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JERI
50,000+ Views

말랑한 째리 #20. 아기와 고양이
아기랑 고양이... 귀여움+귀여움은 꿀조합이잖아요 8ㅅ8 왕크니까 왕귀엽다!

♡좋아요♡와 댓글은 자까님들께 힘이 됩니다
29 Comments
Suggested
Recent
말랑이 이녀석ㅋㅋㅋㅋㅋㅋ 어린 동생을 재물로 바치고 나갔다오다닠ㅋㅋㅋㅋㅋㅋㅋ 똑똑한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토끼 인형ㅋㅋ 깨알 까메오 ㅋㅋ
ㅋㅋㅋㅋㅋㅋ 겁나 귀엽네요
으아아아 어린닝겐이다!! 후다닥!!
ㅁㅊ너무귀여워 진짜 심멎이무슨느낌인지 팍 하고 올만큼귀여워 핵귀여워 다뿌셔버릴거 와 ㅡㅡ워후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기 고양이 울음소리에 덫에 뛰어든 길고양이
캐나다 온타리오주 할리버튼 카운티 시내에는 하모니라는 이름의 길고양이가 살고 있습니다. 하모니는 비록 길고양이지만, 한 지역에 오랫동안 거주하며 동네 사람들도 잘 아는 지역 고양이입니다. 언젠가부터 녀석의 배가 크게 불러오기 시작했습니다. 임신이었습니다. 하모니가 걱정된 주민들은 수차례 포획을 시도했으나, 사람들의 마음을 알 리 없던 녀석은 그때마다 기겁하며 달아나곤 했습니다. 결국, 자신들의 힘만으론 포획할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한 주민들은 지역 구조대에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그리고 도싯 고양이 구조대(Dorset Rescue Kittens)의 케일리 씨가 주민의 요청에 응했습니다. 구조대원인 케일리 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이렇게 기억했습니다. "마음 착한 주민들이 하모니를 구조하려고 몇 주나 쫓아다녔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그런 얘기를 들었는데 전문가인 우리가 가만있을 수 없죠." 그런데 하모니가 있는 할리버튼 카운티 시내는 케일리 씨가 있는 곳으로부터 차로 왕복 10시간이나 걸리는 거리입니다. 하지만 케일리 씨에게 먼 거리는 전혀 문제 되지 않았습니다.  "이 정도 노력으로 생명을 구조할 수 있다면 오히려 운이 좋은 거라고 생각했어요." 그녀는 하모니와 아기 고양이들을 임시보호해 줄 자원봉사자까지 미리 섭외해 만반의 준비를 해놓았습니다. 단 한 가지 어려움이 있다면, 케일리 씨에게 주어진 시간이 그리 많지는 않았다는 점입니다. 케일리 씨는 마음만 같아선 며칠이고 운전할 수 있었으나, 그렇다고 해서 자신이 돌보고 있는 지역을 소홀히 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현장에 도착한 그녀는 하모니가 자주 나타난다는 곳에 음식이 들어있는 트랩을 설치했습니다. 하지만 하모니는 그것이 함정이라는 걸 알고 있다는 듯이 음식에 전혀 가까이 오지 않았습니다. 구조 시간이 점점 길어지자 케일리 씨의 마음이 조급해졌습니다. 그때 그녀는 녀석이 임신한 사실에 힌트를 얻어 한 가지 아이디어를 떠올렸습니다. 바로 모성애를 이용하는 것이죠. 케일리 씨는 케이지 안에 스마트폰을 넣은 후 유튜브로 아기 고양이들이 우는 영상을 틀었습니다. 놀랍게도 그녀의 작전은 제대로 통했습니다! "10초도 안 돼 고양이 한 마리가 케이지 안으로 뛰어들더군요. 하모니였습니다." 케일리 씨는 하모니를 태우고 2시간을 운전해 미리 약속한 임모 봉사자의 집으로 이송했습니다. 그리고 다시 4시간을 운전해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온몸이 녹초가 됐었지만 그녀의 기분은 무척 좋았습니다. 임보자가 그녀에게 편안히 쉬고 있는 하모니의 사진을 보내주었기 때문입니다. 편히 눈을 감은 하모니의 사진은 케일리 씨의 피로를 풀어주기에 충분했습니다. 편히 쉬는 그 표정을 위해 그녀가 그토록 노력을 한 것이니까요. 이틀 후, 임보자가 케일리 씨에게 사진 몇 장을 추가로 보내왔습니다. 사진 속에는 하모니가 여러 마리의 아기 고양이를 껴안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었습니다. 케일리 씨가 사진을 보며 활짝 미소를 지었습니다. "제가 녀석의 행복에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하니 너무 뿌듯해요. 그날, 제가 구조에 응하지 않았거나, 구조 작업 도중에 포기했다면 녀석과 아기 고양이들은 계속 길고양이로 살았을 거예요." 물론, 케일리 씨 혼자 하모니를 구조한 건 아닙니다. 앞서 하모니를 돕고자 하는 주민들의 노력이 있었고, 구조된 하모니와 아기 고양이들을 돌보겠다는 임보 봉사자가 있었기 때문에 그녀가 나설 수 있었습니다. "여러 사람이 조금씩만 힘을 합하면 생명을 구할 수 있습니다. 모든 일을 혼자서 도맡아 할 필요는 없어요. 각자 자신이 할 수 있는 것만 조금씩 보태면 됩니다. 구하는 건 제가 할 테니 신고와 길고양이를 입양하고자 하는 열린 마음만 부탁드립니다." 사진 Love Meow @Dorset Rescue Kittens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중국마케팅 영유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마케팅 매체는 무엇인가?
