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ocos
5,000+ Views

아이패드로 그린 그림들입니다.
자료를 참고하여 그렸습니다.
부족하지만 즐겁게 감상해주세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7 Comments
Suggested
Recent
볼때마다 느끼는건데 전혀 안부족하셔요....
칭찬 감사합니다! 더 열심히 할게요! :D
( ' ㅅ ' ) (ㆍㅅㆍ) ( . ㅅ . ) \(>ㅂ<)/ 격하게 응원합니다! 곡선(?)이 진리!!!
격하게 좋아하심이 느껴지십니다 ! 감사합니다!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홍은영(구판 그로신만화) 작가가 디자인한 그리스신화 여신들 모음.jpg
※ 구판, 신판(가나출판사 신판말고 작가가 다른 출판사에서 연재한 버전) 포함 일부 여신들은 구판과 신판의 디자인이 약간 다르기도 함 (헤어스타일이나 옷, 엑세서리 등) 결혼, 별자리, 가정의 신이자 신들의 여왕 헤라 대지, 곡물, 풍요, 농업의 신 데메테르 지혜, 전쟁, 기예, 방어의 신 아테나 소녀, 순결, 달, 사냥, 출산의 신  아르테미스 사랑, 성욕, 미, 풍요의 신 아프로디테 화로, 가정의 신 헤스티아 태초의 모신 가이아 보복과 율법의 신 네메시스 밤의 신 닉스 승리의 신 니케 대지의 신 레아 망각의 신 레테 모성애의 신 레토 지혜의 신 메티스 운명의 신들 모이라이 (각각 클로토, 라케시스, 아트로포스) 예술과 학문의 신들 무사이(뮤즈들) 각각 칼리오페(서사시), 멜포메네(비극), 에라토(독창), 에우테르페(서정시), 우라니아(천문), 클레이오(역사), 탈리아(희극), 테르프시코레(합창), 폴리힘니아(찬가) 기억의 신 므네모시네 폭력의 신 비아 (구판 디자인, 신판 디자인) 달의 신 셀레네 스틱스강의 신 스틱스 필연성의 신 아난케 별의 신 아스테리아 수치심의 신 아이도스 재앙의 신 아테 복수의 신들 에리니에스 (각각 티시포네, 알렉토, 메가이라) 불화의 신 에리스 (구판 디자인, 신판 디자인) 새벽의 신 에오스 창조의 신 에우리노메 출산의 신 에일레티아 무지개,전령의 신 이리스 매혹의 신들 카리테스 (각각 에우프로시네, 아글라이아, 탈리아) 서사시의 신 칼리오페 뮤즈들 중 한명 (오르페우스 엄마임) 정의의 신 테미스 죽음의 신들 케레스 물과 바다의 신 테튀스 바다의 신 혹은 님프 테티스 행운의 신 티케 가난, 구걸의 신 페니아 지하세계의 여왕 페르세포네 (로마신화의 여신) 꽃의 신 플로라 낮의 신 헤메라 청춘의 신 헤베 마녀, 달, 주술, 지하의 신 헤카테 계절의 신들 호라이 (각각 에우노미아, 디케, 에이레네) 출처 진짜 옛날엔 어려서 몰랐는데 수십명,, 아니 백명가량되는 캐릭터들을 모두 캐디 다르게 디자인하는게 보통일은 아닌듯... 갓은영...전설임
힐링 오디오북) 20년 간 '구멍가게'만 그린 그녀의 추억~~!!
추석과 고향 그리고 다시, 도시와 추억 눈을 감으면 그동안 그린 구멍가게들이 주마등처럼 스친다. 그 정겨운 가게들을 앞으로 또 얼마나 그릴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그저 마음에 새길 뿐이다. '모든 일은 순리대로.' (...) 해가 저물고 동네가 어두워져도 가게 앞은 전봇대 가로등 불빛으로 환하게 밝아 저녁 먹고 나온 아이들이 하나둘 모여 한바탕 놀아대는 신나는 놀이터가 됐다. 다방구,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신발 감추기 등을 하며 맘껏 뛰어놀고 머리 맞대고 달고나 해 먹던 최고의 놀이 공간이었다. 유년 시절 가장 즐거운 기억이 구멍가게에 숨어 있다. (...) 켜켜이 쌓인 진열대의 물건들은 '속에 무엇이 들었을까?' 궁금증을 유발했다. 먼 데를 바라보는 아주머니의 눈은 창 너머 논두렁을 향한 것인지, 그저 허공 너머의 시간을 헤아리는 것인지 사뭇 삶의 혜안이 느껴졌다. 집으로 돌아와 아이들이 잠들기를 기다렸다가 그 가게를 그리기 시작했다. 가슴이 뛰고 즐겁고 행복했다. 그렇게 구멍가게와 나의 인연은 시작되었다. 이미경이 쓰고 그린, <동전 하나로도 행복했던 구멍가게의 날들 (한정 특별판) > 중에서 . . . 오늘 북티셰의 책방에서는 이미경의 구멍가게 추억을 살펴봅니다. 이제는 다들 살던 곳에서 다시 살던 곳으로 돌아와 두고온 부모와 어린 시절 추억을 섞어가며 한 때를 떠올리는 지금, 마침 내 기억 속에 들리는 비소리는 추석과 어울리지 않지만 회상이라면 충분할 정도로 젖게 만듭니다. 그녀의 기억과 우리의 느낌은 그리 다르지 않을 것 같습니다만 끝나가는 연휴를 아쉬워하지 말고 이렇게 옛날을 떠올릴 수 있는 지금, 지금 내리는 비는 당신의 어린 시절을 위해 내리고 있습니다. 창문앞에서 따뜻한 페퍼민트 한 잔과 북티셰의 이미경이 쓴 오디오북 '동전 하나로도 행복했던 구멍가게의 날들'을 다운받아서 조용히 들어보세요. 이어폰은 필수입니다. 비를 보는 맛도 꽤 괜찮습니다. 오늘 읽는 북티셰 책방의 오디오북은 당신을 20년 전 천렵을 갔던 가족 소풍의 한 때로 데려갑니다. 북티셰가 준비한 힐링 오디오북, 팟빵에서 '북티셰'를 검색하시거나 podbbang.com/ch/14621 를 클릭하세요. 북티셰 드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