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northoclinic
1,000+ Views

교정치료의 부작용 및 주의사항은?

안녕하세요. 오직 치아교정진료만을 정직하게 시행하는 그랑교정치과 입니다.
오늘은 그랑과 함께 교정치료 부작용 및 주의사항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치료기간의 증가


치아교정을 시작하기 전 교정기간이나 진료계획에 대하여 설명을 해드리지만, 예측했던 교정 기간보다 더 늘어날 수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 잇몸뼈 속에서 치아가 이동하는 속도에 개인차가 있고, 성장기 환자의 경우에는 기대했던 성장이 충분히 일어나지 않는다거나, 예상밖의 성장, 장치의 파손이나 탈락, 내원시간이 지켜지지 않는 경우들이 가장 빈번한 원인으로 자리잡게 됩니다.

하지만 치과 교정과 인정의 전문의 담당 선생님들의 경우, 숙련된 임상경험으로 이를 정확에 가깝게 파악하여 체계적인 진료계획을 세울 수 있습니다.

치아표면 탈회


탈회란?
치아 표면이 흰색으로 부식되는 경우를 말하는 것으로 충치의 시작입니다.

교정장치를 장착한 사람의 경우 치아를 제대로 닦지 않으면 치아표면 탈회가 생길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탈회는 한 번 발생하면 회복할 수 없기 때문에 교정기간동안에는 양치질 및 치실, 워터픽, 치간칫솔의 사용을 권장해드리고 있습니다.

블랙트라이앵글


성인교정 시 흔하게 발생하는 증상으로 치아 사이의 까만 삼각형 틈새를 말합니다. 이 원인은 비뚤어진 치열에서 오랫동안 칫솔질이 잘 되지 않아 치석이 발생하게 되고, 치석으로 인해 잇몸 뼈 상실이 일어나게 되는 것 입니다.
하지만 치열이 비뚤어진 상태에서는 잘 보이지 않다가 올바르게 배열되면서 상실된 잇몸 뼈와 함께 내려간 잇몸으로 치아 사이에 빈 공감이 검은 삼각형 모양으로 보이게 됩니다.

만일 치아교정을 하지 않고 비뚤어진 치열을 가지고 장기간 지내게 될 경우 잇몸 뼈의 추가적인 상실과 다양한 구강질환을 초래하기 때문에 정기적인 검진을 받고 치료가 필요한 경우 서두르는 것이 좋습니다.

이상으로 교정치료의 부작용 및 주의사항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이었습니다. :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원밀리언 리아킴, 포토북 <Reality, No Reality> 공개
그녀의 첫 번째 에디션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를 이끄는 세계적 안무가 리아 킴(Lia Kim)이 그녀의 비주얼 감각을 담아낸 포토북 <Reality, No Reality>을 공개했다. 리아 킴이그리는 현실과 상상을 테마로 <Reality>와 <No Reality> 두 카테고리에 나뉘어 전개되는 포토북은 마치 두 권의 책을 보는 듯 서로 다른 무드의 콘텐츠로 구성된 점이 특징. 먼저 <Reality>는 안무가 리아 킴으로 시작해 지금까지 현실화시킨 영상과 사진들로 구성됐고, <No Reality>는 그녀의 상상 속에만 있는 아직 현실화되지 않은 무형의 이미지를 사진작가 조기석과의 협업으로 탄생시켰다. 자신을 표현하는 데 있어 춤을 비롯해 패션, 메이크업, 스타일 등을 매개체로 삼는 그녀. 지금까지 다양한 변신을 해온 그녀지만 새로 공개된 포토북에서는 또 다른 면모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그녀의 무한한 스펙트럼을 담은 첫 번째 에디션은여기에서 구매 가능하다. 가격은 2만 5천 원. "세상이 원하는 기준이나 사회에서 원하는 무언가에 맞추다 보면 창의력이라는 게 생길 수 없다. 내 안에서 '내가 원하는 게 뭘까?'에 온전히 집중하면 거기서부터 창 의력이 시작된다. 춤을 꼭 프로페셔널하게 춰야 하는 건 아니다. 잘 춘다는 의미는 다양한데, 나는 <즐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춤을 즐기면 그게 잘 추는 게 아닐까." - 리아 킴 -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20년간 배웅하는 부모님을 기록한, 포토그래퍼 디에나 다이크먼
헤어짐과 배웅(Leaving and waving) 20년간 배웅하는 부모님을 기록한 사진이 세간의 화제다. 이는 미국 출신의 포토그래퍼 디에나 다이크먼(Deanna Dikeman)이 포착한 것. 그녀는 수많은 다른 부모들처럼 집을 나설 때면, 문 앞까지 인사해 주시는 부모님이 계셨다. 1991년 어느 날, 이런 평화로운 세월이 영원히 지속되지 않을 것이라는 걸 깨달은 후 2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똑같이 자동차 창문을 내리고 손 흔들어주시는 부모님을 찍게 된 그녀. 디에나 다이크먼은 1995년 다정히 서있는 모습부터 자동차 뒷좌석에서 손녀딸을 쳐다보는 사진, 지팡이를 든 채 배웅하는 장면 그리고 2009년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 뒤 어머니 홀로 있는 상황 등 모든 순간들을 담아냈다. 세월이 지날수록 노쇠해지는 부모님과 링거를 맞은 채 손 흔드는 모습, 마지막 텅 빈 앞마당까지. 2017년을 끝으로 이 시리즈는 마무리되었으며, 2018년 캔자스시티에서 <헤어짐과 배웅(Leaving and waving)>이라는 주제로 전시회가 개최되었다. 변치 않는 자식을 향한 사랑을 기록한 디에나 다이크먼. 가슴을 뭉클하게 만드는 이미지와 전시 당시 그녀가 남긴 말은 아래에서 찬찬히 확인해보자. " 작품의 대부분은 차 안에서 바라본 부모님의 모습이다.시간이 지나도 부모님과 함께 하는 시간은 변하지 않는다는 것을 전하고 싶었다. " 1995 1996 1997-1998 2000-2001 2001 2002-2004 2006 2008 2009 2013 2014 2015 2017 2017 2017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