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monsters
100,000+ Views

퍼오는 귀신썰) 사람이 살 수 없는 집 4화

근데 파라노말 액티비티 스틸샷
진짜 이 이야기랑 찰떡같이 어울린다...ㅋ

오늘도 -1님의 사람이살수없는집 같이 보자
뭉치면 사는거 아니냐
같이 있으면 귀신도 덜 건드릴거야...
(라고 하면서 알포인트를 떠올린다 ㅋ)

그럼 4번째 이야기 시작!!

____________________


4-1)

안녕하세요ㅎㅎ 어제글열심히 썼다 날아가서 화를 가라앉히고
오늘 다시쓰러왔어요 ㅎㅎ.....
제가 발로쓰는 일기같은글에 생각보다 반응이 너무 뜨거워서 당황스럽지만...
발글을 읽어주시는분들께 정말 감사하게 생각하고있어요
오빠는 어떻게됬냐는 댓글이 좀 있던데
오빠는 그날이후... 라면을스스로 못끓여먹는 라면장애인이 된듯해요 ^^;;
성격이좀 아프구요.. (성격파탄같은거...?)
여러분의 뜨거운관심에 변태처럼 좋아하고있으니까 걱정하지마세요.,,

잡소리 그만하고 이야기 시작할게요 ㅎㅎㅎ


외식 후에 오빠랑저는 제일가깝게 사시던 고모할머니댁에 잠시 맡겨졌어요
오빠상태가 안좋아서 엄마아빠는 저희를 맡겨두고 그집과 담판을 지으려고 생각하셨대요
외식하기 하루전 누구한테 연락을해야할까 고민하시다가 친할머니는 천주교셔서안될거같고..
가끔 절도다니시고 용한무당 찾아다니시기 좋아하는 외할머니께 연락을드렸는데
신기하게 전화걸자마자 전화를 바로 받으셨대요

평소때 귀가좀 어두우시고 외할머니댁 전화벨소리가 작아서
전화를걸면 한참후에 받으시는편인데 바로받으셔서 엄마가
'엄마 왠일로 전화를 바로 받으셨대요?' 하고 여쭈었더니
외할머니께서 며칠전부터 같은꿈을 계속 꾸셨는데
외할아버지가 꿈에서 액자를 뒤집어서 들고 외할머니를 계속 쫒아오셨단거에요

외할머니는 아니 이영감이 나를데리고 가려고 내 영정사진을들고 쫒아오나 싶어서
매일밤 도망다니시다 잠에서 깨셧다는데
어젯밤에는 도무지 꿈이 깰생각을 안하는통에 너무 지치셔시고 힘드셔서
멈춰서셨대요 그러고는 '아니영감! 대체 왜이러는거야!'
하고 화를내셨는데 할아버지가 말없이
뒤집어들고있던 액자를 바로해서 할머니한테 주셨다는거에요
그래서 할머니가 그액자를 들여다보는데 까만 액자안에 우리 가족사진이 있었다는거에요
그런데 사진이 보면볼수록 이상하고 찜찜해서 자세히 들여다봤더니
우리가족말고 한사람이 더있었다는데
머리산발을한 흰옷을입은여자가 자기도 우리가족인양 우리가족한테 딱붙어서..
그모습이 섬뜩하고 기분이안좋아서 잠에서깨셨는데
깨신후에 아무리 그여자얼굴을 기억해내려해도 또렷히 기억이나질 않으시더랍니다
그래서 온종일 걱정하며 엄마가 전화오길 기다리셨다는거에요
먼저 전화를 하지않으신건 괜히 나쁜꿈을꾸고 전화를하면 재수 옴붙을까봐 그렇게 못하셨다고

엄마는 외할머니 이야기를 듣자마자 바로 모든이야기를 털어놓으셨대요
그랬더니 외할머니가 꿈속사진에서 본 꼴이
우리가족한테 그것이 꼭붙어있는게 이사가도 쉽게 떨어질거같진않고
일단 내일 애들맡겨놓고 내려오라고 하시더래요
그래서 엄마아빠는 우리를 고모할머니댁에 맡기고 바로 내려가셨어요
외할머니댁까지 2시간거리여서 저희대려다주고 가려니 10시에 도착하셨는데
시간도 너무 늦었고 해서 그날은 그냥 외할머니댁에서 자고
그다음날에 외할머니가 용한무당집이라고 어디론가 데려가셨데요

아빠는 집안이 천주교셔서 무당집은 처음이라 긴장하셨는데
생각보다 멀쩡한 가정집이고 불교용품이 있다는것빼곤 특별할것도없었대요
그무당은 40대여자인데 모시는신때문인가?.. 결혼도안한 처녀무당이었는데
외할머니 말씀으론 아는사람만아는 유명한무당이래요
그런데 옷도 무당같은옷이아니라 사복을 입고있고 넉살좋게 웃으며 엄마아빠를 반겨서
처음엔 그집에 무당의 가족인줄 알았는데
외할머니가 먼저 바닥에 앉으시고 따라서 엄마아빠가 앉으려고하는데
그사람이 '그렇게 걱정되는데 왜 안데려왔어요? 데리고와야지' 하더래요

