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on2612
10,000+ Views

잠시 대기! 어허~~ 형님 먼저!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런 발로 밀로 있는것좀봐 얍싸비냥냥
죽고싶냥~😤
ㅋㅋㅋㅋ 지만 먹겠다고 미는것 좀 봐ㅋㅋㅋ 한놈은 먹겠다고 기를쓰고 달려드네ㅋㅋㅋㅋ
회사 일은 잘 해결 됐누? 😦😦 @bery
저리 꺼져있어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친구랑 여행갔다가 후회한 썰
둘다 회사다니는데 마침 여름 휴가가 겹쳐서 같이 일본 여행을 가게 됨 친구는 남자친구 있고 나는 남자친구 없음 1 친구도 직장인 나도 직장인 만나서 계획 짜려면 주말이 편한 상황 나 : 언제 시간돼? 여행 이제 얼마 안 남았으니까 주말에 만나서 계획짜자 친구 : 주말엔 안돼 남친 만나야 돼 나 : 하루 안 만나면 안돼? 친구 : 응 주말 내내 오빠 만나야 돼. 평일에 만나 이때 도망쳤어야 됐는데 그냥 주말에 퇴근 후에 만나기로 함 퇴근하고 만나니까 8시 사실상 별 계획 안 짜고 그냥 여행가서 결정하자 하고 헤어짐 2 출반 전에 카톡으로 어디 가고 싶은 곳 있냐고 물어봄 친구 : 아 ㅇㅇ은 꼭 가고 싶어 나 : ㅇㅇ? 거기 중심지랑 떨어져 있는데 거기 가야되는 이유가 있어? 친구 : 응 남친이 기념품 사와달래 나 : ??? 그럼 거기 혼자 갔다와 친구 : 야 여행같이 가는데 어떻게 혼자 가 같이 다녀야지 나 혼자 다니는거 싫어 ㅠㅠ 결국 ㅇㅇ은 안 갔는데 (관광지에서 1시간 넘게 떨어져 있었음) 여행 내내 징징거림 ㅇㅇ 가야되는데 못갔다고 3 나는 여행 갔을 때 삼시세끼 꼭 챙겨먹고 간식도 챙겨 먹는 편이거든 배가 고프던 안 고프던 외국이니까 나 : 점심 뭐 먹을랭 친구 : 너 배고파?? 나는 배 하나도 안 고픈데?? 벌써 배고파? 나 : ㅇㅇ 배 안 고파고 외국이니까 시간되면 먹는거지 친구 : 그럼 하나만 시켜도 돼? 아니 아침 먹은지 몇 시간이나 됐다고 배고파? 신기하다 나 : 어떻게 하나만 시켜? 둘인데?? 친구 : 그럼 꼭 먹어야 돼? 돈 아까워 아까 많이 먹었는데 왜 벌써 밥을 먹어? 이상해 이때 2시반이었고 조식 7시-8시 사이에 먹음 중간에 간식 돈 아깝다고 하나도 안 사먹고 내가 사서 예의상 먹을래? 이러면 맛이 궁금하네 이러면서 한입 먹거나 너는 아까 먹었는데 그게 또 들어가? 그렇게 많이 먹으면 살쪄 배 안불러? 계속 이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도 저래서 4박 5일동안 점심 딱 한끼 먹고 나머진 아침 - 저녁만 먹음 4 숙소에 있으면 와이파이로 계속 남자친구랑 통화하고 하루종일 핸드폰으로 남친이랑 카톡하느라 바쁨 하다하다 짜증나서 폰 좀 그만하고 길 좀 찾으라니까 친구 : 왜 남친 없어서 질투나? 너도 남친 사겨 5 내가 길도 다 찾고 음식점도 다 찾고 스케쥴도 다 짜고 너무 짜증나서 야 너도 뭐라도 좀 찾아봐 어디 가고 싶은데나 먹고싶은 곳 없어? 이랬더니 남친한테 전화해서 오빠 ㅇㅇ이가 나 괴롭혀 ㅠ 이러고 있음 6 음식을 하도 안 먹으니까 입맛이 안 맞아서 그러나?해서 친구가 먹고 싶은데로 가자고 계속 얘기함. 초밥 먹고 싶다 그래서 유명한 맛집 찾아서 1시간 넘게 대기해서 들어갔는데 단품으로 제일 싼 초밥 4p시킴 나는 점심도 굶고 간식도 못먹어서 계속 시켰거든 친구 : 무명아 그렇게 먹으면 살쪄 그렇게 많이 들어가? 친구 : 사실 너 여기 오고 싶었던거 아니야? 너가 원해서 온거네 7 여행하다가 갑자기 남자옷 보러가자 그래서 나는 넘 힘드니까 너 혼자 보고 와라 카페 가서 쉬고 있을게 했더니 친구 : 우리 오빠 옷 골라주기 싫어서 그래? 왜그랭 ㅠㅠ 나 혼자있기 싫어 커피 사줄게 같이 가자 이래서 결국에 같이 감 근데 330엔인가? 300엔 짜리 도토루 커피 사주면서 아깝다고 친구가 가고 싶다는데 같이 가줄 수도 있는거 아니냐 하고 엄청 투덜거리더니 지 남친한테는 만엔 넘는거 선물이라면서 사주더라? 8 친구는 일본어 전공자고 일도 일어랑 관련되 일함. 나는 덕질하면서 배운게 끝 근데 일본어 한마디도!! 