이민자들이 돈 때문에 한국 남자랑 결혼한다는 편견과 오해에 대해 저는 억울하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한국 사람처럼 열심히 노력하고 잘 살아서 돈 때문에 그렇지 않는다는 걸 증명하고 싶어, 열심히 살고 있습니다. 김하종(성남시 안나의 집 신부 / 이탈리아 출신) : 이 나라를 사랑하고 경기도를 사랑하고, 성남음 사랑하기 때문에, (한국은) 제 생활이에요. 제 도시, 제 생활이에요. 하이당(안산시 다문화지원본부 / 베트남 출신) : 한국을 좋아하는 건 태권도 때문이에요. 경기도 안산시에서 외국인들에게 태권도를 가르쳐줘서 너무 좋아요. 버지니아(안산시 세계문화체험관 강사 / 콩고 출신) : 원래는 난민으로 처음 한국에 오게 됐어요. 제가 대한민국을 좋아하는 이유가 여기서 오래 살았어요. 콩고에서보다 한국에서 더 오래 살았어요. Q2. 어떤 일을 하고 있나요? 이지혜 : 베트남 다문화 가족을 위한 정책, 프로그램을 직접 개발하고 운영해보고 싶어서, 수원시청 외국인 임기직 모집할 때 지원했고 그 일을 하고 있습니다. 김하종 : 길에서 노숙인들에게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불쌍해서 도와주는 것이 아니라 우리와 같은 인간이기 때문에 돕고 있죠. 그들이 새로운 생활을 시작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하이당 : 직업은 근로자입니다. 태권도는 그냥 다 좋아서 했어요 .실력도 점점 기르고, 단도 따고. 버지니아 : 청소년 대상 다문화 강사를 하고 있습니다.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콩고의 전통 의상, 음식, 언어 등 여러가지를 알리고 있습니다. 가네쉬 리잘 : 저는 네팔, 인도 레스토랑을 지금 네 군데 운영하고 있습니다. 한국 음식보다 조금 비싸요. 그래서 할머니, 할아버지들에게 무료로 저희 음식을 대접하고 있습니다.  Q3. 이곳에 살면서 힘든점? 하이당 : 한국말을 잘하지 못하니까 마음 깊은 곳의 이야기를 하고 싶은데 못해요. 그래서 오해하는 것도 많아요. 가네쉬 리잘 : 처음 시작할 때는 장사가 너무 안 돼가지고 너무 힘들었죠. 그래도 한국인, 외국인 주민센터에서 많이 도와줬어요. 김하종 : 여기서 노숙인들과 어울리다 보면 어떤 때는 취한 사람이 와서 싸움도 생겨요. 열심히 봉사하고 노력했는데 그런 일이 발생하면 참 마음이 아픕니다. 버지니아 : 아들이 경기도에서 태어났는데요. 초등학교 다니면서 많이 힘들었어요. 제가 영어, 불어 밖에 몰라서 선생님과 만나서 대화도 안 되고 제가 한국말을 몰라서. 그리고 그때부터 한국말 공부를 시작했어요. 이지혜 : 베트남에서는 부부가 같이 일하고 부부가 같이 아이를 양육을 하는데, 한국에서는 아빠는 경제활동만 엄마는 양육만 하는, 그런 문화 차이 때문에 힘들었어요. Q4. 나에게 경기도란? 버지니아 : 계속해서 수도권에 살았는데요. 편안한 느낌, 내 나라 느낌의 경기도에요. 이지혜 : 두번째 고향이라고 생각해요. 그리고 딸을 위해서 좋은 엄마, 당당한 엄마로 살려고 노력할 거에요. 가네쉬 리잘 : 한국, 경기도에서 제가 돈을 벌었으니까 앞으로도 많이 도와주고 싶고 이 동네에서 잘 살고 싶어요. 김하종 : 우리 개개인이 노력하면 (동네를) 아름답게 만들 수 있습니다. 그렇게 하면 성남시도 올바른 도시가 되고 경기도도 좋은 지역이 될 수 있겠죠. P.S. 버지니아 : 사랑하는 아들, 이제 한국 사람이 되는데요. 우리 아들이 군대를 가고 싶어 했는데 초등학교 때부터 이제 군대 갈 수 있게 되었으니 못 갈까봐 걱정하지 마세요(웃음)
[토박이말 살리기]나물과 남새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나물 #남새 #푸성귀 #야채 #채소 #터박이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토박이말 살리기]나무과 남새 지난 두날(화요일) 배움이들과 봄나들이를 갔습니다. 때가 때인 만큼 멀리 가지는 못했고 배곳(학교) 둘레에 좋은 곳이 있어서 그곳을 한 바퀴 돌고 왔지요. 배움이들을 데리고 나가기 앞서 가 볼 곳에 가서 살펴보고 왔습니다. 나가 보니 여러 가지 풀이 있었는데 이름을 아는 것도 있고 모르는 것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아는 것은 알려드리고 모르는 것들은 함께 찾아보기도 했습니다. 그 자리에서 어떤 것은 이름에 ‘풀’이 붙어 있고 어떤 것에는 ‘나물’이 붙어 있는데 어떻게 다른지를 알려드렸는데 오늘은 그 이야기를 해 드리겠습니다. 우리 둘레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것 가운데 ‘광대나물’이 있습니다. ‘광대나물’이라는 이름은 꽃의 생김새가 광대가 춤을 추고 있는 모습을 닮았다고 그런 이름이 붙었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런데 그것이 어릴 때 부드러운 것을 데쳐서 무쳐 먹으면 아주 맛있답니다. 