엄마아빠가 갑작스럽고 당황해서 아무말도안하고 서있었더니
'일단 앉으시고요 딸은 안데려와도 아들은 데려와야되는데.. '하면서
우리가 겪은일을 듣지도않고 줄줄꾀더래요
구체적이진않지만
딸은 한번죽을뻔하고 아줌마는 놀라서  나자빠지고
아저씨는 한번 호되게 홀리고 아들은 한번 지독하게 괴롭힘 당하지 않았느냐 대충 이런식으로?..
어떻게 아느냐고 물었더니 정작 그귀신은아닌데 그집에있는 귀신중에 하나가
엄마한테붙어서 자랑하듯이 이야기 해주었다고.. 아주재밌어 하고있다고
무당말론 그집에 귀신이 여럿인데 아주 악질인 귀신 하나가 나쁜짓을하고있고
그귀신은 재미로 그러는게아니라 진짜 화가 나있는 상태이고
나머지귀신중 지금 엄마한테 졸졸따라다니는 귀신은 그게 재밌어서 괜히같이 그런짓을한다고
티비끄고 소리내고 자잘한것은 다 엄마따라다니는 그 귀신짓이라고하더래요
아빠가 그러면 어쩌면 되는지 이사가면되는지 이것저것물으셨더니
아들을 데려왔으면 좋았을건데 안데려왔으니 어쩔수없고
자기가 어차피 그집에가봐야 될거같으니까 올라갈때 같이가서 살펴보겠다 그러셨대요
그러고 무당이 그집에있었던일을 자세히 해달라고해서
엄마아빠가 이것저것 이야기해드리고있는데
갑자기 무당이 사색이되서 빨리 애맡긴곳에 전화해보라고 그러더래요
이유를 물을세도없이 엄마아빠도 허둥지둥 고모할머니댁에 전화했는데
그때 오빠가 엄청아팠거든요 엄마아빠가고부터 머리가 너무아프다고 하루종일토하고
그래서 고모할머니가 오빠랑 저를데리고
병원열자마자 병원에갔는데 오빠가 진짜 갑자기 멀쩡한얼굴로 할머니 나이제안아파요
이러고 의사도 아무문제없다고 그래서 다시 집에왔더니
또 시름시름앓고 밤세 고모할머니는 그전날 밤부터 잠도못자고 오빠돌보시고
그때 엄마아빠가 핸드폰도없고 외할머니댁 연락처도없어서 연락도 안되는 상황이었거든요
전화끝내고 무당아줌마가 당장 가는게 좋지않겠냐고
본인도 같이가주신다 하셔서 엄마아빠랑 외할머니랑 무당아줌마랑
급하게 고모할머니집으로 갔대요
내려가는길에 오빠아픈걸어떻게 아셧냐고 엄마가 물으니까
엄마옆에붙어있는 그귀신이 갑자기 낄낄대고 웃고 너무 좋아하는꼴이
분명히 그 악귀가 애들한테 해코지를 했구나 싶어서 알았다는거에요

어제 길게썼다가 한번 날아가서...
요즘자꾸 컴퓨터가 꺼지네요 ㅠㅠ
4-1 4-2로 나눠서 써드릴게요
게시하고 바로 4-2 쓸테니 기다려주세요ㅜㅜ

아.


4-2)

무당이야기를 듣고나서 엄마는 계속 오빠걱정에 우시고 외할머니는 달래주시고...
아빠는 무슨정신으로 운전했는지 기억도 안날정도로 정신없이 오셨대요

저는 낮잠자고 있을때 엄마아빠가 고모할머니댁에 도착하셨는데
고모할머니집에 들어가자마자 엄마보다 무당아줌마가 먼저
오빠한테달려가서는 오빠를 안고 막 우셨다는거에요
고모할머니는 생전처음보는 여자가 저희오빠를안고 우니까 놀라서 멍하니처다보고
엄마는 그때 아무이유없이 갑자기 서러워져서 무당이랑 같이 막 같이우셨대요

무당아줌마랑 엄마랑 정신없이 울고있을때
외할머니가 고모할머니한테 상황설명하시고 아빠는 차주차하시고 올라오시고
아빠가 자고있는저를 깨워서 집에가자고 하셨어요
고모할머니도 천주교셔서 그런걸 별로 달가워하지않으셔서 같이안가신다고 하셨어요