못하겠다고 외국인이랑 이야기 하기 무섭다 그래서 내가 안되는 일본어로 어찌저찌 이야기 하고 다님 근데 이야기하고 뒤돌아서면 친구 : 너 아까 말한거 문법적으로 잘못된 말인거 알아? 그렇게 말하면 안돼 나 : 그럼 아까 고쳐주지 그랬어 친구 : 아니 의미가 안 통하는건 아닌데 저 사람이 너 이상하게 생각할까봐 하는 말이야 나 : 그럼 다음부터는 너가 말행 친구 : 삐졌어? 나는 그냥 말 이상하게 하면 무시당할까봐 하는 말이었는데 저 사람 니가 말하는 일본어 잘 알아듣지도 못하는 것 같아서 아니면 그냥 영어로 말해 9 귀국하면 자기 남친이 데릴러 올거라고 태워준다고 선심쓰길래 얻어타기 싫어서 엄마한테 이야기했더니 엄마가 데릴러 오기로 함 친구한테 말했더니 알겠다고 하더니 갑자기 나보고 그럼 자기도 얻어타겠다고 함 친구 : 우리오빠 퇴근하고 데릴러 오는거라 피곤해서 걱정했는데 잘됐다 너네 엄마 차 타고 가면 나도 편하고 너도 편하고 오빠도 편하고 다 좋네 ??? 우리 엄마도 일하고 오시는데 거기에 걔랑 나느 사는 동네가 다름 같은 서울이여도 엄마한테 말했더니 엄마가 그런걸로 기분 상하지 말라고해서 같이 타고 가게됨 엄마 : (친구)아 ㅇㅇ이랑 여행 재밌게 잘 다녀왔니? 친구 : 어머님 저 ㅇㅇ이한테 엄청 혼났잖아요 엄마 : (당황하심) 왜? 친구 : 아니 자꾸 남친이랑 연락하지 말라고 ㅠㅠ ㅇㅇ이가 남친이 없어서 외로운가봐요 자꾸 짜증내면서 혼났어요 ㅠㅠ 엄마도 내려주더니 쟤랑 연락하지 말라고 함ㅋㅋㅋㅋㅋㅋㅋㅋㅋ 10 그뒤에 친구들이랑 다 같이 만났는데 여행얘기 나온 때마다 ㅇㅇ이한테 엄청 혼났다고 ㅇㅇ이 여행가면 무섭다고 그럼 이때 여행 이후로 친구랑 같이 여행 안가기로 결심함 여행은 혼자가 최고야 출처 : 더쿠 모야....개빡쵸... 완벽한 손절각 아닌가여!?!?!?!??!?!?! 아니 저런 스타일인거 평소에도 못느꼈나....????????? 분명 평소에도 만나면 맨날 남친얘기만 하고 궁금하지도 않은 남친 tmi 미친듯이 폭발할 타입일 것 같은데 ㅂㄷㅂㄷ
방범카메라에 포착된 연쇄 팬티 도둑마
루이지애나주에 사는 헤더 씨는 언젠가부터 자신의 집 현관에 널브러진 속옷가지를 발견했습니다. '변태인가? 연쇄살인마의 경고인가? 어떡하지?' 며칠간 지독한 괴롭힘에 시달리던 그녀는 결국 경찰에 신고한 후, 경찰의 조언에 따라 현관에 방범 카메라를 설치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그녀의 현관 앞에는 속옷이 벗어져 있었습니다. 머릿속에 오만가지 걱정이 든 그녀는 긴장된 표정으로 방범 카메라를 확인해보았습니다. 그리고 빵 터졌습니다. 범인은 헤더 씨의 반려묘, 갤럭티캣이었습니다! 집 밖으로 나간 갤럭티켓이 집으로 돌아올 땐 항상 입에 팬티나 양말 또는 민소매 등을 물어와 집 앞 현관에 떨어트린 것입니다. 그녀는 냥아치의 단순한 장난이라는 사실에 안심했지만, 아직 풀리지 않은 과제가 남아 있습니다. 바로 속옷 절도범에게 죄를 자수시키고 속옷을 주인에게 되돌려주는 일이었죠. 헤더 씨는 페이스북에 갤럭티캣이 훔친 속옷을 나열한 후 고해성사를 했습니다. "제 고양이가 빨래를 훔치고 있었습니다. 죄송합니다. 피해자분이 있다면 연락해 주세요." 한편, 바로 앞집에 살던 케이시 씨는 페이스북 지역 게시물에 올라온 헤더 씨의 글을 보고 웃음을 터트리며 말했습니다. "어떤 바보 같은 녀석이 고양이한테 옷을 도둑맞는 거야? 크훕! 응?" 그런데 사진 속 모퉁이에 쌓여있는 양말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바로 케이시 씨의 양말이었습니다. 케이시 씨는 그날로 헤더 씨 집을 방문해 자신이 피해자 중 한 명임을 밝혔습니다. 그는 초라한 양말 몇 짝 따위 돌려받지 않아도 되었지만, 범인과 직접 대면하고 이유를 듣고 싶은 마음이었죠.  그날 케이시 씨는 페이스북에 물건을 돌려받은 후기를 공유했습니다. "전 오늘 범인과 대면했습니다. 우린 꽤 많은 공통점이 있었습니다. 녀석이 나이키 양말을 좋아한다는 것을요. 우린 친구가 되었어요. 녀석을 용서합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