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power
1,000+ Views

날씨좋은 일요일 ~~
이불에 털좀 털려고 창문열고 밖을보니
저번에 헌팅했던 그녀(?)가 지나가고있는것!!
사료를챙겨 내려가니 섹시하게 누워서 일광욕중이던...(사진을안찍었네 ㅜㅜ)
밥으로 유혹하니 또 나에게 마음을 주었네
스킨쉽을 시도하면 허락해줄듯 하나 닝겐의 향기에 무리로부터 배척당할까 만져보지는 못하고 바라만 보는...
너는 내 눈앞에 있는데 나는 널 만질수가 없구나
너는 나에게 마치 한폭의 아름다운 그림과 같다
크흡...궁상은 여기까지;; 저번엔 밤에 찍은거라 이번엔 밝은 사진으로 다시올려봐요
밥주기편하려고 그릇을 밖에뒀더니 먼지가 많아서 비닐씌워서 급여
2 Comments
Suggested
Recent
고마워요~~♡ 이쁜냥이네요^^
제가좋아서 하는건데요 뭐 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