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wnghdspdh
a year ago500+ Views
봄 네가 내게로 왔을 때 나의 계절은 봄이 되었다 내가 네 이름을 부를 때 나는 꽃가루에 취한 한마리의 벌이 되었다 네가 말 할 땐 내 귓가에 산들 바람이냥 멤돌았고 이내 나는 날개짓을 잊고 그저 그저 두둥실 떠올라 몸을 맡겼다 저항조차 할 수 없는 달콤함 그것은 사랑이었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