그래서 고모할머니께 인사드리고 집으로가는데
차가 좁아서 저는 엄마무릎에앉아서가고 오빠는 무당아줌마무릎에 앉아서 갔는데
무당아줌마가 오빠를 계속 쓰다듬으면서 우리 ㅇㅇ이 우리 ㅇㅇ이 하고 계속 중얼거리셨어요
저는그때 그아줌마가 무당인거모르고 그냥 아는사람인가보다 생각했어요
신기한게 엄마아빠는 오빠이름을 그아줌마한테 한번도 가르쳐준적이없었다는데
아줌마는 오빠이름을 어떻게알았는지 집가는내내 오빠이름을 주문처럼외우셨는데
외할머니가 엄마한테 우는모습이나 말투로봐서는 아마 외할아버지 였을거라고 하셨대요 
집에도착하고 차에서 내리자마자 무당아줌마는 
오빠를 내려놓고 무표정으로 집안에 제일먼저 들어가셨고
다시 오빠를 끌어안거나 하지않았어요

집안에 들어가서도 특별한 행동은없고 그냥 이방저방 둘러보고 다니다가
유독 한참동안 멈춰서있을때가 있었는데 창고방이랑 안방화장대 앞이었어요
한참 돌아다니다가 작은방에가서 장농을열고 장농에있던 부적을 바로찾아 때버리는데
부적이 무슨 불에탄것도아니고 누렇게 반쯤 삭아있었어요
(후에 외할머니가 붙여두신 부적이다는걸 알게되었죠)
그러고 새부적을 척 붙히시고는
오빠한테 숨고싶으면 저번처럼 발길닿는곳에 숨으면된다 안전하니까 라고 하셨대요
그러고는 작은방에서 나와서 탁자를 갖다버리라해서 탁자가커서 아빠가 나중에 버리겠다고하니까
무당아줌마가 지금 당장버려야한다고 버리자고 하시는통에
엄마랑 아빠랑 무당아줌마랑 셋이서 탁자를 겨우 밖에다 내놓고
그러고는 또 안방화장대앞에 가서 한참있더니
버리면 큰일날거라고 일단 두라고하고는 화장대 맨밑서랍 깊숙히 접은부적같은걸 숨겨두시고는
누가 부적을찾거든 절대 어딨는지 일러주지마라고 우리가족한테 열심히 설명하셨어요

그러고 바로 창고방으로 가서 그방문에 부적을 붙혀두시고 되도록이면 들어가지 마라고하셨구요
그러고나서 뭔가 찝찝하다고 둘러봣던곳을 또둘러보고 또둘러보다가
갑자기 무당아줌마가 티비바치고있는 장식장에가서 장식장도 갖다버려야된다고 그래서
또세분에서 그걸 낑낑거리면서 빼냈는데
장식장뒤에 머리카락이 진짜 한웅큼이있는거에요
무당아줌마는 그걸보고 질겁을하셨어요 당장 쓸어없애버려야한다면서
바닥에 뭘쏟았는지 찐득한거에 머리카락이 한웅큼달라붙어있고 고약한냄새도나고
그런게있는데도 집에 벌레는 한마리도없었어요
엄마아빠는 장식장 버리러 가시고 무당아줌마는 수건를 빨아오셔서
독한집이야 독한집 하시면서 그 더러운머리카락과 찐득거리는걸 열심히 치우시더니
다치우고는 머리카락이랑 오물묻은 수건를 봉지에싸서 내다버리셨어요
엄마아빠한테 '뱀술에 사람머리카락 이다' 라고했대요
그 찐득한게 뱀술이었나봐요

그집에서 한바탕을하고 아줌마가 버릴건다버렸는데
아직은 아니니까 당분간은 말한거잘지키라고
본인은 다시자기집에간다고 몇달뒤에 굿이나하러 올거니까 그때까지만 잘버티고있으라고
말씀하신거 잘지키라는말은 계속 신신당부를 하고 가셨어요


오늘이야기는 여기까지구요..
별로길지도않은이야기 두편으로나눠써서 번거롭게 해드린점 죄송해요 ㅎㅎ....
컴퓨터 탓이랍니다...
내일이나 내일모레 다시찾아뵐게요! 기다려주세요


________________________


원래 두편으로 나눠서 쓰셨는데 한꺼번에 가져왔어
착하지 ㅋㅋㅋㅋ
그래서 스압은 미안
난 컴퓨터에 문제가 없으니까 ㅋㅋㅋㅋㅋ

암튼 오늘도 불켜고 자야지
그럼 잘자 뿅!
15 Comments
Suggested
Recent
항상 재밌게 보구 있어요!! 감사합니당!
아 제발다음편ㅠㅠㅠㅠㅠㅠ 궁금해죽겠어요
와...진짜 머가 그리 화가 마니나서 산 사람을 괴롭히는건지ㅠㅠ
무시무시한 집이네요. 뱀술에 사람 머리카락 이라니... 으으으~~~~
꺄 완전 제스탈 이야기에여 후허후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