최근 희보라고 할수 있는 사드  봉합 소식 이 들려왔다. 그러나, 아쉬운점은  근본적으로  중국인과 중국요유커와 중국비지니스에  대한 대책과 해결방안 없이 그저 기존 마케팅 방향데로 큰 변함없이 다시 중국시장에 가벼운 마음으로 진입하려는 수많은 관공서와 업체들의 소식 또한 뉴스를 접하곤 한다.  필자는 사실 좋아하는말이 만만디 느리게 하지만, 이말은 느리지만 관망하다 또는 내다보다라는 말을 내포하고 있다고 할수있다. 따라서, 우리는 계속적으로 무수하게 넘쳐나오는 중국마케팅 시장의 매체의 동향과 다양한 매체에 대해 계속적으로 공부를 해야한다. 그런마음가짐으로, 필자는 아래의 매체에 대하여 포스팅을 하고자한다. 이름하여 ,중국마케팅 영유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마케팅 매체는 무엇인가? 입니다. 우선, 영유아 시장 환경분석부터 진행해보겠습니다. 연합뉴스와  중국산업정보망 에 거, 상기의 통계처럼  2018년까지 2% 성장율을 전망할수 있다고 예측할수 있습니다. 쟈, 다음으로 영유아 유아용품  유형별 시장 점유율또한 살펴보겠습니다. 아이리서치 기준으로, 기저귀, 유모차 분야도  높은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는것을 확인할수 있습니다. 그리고, 영유 시장을 공략을 위한 타킷층에 대한 분석을 살펴보면, 월 6천 위엔화 /RMB이상(원화:101만원) 소비자로 대도시의 25세 ~ 35세 남녀입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영유아 시장 을 공략하기 위한 중국마케팅매체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첫째,BABY TREE /宝宝树(빠오빠오수) 둘째,MAMAWANG/妈妈网(마마왕) 셋째,YUERWANG/育儿网(위얼왕) 넷째,LAMABANG/辣妈帮(라마빵) 다섯째,YAOLAN/摇篮(야오란) [참고] 위의 도표들의 UV와 PV는 홈페이지 기준임! 위의 포스팅 글을 보시고 중국영유아 시장에 중국마케팅을 집행하실때 도움이 되실것이라는 기대감을 가지고 금일 포스팅을 마무리하겠습니다.  다음한주간도 서이웃분들과 인친님들 짜요/ 加油!에요~~~
'요술램프와 100가지 소원' 픽시와 브루투스
한 무명작가가 자신의 인스타그램(@pet_foolery)에 일회성으로 동물 만화 한 편을 업로드했습니다. 처음엔 그저 서로 어울리지 않는 두 동물이 친구가 되면 재밌겠다는 정도로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이 만화는 무명작가를 단숨에 팔로워 250만의 스타 작가로 만들어 주었습니다. 그리고 1편으로 끝내려고 했던 만화는 어느덧 연재 3년차에 접어들었습니다. 250만명을 홀린 만화, 은퇴한 군견 브루투스와 아기 고양이 픽시의 이야기입니다. ㅣ 숨바꼭질 브루투스: 하나, 둘, 셋 픽시: 프훗. 진흙탕에 뒹군 후 낙엽을 온몸에 붙이는 픽시. 브루투스: 서른아홉, 마흔. 자 이제 찾는다. 픽시: 후후. 브루투스는 날 절대 못 찾을걸. 누가 봐도 나는 완벽한 나뭇잎 덩어리라고. 브루투스: 찾았다. 픽시: 뭣이??? 브루투스: 나뭇잎은 보통 자신이 나뭇잎 닮았다고 큰소리로 떠들지 않거든. 픽시: 오 이런. 브루투스: 게다가 픽시 네 엉덩이가 그대로 노출돼 있어 픽시: 젠장!!! ㅣ 요술램프와 100가지 소원 픽시: 호잇. 나와라 마법의 요정아. 픽시: 엄마야 맙소사! 브루투스: 나는 위대한 지니. 3가지 소원을 들어주마. 픽시: 에이. 난 소원이 100가진데. 브루투스: 안돼. 3가지만 빌 수 있다고. 픽시: 소원을 100가지로 늘려달라고 빌 건데. 브루투스: 하아... 그렇게 해. 픽시: 첫 번째 소원. 나를 공룡으로 만들어라! 픽시: 크아아아아아아아아! 브루투스: 픽시. 이 놀이가 끝날 때까지 나는 계속 이 양동이 안에 앉아 있어야 하는건가. 픽시: 양동이? 요술램프 말하는 거야? 브루투스: 응. 픽시: 당연하지. 지니는 요술램프에 평생 속박된 존재라구. 픽시: 걱정 마. 99가지 소원을 빌고 나면 100번째 소원으로 널 풀어주지. 브루투스: 소원을 어서 말하라. ㅣ 번데기 브루투스: 픽시. 너 혹시 꼈니. 픽시: 아닌데. 안 꼈눈데. 픽시: 난 지금 번데기라구. 곧 아름다운 나비가 될 거라구! 브루투스: 저기... 이불을 둘러싼다고 번데기가 아닌 건 알고 있지. 픽시: 그래? 그래도 시도해볼 가치는 있잖아? 픽시: 좋아. 이제 나비가 될 때가 된 것 같군. (꿈틀꿈틀) 픽시: 나 낀 거 같어. 브루투스: 내 말이. 인스타그램/pet_foolery 홈페이지/patreon.com/petfoolery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