우리 할아버지 할머니들께서는 그렇게 사람이 먹을 수 있는 것에 ‘나물’을 붙여 놓으셨습니다. 그리고 또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것으로 ‘애기똥풀’이 있습니다. ‘애기똥풀’은 잎이나 줄기를 꺾으면 노란 물이 나오는데 그 빛깔이 애기똥 빛깔을 닮았다고 그런 이름이 붙였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풀에는 독성이 있어서 먹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이처럼 사람이 마음 놓고 먹을 수 없는 것에는 그냥 ‘풀’이라는 이름을 붙여 놓으신 거죠. 우리 할아버지 할머니들의 슬기가 엿보이는 이름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 다음에는 우리가 고기를 먹을 때 곁들여 먹기도 하고 몸이 튼튼해지려면 많이 먹으라고 하는 ‘채소’와 ‘야채’와 아랑곳한 이야기를 해 드렸습니다. 흔히 상추나 당근, 양파, 배추 같은 것들을 똑똑히 가리지 않고 ‘야채’ 또는 ‘채소’라고 부르는데, 이 둘은 다른 것이랍니다. ‘야채’는 들에서 나고 자라나는 것을 베거나 캔 것을 뜻합니다. 들이나 메에서 뜯어온 쑥, 고사리 들이 여기에 들겠죠. ‘채소’는 사람이 손수 밭에서 키워 거둔 것인데, 우리가 흔히 먹는 무, 상추, 시금치, 오이, 깻잎 같은 것들입니다. ‘채소’는 중국식 한자고 ‘야채’는 일본식 한자라고 설명하는 사람도 있고, ‘야채’라는 한자말이 세종실록, 성종실록에도 나온다고 아니라는 사람도 있습니다. 어떤 풀이가 맞는지 틀린지를 따지기 앞서 이 말을 가리키는 토박이말을 먼저 챙겨 썼으면 좋겠다는 겁니다. ‘채소’를 가리키는 토박이말은 옛날에 시골 어른들이 많이 쓰다 보니 사투리라고 생각하기도 하는 말, ‘남새’입니다. 이 말을 알면 ‘남새밭’이라는 말도 그 뜻을 바로 알 수 있어 좋습니다. 말집(사전)에 찾아봐도 ‘채소’와 ‘남새’가 같은 뜻이라고 되어 있는데 쓰는 사람들이 많지 않아 아쉽습니다. 그래서 저는 ‘야채’를 가리키는 말로는 토박이말 ‘나물’을 쓰고, ‘채소’를 가리킬 때는 ‘남새’를 쓰면 좋겠습니다. 나물과 남새를 싸잡아 가리키는 말인 ‘푸성귀’도 함께 말입니다. 온 나라 사람들이 하루하루 살기에 바빠 챙기지 못하고 지나치는 이런 풀과 나무 이름을 우리 아이들은 알고 쓰며 살도록 해 주면 삶이 더 넉넉해질 거라 믿습니다. 4354해 무지개달 열닷새 낫날(2021년 4월 15일 목요일) 바람 바람 *이 글은 경남일보에도 보냈습니다.
새로운 높이뛰기의 시작
‘포스베리 플롭’이란 스포츠 용어가 있습니다. 이것은 가장 널리 사용되고 있는 높이뛰기 종목의 기술로 ‘배면 뛰기’라고도 합니다. ​ 이 기술이 선보이기 전까지는 대부분 앞으로 뛰어넘는 기술만을 사용했습니다. ​ 그러다 어느 날, 딕 포스베리라는 한 무명 선수는 다이빙의 재주넘기 장면을 보다 아이디어를 얻었고 ‘지금까지 하던 것처럼 앞으로 넘지 말고 뒤로 넘어 보자’는 새로운 시험을 해 보았습니다. ​ 그 결과 놀랍게도 높이뛰기의 한계로 여겨졌던 2m의 벽을 쉽게 뛰어넘을 수 있었습니다. ​ 포스베리는 1968 멕시코 올림픽 높이뛰기에서 이 기술을 선보였고, 2.24m로 올림픽 신기록과 함께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 이후로 다른 선수들도 포스베리가 선보인 기술을 익혀 대회에서 사용하기 시작한 것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 그날 포스베리가 이룬 것은 단순한 메달과 신기록이 아닌 새로운 역사의 탄생이자 높이뛰기 종목의 완전한 변화를 이뤘던 것입니다. 과거에는 선수들이 착지하는 곳에 톱밥이나 모래를 사용했지만 1960년 중반부터 고무매트가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이런 환경과 함께 포스베리의 새로운 기술은 시너지 효과를 냈던 것입니다. ​ 세상을 살아갈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과거의 관념이나 기술 중 지켜야 하는 것도 있지만 새로운 기술과 환경에 대한 변화를 받아들이는 열린 자세도 필요합니다. ​ 자신의 앞에 벽이 놓여 있다면 과거의 방법만을 고집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점검하고 시각의 변화를 시도해보세요. ​ ​ # 오늘의 명언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은 세상을 바꾸는 것이 아니라, 당신 자신을 바꾸는 것이다. – 넬슨 만델라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 #도전ㅠ#새로움 #관념 #고정관념 #시너지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